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8 16:46:03
Name KBNF
Subject 내가 아이에게 가르친 투자와 트레이딩의 차이

저는 제 아이에게 투자와 트레이딩을 가르치는 중입니다.
개인적으로 투자와 트레이딩을 분리하는 것이 중요다하고 생각해서 그 부분을 아이에게 많이 이야기 했었습니다.
아래 '투자와 트레이딩의 차이'라는 글을 보고,
제가 아이에게 전달했던 내용을 두서없이 적어봅니다.


투자는 가격과 가치를 다르게 보고,

트레이딩은 가격과 가치를 동일하게 봅니다.

투자는 현재 가격과 가치를 비교해서, 그 차이가 클 때 매수해서
현재 가격이 가치에 근접했거나, 가치를 초과할 때 이익을 실현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투자의 핵심은 가치를 평가하는 데 있습니다.
주식의 경우, 기업의 공시를 통해서 과거의 가치는 숫자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가치와 미래가치를 평가하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입니다.

그래서 주식투자의 아이디어 중 하나가 현재가치와 미래가치는 완전히 배제하고,
기업의 공시에 나오는 과거의 숫자를 중심으로 투자를 진행하는 것입니다.
기초데이터가 숫자로 존재하기 때문에 명확한 기준을 잡고 쉽게 투자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방법의 단점은 현재가치와 미래가치가 빠져있고,
기업 공시 숫자가 조작될 가능성이 있어서 실제 가치와의 간격이 발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최대한 여러 종목을 담아서 이러한 위험을 회피합니다.

트레이딩은 현재의 가격과 가치를 같다고 생각합니다.
(엄밀히 이야기하면 가치 자체를 생각하지 않고 가격만 본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가격 변동의 모멘텀(운동량)을 보고 오르기 시작했을 때, 따라 들어가서 모멘텀에 떨여졌을 때 팝니다.
혹은 가격이 과하게 내렸을 때, 매수해서 반등을 할 때 매도 합니다.
기타 다른 방법들이 있을 수 있지만, 기본은 가격 자체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가격이 오를 것 같으면 사고 내릴 것 같으면 팝니다.

투자와 트레이딩은 서로 다른 생각을 하는 것 같지만, 동일한 점은  둘 다 돈을 늘리기 위한  방법이라는 것입니다.

투자도 해보고, 트레이딩도 해보고, 나한테 맞는 방법을 찾으면 됩니다.
투자와 트레이딩을 서로 섞어도 좋고, 분리해서 따로 두 개를 운영해도 좋습니다.
돈을 늘린다는 목적만 달성된다면 어떤 방법도 다 괜찮습니다.

우리가 지금 사는 세상에서 돈을 늘릴 방법을 아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일이란다.
나이가 어린 너에게는 투자와 트레이딩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투자와 트레이딩을 위해서는 돈 말고 아주 중요한 게 한 가지 더 필요하기 때문이야.
그건 바로 시간이야.
투자의 경우, 실제 가치가 반영될 시간, 트레이딩의 경우, 가격이 오를 시간이 필요해.
네가 가진 앞으로의 시간은 아빠가 가지고 있는 시간보다 훨씬 많아.
그 시간을 잘 활용하면 아빠보다 더 돈을 많이 늘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단다.


아이에게 했던 이야기라 마지막 부분은 저렇게 적었습니다.
여러 가지 아이들이 이해할 만한 예시들이 있었는데, (과자, 장난감, 포켓몬 나라의 보물 등등..)
그런 예시를 빼고 제가 적은 글을 다시 읽어보니,  아이에게 너무 어려운 내용이었나 싶기도 하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이스타일
19/10/08 16:52
수정 아이콘
이번 추석 때 초등학교 다니는 사촌누나 아들에게

반이나 학교 친구들 중 부잣집 딸에게 미리 투자해라.
부잣집 딸들은 90% 이상의 확률로 예뻐지고, 예쁘지는 않더라도 부잣집 딸 중 못생긴 애는 본 적이 없다
그리고 예쁜애들이 착하고 공부잘하고 성실하고 몸매까지 좋다는건 통계적으로 증명된 사실이다
미리 잘해서 너꺼로 만들어두면 앞으로 80년이 편하다

