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8 15:47:29
Name 짹짹
File #1 D835FC96_0CA1_41C6_BCB2_45A701AB9F2F.jpeg (191.3 KB), Download : 5
Subject 재수없게도 찾아온 사랑은..


  재수없게도 사랑이 찾아왔다. 하지 않으려 한 사랑이지만 막상 찾아오니 기뻤고, 해보니 행복했다. 그렇게 한달 반이 흘러갔고, 사랑이 끝나버렸다.

  나는 사랑이 싫다. 지금 껏 해온 사랑들이 너무 힘겨웠다. 여러 사람과 만나면서도 한결같이 파국으로 마무리 되는 것을 보며 나는 사랑을 하면 안되는 사람인 것을 알았다. 그래서 6년전 사랑을 마지막으로 정했다. 그 동안 심연에 웅크리고 위를 쳐다보지 않았다. 왜 나는 다시 수면으로 다가간걸까?

   한달 반 동안 그사람은 내집을 그사람의 집으로 바꾸어 놓았다. 아무것도 없던 내 집에 화장대며 커피머신, 인버터렌지, 냄비, 접시 , 커튼, 베란다용 타일, 분리수거함, 침대헤드쿠션과 여러가지 인형쿠션, 샴푸와 비누밖에 없던 욕실엔 지금 봐도 어디에 쓰는지 모르는 병들이 잡다하게 놓여있다.  그리고 난생처음 한 커플링.

  마음이 아플 때는 육체적인 고통을 부여해서 마음의 아픔을 잊어버리려는 사람인가보다 나는. 술을 진탕 마시고 담배를 줄기차게 피워댄다. 그것들에 지쳐 잠이 들면 찾아오는 고통에 찬 아침은 그래도 나를 살게한다. 출근해서 이것 저것 하다보면 컨디션은 괜찮아지고, 아직 지우지 못한 핸드폰 바탕화면에 그 사람을 보면 위가 쓰린건지, 심장이 아린건지 구분하기 어렵다.

’나로인해 너의 얼어붙은 사랑에 불을 다시 지피고 나는 떠날거야.’
제기랄 빌어먹을 전에 니가 했던 그말이 떠오른다. 니 말대로 될거 같냐? 나는 다시 심연으로 가라앉을 거야.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법거북이
19/10/08 15:52
수정 아이콘
사랑 문제는 시간이 대부분 해결해주더군요. 마음을 편히가지시기 바랍니다
껀후이
19/10/08 15:58
수정 아이콘
한달반동안 커플링까지요...?
불같은 사랑을 하셨나보군요...
어서 치유되시기를......
명바기
19/10/08 16:01
수정 아이콘
공허하죠.
짧은 인연이셨나봅니다. 위로를...
19/10/08 17:14
수정 아이콘
인연이 오면 다가가게 되더라구요.
19/10/08 17:28
수정 아이콘
이미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오베라는 남자' 추천드립니다. 그래도 사랑은 또 찾아오더라고요.
티모대위
19/10/08 17:32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막으려 해도 사랑이 찾아오는 것을 막을수 없는 상황이
잡으려 해도 사랑이 절대 찾아오지 않는 삶보다 훨씬 낫습니다 ㅠ
김솔로_35년산
19/10/08 19:59
수정 아이콘
아파본 적도 없는 아픔보다는 낫겠쥬 ㅠㅠ
19/10/08 22:43
수정 아이콘
그래서 6년을 치유하며 보냈는데, 또 바보짓을 했네요. 스스로가 원망스럽습니다.
19/10/08 22:46
수정 아이콘
오버 했지요. 한두푼도 아닌데. 그런데 저 쪽이 산겁니다.
말 그대로 불같은 사랑이였습니다. 45일동안 30번은 했네요.
19/10/08 22:47
수정 아이콘
모처럼 온 사랑을 아끼고 싶었는데, 그 마음이 오히려 역효과였나 봅니다.
19/10/08 22:49
수정 아이콘
그걸 안하려고, 살도 찌우고 관리도 안했는데, 무슨 바람인지, 같이 일하는 친구에게 열등감이 느껴져서 요 근래 조금 노력했습니다. 근데 이렇게 찾아와서 또 상처 하나를 더하네요.
19/10/08 22:50
수정 아이콘
그 책을 꼭 읽어보겠습니다. 그리고 리뷰도 할게요. 게시판에 글을 쓰던, 님에게 쪽지를 보내던지요.
19/10/08 22:51
수정 아이콘
티모 님 말도 맞다고 생각은 합니다만 주었다 뺏는건 애초에 없던 것 보다 가혹한 것 같습니다.
19/10/08 22:52
수정 아이콘
저는 모르겠습니다. 이 아픔이 무엇보다도 아프네요.
티모대위
19/10/08 23:38
수정 아이콘
저도 이별해봤지만, 이별의 아픔이 언젠가는 앞으로 계속 함께할 사람과 만남을 이어가기 위한 동력이 되거든요.
그런데 이별해본 적조차 없던 시절에는 영원히 외톨이일 것만 같은 두려움이 너무 컸었습니다.
저한테 큰 아픔을 주었을지언정 많은 것을 가르쳐준 첫여친에게 저는 감사하고 있습니다
능소화
19/10/09 00:07
수정 아이콘
뭐가 되었든 연애경험은 좋은거라고 생각합니다. 또 연애 하시게 될거 같아요.
자기야사랑해
19/10/09 02:31
수정 아이콘
사랑은 막을수도 잡을수도 없는것 같아요

