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9 03:02:47
Name 글곰
Link #1 https://brunch.co.kr/@gorgom/51
Subject (삼국지)팽양, 교만함으로 스스로를 파멸시키다 (수정됨)
  팽양은 자(字)가 영년(永年)이며 익주 광한군 사람입니다. 키가 크고 용모가 훌륭하다는 장점이 있었고, 동시에 사람됨이 지나치게 교만하고 남들을 깔보는 단점 또한 있었습니다. 그래서 비록 벼슬을 얻었지만 고작해야 서좌(書左)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말단 공무원이었던 셈입니다.

  기록에 따르면 그는 유장을 비방했다는 이유로 처벌을 받았다 합니다. 머리를 깎고(髡) 목에다 칼을 씌운 후(鉗) 노역을 하게 하는 벌이었지요. 고대 중국의 오형(五刑) 기준으로는 가벼운 벌에 속합니다만, 당시 사대부로서 머리를 깎인다는 건 상당히 치욕적이며 명예가 떨어지는 일이었습니다. 아마 유장을 어지간히도 열 받게 했던 모양입니다.

  이후 유비가 유장과 싸우게 되자 팽양은 유비에게 자신을 써달라고 유세하러 갑니다. 유비를 직접 찾아간 건 아니고 대신 방통을 방문했지요. 방통은 마침 손님과 함께 있었는데, 팽양은 냅다 방통의 침상에 올라가 떡하니 누운 후 이렇게 말합니다.

  “손님이 가고 나면 그대와 더불어 이야기를 나누고자 하외다.”

  방통은 이 미친놈을 당장 내쫓으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손님을 정중히 내보내고 나서 그와 이야기를 하려 했지요. 그런데 팽양은 또 말합니다.

  “먼저 식사부터 하고 나서 그다음에 이야기를 하겠소.”

  방통은 이 거지새끼를 당장 두들겨 패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식사를 잘 대접했지요. 그리고 마침내 두 사람의 대화가 시작되었습니다.

  두 사람은 며칠에 걸쳐서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제 추측이지만 아마도 팽양은 익주 토박이가 아니고서는 잘 알 수 없는 여러 정보들을 방통에게 알려준 걸로 보입니다. 예컨대 어느 지역 누구는 유장에게 불만이 많아서 설득하기 쉽다. 또 누구는 유장의 충신이니 그냥 공격하는 게 나을 거다. 이런 식으로 말입니다. 그런 것들은 본래 익주 출신이 아니었던 법정이 잘 모를 법한 정보고, 더군다나 익주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는 유비에게는 더더욱 귀중한 정보였겠지요.

  팽양과 더불어 한참이나 대화를 나눈 후 방통이 내린 결론은 유비에게 이 사람이 필요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지난번 방통 편에서도 언급하였다시피 사람의 단점보다는 장점을 먼저 취하고자 하는 방통의 성격이 잘 드러나는 대목입니다. 또 예전부터 팽양을 잘 알았던 법정도 그를 추천했습니다. 그래서 두 사람은 팽양을 데리고 유비를 찾아가지요. 유비 역시 팽양을 높이 평가하여 군사 명령을 전달하고 여러 장수들에게 지시를 내리는 역할을 맡깁니다.

  이후로도 팽양의 지위는 나날이 높아졌습니다. 유비가 익주를 차지하고 익주목이 되자 팽양을 치중(治中)으로 삼는데, 방통이 과거 형주의 치중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거의 방통과 대등한 대우를 해준 격입니다. 한낱 서좌에다가 죄인 출신인 팽양으로서는 그야말로 엄청나게 출세한 셈입니다.




  하지만 제 버릇 개 못 준다고 했던가요. 출세한 팽양은 또다시 예전처럼 교만하게 굴기 시작했습니다. 더군다나 군주인 유비가 자신을 총애하는 걸 아는지라 더욱더 그랬지요. 이런 면은 실로 법정과도 흡사한 데가 있습니다. 하지만 법정이 쪼잔하고 치사하게 구는 걸 눈감아주었던 제갈량도 팽양의 오만함까지는 참을 수 없었던 모양입니다. 아니면 팽양의 공로가 법정에 미칠 바는 못 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고, 또는 팽양이 하는 짓이 도저히 눈뜨고는 봐줄 수 없는 지경이었기 때문일 수도 있죠. 여하튼 제갈량은 유비에게 간언합니다. 팽양은 야심이 너무 많은 자라서 경계해야 한다고 말입니다. 나중의 일이지만 제갈량의 안목은 그야말로 정확했습니다.

  유비가 아무리 팽양을 아낀다 하나 제갈량만큼은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유비는 팽양을 강양태수로 좌천시킵니다. 비록 좌천이라 해도 무려 태수직이니만큼 여전히 상당한 대접을 받은 셈이었습니다. 그러나 팽양에게는 이러한 조치가 너무나도 치욕적으로 느껴졌던 모양입니다. 그는 느닷없이 마초를 찾아가서 이렇게 말합니다.

  “유비가 노망이 든 것 같으니 그야말로 할 말이 없소이다. 그대가 바깥을 맡고 내가 안의 일을 처리하면 능히 천하를 평정할 수 있지 않겠소?”

