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3 23:49:57
Name 123
Link #1 https://pgr21.com/humor/363074?
Subject 길거리에서 사람이 쓰러져 있을때 일반인 입장에서 대처하는 방법
https://pgr21.com/humor/363074?  관련입니다. 심정지 사건으로 파이어가 났길래 길에 사람이 쓰러진 경우 대처법을 알려드립니다.

대상은 목격자가 의학적 지식이 전혀없는 사람 기준입니다. 의료인 아님.



1. 와! 이건 꼭 내가 도와줘야 해! 도와주고 싶으면 핸드폰을 꺼내 119나 112를 누릅니다.
(저기요 여기 홍대역 1번출구 앞인데 사람이 쓰러져 있는데요)

2. 도와주기 싫다면 그냥 가던 길을 가면 됩니다.
데이트를 가는 길이나, 쓰러진 사람이 남자나 여자라서 부담되어.. 혹은 노숙인 같아서라든지
아니면 쓰러진 인간이 좀 재수없어 보인든지 금방 깨어나서 내 죽빵을 갈길것 같아 보인다든지 이유는 상관하지 않습니다.
그냥 갈길 가시면 다른 지나가는 분이 신고할겁니다. (아닐수도있음 죽던지 말던지 지팔자 틀린말 아님)

3. 119에서 신고자에게 쓰러진 사람의 의식상태와 호흡상태를 알려달라고 할겁니다.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중요) 119 대원의 지시에 따라 행동하시고 느낀대로 대답하면 됩니다.
하기 싫으면 안하면 됩니다. (아니 그걸 왜 나한테 물어봐요? 난 그냥 신고하는건데 그건 니들이 해야할일 아니우 내말 틀렸엉?)

4. 심정지 상황이라면 119에서 심폐소생술을 하라고 요구할겁니다.
살리고 싶다면 지시대로 하면 됩니다.
안하고 싶으면 하기 싫은 이유를 대면서 안하면됩니다. (내가 남잔데 어케 여자 가슴을 만져욧! 안할래요!)

5. 119 대원이 도착하면 그분에게 넘기시면 됩니다.

6. 넘기시고 하던 일을 하거나 갈길을 가시면 됩니다. (미션 썩세스! 10년치 착한일 적립!)

7. 만약 정말로 심정지 환자를 살렸다면 하트세이버라는 상장을 줍니다.
10년짜리 안주거리니까 집에서 가장 잘 보이는 곳에 보관하시고 자랑하면 됩니다.(마! 내가 인마! CPR로 사람도 살리고 다 했엄마!)




기타 예상 질문에 미리 답변

1. 만약 길바닥에 쓰러진 사람보고 신고나 응급조치를 안하고 그냥 갔는데 그 사람이 죽었다면 제가 형사적 처벌을 받나요?
- 아니오. 근데 당신이 쓰러진 사람의 뒤통수를 망치로 후리고 갔다면 경찰의 추적을 받을수 있습니다.

2. 길바닥에 쓰러진 사람에게 119의 지도를 받아 CPR을 했는데 죽었다면 제가 형사적 처벌을 받나요?
- 아니오. 근데 당신이 쓰러진 사람의 뒤통수를 망치로 후렸다면 이야기가 달라지긴 합니다.

3. 119에서 쓰러진 사람에 대한 CPR을 요구했는데 안한다면 제가 형사적 처벌을 받나요?
- 아니오. 다만 죽어서 저승 갔는데 염라대왕한테는 지옥행 급행열차 티켓을 받을수도  있습니다. 근데 염라대왕이 있긴 한가요? 없을듯.

4. 길거리에서 쓰러진 사람들 다 심정지인가요?
- 아니오. 95%는 술먹고 쓰러진 사람이고 나머지 5%에서 기타 질병과 심정지가 섞여있습니다.
구별하는 방법 쓰려면 너무 많으니까 119로 전화하면 물어보면 판별해 줍니다. 참 쉽죠?

5. CPR 빨리 하는게 중요하다고 하는데 언제 하면 되나요?
- 일반인으로서 환자가 의식이 전혀 없고(몸을 거칠게 흔들며 귀에다 대고 괜찮으세요! 하고 물었는데 노 반응)
  숨을 쉬지 않거나 이상하게 쉬는 경우(바람빠지는 소리는 낸다든지 코를 고는 소리를 낸다든지)
   CPR을 바로 실시하면 됩니다. 근데 어려우면 119에 전화하면 답을 줍니다. 참 쉽죠?(2)

6. 인공호흡? 입으로 입 덮어서 숨 불어넣는거 여자한테 하면 성추행으로 잡혀가나요?
- 하지마! 하지말라고! 절대 하지마! (병X같은)드라마가 다 망쳤놨어! 가슴이나 팍팍 누르라고!