고 했다가 사촌누나한테 한소리 들은게 생각나네요
홍승식
19/10/08 17:02
수정 아이콘
제가 아는 주식으로 돈 번 분은 한 종목에 70% 이상 넣어두시더라구요.
그 종목이 내가 생각한 가격보다 주가가 떨어지면 사고 내 기준보다 주가가 올라가면 파시고 하는 식으로요.
그 종목 하나를 꾸준히 지켜보시면서 회사의 가치를 잘 아시게 되니까 사고팔고를 반복해도 이익을 보시는 거 같아요.
닉네임을바꾸다
19/10/08 17:05
수정 아이콘
근데 그거 표본집단은 제대로 추출해서 통계적 기법에 의해 진행된 통계인겁니까...클클...
애에게 너무 빠른 현실직시를....
카롱카롱
19/10/08 17:11
수정 아이콘
팩트) 부잣집 딸은 부잣집애들이 사는 동네에서 부잣집애들과 논다
보름달이뜨는밤에
19/10/08 17:35
수정 아이콘
이쪽 전공하고있는 아직은 학생으로서 주제넘는 말일수도 있는데,
저렇게 종목에 70%이상 넣어두시고 돈버시는분들은 단타가 아닌 진짜 이른바 "존버"형이신분들이 많더군요. 물론 존버 하나로 되는게 아니고 per pbr eps뿐만 아니라 기업과 종목 분석까지 다 하시고 들어가셨을거지만요.

한국엔 아직도 초단타형 (길어야 일주일)으로 치고빠지시는 분들이 많고, 제가 공부하는 미국과는 장의 성질이 너무 다르기때문에 뭐라 코멘트를 못하겠습니다만, 결국 주식투자의 제일 간단한 답은 두번째 줄에 쓰신 본인 기준가격에서 주가가 떨어지면 사고 올라가면 파는것이 아닌가 마 그리 생각합니다..
19/10/08 18:04
수정 아이콘
그렇죠 사실상 미래가치를 판단하는 것은 불가능하니..
각자 마음속의 가치가 생기는 거죠 대부분은 눈 앞의 가격에 그 마음속의 가치가 흔들리지만.
마바라
19/10/08 18:0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 개인적인 투자철학은

[외주를 줘라]

즉 간접투자를 해라 입니다

본업이 따로 있는 상황에서
개인이 남는 시간에 공부해봤자
수박 겉핥기일뿐
기관을 따라가기 힘들다

그냥 일정 수수료 주고 맡기고
시간과 노력을 본업에 투자하는게 낫다고 느껴지더군요

열심히 공부해서 워렌버핏 같은 실력을 쌓느니
그냥 버크셔해서웨이 주식을 사라는거죠
(물론 비싸서 못사지만;;)
19/10/08 18:08
수정 아이콘
적으신 투자의 의미는 내재가치와 시장가치의 차이를 이용한건데, 그리고 가치투자라고 많이 불리는데 이것도 전 개인적으로 트레이딩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조금 더 시간이 걸리는 트레이딩이지요. 투자는 정말로 회사가 성장을 해서 시장가치도 같이 성장하는 경우에 투자라고 생각합니다. 더 엄밀히는 투자는 전체 정산을 했을때 플러스섬이 나타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려면 회사의 성장이나 배당이 필수로 나타나야 하고, 시간도 거의 필수로
필요합니다. 제로섬 이하가 나온다면 결과적으로는 트레이딩이라고 봅니다. 혹은 실패한 투자이죠.
보름달이뜨는밤에
19/10/08 18:14
수정 아이콘
골-든정답.
본업이 있는분들이 투자공부하시고 분석하시고 타이밍맞게 척척 다빼시면 펀드매니저라는 직업 자체는 예전에 사라졌을겁니다.

그리고 저는 2016년때부터 부모님께 삼전주식 제발좀 사자고 했지만 무시당하고 결국...........
하우두유두
19/10/08 18:16
수정 아이콘
투자적 마인드를 가져보는것 참 좋은거같습니다.
부동산에서 등기 쳐봤냐? 라고 물어보는거 처럼요
마바라
19/10/08 18:19
수정 아이콘
솔직히 개미에게 주식은 합법적인 도박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봐서

게임 대신 주식하겠다는 유흥의 목적
세상 돌아가는 공부를 하겠다는 교육의 목적
정도로 주식을 활용하는건 좋지만

본격적으로 돈을 벌겠다는 목적으로
주식에 매몰되지는 않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매일 주가 확인하는 주식중독이
도박중독이랑 큰 차이가 없어요;;
보름달이뜨는밤에
19/10/08 18:22
수정 아이콘
한때 근무하던곳에 사직서를 이미 낸 선배가 코인판에 돈 다 꼬라서 퇴직하면 당장 먹고살기 힘들지경(........)까지 가는거보고 아 저건 손대지 말아야지 싶었습니다. 심지어 이거 올해초 3~4월이야기...

