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13 03:47:16
Name 11회 글쓰기 수상자존콜트레인
File #1 14306343_2EA0_4005_BD28_C435DA0CFFBA.jpeg (364.6 KB), Download : 0
Subject 계획없이 미역밥 먹은 이야기 (수정됨)


굉장히 시끄러웠지만 별 일 없이 태풍이 지나간 후에 혹시 편의점이 열었나 싶어 나와보았다. 역시 편의점도 전부 문을 닫아서 마침 집 앞에 피난대피장소로 지정된 학교가 있길래 궁금해서 들러보았는데, 1층에는 자원봉사자들 여럿이서 예보를 틀어놓고 밤을 새고 있었다. 그 중 한 아줌마가 안녕하세요~ 하고 말을 걸어왔다. 난 편의점도 닫혀있고 해서 물 한잔만 얻을 수 있을까 와 보았다고 했더니 아저씨들이 아 그러냐고 물 한병 들고갈래? 하면서 아리수같은 디자인에 구청에서 뿌렸을 것 같은 페트병을 들어보였다. 난 그냥 한 잔이면 됐다고 하자 그 분은 종이컵을 주고 물을 따라 주셨다.

배고프면 밥도 있으니까 먹어도 된다고 해서 보니까 아저씨들이 야참을 만드는 중인지 물 부어서 만드는 즉석미역밥같은게 있었다. 뭐가 들었나 이리저리 보고있으려니 왠 하이바를 쓰고 있는 할아버지가 모처럼인데 다 경험이라고 이런 밥도 한번 먹어보라면서 미역밥 한봉지 해 주길래 먹기로 했다. 아무래도 내가 많이 어려보여서 그렇게 말했겠지만 사실 틀린 말은 아니다. 난 재해 피난소에서 밥을 먹어본 적이 없었으니까.

카고시마에서 태어난 한 아저씨는 그 동네에선 태풍이 정말 일상이었다고 했다. 거의 태풍 전문가였는데, 태풍들의 수치나 주의사항, 경험등등을 얘기해주셨다. 자긴 농가에서 태어났는데 정말 바람이 셀 때는 비닐하우스의 비닐을 걷지 않으면 뼈대째로 날아간다 뭐 이런 듣지 않았으면 평생 몰랐을 얘기들을 들려주었다. 태풍이 막 올 때는 비가 엄청나게 내리거든. 그러다 갑자기 비도 멎고 바람도 멎고 소름돋게 고요해지면 그게 태풍의 눈에 들어온거야. 몇 분 정도 지나면 아까보다 더 센 바람이 몰아치는데.. 그러니까 태풍이 올 때는 비를, 갈 때는 바람을 조심해야 돼. 그런데 말이야, 눈 안에 있는 순간은 정말 파란 하늘이 보인다니까? 그럼 아저씨네 농사짓던거 비닐 걷어서 다 날라가면 어떻게 하냐고 묻자 그냥 뭐.. 희생해야지 어쩔수 없다고 했다.

나는 사실 한국에서 왔는데 한국은 지진도 별로 없고 태풍도 이렇게 큰게 계속 오진 않는다고 하니까 그 아저씨가 응? 한국사람이라고? 그래그래.. 일본을 거쳐서 가니까 좀 약해지겠지. 일본도 수도권에 이렇게 큰 태풍이 오는게 많지는 않아. 무서웠겠구나. 하면서 또 세금물을 따라주셨다. 이제 목이 마르진 않았지만 난 그냥 넙죽넙죽 또 받아마셨다. 이번 달부터 2% 더 내니까 한잔정도 더 마셔도 괜찮겠지.

피난해온 사람이 있나요? 하고 묻자 위엣 층에는 200명정도 피난해있는 사람이 있다고 했다. 이 동네는 사실 별 일은 절대 없을 거라고 생각하던 중이었고 실제로도 별 일이 없었는데도 200명이나 와 있다니 하고 좀 놀랐지만, 어찌됐든 피해가 예상이 된다면 차라리 호들갑을 떠는 편이 낫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재해가 생활인 일본이라 험한 꼴도 많이 겪어봤을테고... 지붕이 날아가고 땅이 꺼지고 집에서 수영하는 걸 겪어 본 적이 없던 나로서는 이게 호들갑이니 뭐니 하는 생각조차 굉장히 무엄한 잘못을 한 느낌이 들었다. 나는 계획이 없는데. 어제밤에 집 근처 마트가 다 털린 다음에 암것도 없길래 편의점에서 컵라면이나 하나 사온게 다였는데.
그걸 본 헝가리 친구는 나에게 그거 전기나가면 어떻게 먹을거냐며 자기는 칩스를 사 두었다고 웃었었다. 그래, 다 계획들이 있구나.

