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3 17:37:14
Name 지하생활자
Subject 우리들의 끝은 어디일까

그녀와는 우리 파트의 인턴으로 처음 만났다. 일을 시작하고 익숙하지 않아, 넋이 나간 모습이 그녀에 대한 첫 기억이었다. 그 모습이 그렇게 귀여워 보였다. 하얀 얼굴에 빵 같은 수술 모자, 하늘색 너덜너덜한 수술복, 제대로 못 입어 한쪽 어깨가 풀려있는 주황색 c-arm복 그리고 반쯤 울 것 같은 그 표정에 뭐라도 사 먹여야 되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뒤로 매일 같이 수술 하다가 점심 때 즈음 재빠르게 휴게실로 달려가 서로에게 음식을 만들어 달라고 하며 같이 먹곤 했다. 휴게실 아주머니가 한번은 이야기 했다. “여자친구 있어요?, 잘 해봐요” 우리의 마음속에 있던 미묘한 감정이 보였나 보다.

늦은 밤까지 끝나지 않는 업무의 연속은 사람을 지치고 감정적으로 피폐하게 만든다. 그래서 저년차들은 스트레스와 중압감 때문에 종종 도망 가기도 한다. 우리는 특히나 로딩이 강한 곳이라 포기하고 나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차가운 공기가 조금씩 사라지며 꽃들이 피어나고 있었지만 병원 안에만 있는 사람들은 봄이 다가왔는지 알지 못한다. 구름 한점 없고 달도 숨어있던 어느 날, 갑자기 그녀에게 연락을 하고 싶어졌다.

“오늘 밤에 당직이에요?”

아니라고 한다.

“삼겹살 좋아해요?, 근처에 먹으러 갈래요?”

차를 몰고 한강변에 있는 고기 집을 찾아갔다. 강 건너편에 반짝이는 건물들이 강에 비추어 하늘에 있는 별들과 같이 흔들리고 있었다. 고기 굽는 냄새와 약간의 맥주 냄새, 그녀의 생기 발랄함에 내 마음도 두근거리고 있었다. 하얀 긴 팔 티셔츠에 검은색 미니스커트, 그 아래로 드러난 하얀 다리,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내 입은 뭔가를 말하고 있었고 그녀는 하얀 이를 드러내며 웃고 있었다. 분위기에 취하고 우리는 계단을 내려가 한강 변에 도착했다. 아직 추운 바람이 불던 곳에서 한참을 걸었다. 다시 차에 타고 그녀에게 물어봤다.

“여기서 조금만 더 가면 되는데 한군데 더 갈래요?”

차를 조금 더 몰아 두물머리로 향했다. 학창시절 내 자전거 라이프의 로망이 깃들어 있는 곳, 이곳은 눈을 남으면 경치가 머리에 또렷하게 떠오른다. 그러나 그날 따라 주차장 가는 길은 잘 생각이 나지 않았다. 이 주변에 주차장이 있었는데, 헤매다가 결국 가로등 꺼져 자동차의 헤드라이트 밖에 빛이 없는 골목에 다다랐다. 차로는 더 이상 잘 모르겠고 걸으면 어딘가 나오겠지 하는 생각에 일단 내리자고 했다. 자동차의 불빛이 꺼지자 어둠이 우리를 뒤덮었다. 전혀 안보여서 무서워하는 그녀에게 내 손을 잡으라며 손을 내밀었다. 약간의 망설임 후에 내 손을 살포시 잡았다. 기억을 더듬으며 두 눈을 크게 뜨고 한치 앞도 안보이는 어둠을 헤쳐 나갔다. 얼마 가지 않아 탁 트인 공터가 나왔고 우리 주변을 강이 휘둘러가고 있었다. 익숙했던 나룻배와 액자 또한 어렴풋이 보이고 있었다.

“아.. 별들이 아름다워요”

