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13 17:39:19
Name Tzuyu
Subject 홍콩 여행기 (수정됨)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가볍고 소소하게 글을 쓰고 싶어서 글쓰기 버튼을 누릅니다. 마음 가는 대로 쓰는 두서 없는 여행기입니다.
10월 10일부터 12일까지 이박 삼일동안 홍콩에 다녀왔어요. 이번 방문으로 세 번 째 입니다.

20대 중후반이 되어서 (현재 30대 초반), 20년정도 나이를 먹은 90년대 홍콩 영화들의 매력에 빠졌습니다.
영화 특유의 색감과 세기말 감성이 좋더군요. 영화가 나온 그 시대를 사신 아재분들은 얼마나 홍콩영화에 열광했을까 싶습니다.

황후상광장을 지나치면 생각나는 영원한 따거 윤발이 형님,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를 탈때마다 생각나는 왕페이.
아마 지금 케이팝을 좋아하는 외국인들이 몇십년이 지나 한국에 대해 생각한다면, 제가 영화를 통해 홍콩을 떠올리는 방식도 많지 않을까 합니다.

상황이 상황이니 만큼 이번에는 많이 긴장하고 갔습니다. 공항 입국부터 대만 여권 소지자들을 따로 불러 검사하는 모습을 보면서 더 긴장이 되더군요.
약간 불편하긴 했지만 다행히 별 일은 없었습니다. 경찰과 구급차가 지나가는 모습은 왕왕 보았어도 시위하는 모습은 보지 못했습니다.

지하철은 이른 저녁이 되면 운행을 중단하고, 몇몇 가고 싶은 상점은 (예를 들어 애플스토어) 영업시간보다 일찍 닫았습니다. 공항과 연결 된 호텔에서 묵었는데 공항 출입마다 여권과 이티켓을 검사하는건 많이 귀찮았습니다.

시내 곳곳에 중국, 홍콩경찰을 비방하는 낙서들과 불에 그을린 지하철역, 깨진 유리등을 통해 시위가 어땠는지 어림잡아 짐작 할 수는 있었습니다. 볼 때마다 마음이 불편하더군요. 괜히 빚을 진 것 같고 무언가 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랄까요. 그냥 잠시 머물다 가는 외국인1이라 할 수 있는 것도 없었지만요.

기회가 되면 아이폰을 사야겠다, 아니면 말고라는 생각도 있었습니다,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이번 달 말이나 되어야 픽업할 수 있다고 해서 마음을 비웠었는데, 직접 가보니 현장 구매가 가능하더군요. 일시불로 긁었습니다. 매입이 되는 즉시 할부로 전환 예정에 있습니다. 싸다고는 하지만 비싸요.

홍콩에서 카페 한 군데를 가야 한다면 케네티 타운에 있는 아라비카커피 (응카페)에 가보시길 추천합니다. 바다 바로 앞에 카페가 있어서 분위기 하나로 다 끝나는 곳입니다. 저번 여행에 알고 이번에 또 갔습니다. 참고로 화장실은 이솝 핸드워시와 최신식 비데가 비치되어 있고, 음료 맛은 그냥 그래요.

트램과 페리 그리고 이층 버스는 홍콩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드는 교통수단입니다. 트램과 페리는 지난 세월에서 풍겨오는 감성이 일품이에요. 트램은 딱히 할 것 없고 갈 곳 없을때 2층에 올라타서 홍콩의 경치를 보는 것 만으로도 여행을 가치있게 만듭니다. 홍콩섬과 침사추이를 오가는 페리도 짧은 시간 동안 감상에 빠지기 좋구요. 바다 위에서 바라보는 빌딩숲이 멋져요. 좁은 골목 사이 사이를 다니는 거대한 2층 버스를 타면 내가 지금 뭘 타고 있는거지, 운전을 어떻게 이렇게 하지는거지 싶습니다.

돌아 오는 공항에선 비행기가 두시간 딜레이 후 결국 결항 되었습니다. 시위 영향, 날씨 영향 이런게 아니고 그냥 비행기 고장이었습니다. 호텔 제공과 다음날 대체편을 이야기 했지만, 출근 때문에 다른 항공사 비행기를 급히 예약하고 돌아왔습니다. 보상은 그냥 원래 비행기표 환불이 전부더군요. 보험을 들까 말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들었어야 했습니다.

사진을 함께 올릴까 하다가, 사진을 올리면 너무나 블로그에 있는 글들과 비슷할 것 같아서 그냥 글만 올립니다.

