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13 13:07:06
Name 능숙한문제해결사
File #1 1.PNG (75.8 KB), Download : 1
File #2 2.PNG (75.5 KB), Download : 1
Subject [일반] NBA 판타지 롤링스톤즈 리그 드래프트가 완료되었습니다.




PGR21 회원들로 이루어진 NBA판타지 롤링스톤즈리그가 3년차를 맞이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중에 재밌고 교훈되는(?!)일도 있었는데 JAKE PACERS팀을 이끄는 JAKE님께서 지난 첫 오프라인 모임에서

술 한잔에 "내가 1픽이 된다면 자이온윌리엄스를 1픽으로 뽑겠다!!!(설마 1픽은 안걸리겠지!!)" 라며 공약을 거셨는데

이게 웬걸 신의 존재가 다시한번 인증된 상황입니다 크크크크크크크

드래프트 20분전 제이크님이 1픽인게 확인되고 모두가 터졌습니다

이걸보며 리그원들은 남자는 술먹고 입하고 손 잘못놀리면 큰일나는구나 라는 인생의 큰 교훈을 다시한번 얻게 되었습니다 크크크크크

또 저희 리그에는 몇가지 관전포인트가 있는데요 바로 저에 관한것인데

1.커미셔너가 고른 1픽은 시즌이 망한다
  리그 1년차에 카와이 레너드가 샌안토니오스퍼스와 감정싸움이 일어나면서 시즌을 통으로 태업해서 안나오게됩니다.
  리그 2년차 러셀웨스트브룩이 커리어로우를 찍습니다..
2.커미셔너가 버린 선수는 포텐폭발한다.
  제가 들고 있을때는 출전도 못하고 나와도 못하던 친구들이 제가 버리는 순간 포텐을 폭발시킵니다. (바로 버리는타입도 아니고 버티다가 버
  리는데....)
  그래서 리그에서 커미가 버리면 일단 주워보자라는 마인드들이 강합니다...

뭐 거의 인간지표로 존재합니다 크크크

그리고 3년차쯤 되니 모두가 고수가 되셔서 커미셔너(3픽)인 저는 이번에도 플옵에 가지 못할거같은 느낌이 큽니다만

언제나 그렇듯 즐거운 시즌을 보냈으면 하네요

마지막으로 저희 리그가 외국에 계신분들도 많아서 드래프트 시간이 한국시간 저녁 11시에 시작되었는데 한분도 늦지도 빠지지도 않고 참여해 주셔서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네요

다시한번 어제 드랩시간에 빠지지않고 참석해주신 리그구성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13 13:17
수정 아이콘
자이온 1픽 보고 이게 뭔 싶었는데 술김에 하신 공약 이었군요 크크크크 게다가 론조까지 뽑으신걸 보니 아주 올인 하신듯
능숙한문제해결사
19/10/13 13:21
수정 아이콘
제이크님 1픽 걸리신거보고 리그원분들이 사실상 -1픽씩 생각하면 되겠네요? 이러시던 크크크크크
제이크
19/10/13 15:30
수정 아이콘
이렇게 공개처형을 하시다니 크크크....
뭐 자이온이 2라 정도 성적만 찍어주길 기원합니다....
Brandon Ingram
19/10/13 17:49
수정 아이콘
??? : 올해 1픽 안뽑는 상상함
어림도 없다 아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966 [일반] GDP와 집값 [35] LunaseA3826 20/06/28 3826 13
86965 [일반] 과연 젊은 남자들은 80~90 시절 남자의 삶을 원할까? [95] kien8652 20/06/28 8652 21
86964 [정치] 노원구 아파트 시세 변화 [148] 과객A8912 20/06/28 8912 0
86963 [일반] 지구가 이상합니다. [36] 이니그마6205 20/06/28 6205 0
86962 [정치] 반 꼴찌가 공부 못해도 잘사는 방법을 설교한다면? [60] antidote5416 20/06/28 5416 0
86961 [정치] '선진국 정반대 정책' 출퇴근 할인 없앤다…경차 할인도 축소 [51] 쿠보타만쥬5307 20/06/28 5307 0
86960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8 [8] PKKA696 20/06/28 696 11
86959 [일반] 일하면서 황당하며 불쾌했던 경험 [14] 시지프스3351 20/06/28 3351 8
86958 [일반] 출산율과 연애율. 이젠 연애도 장려해야 할 때 아닌가 싶습니다 [133] 보리밥7457 20/06/28 7457 24
86956 [일반] 6.25전쟁 70주년 행사 영상 [6] SaiNT1594 20/06/28 1594 6
86954 [정치] 정치 선전의 방법은 사실 다 50보 100보이긴 하죠. [45] kien3253 20/06/27 3253 0
86953 [정치] 김두관vs하태경 인국공 관련 설전이 점입가경입니다. [316] 파어11207 20/06/27 11207 0
86951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7 [8] PKKA981 20/06/27 981 10
86950 [일반] 조종사를 대하는 철학의 차이 (보잉 vs 에어버스) [31] 우주전쟁4321 20/06/27 4321 26
86949 [일반] [개미사육기] R.I.P. My friend [36] ArthurMorgan1989 20/06/27 1989 17
86948 [일반] COVID-19의 감염자가 오늘중으로 천만명을 넘길것으로 보입니다. [29] 어강됴리7069 20/06/27 7069 12
86947 [일반] 회사 카톡에 욕을 했습니다.(후기) [58] 삭제됨8386 20/06/27 8386 2
86946 [정치] 정의연 이나영 이사장 만난 이용수 할머니 “수요집회 다시 참석” [59] 감별사6554 20/06/27 6554 0
86945 [일반] 걱정을 잊고 살고 싶습니다. [18] 헛스윙어2783 20/06/27 2783 9
86944 [일반] 나는 흙수저일까? 사실은 설사수저가 아닐까? [27] 영소이3839 20/06/27 3839 26
86943 [일반] 물가와 양극화 [11] LunaseA2733 20/06/27 2733 9
86942 [일반] [서브컬쳐] 만화의 여왕. 루믹 월드 애니 노래 특집(움짤용량주의) [52] 라쇼2511 20/06/26 2511 2
86941 [일반] 군장병 휴대폰 사용이 '정식'으로 시작 됩니다. [70] 길갈6317 20/06/26 6317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