그녀는 하늘을 바라보고 있었고 하늘에는 수많은 별들이 콕콕 박혀있었다. 그렇게 우리는 손을 잡고 한참을 하늘을 바라보고 있었다. 그 곳에는 별들과 강, 너와 나 밖에 없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9/13 17:42
수정 아이콘
왜 우리는 시작에 앞서 끝을 염려하게 된걸까요.
모든 것이 처음이던 어린 날, 내일이 기다려지고 그 내일이 오늘보다 나을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을 때는 그러지 않았던 것 같은데...
겁이 많아지는 거, 사소한 불안들이 쌓여가는 거, 전부 나이를 먹어가고 있다는 증거겠죠. 잘 읽었습니다.
19/09/13 17:53
수정 아이콘
끝은 끝에서 생각해야겠죠...
19/09/13 18:42
수정 아이콘
두물머리 좋죠. 옛날 아내랑 썸탈때 놀러가서 머지않아 사귀기 시작했죠.. 거길 가는게 아니었는데....
klemens2
19/09/13 18:59
수정 아이콘
이쁜가요?
조말론
19/09/13 19:06
수정 아이콘
몽글몽글하네요 이미 끝난 시간대에 전을 돌아보는 글이 아니길..
초보저그
19/09/13 20:52
수정 아이콘
이 글은 해로운 글이다.
candymove
19/09/13 20:59
수정 아이콘
이 글의 정서가 뭔가 요즈음의 것은 아닌 것 같아서 과거의 이야기이거나 과거의 경험을 바탕으로 창작한 것이 아닌가 싶네요.. 그렇다고 정서가 올드하다는 의미는 아니구요...
참돔회
19/09/13 21:32
수정 아이콘
아니 이 좋은 글에 갑자기 쑥 나오는 이런 댓글 크크크
홍다희
19/09/13 22:56
수정 아이콘
아... 크크크
19/09/14 01:17
수정 아이콘
소개팅하고 얼마안되서 그 근처 카페에서 20세기의 마지막 밤을 수십명의 사람들과 같이 보냈는데, 그때 쌓여있던 눈이 녹기전에 헤어졌네요.
오래된 느티나무가 아직 있나요.
Colorful
19/09/14 13:26
수정 아이콘
좋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154 [일반] [보론] 일본의 정보력과 근대화에 대한 집착 [17] aurelius1964 19/10/17 1964 4
83153 [일반] X같은 대학원, 정승처럼 졸업하기 1 [4] 방과후계약직1139 19/10/17 1139 4
83151 [일반] 펜벤다졸 유행이 시작된지 4주차네요. 짧은 제 생각을 올려봅니다. [20] 그랜즈레미디5116 19/10/17 5116 2
83150 [일반] 잘뽑은 네이버 시리즈 광고 [13] 박진호2479 19/10/16 2479 2
83149 [일반] 설리 씨의 조문을 다녀오며. [6] 엄지3396 19/10/16 3396 20
83148 [일반] (스포)요즘 원피스 다시 보는데 [81] 그때가언제라도4901 19/10/16 4901 3
83147 [일반] 설리처럼 살고싶었다 [15] SigurRos3654 19/10/16 3654 3
83146 [일반] [도서] 이탈리아 만들기(The Pursuit of Italy) [8] aurelius1185 19/10/16 1185 3
83144 [일반] 개인적으로 적어보는 내 인생 최고의 드라마. 부활(THE RESURRECTION) 2005年 [20] 랜슬롯2864 19/10/16 2864 0
83142 [일반] 금리가 0.25% 인하되었습니다. 부동산? 제로금리 시대? [54] 마약남생이6275 19/10/16 6275 1
83141 [일반] [도서] 기독교의 탄생(La naissance du Christianisme) [8] aurelius1388 19/10/16 1388 0
83140 [일반] [역사] 1872년 어느 일본인이 둘러본 프랑스 파리 [48] aurelius5013 19/10/16 5013 9
83138 [일반] 운영진에게 격려를 보냅니다. [16] 닭장군2806 19/10/16 2806 27
83137 [일반] X같은 대학원, 정승처럼 졸업하기 [29] 방과후계약직4121 19/10/16 4121 10
83133 [일반] 환경부의 미세먼지 메뉴얼. 심각 단계시 민간 강제 2부제, 임시 공휴일 검토 [23] 아유3518 19/10/15 3518 2
83131 [일반] 리얼포스 구매 후기(지출에 도움을 주신 피지알러 두분) [36] 분당선3684 19/10/15 3684 2
83129 [일반] 고통없는 세상에서 꼭 편안하시길 [3] 청순래퍼혜니3096 19/10/15 3096 6
83128 [일반] 런닝맨을 돌려보며 (17~19년도), 그립다! 무한도전! [10] 랜슬롯2677 19/10/15 2677 3
83127 [일반] 어플로 여자 사귄 썰 푼다 [34] Aimyon9066 19/10/15 9066 51
83126 [일반] [알쓸신잡] 서양사람들의 이름은 어디서 왔을까? [39] aurelius5196 19/10/15 5196 11
83125 [일반] [추모] 경계인 설리가 떠났다 [16] 두괴즐5681 19/10/15 5681 12
83124 [일반] 어제가 생일이었습니다 나이가 드니 크크 [6] 목화씨내놔1754 19/10/15 1754 3
83122 [일반] SM 법무팀에 메일을 보냈습니다. [24] 크리스 프랫11544 19/10/14 11544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