7. 전 의료인인데요?
제가 쓴 글에 잘못된 점이 있다면 지적해 주시기 바랍니다. 일반인 입장에서 좀 쉽게 이해하도록 해주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민들레
19/09/13 23:5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숨을 이상하게 쉴때도 cpr을 하나요?? 매년 예비군훈련때마다 배우는데 처음 듣는 내용이라..
19/09/13 23:58
수정 아이콘
심정지 호흡이라고 임종 직진의 호흡이 이상하게 쉽니다. 꺾꺾 거리거나 코고는 소리 내거나 한번 크게 쉬고 안한다거나.. 근데 의식있으면 할필요 없고.. 의식 전혀 없이 누워서 호흡을 이상하게 하면 cpr해야하구요. 119에 전화하면 알려줍니다.
이민들레
19/09/14 00:00
수정 아이콘
좋은지식 배워갑니다~
유지애
19/09/14 00:00
수정 아이콘
Chest compression! Chest compression! Chest compression!
제가 좋아하는 의사 유투버분이 강조하는 말입니다.
인공호흡 그냥 하지 말고 흉부압박이나 합시다
19/09/14 00:03
수정 아이콘
인공호흡은 아예 안해도 되는건가요 예비군가면 맨날 턱들고 코막고 불어넣으면서 가슴 부푸는지 확인 이런거 시키던게 생각나는데...
19/09/14 00:03
수정 아이콘
일반인은 할 필요 없습니다. 가슴을 정확하게 잘(존나 세게) 누르시는게 좋습니다. 예전엔 인공호흡을 하라고 시켰는데 그건 전문 의료인이 하는게 낫고 일반인은 정확하게 하지도 못하고 감염이나 기타 위험이 많아서 하지 마세요.. 바뀐 지침인데 예비군은 하여간 무쓸모 하군요. 업데이트도 안하고..
19/09/14 00:04
수정 아이콘
예전에도 이런 류의 글을 봤었는데 인공호흡 없어진거 보니 메뉴얼이 바뀌긴 한거 같더라구요.

https://youtu.be/ooqDksnm-HE
심폐소생술 나올 때마다 생각나는 영상인데 우리나라에 적절히 맞는 노래가 뭐가 있을까요?
19/09/14 00:0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아이유의 [하루 끝] 리듬에 맞추면 됩니다.

다른 노래도 있을듯 한데 음악 고자라 잘 모릅니다. 참고로 [하루 끝] 노래도 좋습니다.

제생각엔 정통 CPR 리듬보다는 약간 느린 듯 한데 급한데 그런거 상관 없긴 합니다.

어플도 있긴 한데 이거 솔직히 급한데 누가씀..

혹 비슷한 리듬을 공유하는 노래 알려주시면 홍보할수 있읍니다. 음잘알들 알려주시면 감사
chilling
19/09/14 00:06
수정 아이콘
얼마 전에 민방위 교육 받았는데 최근 지침에 변화가 있었는지 인공호흡은 교육하지 않더군요. 가슴 압박하는 것과 AED 사용법만 알려줍니다. 어설프게 인공호흡 하는 것보다 일반인들에겐 가슴 압박 하나만 집중해서 교육하는 게 더 낫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19/09/14 00:09
수정 아이콘
궁금해서 나무위키 뒤져보니
이태원 프리덤, 싸이의 챔피언, 리쌍의 으라챠챠, 애국가, 아이유의 하루 끝, 일어나 정도가 있네요.