  팽양의 이 발언은 해석의 여지가 있긴 합니다. 그러나 굳이 마초를 찾아간 정황과 당시 상황을 살펴보면 의도가 뚜렷하게 보이죠. 나랑 같이 반란 한 번 해 보지 않겠느냐는 뜻입니다.

  물론 마초는 이게 뭔 개소린가 싶었을 겁니다. 그렇잖아도 조조에게 패한 후로 온갖 고난을 겪다가 간신히 유비에게 정착한 마초입니다. 그래서 예전과는 달리 몸가짐을 조심히 하고 있었지요. 그래서 팽양 앞에서는 아무 말 없이 있다가, 팽양이 돌아가자마자 급히 그 발언을 유비에게 고합니다. 팽양은 반역죄로 즉시 체포되었습니다.

  옥에 갇힌 몸이 되자 비로소 팽양도 정신을 차린 모양이었습니다. 이러다 진짜 목이 달아나겠다 싶었는지 제갈량에게 편지를 써서 구구절절하게 변명했지요. 유비가 노망 났다고 말한 건 내가 좌천된 나머지 잠시 정신이 돌아버려서 그런 거다, 마초에게 안과 밖 운운한 건 그저 조조를 토벌하자는 이야기였을 뿐이다, 나 사실 방통이랑 무지 친했는데 걔가 죽고 나니 나를 잘 봐주는 사람이 없어서 슬프다. 너라도 제발 날 좀 용서해 다오. 이렇게 말입니다.

  그러나 제갈량은 그런 변명을 거들떠보지 않았습니다. 결국 팽양은 37세의 나이로 처형당합니다.




  인격적인 결함이나 형편없는 성격 때문에 재능 있는 자가 임용되지 않는 건, 평화로운 시기에는 흔히 있었던 일입니다. 하지만 난세에는 인재가 필요한 법이기에 그런 이들도 중하게 쓰이는 경우가 많았지요. 삼국지에도 능력에 비해 사람이 덜 된 자들이 무수히 등장합니다.

  그러나 그것도 정도가 있는 법입니다. 자신에 대한 처우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아예 반란을 일으키려 획책할 정도의 막장은 드물지요. 그런데 팽양은 바로 그런 짓을 저질렀습니다. 그리고 그 대가로 하나뿐인 목숨을 내놓아야 했습니다. 하지만 동정의 여지는 없습니다. 그의 행동은 분명 도가 지나친 것이었으니까요.

  팽양이 조금만 더 자중할 줄 알았더라면, 혹은 조금만 덜 교만했더라면, 그는 계속 우대받았을 겁니다. 방통과 법정이라는 거물들이 팽양의 능력을 보증했을 뿐만 아니라 유비 자신조차도 그의 재능을 좋게 보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는 선을 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일단 선을 넘은 이상, 제아무리 대단한 재능이라도 더 이상은 쓰일 수 없었지요. 날카로운 보검이 적이 아니라 자신을 해친다면 과연 누가 그 검을 휘두르겠습니까? 언제 손에서 폭발할지 모르는 수류탄을 어느 누가 사용할 수 있겠습니까?

  그렇기에 팽양은 스스로의 목을 내놓음으로써 오늘날의 우리들에게 알려 주고 있습니다. 삶에 있어 예의와 범절, 겸손과 겸양 등의 미덕은 종종 우리의 편견보다 훨씬 더 중요하고 가치 있는 것이라는 사실을 말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자기야사랑해
19/10/09 03:14
수정 아이콘
역시 겸손은 자신에게 가장 좋은 미덕이군요
19/10/09 03:44
수정 아이콘
양의와 요립과 이막에게도 빡치지 않았던 유비 제갈량 콤비가 팽양에게는 빡쳤다...

뭐 얄짤없죠
신류진
19/10/09 03:49
수정 아이콘
오만한 성격의 문관들은 명이 짧은 경우가 많았죠..

예형. 양수. 팽양...
cluefake
19/10/09 05:40
수정 아이콘
사실 재능있다고 설치고 다닌 예형이나 양수도 다른 집에서 태어나서 유비 밑에 일하게 되었으면
모가지가 달아나지는 않았을 거 같습니다. 대신에 과로사를 했겠지만.
19/10/09 05:50
수정 아이콘
유비 제갈량이 빡쳐서 어디 귀양도 아니고 바로 죽일 정도면 진짜 개밑바닥누룽지인성인거죠
잉크부스
19/10/09 06:12
수정 아이콘
뭐 익주를 차지하고 나서는 효용이 떨어진거죠.
오만함을 뒷받침하는 대체 불가한 가치가 없으면 거기서 끝인거죠.
안그래도 토사구팽하고 싶은데 자기가 몸에 된장 바르고 솥에 누우니 이 얼마나 고마운 일입니까.
밴가드
19/10/09 08:03
수정 아이콘
팽양과 관련해서 봐도 그렇고 방통을 보면 제갈량급 대국형 인물급은 아니고 법정과 같은 책사형 인물이라고 볼수 있을까요?
非黃錢
19/10/09 11:47
수정 아이콘
공무원들 사이에서 '줄 잘잡은 사람'보다는 '적이 없는 사람'이 장기적으로는 더 나은 거 같습니다.- 물론 기본적인 능력은 어느 정도 있다는 전제하에.
적이 없다는 소리는 성격이 괜찮다는 말이 되겠죠. 치세에도 이런데 난세야 뭐....

