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9 05:14:36
Name 물만난고기
Subject 부국제 추천작(두 교황, 결혼 이야기) (수정됨)

올해는 너무 바빠서 5편 밖에 보질 못했네요.
겨우 5편 이지만 그 중에 인상깊게 본게 두 교황과 결혼 이야기 입니다.

1567515941.jpg
먼저 두 교황은 전 교황 베네틱토 16세와 현 교황 프란치스코의 이야기입니다. 700년 전에 딱 한번 있었다는 전례가 있긴하지만 정말 보기드문 살아생전 교황이 교체되는 걸 우리는 두 눈으로 지켜보았죠. 영화는 이런 역사적 사실에 기반하여 두 교황들이 나눈 대화와 당시 교회의 정치적 상황들을 픽션으로 그려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교황이라는 이름값에 자칫 차갑고 딱딱한 내용이 될 수 있는데 그걸 시종일관 유머러스한 분위기 속에서 전교황, 현교황 모두 각각의 허물을 들추어내어 교황이라는 어찌보면 대중들에겐 마치 신의 사자와 같이 여겨지는 두 존재에게도 인간적인 고뇌가 있음을 일깨워주죠.
특히 교황역을 맡은 안소니 홉킨스와 조나단 프라이스는 각각의 교황역을 너무도 자연스럽게 우리가 아는 베네틱토 16세와 프란치스코의 이미지안에서 훌륭히 소화해냅니다.

1565767287.jpg
모영화제에서 결혼 이야기는 봉준호의 기생충과 함께 1,2위를 다툴정도로 이미 유명세를 탄 영화입니다. 전체적인 영화적 완성도에선 기생충에 모자를 수도 있지만 결혼을 안한 저 조차 이 영화가 왜 결혼 이야기인줄 100% 공감이 갈 정도로 정말 탄탄한 시나리오와 더불어서 연기자들의 열연은 영화가 끝난 뒤 절로 박수 칠 정도입니다.
특히 남편역을 맡은 아담 드라이버의 연기를 보고 있자면 결혼 하지마 XX란 짤방이 단지 우스개소리가 아니었구나가 느껴질 정도로 안습한 상황을 정말 잘 연기합니다. 조커의 호아킨 피닉스가 없었다면 남우주연상감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요~
결혼을 한번도 해보지 않은 저 조차 이 영화를 보고 많은 걸 느끼게 해주는데 결혼을 했거나 이혼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이 영화는 정말이지 여러가지면에서 각각의 남편과 아내에게 동질감을 느끼지 않을까 싶네요.


ps> 어떻게 하다보니 두 영화 모두 넷플릭스에서 제작한 영화들인데 저번에도 로마,카우보이의 노래등 정말 괜찮은 작품들을 제작했었죠. 칸 영화제에서 넷플릭스와 그다지 사이가 좋지 못하다고 알고 있는데 이렇게 퀄리티 좋은 영화들을 꾸준히 내놓은다면 마냥 무시할 수도 없을 것 같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09 05:19
수정 아이콘
두 교황 티저 봤는데 놀랍도록 닮게 분장했네요. 정말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물만난고기
19/10/09 05:21
수정 아이콘
닮기도 닮았는데 뭐라고 할까요. 저의 이미지안에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너무도 똑같아서 더 현실감이 증폭되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연출과 연기가 출중했다는 뜻이겠죠.
킹이바
19/10/09 11:35
수정 아이콘
결혼이야기 정말 좋았습니다.
aDayInTheLife
19/10/09 12:15
수정 아이콘
오늘 현장 예매 성공하고서 이 글 봤네요. 4시 반인데 두 교황 더더욱 기대되네요.
aDayInTheLife
19/10/10 08:19
수정 아이콘
두교황 너무 좋았네요. 따뜻하고 훈훈한 ‘인간적’드라마 같았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382 [정치] 지방할당제에 대한 의문들 [212] 비기7868 19/11/10 7868 0
83381 [일반] 병원에서의 선교행위 이래도 되는건가요? [74] 중년의 럴커9479 19/11/10 9479 26
83380 [일반] 수능중심이면 일반고가 더 좋습니다. [89] 펠릭스30세(무직)8238 19/11/10 8238 15
83379 [일반] 한국의 이미 높고, 앞으로 더 높아질 평균수명에 대해 [63] 데브레첸7770 19/11/09 7770 4
83378 [일반] 예비고사의 추억(2) [7] 이순1602 19/11/09 1602 3
83377 [일반] 서서히 밝혀지고 있는 데스 스트랜딩이라는 게임의 목적. [54] 캬라12289 19/11/09 12289 34
83376 [정치] 저출산과 역사, 정치 [20] antidote3984 19/11/09 3984 0
83375 [정치] 조선일보가 분석한 페미니즘 이슈 [44] 나디아 연대기7887 19/11/09 7887 0
83374 [일반] [팝송] 미카 새 앨범 "My Name Is Michael Holbrook" [3] 김치찌개1891 19/11/09 1891 2
83373 [일반] 한국(KOREA)이 나아갈 길 [7] 성상우2077 19/11/09 2077 2
83372 [일반] 제일 효과적인 금연 방법 [24] 아슨벵거날4109 19/11/09 4109 3
83371 [일반] 새벽단상(Feat.진슬기 신부님) [1] 포인트가드1320 19/11/09 1320 2
83370 [일반] 내가 생각하는 저출산의 확실한 해법 [43] noname115328 19/11/09 5328 3
83369 [일반] 갑자기 감성적이 되어서 쓴 (사실 맥주 두 캔 먹어서 쓴) 첫사랑 이야기 [3] 1802 19/11/08 1802 7
83368 [정치] 북한 주민 추방의 법률적 의미 [442] 사악군10429 19/11/08 10429 0
83367 [정치] 북송을 스스로 강력히 요구하는 경우에도 강제로 '억류'해야 하나?(feat.야당의 무한 트집) [61] coyner5301 19/11/08 5301 0
83366 [일반] 5차 산업혁명 [15] 성상우3482 19/11/08 3482 2
83365 [일반] 한국 저출산의 미래, 영향 그리고 대책. [517] 아리쑤리랑15094 19/11/06 15094 124
83364 [일반] [인터뷰] 어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 이코노미스트 인터뷰 [17] aurelius3399 19/11/08 3399 10
83363 [일반] 아니 뭘 이식한다고? - 시대를 잘못 타고 태어난 비운의 남자 심영. [35] 사업드래군4263 19/11/08 4263 10
83362 [일반] 존중받아야 마땅한 군인과 밟아놔야 마땅한 군대+양비론과 반시대적 고찰 [11] Inevitable3890 19/11/08 3890 5
83361 [일반] 담배의 각성효과 [15] 답이머얌4150 19/11/08 4150 14
83359 [일반] [에세이] 나는 못났지만 부끄럽지 않다 [55] 시드마이어4264 19/11/07 4264 9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