https://news.joins.com/article/22964210
아기상어까지!
19/09/14 00:10
수정 아이콘
최근에 외부교육받았는데 거기 강사는 애국가 방송기준 박자에 맞추라고 하더라구요. 동 '해' 부터 압박 시작하라고...
19/09/14 00:12
수정 아이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9/09/14 00:14
수정 아이콘
생각해보니 박자가 은근 괜찮네요.
콩사탕
19/09/14 00:22
수정 아이콘
얼마전 출근길에 마주오던 아줌마가 돌뿌리에 발이 걸려 넘어지더군요. 대수롭지 않게 지나가는데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 가까이가보니 다리가 부러진 거 같다며, 자세를 바로 잡아달라기에, 왠지 더 큰일 날 거 같아서 손 대지 않고 119에 신고 한적이 있네요. 잠깐이지만 지나가는 사람들이 많은 관심을 보여서 아직은 우리나라도 살만하다고 느꼈습니다.
존콜트레인
19/09/14 00:27
수정 아이콘
퀸의 another one bites the dust가 딱이라고 들었습니다. 그 절도있는 베이스와 킥에 맞춰서
19/09/14 00:32
수정 아이콘
제가 지금 자료를 못 찾아서 그러는데.
부인이 살려달래서 기껏 의사가 남편을 CPR해서 살려놨더니 늑골이 부러졌다고 난리치는거 보고
난 하지 말아야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호의로 해줘도 피해볼 수도 있겠다싶더라구요.
19/09/14 00:33
수정 아이콘
나무위키보니 말씀하신대로 딱이긴 한데 제목과 가사 내용 때문에 CPR하면서 부르진 말라고...
물론 하는 동안 노래를 할 정신이 있기야 하겠냐마는..흐흐
19/09/14 00:36
수정 아이콘
안하셔도 됩니다.
착한아이
19/09/14 00:40
수정 아이콘
어린이집 교사는 응급처치교육이 1년에 한번 의무교육이라 매해 들었는데.. 제가 고인물이다보니 해마다 뭔가 조금씩 변하더라고요. 2000년대 초반에는 흉부압박이랑 인공호흡 겸할때 감염되지 말라고.환자 입에 덮는 거(?) 지갑에 넣고 다니라고 줬던 기억이.. 어느 순간부터는 인공호흡 하지 말고 흉부압박 하라고 그것만 해도 진짜 힘들다고.. 어느 순간부터는(2014년 전후였나?) 소방관 아저씨가 재세동기 가져오신 기억이... 저는 한쪽 팔꿈치 뼈가 부정교합돼서 푸쉬업 자체가 안되는 정도라 흉부압박 실습 할때마다 엄청 고생했던 기억이 나네요. 물론 저희야 아무래도 영유아 대상이라 음식이 목에 걸렸을때를 대비해서 엎드려놓고(?) 등 세게 치기를 제일 열심히 했지만요. 생각보다 엄청 세게 때리는 거더라고요. 인형인데도 아프겠다하고 걱정될정도로... ㅜㅜ
19/09/14 00:45
수정 아이콘
연결고리?
물어보지마세요
19/09/14 00:57
수정 아이콘
비슷하고도 다르다고 생각할 수 있는 이야기지만

술 마시고 잘 자고 있는 사람 좀 신고하지 마세요
병원 와서는 전혀 협조도 안되고
잘 자고 있는 사람 괜히 신고해서 그 사람1명, 119 3명 병원 직원들 10명 고생시키고는 본인은 착한 일 했다고 집에서 자위하겠죠? 착한 일 했다고. 같이 있어줄거 아니면 좀 그냥 좀 두세요
19/09/14 01:10
수정 아이콘
만약 일반인이 CPR도중 그럴의도는아니었으나 환자가 사망하게되고, 그 사망의이유가 일반인의CPR로 인한것임이 밝혀졌을경우 형사는 말씀하신대로 맞다치고,
민사의 경우는 어떻게 되나요?
19/09/14 01:13
수정 아이콘
의무소방출신이고 20회이상 실제 cpr 시행해보았습니다.

1. 심정지 환자는 누가봐도 심정지 환자같아 보입니다. 주취자보고 심정지 환자라고 안하잖아요? 어차피 일반인은 판단 못합니다.
잘못된 판단으로 심정지가 아닌 환자에게 흉부압박을 하는것이 아무 문제가 없는것으로 구급대에서 배웠었는데, 전문지식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므로 이건 패스하겠습니다.

119 신고, AED확보 후(없으면 패스) 부착 및 흉부압박시행이 할수있는 최선이고 최고의 조치입니다. 심정지 환자의 목숨은 초기 발견한 일반 시민에 달려있습니다.
119구급대원이나 의사가 아닙니다.

