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15 09:41:46
Name 목화씨내놔
Subject 어제가 생일이었습니다 나이가 드니 크크
저는 생일에 크게 의미를 두지는 않습니다 대부분 그러실테죠

아직 미혼이기도 하고요 가족은 누나와 아버지 이렇게 같이 지내고 있는데 서로 바쁘기도 하다보니 까먹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1.
어제 출근길에 여자친구분께서 생일 선물을 사줄테니 뭐가 필요하냐고 물어봐서 정장에 신을 운동화를 사달라고 대답을 하며 제 생일 주간은 소소하게 시작되었습니다

2.
그 이후 누나가 연락이 옵니다 누나의 "까먹지 않았지?" 라는 카톡에 '본인 생일을 까먹는 사람이 어디있어?' 라며 카톡창을 열어보니
민방위 훈련 날짜가 10월 16일 인데 그거 까먹지 않았냐는 카톡이었더라고요

3.
그리고 아버지가 전화가 옵니다 전화를 자주 하시지 않으시는데 왠일인가 생일 선물 챙겨주시려는가 하고 전화를 받았는데 아버지는 이번주 수요일에 일찍 와서 재활용쓰레기 꼭 버려야한다고 당부를 하시고 끊으십니다

4.
점심시간이 되었는데 저희 회사 상무님이 점심을 먹으러 가자고 하네요 점심 먹으러 나가니 대뜸 "미역국은 먹었냐?" 라고 하시더니
미역국 안 먹었으면 먹으러 가자 하시며 회사 주변을 돌았지만 못찾았스빈다 제 생일을 기억해준 첫번째 사람이네요
결국 미역국은 못 먹고 매생이국으로 공식적인 생일 주간 행사를 시작하게 됩니다

5.
점심이 지나서 4시쯤 팀원 중 한명이 법인카드를 달라고 합니다 케이크를 사야한다길래 "야 됐어 하지마 무슨 생일 파티야" 라고 했더니
"팀장님 말고 오늘 XX이도 생일이에요"라길래 아 그럼 해야지 하고 법인카드를 주고 케이크를 받아듭니다
어부지리로 생일 케이크에 초를 끄며 생일 주간의 공식적인 두번째 행사 케잌 커팅식을 마쳤습니다

6.
저녁 때가 되서 회사 일 때문에 술을 먹었는데 아무도 제가 생일인지 몰라서 조용히 저 혼자만의 생일 자축을 하며 생일 주간 세번째 공식 행사를 혼자서 마무리합니다

7.
그리고 오늘 아침 누나한테 생일을 까먹었다고 미안하다며 카톡이 오고 생일 선물로 현금을 받았습니다
생일 주간 네번째 공식 행사인 금일봉 수령을 마쳤습니다

앞으로 어떤 행사가 남아있을지 모르겠지만 이번 생일은 소소한 재미가 있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ucasTorreira_11
19/10/15 09:45
수정 아이콘
내일 민방위 까먹지 마시길






크크 생일축하드립니다.
차기백수
19/10/15 09:53
수정 아이콘
저도 어제 생일이었는데....
아파서 집가서 약먹고 자고일어나니 오늘이네요 .꺄르르륵
서로 위추하시죠....
kogang2001
19/10/15 09:54
수정 아이콘
머니머니해도 생일선물은 현금이 최고죠!!크크크
내가 돈을 벌고 있어도 생일선물은 현금!!
뭔가 나만의 비자금을 만드는 느낌이랄까~~
생일 축하드려요~~
신류진
19/10/15 10:36
수정 아이콘
여자친구에서 글내렸습니다 부들부들
19/10/15 10:47
수정 아이콘
감축드리옵니다
티모대위
19/10/15 16:39
수정 아이콘
축하추카 드립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440 [일반] 중국이 천안문사태에서 민주화 되었다면... [55] 추적왕스토킹5806 19/11/15 5806 2
83436 [일반] [단상] 오늘날 세계정세 요약 [39] aurelius5232 19/11/15 5232 29
83434 [일반] 중국인은 축구를 즐기지 않는다. [42] 캬라5802 19/11/15 5802 3
83432 [일반] 스티브 승준 유 승소 [81] 불행6072 19/11/15 6072 0
83431 [일반] 청소년의 꿈이 바뀌는게 잘못된 것인가? [25] 목화씨내놔2790 19/11/15 2790 4
83429 [일반] 현 수험생들에게도 적성이 아닌 미래를 위해 선택하는 의대는 매력적일까?(재수생의 진로고민) [86] 24cm3458 19/11/15 3458 0
83428 [일반] 정치게시판 분리에 관한 생각 변화 [8] 닭장군1882 19/11/15 1882 1
83427 [일반] 한국(KOREA)무술에 대한 생각(6) [8] 성상우1595 19/11/15 1595 2
83426 [일반] 이 글은 전도를 목적으로 합니다 [34] 아루에4601 19/11/15 4601 24
83425 [일반] 4C - 글을 쓸 때 이것만은 기억해 두자 [43] 이치죠 호타루3133 19/11/15 3133 31
83424 [일반] 어떤 운동 유투버 [43] 도뿔이8589 19/11/15 8589 0
83423 [일반] 수능 끝!-현직 수험생이 써보는 수능 체감난이도 [15] 카르4039 19/11/14 4039 8
83419 [일반] 한국(KOREA)무술에 대한 생각(5) [19] 성상우1856 19/11/14 1856 4
83418 [일반] 화웨이 메이트X '영하 5도 이하 사용금지' 논란 [29] 강가딘5531 19/11/14 5531 0
83417 [일반] [앨범]평범한 래퍼의 비범한 앨범, 오도마 - 밭 [9] 정글자르반1418 19/11/14 1418 1
83415 [일반] 뜬금없는 야밤의 선곡표 [3] 주본좌2092 19/11/14 2092 0
83414 [일반] [육아글] 이런 말도 할 줄 알아? [28] 해맑은 전사3447 19/11/14 3447 27
83411 [일반] [토막글] 청일전쟁의 진정한 승자는 영국? [10] aurelius2581 19/11/13 2581 1
83408 [일반] 오사카 지역 라멘 7종 이야기 [28] 기다리다똥된다4303 19/11/13 4303 11
83407 [일반] 한국(KOREA)무술에 대한 생각(4) [22] 성상우2044 19/11/13 2044 2
83406 [일반] 여러분이라면 어떻게 하실 건가요? [30] 감별사4448 19/11/13 4448 1
83405 [일반] [역사] 이토 히로부미 이야기 [16] aurelius2822 19/11/13 2822 19
83404 [일반] 수능 D-day 1!-수능을 하루 앞둔 수험생 이야기 [45] 카르2870 19/11/13 2870 4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