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13 13:07:06
Name 능숙한문제해결사
File #1 1.PNG (75.8 KB), Download : 1
File #2 2.PNG (75.5 KB), Download : 1
Subject NBA 판타지 롤링스톤즈 리그 드래프트가 완료되었습니다.




PGR21 회원들로 이루어진 NBA판타지 롤링스톤즈리그가 3년차를 맞이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중에 재밌고 교훈되는(?!)일도 있었는데 JAKE PACERS팀을 이끄는 JAKE님께서 지난 첫 오프라인 모임에서

술 한잔에 "내가 1픽이 된다면 자이온윌리엄스를 1픽으로 뽑겠다!!!(설마 1픽은 안걸리겠지!!)" 라며 공약을 거셨는데

이게 웬걸 신의 존재가 다시한번 인증된 상황입니다 크크크크크크크

드래프트 20분전 제이크님이 1픽인게 확인되고 모두가 터졌습니다

이걸보며 리그원들은 남자는 술먹고 입하고 손 잘못놀리면 큰일나는구나 라는 인생의 큰 교훈을 다시한번 얻게 되었습니다 크크크크크

또 저희 리그에는 몇가지 관전포인트가 있는데요 바로 저에 관한것인데

1.커미셔너가 고른 1픽은 시즌이 망한다
  리그 1년차에 카와이 레너드가 샌안토니오스퍼스와 감정싸움이 일어나면서 시즌을 통으로 태업해서 안나오게됩니다.
  리그 2년차 러셀웨스트브룩이 커리어로우를 찍습니다..
2.커미셔너가 버린 선수는 포텐폭발한다.
  제가 들고 있을때는 출전도 못하고 나와도 못하던 친구들이 제가 버리는 순간 포텐을 폭발시킵니다. (바로 버리는타입도 아니고 버티다가 버
  리는데....)
  그래서 리그에서 커미가 버리면 일단 주워보자라는 마인드들이 강합니다...

뭐 거의 인간지표로 존재합니다 크크크

그리고 3년차쯤 되니 모두가 고수가 되셔서 커미셔너(3픽)인 저는 이번에도 플옵에 가지 못할거같은 느낌이 큽니다만

언제나 그렇듯 즐거운 시즌을 보냈으면 하네요

마지막으로 저희 리그가 외국에 계신분들도 많아서 드래프트 시간이 한국시간 저녁 11시에 시작되었는데 한분도 늦지도 빠지지도 않고 참여해 주셔서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네요

다시한번 어제 드랩시간에 빠지지않고 참석해주신 리그구성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13 13:17
수정 아이콘
자이온 1픽 보고 이게 뭔 싶었는데 술김에 하신 공약 이었군요 크크크크 게다가 론조까지 뽑으신걸 보니 아주 올인 하신듯
능숙한문제해결사
19/10/13 13:21
수정 아이콘
제이크님 1픽 걸리신거보고 리그원분들이 사실상 -1픽씩 생각하면 되겠네요? 이러시던 크크크크크
제이크
19/10/13 15:30
수정 아이콘
이렇게 공개처형을 하시다니 크크크....
뭐 자이온이 2라 정도 성적만 찍어주길 기원합니다....
Brandon Ingram
19/10/13 17:49
수정 아이콘
??? : 올해 1픽 안뽑는 상상함
어림도 없다 아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408 [일반] 오사카 지역 라멘 7종 이야기 [27] 기다리다똥된다4175 19/11/13 4175 11
83407 [일반] 한국(KOREA)무술에 대한 생각(4) [22] 성상우1957 19/11/13 1957 2
83406 [일반] 여러분이라면 어떻게 하실 건가요? [30] 감별사4353 19/11/13 4353 1
83405 [일반] [역사] 이토 히로부미 이야기 [16] aurelius2719 19/11/13 2719 19
83404 [일반] 수능 D-day 1!-수능을 하루 앞둔 수험생 이야기 [45] 카르2789 19/11/13 2789 43
83401 [일반] 우리나라의 영토는 어디까지인가요? [20] 아슨벵거날3166 19/11/13 3166 1
83399 [일반] 헌법을 알아보자 (법률유보와 법치주의) [13] 사악군1627 19/11/13 1627 13
83398 [일반] [단문] 일본과 인도의 오랜 관계 [17] aurelius2817 19/11/13 2817 5
83393 [일반] 완성형이론 [3] 성상우1649 19/11/12 1649 1
83392 [일반] [단상] 일본근대사를 배워야 하는 이유 [59] aurelius6383 19/11/12 6383 20
83391 [일반] 아간 재판 이야기 [23] 아루에3593 19/11/12 3593 16
83390 [일반] 감성을 위해 너무 많이 남발한 실패 - <날씨의 아이> 스포있는 리뷰 [27] anything3263 19/11/12 3263 5
83389 [일반] 휴대폰 업그레이드 되더니... 오타가 줄었네요 [13] 김아무개5234 19/11/12 5234 1
83388 [일반] 홍콩 활동가 "한국 시민·대학생 성원 큰 힘…계속 지지해달라" [16] 나디아 연대기3797 19/11/12 3797 7
83387 [일반] 간접연관이론 [3] 성상우2229 19/11/11 2229 0
83386 [일반] 태연과 아이유 그리고 헤이즈와 백예린 [75] 야생의숨결8255 19/11/11 8255 5
83385 [일반] 방어의 계절입니다 묵은지를 준비합시다 [53] 비싼치킨7666 19/11/11 7666 32
83384 [일반] 딱하니 가진 재능은 없는데 성실한 학생 [78] OrBef12200 19/11/11 12200 54
83383 [일반] [역사] 1877년 조선 외교관의 일본시찰 [40] aurelius5207 19/11/10 5207 13
83381 [일반] 병원에서의 선교행위 이래도 되는건가요? [74] 중년의 럴커9462 19/11/10 9462 26
83380 [일반] 수능중심이면 일반고가 더 좋습니다. [89] 펠릭스30세(무직)8230 19/11/10 8230 15
83379 [일반] 한국의 이미 높고, 앞으로 더 높아질 평균수명에 대해 [63] 데브레첸7755 19/11/09 7755 4
83378 [일반] 예비고사의 추억(2) [7] 이순1593 19/11/09 1593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