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8 19:39:20
Name 나디아 연대기
Link #1 https://www.yna.co.kr/view/AKR20191002065400089?input=1195m
Subject 中 압박 거셀수록 미소 짓는 차이잉원 (수정됨)
Zhou Zhou 여론 조사는 22 주 동안 진행된 이후로 한국의 Yu는 10 번째로 Cai의 영어에 뒤지지 않았습니다.


[대만에서는 차이 총통 부활의 일등 공신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라는 말이 회자한다. 중국의 대만을 향한 '최대 압박'이 대만 유권자들의 반감을 초래해 차이 총통 지지율 급상승으로 이어진 것을 빗댄 말이다.]


대만 빈과일보의 10월 4일 6일 여론조사인데 현재 차이잉원 총통이 국민당 후보를 거의 2배이상 앞지른 상태입니다. 홍콩사태가 장기화 및 최악의 상황에 있는 가운데 차이잉원 총통 재선은 거의 재확실한 상태입니다. 현재 대만하고 국교 끊은 국가들이 늘고 차이잉원 총통 퇴출 시키려고 중국 관광객 까지 제한하고 군사적 압박까지 했지만 대만선거에 아무련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고  홍콩시위로 친중국 성향 국민당은 신뢰를 잃어가고 진퇴양난에 놓여 있습니다. 