2. 심정지가 아닌 환자에게 흉부압박을 시행해도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목숨에 전혀 지장을 못줄확률이 높습니다.
잘못배운 CPR교육때문에 어느정도로 압박을 해야하는지도 잘 모르거든요.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30회 3set하면 건정한 성인 남성도 지쳐서 나가떨어질정도의 강도로 세게 눌러줘야합니다.
비마이셀프
19/09/14 01:15
수정 아이콘
5년전쯤? 직장에서 교육 받았는데 인공호흡 생략 추세라고 하더군요
참돔회
19/09/14 01:26
수정 아이콘
뿌러지는게 막 느껴지는데.. 어쩔수 없죠.. 당장 살리는게 급하니.. 갈비뼈는 정말 사소한 일이죠..
홍승식
19/09/14 01:30
수정 아이콘
시내를 돌아다니는 버스나 택시 등에 제세동기를 하나씩 비치해서 쓰러진 사람이 있으면 그걸 이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닉네임을바꾸다
19/09/14 01:39
수정 아이콘
정류장에는 있는 경우도 있죠...
19/09/14 02:08
수정 아이콘
민방위에서 cpr교육받는데
다음중 심정지 환자 고르시오 문제
3-5개 다틀림 크크

전 신고만 할랍니다
19/09/14 02:18
수정 아이콘
아기 상어 꿀팁이네요 크크
마스터충달
19/09/14 05:41
수정 아이콘
인공호흡이 필요한 경우도 있죠. 예를 들면 물에 빠졌다든가. 이런 경우 체내에 산소가 없어서 흉부 압박 해봤자 뇌에 산소 공급이 안 됩니다. 요럴 땐 인공 호흡 해줘야죠. 아니면 걍 지쳐 쓰러질때까지 흉부 압박 하는 게...
치열하게
19/09/14 10:45
수정 아이콘
심슨에서 본 how deep is your love가 생각나네요. 유명하고 쉽고
19/09/14 13:36
수정 아이콘
매해 변하는게 맞습니다. 익힌 기술을 쓸일이 없으면 좋겠지만 필요할때 할 수 있냐 없냐가 너무 큰 차이를 만드니까 실전에서 후려칠때 인정사정 보지 말아주세요!
19/09/14 13:37
수정 아이콘
맞습니다. 술이 문제죠.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킨 대가를 치루도록 해야 하는데 이런 문제에는 전혀 누구도 신경쓰지 않습니다.
강미나
19/09/14 13:38
수정 아이콘
예비군 훈련이 업데이트 안 되어 있을 가능성보다는 지침 바뀌기 전에 예비군이 끝났을 가능성이 훨씬 높죠(....)
19/09/14 13:44
수정 아이콘
https://namu.wiki/w/%EC%84%A0%ED%95%9C%20%EC%82%AC%EB%A7%88%EB%A6%AC%EC%95%84%EC%9D%B8%20%EB%B2%95
나무위키 선한 사마리아인 법 입니다.
멀쩡한 사람을 cpr해서 죽이려면 엄청난 반발(가슴을 체중이 실려서 눌리면 겁나 아프거든요. 만만한 동생있으면 해보세요 18을 외치면서 벌떡 일어납니다. )을 힘으로 제압하고 가슴을 눌러서 갈비뼈를 부러트려 내부 손상을 내야 합니다... 상식적으로 사람이 의식을 차리고 움직이는데 cpr을 하지는 않겠지요? 상대방을 고의 살해하려고 죽을때까지 누른다면 살인죄..에 해당하지 싶습니다.
만약 1%의 가능성이라도 민사소송등에 휘말리기 싫으시다면 cpr 하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19/09/14 13:46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19/09/14 13:46
수정 아이콘
공공기관 등에는 많이 있습니다만, 의료기기라고 가격대가 너무 고가라서 택시 등에 넣기에는 상당히 어려울 겁니다. 100만원도 넘어요!
19/09/14 13:47
수정 아이콘
신고 하시고 위치설명 잘해주시고 상태 파악만 해서 대원들에게 말씀해 주시면 정해진 절차되로 진행됩니다. 너무 걱정하진 마세요~
19/09/14 14:52
수정 아이콘
맞는 말씀입니다. 다만 의료관련 지식이 전무한 경우에는 인공호흡을 시켜도 제대로 못하고 거부감만 쌓아서 흉부압박조차 거절하는 경우가 있어서... 일반인은 흉부압박 우선입니다.
유목민
19/09/14 17:24
수정 아이콘
CPR 때 강도를 일반인들은 알기 어렵죠.
정답은 가슴뼈 갈비뼈 부러뜨릴 기세로 하시면 됩니다.
흉골은 정말 왠만해선 안부러지고요.
갈비뼈는 부러져도 됩니다. 갈비뼈 부러지고 목숨 건지면 정말 다행인겁니다.