난 잘 먹었다고 인사하고 한 20분 앉은 의자를 돌려다 놓고 수고하세요~ 하고선 3분거리 떨어진 집에 돌아왔다.
오늘차 롤드컵이 끝나가고 있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VictoryFood
19/10/13 13:04
수정 아이콘
피해가 없으셨다니 다행입니다.
여름별
19/10/13 13:07
수정 아이콘
조용히 올라가는 추천수.. 제 개인적인 감상은, Cookin' & Relaxin' 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별일 없어서 다행이에요
아닌밤
19/10/14 03:46
수정 아이콘
태풍 속의 한일교류네요. 재밌게 읽었습니다. 그런데 미역밥 맛은 어떠셨나요? 궁금합니다.
11회 글쓰기 수상자존콜트레인
19/10/14 04:08
수정 아이콘
그냥 국물 없는 미역국밥같은 느낌이라 맛없진 않았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112 [일반] 피아니스트 양방언과 술마신 썰.sull [31] MissNothing4642 20/01/22 4642 30
84111 [일반] 한국(KOREA)형 문화모델(2) [2] 성상우906 20/01/21 906 1
84110 [일반] [역사] 19세기 거문도를 둘러싼 국제정치 [8] aurelius2780 20/01/21 2780 16
84109 [일반] 상여금 50만원 받았습니다. [29] 광개토태왕7861 20/01/21 7861 12
84108 [일반] 불특정 한명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어느정도의 돈을 지출할수 있을까.. [37] 마르키아르5576 20/01/21 5576 0
84107 [일반] 한국(KOREA)형 제품모델(3) [4] 성상우1204 20/01/21 1204 1
84106 [일반] 2020년 02월 02일이 기대됩니다. [34] 파란마늘5778 20/01/21 5778 5
84105 [일반] [속보] 청해부대가 호르무즈 해협으로 파견됩니다. [65] VictoryFood8616 20/01/21 8616 9
84104 [일반] 이국종 교수 본인 인터뷰 떳네요. [124] 가라한10496 20/01/21 10496 7
84102 [일반] 오늘 새벽 스타벅스 앞에 줄을 섰습니다. [22] 감별사7919 20/01/21 7919 4
84101 [일반] (아재, 철지난 서브컬쳐, 이미지) 북두신권 캐릭터 이야기 [20] OrBef2297 20/01/21 2297 7
84100 [일반] (삼국지) 진등, 스스로 두 주인을 선택한 안목 [19] 11회 글쓰기 수상자글곰2924 20/01/21 2924 17
84098 [일반] 한강 유람선의 호랑이 모형 이야기 [11] 及時雨2408 20/01/20 2408 27
84095 [일반] 안나푸르나 한국인 교사 실종과 국비외유 [74] 치열하게8992 20/01/20 8992 5
84092 [일반] 넷플릭스에서 지브리 작품 21편을 전세계 서비스 예정. [31] 캬라6378 20/01/20 6378 2
84091 [일반] 한국(KOREA)형 경제전략모델(2) [2] 성상우1014 20/01/20 1014 2
84089 [일반] [역사] 유길준의 서유견문에 대한 고찰 [1] aurelius1404 20/01/20 1404 4
84087 [일반] 영국 식민지 깃발들의 바탕색이 빨강, 파랑인 이유 [20] 유럽마니아3622 20/01/20 3622 16
84086 [일반] 용돈의 정의 (feat. 유부남) [64] 카미트리아5300 20/01/20 5300 0
84085 [일반] 이국종 교수가 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납니다. [76] 시원한녹차8723 20/01/20 8723 0
84083 [일반] [힙합/랩] 자작랩, 이세돌처럼 '판을 엎어라' [4] 개념치킨1321 20/01/19 1321 3
84081 [일반] [역사] 1906년 어느 조선 지식인의 기고글 [17] aurelius2879 20/01/19 2879 6
84080 [일반]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향년 99세 [15] 독수리의습격7008 20/01/19 700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