운명앞에 우린 어찌할수가 없습니다

그저 더 사랑하고 쿨하게 보내는것이

그녀에게 좋은 기억으로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겠지요
19/10/09 09:42
수정 아이콘
영화로도 나왔습니다. 저도 영화로 봤고요. 휴일 잘 보내세요~!
19/10/09 11:33
수정 아이콘
사랑에 쿨 할 수 있는 당신이 부럽습니다.
자기야사랑해
19/10/09 14:3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도 사랑할때마다 매번 진심이고 아프지만 좋은 인연들을 자주 많이 만나다보니 내성이 생긴듯 합니다 마음에 굳은살이 단단하게 생겼나봐요

쿨한척 하지만 혼자 많이 힘들지만 이겨내는 내면의 힘이 생겼습니다

사랑에 여러번 아픈만큼 성숙한것 같기도 하구요

저도 운명의 영혼의 반쪽을 만나서 결혼하신분들이 가장 부럽습니다

저도 그런분을 아직도 찾고 있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321 [일반] 통합규정 개정안(2019.11.8. release)을 공표합니다. [15] jjohny=쿠마1346 19/11/04 1346 2
83320 [일반] [힙합/랩] 자작곡 올려봅니다! [10] 개념치킨1148 19/11/04 1148 3
83318 [일반] [추천사] 일독을 권합니다, 이국종 - 골든아워 [15] v.Serum3896 19/11/04 3896 2
83317 [일반] 마인드 리딩이 과연 가능할까? [15] 지게로봇정규직좀3655 19/11/04 3655 2
83316 [일반] 미국 고립주의가 대두하는 이유에 대한 고찰 [52] 아리쑤리랑6727 19/11/04 6727 52
83315 [정치] 따끈 따끈한 박찬주 기자회견 [337] 뿌엉이17986 19/11/04 17986 0
83314 [일반] [신간] Hitler: A Global Biography [1] aurelius1644 19/11/04 1644 4
83313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정승처럼 졸업하기 5 [4] 방과후계약직2222 19/11/04 2222 1
83312 [정치] 더불어민주당 82년생 김지영 논평 철회 [232] 치느16067 19/11/03 16067 0
83311 [일반] 15?) 주일학교에서 듣기 쉽지 않은 성경 이야기 [31] 아루에5133 19/11/03 5133 15
83309 [일반] [일본도서] 이번주에 구입한 책 목록 [17] aurelius3166 19/11/03 3166 3
83307 [일반] 트위치 여성 스트리머와 만났던 썰. [35] neo ov12476 19/11/03 12476 69
83306 [일반] 헬조선; 풋내기 꼰대와 징징이 청년의 콜라보 [49] Inevitable7085 19/11/03 7085 30
83305 [일반] [노캔 전문가(?)]의 에어팟 프로 사용기 (평가 및 후기) [35] 랜슬롯4821 19/11/03 4821 0
83304 [일반] 중국 "홍콩에 전면 통제권 행사..일국양제 도전 용납 안 해" [12] 데브레첸7491 19/11/03 7491 1
83303 [일반] 에어팟 프로 후기 [51] cs6443 19/11/02 6443 1
83302 [일반] 신은 주사위를 던지지 않는다. (feat. 아인슈타인) [54] Gloria7666 19/11/02 7666 61
83301 [일반] 쓰레기 대학원에서 정승처럼 졸업하기 4 [2] 방과후계약직2262 19/11/02 2262 3
83300 [일반] 게임게시판과 이스포츠 게시판을 독립해 개설하는건 어떨까요? [64] 수부왘4806 19/11/02 4806 9
83299 [일반] (스포)귀멸의 칼날 애니메이션 감상 [16] 그때가언제라도3612 19/11/02 3612 1
83298 [일반] 고양이 입양한 이야기 1 (사진 다수) [50] InYourHeart4246 19/11/01 4246 35
83297 [일반] 두번째 삼국시대 마지막편. 고환의 최후. [20] Love&Hate3356 19/11/01 3356 28
83296 [일반] 블리자드, 라이엇은 정말 중국 눈치를 보는가 [118] 유대감11711 19/11/01 11711 2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