마주친 홍콩 사람들은 여전히 불친절했고, 홍콩은 여전히 매력적이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홍콩의 상황이 나아지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여름별
19/10/13 17:47
수정 아이콘
에 사진도 보고 싶어요~ 저도 홍콩 가고 싶은데 못 가고 있어서 헤
샤카르카
19/10/13 17:55
수정 아이콘
저는 여행지로서 일본보다 홍콩이 더 좋습니다.
파란마늘
19/10/13 20:12
수정 아이콘
무사히 다녀오셔서 다행입니다. 작년 봄에 다녀와서 정말 좋았는데, 홍콩으로 남은 홍콩을 다시 가고 싶네요.
기다리다똥된다
19/10/13 20:13
수정 아이콘
덥지만않으면 여행하기 재밌는 나란데 말이죠.
일본도 덥지만 홍콩의 더위는 진짜 말이 안되더군요.
비둘기야 먹쟛
19/10/13 20:43
수정 아이콘
소호도 끝내줍니다. 응 카페도 있어요
19/10/13 22:47
수정 아이콘
시위때문인지 평소보다 사람이 없더라구요
19/10/13 22:48
수정 아이콘
저는 주윤발이 바바리 입고 다니길래 홍콩이 추운 나라라고 생각했던 적이 있었죠. 하하.
19/10/13 22:48
수정 아이콘
네 홍콩으로 남은 홍콩이 아니면 그 매력을 많이 잃을 것 같아요. 잘 해결 되었으면 합니다.
19/10/13 22:49
수정 아이콘
두 곳 모두 각각의 매력이 있죠 :D
19/10/13 22:50
수정 아이콘
상황이 조금 정리 되면 다녀오세요! 올해가 가기전에는 해결 되었으면 합니다...
CapitalismHO
19/10/13 23:17
수정 아이콘
작년 여름에 마카오 표가 싸서 갔더니 마카오엔 게스트하우스가 없어서(...) 배타고 홍콩에서 자고 관광도 홍콩에서 했었습니다. 제일 싼 숙소를 찾아갔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게스트 하우스 위치가 중경삼림에 나오는 충킹멘션이더군요. 가난한 대학생이라 어딜가도 돈을 최대한 안쓰려 하는데 홍콩은 돈쓰면서 다녀야 재밌는 도시란걸 느끼고 훗날 직장인이 되면 돈을 줄줄 흘리면서 여행하겠다고 다짐하며 귀국했던게 기억에 남네요.
테란해라
19/10/13 23:52
수정 아이콘
블로그도 알 수 있을까요?
안초비
19/10/14 00:57
수정 아이콘
홍콩 사람들이 많이 불친절한가요? 홍콩을 안 가 봐서...
19/10/14 15:26
수정 아이콘
제가 홍콩을 처음 갔을 때 경험과 비슷하네요. 저도 제일 싼 숙소를 예약헀는데 알고 보니 청킹멘션이었죠. 그 극악 무도한 좁은 방 사이즈에 놀랐던 기억이 있네요. 돈을 줄줄 흘리면서 여행할만큼 돈을 많이 버시길 기원합니다!
19/10/14 15:26
수정 아이콘
아 제가 블로그를 하는게 아니고, 여타 다른 블로그들의 글처럼 될까봐 하는 얘기였습니다...
19/10/14 15:27
수정 아이콘
물론 사람 바이 사람이지만 서비스직에 있는 사람들 조차도 그렇게 친절한 느낌은 아니었어요...
19/10/16 14:05
수정 아이콘
홍콩사람들은 영어쓰면 그나마 좀 친절한 것 같은데 중국어 쓰는 사람들한텐 정말 불친절하더라고요.
영어도 아주 잘하는 거 아니면 무시하는 것 같고요....
19/10/24 18:05
수정 아이콘
여자친구가 대만사람인데 홍콩가면 일부러 영어씁니다. 중국어 쓰면 너무 무시당한다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338 [일반] [단상] 저출산과 인구절벽에 대한 개인적 생각 [261] aurelius5304 19/11/06 5304 12
83337 [일반] 나는 기억될까 [5] 송하영1448 19/11/06 1448 2
83336 [일반] 진정 보호 하려는 것은 무엇인가_feat. 아청법 with 법원 [21] 카미트리아3017 19/11/06 3017 5
83335 [일반] SRT 분당수지역? 국토부장관 "검토해 보겠다" [32] fallsdown4174 19/11/06 4174 0
83334 [일반] 족발을 집에서 혼자 먹는 차가운 도시남자. [17] Dukefleed3817 19/11/06 3817 40
83333 [일반] 홍대 알몸남?.. 이 잡혔습니다 [47] Leeka8485 19/11/06 8485 1
83332 [일반] 40대에 가까운 비혼 남성 개인이 느끼는 결혼(+출산) [242] cogbe10756 19/11/06 10756 8
83331 [일반] 요관결석 이야기 [29] 거북왕2281 19/11/06 2281 8
83329 [일반] 영어독서모임에 대하여... [17] 메로마나2490 19/11/06 2490 6
83328 [일반] 지금이 업무 시스템을 바꿀 마지막 기회 [126] 노리10330 19/11/06 10330 41
83327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정승처럼 졸업하기 6 [2] 방과후계약직1322 19/11/05 1322 1
83326 [일반] 쿠팡 예치금 연5% 적립 프로모션이 중단되었습니다. [39] 유랑7073 19/11/05 7073 0
83325 [일반] 족발집에서 제일 예쁜 여자. [66] Love&Hate12205 19/11/05 12205 65
83324 [일반] 예비고사의 추억(1) [15] 이순2145 19/11/05 2145 10
83322 [일반] 한국의 복지는 과소할까? [121] CapitalismHO9045 19/11/04 9045 23
83321 [일반] 통합규정 개정안(2019.11.8. release)을 공표합니다. [15] jjohny=쿠마1337 19/11/04 1337 2
83320 [일반] [힙합/랩] 자작곡 올려봅니다! [10] 개념치킨1128 19/11/04 1128 3
83318 [일반] [추천사] 일독을 권합니다, 이국종 - 골든아워 [15] v.Serum3884 19/11/04 3884 2
83317 [일반] 마인드 리딩이 과연 가능할까? [15] 지게로봇정규직좀3639 19/11/04 3639 2
83316 [일반] 미국 고립주의가 대두하는 이유에 대한 고찰 [52] 아리쑤리랑6695 19/11/04 6695 52
83314 [일반] [신간] Hitler: A Global Biography [1] aurelius1627 19/11/04 1627 4
83313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정승처럼 졸업하기 5 [4] 방과후계약직2203 19/11/04 2203 1
83311 [일반] 15?) 주일학교에서 듣기 쉽지 않은 성경 이야기 [31] 아루에5096 19/11/03 5096 1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