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3 23:27:34
Name 안유진
File #1 FB_IMG_1568384714440.jpg (178.0 KB), Download : 0
Subject 장미


5년 전쯤 앞 동 경비아저씨가 심어놓은 장미꽃.

우리 동 경비도 아닌데 의외로 안면이 있었다. 저 남자는 대체 뭐하는 사람인지 궁금했나 보다. 하수도 공사할 때 뭐 얘기하다 대뜸 물어보더라. 얘길 다 듣고 나더니, 아 그런 일을 하신다면...이라며 납득하고 뭔가 후련해진 모양.

그러더니 어느땐가 저 장미를 심었다.

"선생님 베란다에선 바로 보일 겁니다"

자꾸 날 선생님이라 불렀는데, 그 사람이야말로 선생님이었다. 중학교 교감으로 정년퇴임하고 경비 일을 하는 사람이었다.

그 나잇대 교사들 시절이 시절이니만큼 일정부분 권위의식들이 있어 그런 식 재취업 잘 안 한다고 들었는데, 뭔가 사정이 있거나 일 안 하고 가만 있는 걸 정말로 싫어하나 보다 싶었다.

그러다 올해 초 경비 일을 관두고 사라졌다. 건강이 안 좋아져 그만뒀단 얘기만 전해 들었다. 지난 1년간은 확실히 그렇게 보이긴 했다. 노인이 서서히 시들어가는 모습은 늘 지켜보기에 먹먹하다.

그리고 올해도 장미가 피었다.

사람을 꽃에 비유한 시는 많다. 내 누이를 닮은 꽃이니 접시꽃 당신이니 뭐 셀 수도 없지만, 정작 사람을 보고 꽃이 떠오른 적은 없다. 길바닥에서 꽃은커녕 가로수조차 보기 힘들었던 1970~80년대 강북키드란 대개들 비슷할 거다. 꽃 이름도 잘 모르고 애초 익숙지가 않다.

그런데, 장미를 보면 떠오르는 사람은 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펠릭스30세(무직)
19/09/13 23:58
수정 아이콘
잔잔하니 좋은 글이네요.

사실 오늘 저녁에 마당에 풀어서 키우는.... 도 아니고 그냥 사료만 먹고 지네끼리 잘 살고 있는 고양이 3가족을 보다와서 그런지 몰라도 더 와 닿습니다.
안유진
19/09/14 00:24
수정 아이콘
고양이 3가족이라니 귀엽겠네요 저도 예전엔 통조림 캔을 들고 다니면서 보이면 먹이를 주곤 했었는데
이런 행동이 경각심을 줄여서 고양이들을 힘들게 만들 수 있다고 해서 그 이후론 먹이를 들고다니진 않지만 가끔씩 챙겨주는 고양이가 있었는데 요즘은 도통 보이질 않네요.
글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평안한 주말되세요~
착한아이
19/09/14 00:44
수정 아이콘
시인이 적은 가벼운 단상만큼이나 글이 감성적이네요. 태교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132 [정치] 정치탭으로 써야겠죠? 검찰 영화 이야기 [14] 박진호2197 19/10/15 2197 0
83131 [일반] 리얼포스 구매 후기(지출에 도움을 주신 피지알러 두분) [36] 분당선3609 19/10/15 3609 2
83129 [일반] 고통없는 세상에서 꼭 편안하시길 [3] 청순래퍼혜니3062 19/10/15 3062 6
83128 [일반] 런닝맨을 돌려보며 (17~19년도), 그립다! 무한도전! [10] 랜슬롯2606 19/10/15 2606 3
83127 [일반] 어플로 여자 사귄 썰 푼다 [34] Aimyon8956 19/10/15 8956 50
83126 [일반] [알쓸신잡] 서양사람들의 이름은 어디서 왔을까? [39] aurelius5136 19/10/15 5136 11
83125 [일반] [추모] 경계인 설리가 떠났다 [16] 두괴즐5632 19/10/15 5632 12
83124 [일반] 어제가 생일이었습니다 나이가 드니 크크 [6] 목화씨내놔1718 19/10/15 1718 3
83122 [일반] SM 법무팀에 메일을 보냈습니다. [24] 크리스 프랫11481 19/10/14 11481 3
83121 [일반] 부기영화 약간 실망이네요. [43] 성야무인8872 19/10/14 8872 8
83120 [일반] 남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는 신중하게 해야하지 싶습니다 [56] 겸손한도마뱀7527 19/10/14 7527 21
83119 [일반] 인간 최진리를 생각하며 [19] 바인랜드7296 19/10/14 7296 33
83118 [일반] 도서정가제 폐지 국민 청원이 올라왔네요 [51] roqur5530 19/10/14 5530 16
83117 [일반] "나 같으면 자살했다" 가장 끔찍했던 기억. [49] 캠릿브지대핳생8918 19/10/14 8918 7
83115 [정치] [단상] 포스트 문재인 시대를 위한 리더십 [130] aurelius8455 19/10/14 8455 0
83114 [정치] [속보] 조국 법무부 장관 자진사퇴 발표 [601] 興盡悲來31275 19/10/14 31275 0
83113 [정치] 조국 장관이 2차 검찰개혁 방안을 발표했는데 독소조항이 있네요. [184] 궁뎅이12265 19/10/14 12265 0
83112 [정치] 민주·한국 지지율 격차 0.9%p···文 대통령 지지율도 최저치 경신 [276] 미생13844 19/10/14 13844 0
83111 [일반] 비자발적모쏠은 평생 혼자서 살아도 되는걸까? [48] noname115057 19/10/14 5057 8
83110 [일반] (삼국지) 요화, 길었지만 결코 가늘지 않았던 삶 [28] 글곰3881 19/10/14 3881 51
83109 [정치] 요즘 일본의 불행이나 재해를 보면 조롱하는 것을 자제해야 합니다. [103] 그랜즈레미디9007 19/10/13 9007 0
83108 [일반] 초등학교 3학년때 전교생이 보는 앞에서 따귀를 맞았습니다. [54] 나이는무거운숫자5912 19/10/13 5912 15
83106 [일반] 홍콩 여행기 [17] Tzuyu3996 19/10/13 3996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