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9 05:14:36
Name 물만난고기
Subject [일반] 부국제 추천작(두 교황, 결혼 이야기) (수정됨)

올해는 너무 바빠서 5편 밖에 보질 못했네요.
겨우 5편 이지만 그 중에 인상깊게 본게 두 교황과 결혼 이야기 입니다.

1567515941.jpg
먼저 두 교황은 전 교황 베네틱토 16세와 현 교황 프란치스코의 이야기입니다. 700년 전에 딱 한번 있었다는 전례가 있긴하지만 정말 보기드문 살아생전 교황이 교체되는 걸 우리는 두 눈으로 지켜보았죠. 영화는 이런 역사적 사실에 기반하여 두 교황들이 나눈 대화와 당시 교회의 정치적 상황들을 픽션으로 그려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교황이라는 이름값에 자칫 차갑고 딱딱한 내용이 될 수 있는데 그걸 시종일관 유머러스한 분위기 속에서 전교황, 현교황 모두 각각의 허물을 들추어내어 교황이라는 어찌보면 대중들에겐 마치 신의 사자와 같이 여겨지는 두 존재에게도 인간적인 고뇌가 있음을 일깨워주죠.
특히 교황역을 맡은 안소니 홉킨스와 조나단 프라이스는 각각의 교황역을 너무도 자연스럽게 우리가 아는 베네틱토 16세와 프란치스코의 이미지안에서 훌륭히 소화해냅니다.

1565767287.jpg
모영화제에서 결혼 이야기는 봉준호의 기생충과 함께 1,2위를 다툴정도로 이미 유명세를 탄 영화입니다. 전체적인 영화적 완성도에선 기생충에 모자를 수도 있지만 결혼을 안한 저 조차 이 영화가 왜 결혼 이야기인줄 100% 공감이 갈 정도로 정말 탄탄한 시나리오와 더불어서 연기자들의 열연은 영화가 끝난 뒤 절로 박수 칠 정도입니다.
특히 남편역을 맡은 아담 드라이버의 연기를 보고 있자면 결혼 하지마 XX란 짤방이 단지 우스개소리가 아니었구나가 느껴질 정도로 안습한 상황을 정말 잘 연기합니다.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가 없었다면 남우주연상감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요~
결혼을 한번도 해보지 않은 저 조차 이 영화를 보고 많은 걸 느끼게 해주는데 결혼을 했거나 이혼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이 영화는 정말이지 여러가지면에서 각각의 남편과 아내에게 동질감을 느끼지 않을까 싶네요.


ps> 어떻게 하다보니 두 영화 모두 넷플릭스에서 제작한 영화들인데 저번에도 로마,카우보이의 노래등 정말 괜찮은 작품들을 제작했었죠. 칸 영화제에서 넷플릭스와 그다지 사이가 좋지 못하다고 알고 있는데 이렇게 퀄리티 좋은 영화들을 꾸준히 내놓은다면 마냥 무시할 수도 없을 것 같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09 05:19
수정 아이콘
두 교황 티저 봤는데 놀랍도록 닮게 분장했네요. 정말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물만난고기
19/10/09 05:21
수정 아이콘
닮기도 닮았는데 뭐라고 할까요. 저의 이미지안에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너무도 똑같아서 더 현실감이 증폭되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연출과 연기가 출중했다는 뜻이겠죠.
킹이바
19/10/09 11:35
수정 아이콘
결혼이야기 정말 좋았습니다.
aDayInTheLife
19/10/09 12:15
수정 아이콘
오늘 현장 예매 성공하고서 이 글 봤네요. 4시 반인데 두 교황 더더욱 기대되네요.
aDayInTheLife
19/10/10 08:19
수정 아이콘
두교황 너무 좋았네요. 따뜻하고 훈훈한 ‘인간적’드라마 같았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7071 [일반] 대만은 민족주의를 탈피한 아시아 민주주의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를 것인가? [31] metaljet3953 20/07/05 3953 6
87070 [일반] 가일의 그림자 던지기와 가짜뉴스 [13] 라덱1687 20/07/05 1687 8
87069 [일반] 대만섬의 원주민들 [12] 대항해시대2899 20/07/05 2899 18
87067 [일반] BMW: 열선시트를 단돈 *,*** 원/월 에 구독하세요 [65] worcester6277 20/07/05 6277 6
87066 [일반] 1박2일 원주 여행기- 뮤지엄 산, 소금산 출렁다리 [9] mumuban1591 20/07/05 1591 5
87065 [일반] [도서] 민족자결을 부정한 중국, 소수민족을 보호한 일본 (2) [8] aurelius2239 20/07/05 2239 2
87064 [일반] 1년의 투병생활이 끝이 났습니다 [32] lightstone6401 20/07/04 6401 57
87063 [일반] [도서] 민족자결을 부정한 중국, 소수민족을 보호한 일본 [19] aurelius4188 20/07/04 4188 4
87062 [일반] [서브컬쳐] 지건! 만해!! 나선환!!! 이능력 배틀물 애니 노래 모음 (2) [21] 라쇼1855 20/07/04 1855 2
87061 [정치] 요새 유행한다는 스쿨존에서의 놀이, 이대로 괜찮은가? [110] 감별사9444 20/07/04 9444 0
87060 [일반] 멋진 발상 [34] EPerShare5646 20/07/04 5646 26
87059 [일반] [개미사육기] 개미 제국 소개 (사진 있어요) [15] ArthurMorgan1859 20/07/04 1859 17
87058 [일반] "8월의 폭풍"으로: 소련과 일본의 40년 충돌사-13 [4] PKKA1065 20/07/03 1065 17
87057 [일반] 카카오페이지에 눈물을 마시는 새가 런칭 되었습니다. [29] Pygmalion5126 20/07/03 5126 0
87056 [일반] 그래도 비혼의 길을 걷는 분이 많은 것 같아 외롭진 않군요. [63] 대항해시대8503 20/07/03 8503 18
87055 [일반] [삼국지] 제갈량의 5차 북벌 후반부 썰 풀기 [10] 서현122076 20/07/03 2076 12
87054 [일반] 을지문덕이 선비족일지도 모른다는 상상을 하게 만든 부족 울지부. [7] Love&Hate3676 20/07/03 3676 23
87053 [일반] 6개월, 그리고 한 달이 지났습니다. [5] 연필깎이3916 20/07/03 3916 8
87052 [일반] 에어버스의 실패작(?) A380 [42] 우주전쟁5634 20/07/03 5634 23
87051 [일반] 쇠망해가는 지방민으로서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 [50] 므라노7349 20/07/03 7349 23
87050 [일반] 동아시아 3국의 젓가락, 숟가락 [26] 겨울삼각형3805 20/07/03 3805 6
87049 [정치] 통일부장관 이인영, 안보실장 서훈, 외교특보 임종석, 국정원장 박지원 내정 [253] 興盡悲來11707 20/07/03 11707 0
87048 [일반] 우리 오빠 이야기 [39] 달달한고양이3812 20/07/03 3812 6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