주변에 남자분들 교대해가며 해야 119 올때까지 할 수 있습니다.
19/09/14 18:53
수정 아이콘
이번에 민방위에선 척추손상가능성이 잇으니
기도 확보도하지말고 옮기지도말고 인공호흡도 하지말라고 하더라구요.
제세동기 사용시엔 옷을벗겨야하니 여자환자의 경우엔 도와줄 여자주변인을 찾으라고 설명해주더군요
탐나는도다
19/09/14 22:26
수정 아이콘
그냥 경찰한테 인계하거나
수영장 같은 곳이라면 관리요원에게 인계하는 정도가 맞다고 봅니다 선의라 하더라도 쓰러진 사람에게 무언갈 한다는게 무섭더라구요
실제로 지나가다 몇번 신고하기도 했고
3분안에 오시더라구요
이응이웅
19/09/15 10:54
수정 아이콘
[대충 그래도 위험하다는 댓글]
나무늘보
19/09/15 12:13
수정 아이콘
하.....
다 맞는 말인데 이런 거 고려하면
그냥 지나가고 말겠네요..ㅠ
멍멍머멈엉멍
19/09/16 07:02
수정 아이콘
아바 댄싱퀸 비트도 좋다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148 [일반] (스포)요즘 원피스 다시 보는데 [59] 그때가언제라도2813 19/10/16 2813 2
83147 [일반] 설리처럼 살고싶었다 [11] SigurRos2336 19/10/16 2336 3
83146 [일반] [도서] 이탈리아 만들기(The Pursuit of Italy) [7] aurelius807 19/10/16 807 2
83144 [일반] 개인적으로 적어보는 내 인생 최고의 드라마. 부활(THE RESURRECTION) 2005年 [19] 랜슬롯2551 19/10/16 2551 0
83142 [일반] 금리가 0.25% 인하되었습니다. 부동산? 제로금리 시대? [49] 마약남생이5601 19/10/16 5601 1
83141 [일반] [도서] 기독교의 탄생(La naissance du Christianisme) [7] aurelius1209 19/10/16 1209 0
83140 [일반] [역사] 1872년 어느 일본인이 둘러본 프랑스 파리 [46] aurelius4690 19/10/16 4690 9
83138 [일반] 운영진에게 격려를 보냅니다. [15] 닭장군2695 19/10/16 2695 26
83137 [일반] X같은 대학원, 정승처럼 졸업하기 [24] 방과후계약직3833 19/10/16 3833 10
83135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일간베스트저장소여 안녕. [151] 김파이11468 19/10/15 11468 23
83133 [일반] 환경부의 미세먼지 메뉴얼. 심각 단계시 민간 강제 2부제, 임시 공휴일 검토 [23] 아유3439 19/10/15 3439 2
83131 [일반] 리얼포스 구매 후기(지출에 도움을 주신 피지알러 두분) [36] 분당선3593 19/10/15 3593 2
83129 [일반] 고통없는 세상에서 꼭 편안하시길 [3] 청순래퍼혜니3053 19/10/15 3053 6
83128 [일반] 런닝맨을 돌려보며 (17~19년도), 그립다! 무한도전! [10] 랜슬롯2589 19/10/15 2589 3
83127 [일반] 어플로 여자 사귄 썰 푼다 [34] Aimyon8919 19/10/15 8919 50
83126 [일반] [알쓸신잡] 서양사람들의 이름은 어디서 왔을까? [39] aurelius5113 19/10/15 5113 11
83125 [일반] [추모] 경계인 설리가 떠났다 [16] 두괴즐5621 19/10/15 5621 12
83124 [일반] 어제가 생일이었습니다 나이가 드니 크크 [6] 목화씨내놔1712 19/10/15 1712 3
83122 [일반] SM 법무팀에 메일을 보냈습니다. [24] 크리스 프랫11463 19/10/14 11463 3
83121 [일반] 부기영화 약간 실망이네요. [43] 성야무인8862 19/10/14 8862 8
83120 [일반] 남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는 신중하게 해야하지 싶습니다 [56] 겸손한도마뱀7515 19/10/14 7515 21
83119 [일반] 인간 최진리를 생각하며 [19] 바인랜드7287 19/10/14 7287 33
83118 [일반] 도서정가제 폐지 국민 청원이 올라왔네요 [51] roqur5521 19/10/14 5521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