-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15 09:41:46
Name 목화씨내놔
Subject [일반] 어제가 생일이었습니다 나이가 드니 크크
저는 생일에 크게 의미를 두지는 않습니다 대부분 그러실테죠

아직 미혼이기도 하고요 가족은 누나와 아버지 이렇게 같이 지내고 있는데 서로 바쁘기도 하다보니 까먹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1.
어제 출근길에 여자친구분께서 생일 선물을 사줄테니 뭐가 필요하냐고 물어봐서 정장에 신을 운동화를 사달라고 대답을 하며 제 생일 주간은 소소하게 시작되었습니다

2.
그 이후 누나가 연락이 옵니다 누나의 "까먹지 않았지?" 라는 카톡에 '본인 생일을 까먹는 사람이 어디있어?' 라며 카톡창을 열어보니
민방위 훈련 날짜가 10월 16일 인데 그거 까먹지 않았냐는 카톡이었더라고요

3.
그리고 아버지가 전화가 옵니다 전화를 자주 하시지 않으시는데 왠일인가 생일 선물 챙겨주시려는가 하고 전화를 받았는데 아버지는 이번주 수요일에 일찍 와서 재활용쓰레기 꼭 버려야한다고 당부를 하시고 끊으십니다

4.
점심시간이 되었는데 저희 회사 상무님이 점심을 먹으러 가자고 하네요 점심 먹으러 나가니 대뜸 "미역국은 먹었냐?" 라고 하시더니
미역국 안 먹었으면 먹으러 가자 하시며 회사 주변을 돌았지만 못찾았스빈다 제 생일을 기억해준 첫번째 사람이네요
결국 미역국은 못 먹고 매생이국으로 공식적인 생일 주간 행사를 시작하게 됩니다

5.
점심이 지나서 4시쯤 팀원 중 한명이 법인카드를 달라고 합니다 케이크를 사야한다길래 "야 됐어 하지마 무슨 생일 파티야" 라고 했더니
"팀장님 말고 오늘 XX이도 생일이에요"라길래 아 그럼 해야지 하고 법인카드를 주고 케이크를 받아듭니다
어부지리로 생일 케이크에 초를 끄며 생일 주간의 공식적인 두번째 행사 케잌 커팅식을 마쳤습니다

6.
저녁 때가 되서 회사 일 때문에 술을 먹었는데 아무도 제가 생일인지 몰라서 조용히 저 혼자만의 생일 자축을 하며 생일 주간 세번째 공식 행사를 혼자서 마무리합니다

7.
그리고 오늘 아침 누나한테 생일을 까먹었다고 미안하다며 카톡이 오고 생일 선물로 현금을 받았습니다
생일 주간 네번째 공식 행사인 금일봉 수령을 마쳤습니다

앞으로 어떤 행사가 남아있을지 모르겠지만 이번 생일은 소소한 재미가 있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ucasTorreira_11
19/10/15 09:45
수정 아이콘
내일 민방위 까먹지 마시길






크크 생일축하드립니다.
차기백수
19/10/15 09:53
수정 아이콘
저도 어제 생일이었는데....
아파서 집가서 약먹고 자고일어나니 오늘이네요 .꺄르르륵
서로 위추하시죠....
kogang2001
19/10/15 09:54
수정 아이콘
머니머니해도 생일선물은 현금이 최고죠!!크크크
내가 돈을 벌고 있어도 생일선물은 현금!!
뭔가 나만의 비자금을 만드는 느낌이랄까~~
생일 축하드려요~~
신류진
19/10/15 10:36
수정 아이콘
여자친구에서 글내렸습니다 부들부들
19/10/15 10:47
수정 아이콘
감축드리옵니다
티모대위
19/10/15 16:39
수정 아이콘
축하추카 드립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048 [일반] 우리 오빠 이야기 [39] 달달한고양이3693 20/07/03 3693 61
87046 [일반] [잡담] 컴퓨터 조립시 팁 한 가지 [48] 고등어자반4411 20/07/03 4411 4
87045 [일반] 월급루팡하며 잡설입니다 [25] 흰둥3844 20/07/03 3844 13
87043 [일반] 극단적 선택을 한 어린 트라이애슬론 선수 [44] Croove5125 20/07/03 5125 5
87041 [일반] [삼국지] 제갈량의 5차 북벌 초반부 정리 [7] 서현122144 20/07/03 2144 5
87034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2 [4] PKKA580 20/07/02 580 6
87033 [일반] 연애를 시도해보려는 26세 모쏠 남성의 이야기 (1) [51] 데브레첸3454 20/07/02 3454 5
87032 [일반] 최숙현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 방관한 대한체육회는 공범입니다 [23] 잊혀진영혼3918 20/07/02 3918 10
87030 [일반]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후기 - 그 해 여름은 따스했네 [15] aDayInTheLife1207 20/07/02 1207 2
87028 [일반] [삼국지]제갈량이 굳이 마속을 가정에 보낸 이유 [24] 서현122894 20/07/02 2894 16
87027 [일반] [도서소개] 대격변: 세계대전과 대공황, 세계는 어떻게 재편되었는가 [11] aurelius2982 20/07/02 2982 12
87025 [일반] [서평] 석유는 어떻게 세계를 지배하는가? [37] i_terran3985 20/07/02 3985 2
87022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1 [11] PKKA1115 20/07/01 1115 10
87021 [일반] 순경 체력검사 기준이 2023년부터 달라집니다. [105] 몰랄9048 20/07/01 9048 6
87020 [일반] 백제인을 그림으로 그려남긴 황제 이야기. [18] Love&Hate4752 20/07/01 4752 16
87019 [일반] 파이브 스타 스토리 15권이 정발되었습니다. [65] 김티모4168 20/07/01 4168 2
87017 [일반] 한국 판타지 장르별 효시격의 작품.. [208] 카미트리아5962 20/07/01 5962 2
87016 [일반] 일반인이 소송하면서 느끼는점들 [49] 나른한오후6368 20/07/01 6368 28
87015 [일반] 현재 한국 양산형 판타지 웹소설에 가장 많은 영향을 끼친 작품 [58] VictoryFood6081 20/07/01 6081 1
87011 [일반] 세계 주요 도시권의 인구 밀도 [24] Ms.Hudson4352 20/07/01 4352 35
87010 [일반] 조언이란게 참 어려운거더군요 [15] 풀풀풀3079 20/07/01 3079 1
87009 [일반] 역사책이 안읽혀진다 역사만화로 대신하자 [34] 부자손3711 20/06/30 3711 4
87008 [일반] [개미사육기] 난민과 외국인 노동자 (동영상도 있어요) [19] ArthurMorgan1099 20/06/30 1099 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