그나저나...
키 크고 잘생긴 것들은 저래서 안되는 겁니다.
VictoryFood
19/10/09 13:40
수정 아이콘
키크고 잘생겼음에도 중히 써준 방통의 배포가 대단합니다
지탄다 에루
19/10/09 14:05
수정 아이콘
아랫 글에서 방통의 특징을 접하고 보니 이 팽양의 에피소드도 다르게 읽히네요.
그나저나 연의에서의 묘사 등을 봤을 때 영감탱이인 줄 알았는데 37살 밖에 안 된 나이였군요..
안스브저그
19/10/09 14:34
수정 아이콘
글곰님의 시각으로 위나라 정욱에 대한 평가를 한번 보고 싶습니다. 늦은 나이에 출사했고 업적으로는 순욱, 재능으로는 곽가, 모략으로는 가후, 군재로는 순유라는 포지션에 밀려 빛을 못보는 케이스같은데 파보면 뭔가 잇을거라 봅니다
블랙박스
19/10/09 15:42
수정 아이콘
저도 한 번 보고 싶습니다.
핵돌이
19/10/09 17:01
수정 아이콘
일국의 상장한테 반역제의를 했으니 목이 안 달아났다면 그게 기적이겠죠.
죽기 전에 내걸은 변명도 참... 한직으로 좌천되었다고 유비가 노망들었니 이런 소리 하다가 갑자기 우국충정이 넘쳐서 같이 조조를 토벌하자는 뜻이었다니 유비나 제갈량이 아니라 초등학생 어린애라도 안 속아줄 변명이네요.
19/10/09 18:49
수정 아이콘
딩동. 접수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추천을 받아봐야겠네요.
강동원
19/10/10 09:43
수정 아이콘
겸손, 겸손은 힘들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376 [정치] 저출산과 역사, 정치 [20] antidote3966 19/11/09 3966 0
83375 [정치] 조선일보가 분석한 페미니즘 이슈 [44] 나디아 연대기7866 19/11/09 7866 0
83374 [일반] [팝송] 미카 새 앨범 "My Name Is Michael Holbrook" [3] 김치찌개1876 19/11/09 1876 2
83373 [일반] 한국(KOREA)이 나아갈 길 [7] 성상우2061 19/11/09 2061 2
83372 [일반] 제일 효과적인 금연 방법 [24] 아슨벵거날4094 19/11/09 4094 3
83371 [일반] 새벽단상(Feat.진슬기 신부님) [1] 포인트가드1312 19/11/09 1312 2
83370 [일반] 내가 생각하는 저출산의 확실한 해법 [43] noname115314 19/11/09 5314 3
83369 [일반] 갑자기 감성적이 되어서 쓴 (사실 맥주 두 캔 먹어서 쓴) 첫사랑 이야기 [3] 1792 19/11/08 1792 7
83368 [정치] 북한 주민 추방의 법률적 의미 [442] 사악군10413 19/11/08 10413 0
83367 [정치] 북송을 스스로 강력히 요구하는 경우에도 강제로 '억류'해야 하나?(feat.야당의 무한 트집) [61] coyner5291 19/11/08 5291 0
83366 [일반] 5차 산업혁명 [15] 성상우3463 19/11/08 3463 2
83365 [일반] 한국 저출산의 미래, 영향 그리고 대책. [517] 아리쑤리랑15045 19/11/06 15045 124
83364 [일반] [인터뷰] 어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 이코노미스트 인터뷰 [17] aurelius3386 19/11/08 3386 10
83363 [일반] 아니 뭘 이식한다고? - 시대를 잘못 타고 태어난 비운의 남자 심영. [35] 사업드래군4250 19/11/08 4250 10
83362 [일반] 존중받아야 마땅한 군인과 밟아놔야 마땅한 군대+양비론과 반시대적 고찰 [11] Inevitable3880 19/11/08 3880 5
83361 [일반] 담배의 각성효과 [15] 답이머얌4134 19/11/08 4134 14
83359 [일반] [에세이] 나는 못났지만 부끄럽지 않다 [55] 시드마이어4256 19/11/07 4256 94
83358 [일반] ok boomer! [25] 비기5523 19/11/07 5523 4
83357 [일반] (스포)귀멸의 칼날 만화책 감상 [22] 그때가언제라도4446 19/11/07 4446 0
83355 [일반] 부산 동래 산부인과 신생아 학대 사건 [54] 비싼치킨13571 19/11/07 13571 5
83354 [일반] [도서] 광동무역체제와 동아시아 근대사 연구 관련 [6] aurelius1786 19/11/07 1786 3
83353 [일반] 평범한 행복함 [14] HEM152753 19/11/07 2753 31
83351 [정치] 역사속으로 사라지는 외고 국제고 자사고 [108] 불행9218 19/11/07 921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