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3 23:27:34
Name 안유진
File #1 FB_IMG_1568384714440.jpg (178.0 KB), Download : 0
Subject [일반] 장미


5년 전쯤 앞 동 경비아저씨가 심어놓은 장미꽃.

우리 동 경비도 아닌데 의외로 안면이 있었다. 저 남자는 대체 뭐하는 사람인지 궁금했나 보다. 하수도 공사할 때 뭐 얘기하다 대뜸 물어보더라. 얘길 다 듣고 나더니, 아 그런 일을 하신다면...이라며 납득하고 뭔가 후련해진 모양.

그러더니 어느땐가 저 장미를 심었다.

"선생님 베란다에선 바로 보일 겁니다"

자꾸 날 선생님이라 불렀는데, 그 사람이야말로 선생님이었다. 중학교 교감으로 정년퇴임하고 경비 일을 하는 사람이었다.

그 나잇대 교사들 시절이 시절이니만큼 일정부분 권위의식들이 있어 그런 식 재취업 잘 안 한다고 들었는데, 뭔가 사정이 있거나 일 안 하고 가만 있는 걸 정말로 싫어하나 보다 싶었다.

그러다 올해 초 경비 일을 관두고 사라졌다. 건강이 안 좋아져 그만뒀단 얘기만 전해 들었다. 지난 1년간은 확실히 그렇게 보이긴 했다. 노인이 서서히 시들어가는 모습은 늘 지켜보기에 먹먹하다.

그리고 올해도 장미가 피었다.

사람을 꽃에 비유한 시는 많다. 내 누이를 닮은 꽃이니 접시꽃 당신이니 뭐 셀 수도 없지만, 정작 사람을 보고 꽃이 떠오른 적은 없다. 길바닥에서 꽃은커녕 가로수조차 보기 힘들었던 1970~80년대 강북키드란 대개들 비슷할 거다. 꽃 이름도 잘 모르고 애초 익숙지가 않다.

그런데, 장미를 보면 떠오르는 사람은 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펠릭스30세(무직)
19/09/13 23:58
수정 아이콘
잔잔하니 좋은 글이네요.

사실 오늘 저녁에 마당에 풀어서 키우는.... 도 아니고 그냥 사료만 먹고 지네끼리 잘 살고 있는 고양이 3가족을 보다와서 그런지 몰라도 더 와 닿습니다.
안유진
19/09/14 00:24
수정 아이콘
고양이 3가족이라니 귀엽겠네요 저도 예전엔 통조림 캔을 들고 다니면서 보이면 먹이를 주곤 했었는데
이런 행동이 경각심을 줄여서 고양이들을 힘들게 만들 수 있다고 해서 그 이후론 먹이를 들고다니진 않지만 가끔씩 챙겨주는 고양이가 있었는데 요즘은 도통 보이질 않네요.
글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평안한 주말되세요~
착한아이
19/09/14 00:44
수정 아이콘
시인이 적은 가벼운 단상만큼이나 글이 감성적이네요. 태교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3259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4594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6/05/03 223660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1258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1955 1
86607 [일반] 어머니 폰을 해 드렸습니다. 공기청정기264 20/06/07 264 0
86606 [일반] 가볍게 보실 넷플릭스 추천 영화 3가지 [5] 아슨벵거날1118 20/06/07 1118 0
86605 [일반] 저출산 문제. 한국의 특별함을 논해야 하지 않을까요? [68] 챗셔아이2430 20/06/07 2430 2
86604 [일반] 회사생활 6년차, 통장 잔고 600만원. [24] 챔쁜이2525 20/06/07 2525 37
86603 [일반] 나를 직장에서 의외로 힘들게 하는 점들(요즘 직장인? 남녀의 차이?) [10] lux2010 20/06/07 2010 5
86602 [일반] 벌새 영화 감독 "상업적으로 제작한 포르노도 강간문화에 일조" [201] 감별사8036 20/06/06 8036 21
86601 [일반] 검호 이야기 - 배가본드(1) 미야모토 무사시, 천하무쌍을 향한 여정 [18] 라쇼1710 20/06/06 1710 10
86600 [일반] 현충일입니다. [17] 호리호리2647 20/06/06 2647 49
86599 [일반] 자유게시판 신규 운영위원 모집 및 직업 비하 표현 금지 공지 [29] 오호3277 20/05/25 3277 4
86598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20) [61] 성상우4419 20/06/03 4419 5
86597 [일반] 겐페이나 한판 칠까. [15] Love&Hate2134 20/06/06 2134 10
86478 [일반] [서버점검완료]2020년 6월 6일(토) 안내 [17] 당근병아리2334 20/05/30 2334 17
86594 [일반] [점검안내] 서버 점검 완료 [11] 당근병아리613 20/06/06 613 14
86593 [일반] [개미사육기] 침묵의 밤 교단 (사진 있어요) [28] ArthurMorgan1854 20/06/06 1854 38
86592 [일반] 우리가 겪을 수밖에 없는 인구절벽의 미래, 일본 [130] 대항해시대5840 20/06/06 5840 1
86591 [일반] 조선건국은 역사의 발전인가, 퇴보인가 [63] 유대감3535 20/06/06 3535 6
86590 [일반] [팝송] 아담 램버트 새 앨범 "Velvet" [10] 김치찌개565 20/06/06 565 0
86589 [일반] 변방인들과 토사구팽의 역사 [20] Farce1871 20/06/05 1871 3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