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3 03:47:52
Name cluefake
Subject [일반] [10] 보물..내 보물을 지켜라..
어린 시절, 아마 초등학교 시절의 일입니다.

유치원 가기 전부터 초등학교까지 저는 로봇 장난감을 수집하는 취미가 있었습니다. 아무 로봇 말고, 꼭 용자 시리즈의 로봇이어야 했습니다. 어릴 때 용자물 정말 좋아했거든요.
집에 있었던 게 '그레이트 마이트가인 퍼펙트모드' '슈퍼 파이어 다그온 라이언 건키드 장착상태' '라이너 다그온' '가오가이가' '그레이트 캡틴 사우루스' 였는데 이 사건(?) 당시에는 캡틴 사우루스는 없었습니다.
로봇을 아무때나 살 수 있는 게 아니고,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같은 특별한 날에 하나씩 사는 거고 그레이트 마이트가인이나 슈퍼 파이어 다그온은 최종합체를 만드려면 각자 3개, 4개의 로봇이 필요해서 수년에 걸쳐서 힘들게 하나씩 모은 것으로 기억합니다. 첫 로봇은 마이트가인이었고.. 골드런은 너무 비싸서 그냥 포기했고(친구 집에 있는 골드런 보면 부럽긴 했는데 최종합체 골드런은 누구 집에도 없더군요) 슈퍼 사우루스는 이유를 모르겠는데 나중에 최종합체품을 굉장히 싸게 팔았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튼, 마이트가인과 다그온은 유이하게 당시 제가 완결을 티비로 시청하는데 성공한 작품이고 저 고생을 하면서 모은 로봇들이라 애착이 상당했습니다.

그런데 엄마가 추석에 너 사촌동생 오는데 이거 하나 달라 그러면 어떡할래? 하셨습니다.

걱정이 태산이죠. 아, 이 귀중한 보물을 달라고 그냥 줘야 한다고?
그건 말도 안돼. 있을 수 없어.
놀다가 바로 중단하고 모든 로봇들을 당장 수납함에 넣었습니다. 그리고 그 수납함을 장롱 속에 집어넣은 후에 정말 혹시라도 만에하나 뜬금없이 장롱 문을 사촌동생이 열어제낄까봐 걱정이 된 나머지 그날은 장롱 문에 붙어서 계속 앉아있었습니다. 저를 치우지 못하면 장롱 여는 게 아예 불가능하도록.

그 사건(?) 이후에 엄마가 가끔씩 '장롱에 딱 붙어 있는 게 어찌나 귀엽던지. 그리고 생각보다 치밀?했어 너 크크크크'라고 언급하십니다 크크크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도롱롱롱롱롱이
19/09/13 06:16
수정 아이콘
글로도 이렇게 귀여운 느낌인데, 부모님은 보시고 녹아내리셨을듯~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9/09/13 21:14
수정 아이콘
하하하하 제 아들도 자기 어렸을 때 최애 장난감이었던 어쌔신크리드의 팔을 부러뜨린 친구 아들을 아직도 기억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516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92 LA 폭동과 두순자 사건 [41] kurt5340 20/06/02 5340 3
86515 [일반] 슈베르트의 마왕 [17] 표절작곡가1861 20/06/02 1861 7
86514 [일반] "비아이 마약" 제보자의 변호사가 협박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59] fallsdown8758 20/06/02 8758 4
86513 [일반] 프로야구 심판의 문제 [26] BTK3521 20/06/02 3521 2
86512 [일반] "나쁜 짓은 해도 돼, 걸리지만 마" [37] Finding Joe6977 20/06/02 6977 5
86511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전략과 병법을 공부하는데 있어 유익한 책들 [21] 성상우1998 20/06/02 1998 2
86510 [일반] 제가 생각해본 G7참가국 확대관련 한국의 이점과 문제점 [37] 대항해시대5532 20/06/02 5532 2
86509 [일반] (삼국지) 유염, 끝내 입으로 자멸한 자 [24] 12회차 글쓰기 이벤트글곰2541 20/06/01 2541 20
86508 [일반] 최근 한국은 지표상으로 좀 더 성평등하게 바뀌었나? [113] kien6474 20/06/01 6474 1
86506 [일반] [개미사육기] 불꽃심장부족!! (사진 있어요) [64] ArthurMorgan4364 20/06/01 4364 49
86505 [일반] 돈가지고 질척거리면 사람 열받죠... [26] 공기청정기7901 20/06/01 7901 13
86504 [일반] 이젠 동물과 식물도 성인지 감수성을 적용해야 할 때인가 봅니다. [223] 치열하게9956 20/06/01 9956 38
86502 [일반] 외국인에게 '이야 한국말 잘 하네, 한국 사람 다 됐어' 가 칭찬일까? [195] 유대감8779 20/06/01 8779 23
86501 [일반] 귀여운 초코 네코 사진 [20] 소이밀크러버3484 20/06/01 3484 5
86500 [정치] 윤미향 의원은 강행돌파할 모양세네요. [435] Nexus714241 20/06/01 14241 0
86499 [일반] 개미를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63] ArthurMorgan5901 20/06/01 5901 25
86498 [일반] 배경화면으로 하면 안드로이드가 죽는 이미지? [14] 及時雨5676 20/06/01 5676 0
86497 [일반] 숲속에 숨겨진 작은 공동묘지 이야기 (미국) [17] boslex2537 20/05/31 2537 3
86496 [정치] 류호정 의원의 행보가 심히 실망스럽네요 [160] 그말싫11840 20/05/31 11840 0
86495 [일반] 유튜브 채널 4번째 삭제.. 더이상 삭제할 필요는 없겠죠? [47] 헤일로10116 20/05/31 10116 2
86494 [일반] 간송미술관이 재정난으로 보물 2점을 경매에 내놨는데 유찰되었습니다. [30] VictoryFood7848 20/05/31 7848 3
86493 [정치] 대학등록금과 합리적 복지/규제. [31] kien3742 20/05/31 3742 0
86492 [일반] 한국 성씨 가문들의 문장(대통령과 재벌가의 문장) [45] 대항해시대6637 20/05/31 6637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