크게보면 주식이나 코인이나 개미들이 털리는건 거기서 거긴거같습니다. 저같은경우엔 이쪽을 공부하는 학생이라 공부목적으로 주식을 건드려보고있습니다.
마바라
19/10/08 18:3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주식 종목 중에
내일 상한가 치는게 뭘까 찾는것 보다는

현재 상황이면
안전자산 선호가 이어질까
위험자산 선호가 이어질까
그 기준은 어떤것으로 삼아야할까
(예를 들면 미중무역분쟁 진행상황)

이 정도 큰 판단을 하고
위험자산선호 추세면 주식형펀드
안전자산선호 추세면 채권형펀드

(한발 더 나간다면
국내형이 좋을지 해외형이 좋을지)

즉 자산배분전략 정도를 세우는것만 해도
훌륭하다고 봅니다
보름달이뜨는밤에
19/10/08 18:32
수정 아이콘
좋은 조언 감사합니다. 배우고갑니다!
착한아이
19/10/08 19:57
수정 아이콘
22
19/10/08 21:31
수정 아이콘
버크셔 b주는 살만합니당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372 [일반] 제일 효과적인 금연 방법 [24] 아슨벵거날4083 19/11/09 4083 3
83371 [일반] 새벽단상(Feat.진슬기 신부님) [1] 포인트가드1305 19/11/09 1305 2
83370 [일반] 내가 생각하는 저출산의 확실한 해법 [43] noname115308 19/11/09 5308 3
83369 [일반] 갑자기 감성적이 되어서 쓴 (사실 맥주 두 캔 먹어서 쓴) 첫사랑 이야기 [3] 1788 19/11/08 1788 7
83368 [정치] 북한 주민 추방의 법률적 의미 [442] 사악군10402 19/11/08 10402 0
83367 [정치] 북송을 스스로 강력히 요구하는 경우에도 강제로 '억류'해야 하나?(feat.야당의 무한 트집) [61] coyner5285 19/11/08 5285 0
83366 [일반] 5차 산업혁명 [15] 성상우3457 19/11/08 3457 2
83365 [일반] 한국 저출산의 미래, 영향 그리고 대책. [517] 아리쑤리랑15007 19/11/06 15007 124
83364 [일반] [인터뷰] 어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 이코노미스트 인터뷰 [17] aurelius3381 19/11/08 3381 10
83363 [일반] 아니 뭘 이식한다고? - 시대를 잘못 타고 태어난 비운의 남자 심영. [35] 사업드래군4240 19/11/08 4240 10
83362 [일반] 존중받아야 마땅한 군인과 밟아놔야 마땅한 군대+양비론과 반시대적 고찰 [11] Inevitable3877 19/11/08 3877 5
83361 [일반] 담배의 각성효과 [15] 답이머얌4129 19/11/08 4129 14
83359 [일반] [에세이] 나는 못났지만 부끄럽지 않다 [55] 시드마이어4248 19/11/07 4248 94
83358 [일반] ok boomer! [25] 비기5497 19/11/07 5497 4
83357 [일반] (스포)귀멸의 칼날 만화책 감상 [22] 그때가언제라도4438 19/11/07 4438 0
83355 [일반] 부산 동래 산부인과 신생아 학대 사건 [54] 비싼치킨13542 19/11/07 13542 5
83354 [일반] [도서] 광동무역체제와 동아시아 근대사 연구 관련 [6] aurelius1780 19/11/07 1780 3
83353 [일반] 평범한 행복함 [14] HEM152747 19/11/07 2747 31
83351 [정치] 역사속으로 사라지는 외고 국제고 자사고 [108] 불행9204 19/11/07 9204 0
83350 [일반] 한국(KOREA)무술계를 생각하며 [14] 성상우2741 19/11/07 2741 9
83349 [일반] 출산율에 대한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이 가능할까 싶네요 [52] 꼼햇4914 19/11/07 4914 1
83348 [정치] 윤석열호, 과연 신뢰받는 검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인가 [152] coyner7474 19/11/07 7474 0
83346 [일반] 스스로를 거세시킨 최초의 세대 [162] 아슨벵거날10459 19/11/07 10459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