현재 국민당 후보 한궈위는 "문제는 경제야"로 풀려고 하고 있지만  다른나라들은 몰라도 경제프레임이 안먹히는 모양입니다. 안보이슈로 진보가 이득을 얻는 케이스는 현재 대만이 유일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10/08 19:48
수정 아이콘
홍콩사태 보면 대만인들도 깨닫는게 있겠죠
오호츠크해
19/10/08 19:49
수정 아이콘
북한이 우리나라보다 몇십배는 강하다고 생각하니 이해가 되요...
19/10/08 19:49
수정 아이콘
애초에 한궈위한테 승산이 있긴 한가요? 가오슝 시장 선거 때 중국 공산당의 댓글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아직도 털어내지 못했을텐데.
홍준표
19/10/08 19:52
수정 아이콘
사실 쯔위사건은 일회성 이벤트지만 홍콩사태는 한국으로 따지면 최순실급 운동장 밸패죠.
19/10/08 19:55
수정 아이콘
지금 알았는데 이름이 한국유네요. 이름이 좋아요.
19/10/08 19:57
수정 아이콘
이 분이 그 천운을 타고났다는 정치인인가요?
나디아 연대기
19/10/08 19:58
수정 아이콘
차이잉원은 트와이스에게 한절 홍콩에 한절 해야할듯
그린우드
19/10/08 19:58
수정 아이콘
경제고 나발이고 내 목에 칼이 들어오게 생겼는데도 경제가 중요하진 않죠.
티모대위
19/10/08 19:59
수정 아이콘
홍콩사태가 차이잉원의 재떡상의 단초가 될줄이야...
진짜 정치 몰라요. 대만은 완전히 친중쪽으로 굳어지는줄 알았는데...
그대의품에Dive
19/10/08 20:00
수정 아이콘
쯔위 국기 사건이 당시 대만 총통 대선에 그렇게 영향이 컸나요?
제가 듣기로는 영향이 있긴 했지만 이미 어느정도 승부는 정해진 상황이었다고 들었거든요
나디아 연대기
19/10/08 20:00
수정 아이콘
총통대선보다는 의회선거에 영향 갔습니다.
독수리의습격
19/10/08 20:03
수정 아이콘
진짜 작년 이맘때 즈음에는 거의 재선이 불가능한 수준으로 떡락했는데 중국이 이런 식으로 호흡기 붙여주네요.
하긴 지금 중국이 홍콩에서 하는 개짓거리를 보면 경제가 문제가 아닐 듯. 아무리 어려워졌다지만 대만이 거지국가도 아니고.
수분크림
19/10/08 20:13
수정 아이콘
경제고 모고 당장 몽둥이로 맞을까 두려운데 국민당도 진짜 매국노인듯
19/10/08 20:38
수정 아이콘
역시 용장 지장 덕장 그딴거 필요없고 운장이 최고시다...
19/10/08 20:46
수정 아이콘
잘못하면 죽을수도 있으니까...
콰트로치즈와퍼
19/10/08 22:01
수정 아이콘
홍콩 보면 미래가 그려질테니...
한국화약주식회사
19/10/08 22:56
수정 아이콘
대만 입장에서 홍콩 사태를 보면 전혀 남의 일이 아니니까요. 경제야 어떻게든 할 수 있겠지 하는데 중국이 하는 짓은 생존이 걸린 문제죠.
불려온주모
19/10/09 00:14
수정 아이콘
지갑에 돈이 좀 부족한게 문제가 아니라 목을 내놔야 할지 모른다는걸 눈 앞에서 보고 있으니... 애초 공산당 피해서 넘어온 외성인도 많고 홍콩 쪽에 연고 있는 사람도 많을텐데 대만에게는 홍콩이 우리처럼 '남의 문제'가 아니니까요. 선거에서 더블스코어 안나는 것만 해도 다행이죠.
19/10/09 02:53
수정 아이콘
트와이스가 그렇게 영향을 주진 않았다는 분석을 본적이 있습니다.
트와이스 사건 이전에 이미 중국에 대한 반감이 너무 심해 선거는 이겨놓은 상황이었다더군요.
19/10/09 02:58
수정 아이콘
사실 홍콩 시위 아니었으면 참패할 선거인데, 이젠 이기게 되었네요.
아직도 대만인들은 중국에 대한 거부감이 큰건 여전하지만 차이잉원이 지지율을 잃은 건 그 뿐만 아니라 너무 여러곳에서 이념 전쟁을 했다고 봅니다.
동성결혼, 반원전 정책 등의 이념에 따른 정책들로 인해 국민들의 피로감이 너무 커졌어요.
거기에 뭔가 다름을 기대하던 경제 또한 여전히 암울하니 답답하긴 하겠죠.
이 점은 현재 문재인 정권과도 비슷하다고 보고요.
뻐꾸기둘
19/10/09 11:59
수정 아이콘
운장이 최고시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395 [정치] 홍정욱 딸 3(~5)년, 추징금 18만원(...) 구형. [84] 츠라빈스카야8743 19/11/12 8743 0
83394 [정치] 자유한국당 교육정책비전이 발표되었습니다. [67] coyner6707 19/11/12 6707 0
83393 [일반] 완성형이론 [3] 성상우1668 19/11/12 1668 1
83392 [일반] [단상] 일본근대사를 배워야 하는 이유 [59] aurelius6423 19/11/12 6423 20
83391 [일반] 아간 재판 이야기 [23] 아루에3610 19/11/12 3610 16
83390 [일반] 감성을 위해 너무 많이 남발한 실패 - <날씨의 아이> 스포있는 리뷰 [27] anything3304 19/11/12 3304 5
83389 [일반] 휴대폰 업그레이드 되더니... 오타가 줄었네요 [13] 김아무개5257 19/11/12 5257 1
83388 [일반] 홍콩 활동가 "한국 시민·대학생 성원 큰 힘…계속 지지해달라" [16] 나디아 연대기3827 19/11/12 3827 7
83387 [일반] 간접연관이론 [3] 성상우2250 19/11/11 2250 0
83386 [일반] 태연과 아이유 그리고 헤이즈와 백예린 [75] 야생의숨결8299 19/11/11 8299 5
83385 [일반] 방어의 계절입니다 묵은지를 준비합시다 [53] 비싼치킨7698 19/11/11 7698 32
83384 [일반] 딱하니 가진 재능은 없는데 성실한 학생 [78] OrBef12248 19/11/11 12248 54
83383 [일반] [역사] 1877년 조선 외교관의 일본시찰 [40] aurelius5242 19/11/10 5242 13
83382 [정치] 지방할당제에 대한 의문들 [212] 비기7882 19/11/10 7882 0
83381 [일반] 병원에서의 선교행위 이래도 되는건가요? [74] 중년의 럴커9490 19/11/10 9490 26
83380 [일반] 수능중심이면 일반고가 더 좋습니다. [89] 펠릭스30세(무직)8247 19/11/10 8247 15
83379 [일반] 한국의 이미 높고, 앞으로 더 높아질 평균수명에 대해 [63] 데브레첸7781 19/11/09 7781 4
83378 [일반] 예비고사의 추억(2) [7] 이순1606 19/11/09 1606 3
83377 [일반] 서서히 밝혀지고 있는 데스 스트랜딩이라는 게임의 목적. [54] 캬라12311 19/11/09 12311 34
83376 [정치] 저출산과 역사, 정치 [20] antidote3992 19/11/09 3992 0
83375 [정치] 조선일보가 분석한 페미니즘 이슈 [44] 나디아 연대기7904 19/11/09 7904 0
83374 [일반] [팝송] 미카 새 앨범 "My Name Is Michael Holbrook" [3] 김치찌개1897 19/11/09 1897 2
83373 [일반] 한국(KOREA)이 나아갈 길 [7] 성상우2084 19/11/09 2084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