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9 21:39:37
Name 공휴일
Subject 아버지에게 던지는 네 가지 질문
"그러면 또 ‘생각하는 일은 말(馬)에게 맡기자. 머리가 크니까 말이야’라고 하며 책임을 회피하게 되지. 그렇게 되면 끝장이야. 그때에는 예전의 머리만 큰 패거리 -결국 좋은 양반들- 가 권력을 잡고 새로운 파시즘을 준비하게 될 거야. 아마 전혀 다른 이름으로 말이야. 너와 나, 우리들이라면 바로 깨달을 수 있겠지. 하지만 우리 자식들의 세대가 되면 어떨까?” 이야기에 지쳐 그는 입을 다물고 언젠가처럼 담배상자를 꺼내 담배를 말기 시작했다.


'아버지에게 던지는 네 가지 질문'은 사람들이 왜 맹목적으로 히틀러를 추종했는지에 대해 아들이 의문을 제기하고, 히틀러 유겐트였던 아버지가 자신의 젊은 시절을 회상하며 답하는 형식의 소설입니다. 상기 구절은 이 책의 마지막 부분으로, 나치에 반대하다 강제수용소에서 고난을 겪은 좌익 당원이었던 사람이 주인공에게 이야기를 하는 장면입니다.






...그런데 그들 자신이 바로 깨달을 수 있을까요? 정말?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전자수도승
19/10/10 00:57
수정 아이콘
원숭이 실험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교미조차 교육이라는데 하물며 그보다 훨씬 복잡한 인간 사회의 민주적 형평성은 말할 것도 없죠
일본을 보면 아시겠지만 교육의 힘은 좋은 쪽이던 나쁜 쪽이던 강력합니다
metaljet
19/10/10 09:06
수정 아이콘
그런데 유신체제 교육받고 386이 되고..
전교조 교육했더니 일베가 되는게 또 교육이라..
자연스럽게 체득시켜야지 억지로 주입한다고 되는 것은 아닌듯요
잉크부스
19/10/11 02:32
수정 아이콘
그것은 일부의 반동일 뿐이죠 사고의 내용이 아니라 사고의 틀이 교육으로 형성되고나면 그 뒤로는 답이 없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405 [일반] [역사] 이토 히로부미 이야기 [16] aurelius2794 19/11/13 2794 19
83404 [일반] 수능 D-day 1!-수능을 하루 앞둔 수험생 이야기 [45] 카르2853 19/11/13 2853 43
83403 [정치] 무슨 자격으로 북송에 대해 왈가왈부하는가-VOA의 도 넘는 내정간섭 [55] coyner5313 19/11/13 5313 0
83402 [정치] 자유한국당이 단순히 무책임적인것일까?? [65] 웅진프리4428 19/11/13 4428 0
83401 [일반] 우리나라의 영토는 어디까지인가요? [20] 아슨벵거날3190 19/11/13 3190 1
83400 [정치] [논점]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경계인 [67] aurelius2816 19/11/13 2816 0
83399 [일반] 헌법을 알아보자 (법률유보와 법치주의) [13] 사악군1644 19/11/13 1644 13
83398 [일반] [단문] 일본과 인도의 오랜 관계 [17] aurelius2840 19/11/13 2840 5
83397 [정치] [단상] 자유한국당 홍콩 관련 논평에 대하여 [69] aurelius4268 19/11/13 4268 0
83396 [정치] 자유한국당: 한국은 홍콩이 될수도 있다. [326] 나디아 연대기12268 19/11/12 12268 0
83395 [정치] 홍정욱 딸 3(~5)년, 추징금 18만원(...) 구형. [84] 츠라빈스카야8734 19/11/12 8734 0
83394 [정치] 자유한국당 교육정책비전이 발표되었습니다. [67] coyner6696 19/11/12 6696 0
83393 [일반] 완성형이론 [3] 성상우1659 19/11/12 1659 1
83392 [일반] [단상] 일본근대사를 배워야 하는 이유 [59] aurelius6409 19/11/12 6409 20
83391 [일반] 아간 재판 이야기 [23] 아루에3608 19/11/12 3608 16
83390 [일반] 감성을 위해 너무 많이 남발한 실패 - <날씨의 아이> 스포있는 리뷰 [27] anything3289 19/11/12 3289 5
83389 [일반] 휴대폰 업그레이드 되더니... 오타가 줄었네요 [13] 김아무개5249 19/11/12 5249 1
83388 [일반] 홍콩 활동가 "한국 시민·대학생 성원 큰 힘…계속 지지해달라" [16] 나디아 연대기3814 19/11/12 3814 7
83387 [일반] 간접연관이론 [3] 성상우2243 19/11/11 2243 0
83386 [일반] 태연과 아이유 그리고 헤이즈와 백예린 [75] 야생의숨결8283 19/11/11 8283 5
83385 [일반] 방어의 계절입니다 묵은지를 준비합시다 [53] 비싼치킨7682 19/11/11 7682 32
83384 [일반] 딱하니 가진 재능은 없는데 성실한 학생 [78] OrBef12222 19/11/11 12222 54
83383 [일반] [역사] 1877년 조선 외교관의 일본시찰 [40] aurelius5223 19/11/10 5223 1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