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3 03:47:52
Name cluefake
Subject [10] 보물..내 보물을 지켜라..
어린 시절, 아마 초등학교 시절의 일입니다.

유치원 가기 전부터 초등학교까지 저는 로봇 장난감을 수집하는 취미가 있었습니다. 아무 로봇 말고, 꼭 용자 시리즈의 로봇이어야 했습니다. 어릴 때 용자물 정말 좋아했거든요.
집에 있었던 게 '그레이트 마이트가인 퍼펙트모드' '슈퍼 파이어 다그온 라이언 건키드 장착상태' '라이너 다그온' '가오가이가' '그레이트 캡틴 사우루스' 였는데 이 사건(?) 당시에는 캡틴 사우루스는 없었습니다.
로봇을 아무때나 살 수 있는 게 아니고,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같은 특별한 날에 하나씩 사는 거고 그레이트 마이트가인이나 슈퍼 파이어 다그온은 최종합체를 만드려면 각자 3개, 4개의 로봇이 필요해서 수년에 걸쳐서 힘들게 하나씩 모은 것으로 기억합니다. 첫 로봇은 마이트가인이었고.. 골드런은 너무 비싸서 그냥 포기했고(친구 집에 있는 골드런 보면 부럽긴 했는데 최종합체 골드런은 누구 집에도 없더군요) 슈퍼 사우루스는 이유를 모르겠는데 나중에 최종합체품을 굉장히 싸게 팔았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튼, 마이트가인과 다그온은 유이하게 당시 제가 완결을 티비로 시청하는데 성공한 작품이고 저 고생을 하면서 모은 로봇들이라 애착이 상당했습니다.

그런데 엄마가 추석에 너 사촌동생 오는데 이거 하나 달라 그러면 어떡할래? 하셨습니다.

걱정이 태산이죠. 아, 이 귀중한 보물을 달라고 그냥 줘야 한다고?
그건 말도 안돼. 있을 수 없어.
놀다가 바로 중단하고 모든 로봇들을 당장 수납함에 넣었습니다. 그리고 그 수납함을 장롱 속에 집어넣은 후에 정말 혹시라도 만에하나 뜬금없이 장롱 문을 사촌동생이 열어제낄까봐 걱정이 된 나머지 그날은 장롱 문에 붙어서 계속 앉아있었습니다. 저를 치우지 못하면 장롱 여는 게 아예 불가능하도록.

그 사건(?) 이후에 엄마가 가끔씩 '장롱에 딱 붙어 있는 게 어찌나 귀엽던지. 그리고 생각보다 치밀?했어 너 크크크크'라고 언급하십니다 크크크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도롱롱롱롱롱이
19/09/13 06:16
수정 아이콘
글로도 이렇게 귀여운 느낌인데, 부모님은 보시고 녹아내리셨을듯~
19/09/13 21:14
수정 아이콘
하하하하 제 아들도 자기 어렸을 때 최애 장난감이었던 어쌔신크리드의 팔을 부러뜨린 친구 아들을 아직도 기억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119 [일반] 인간 최진리를 생각하며 [19] 바인랜드7163 19/10/14 7163 33
83118 [일반] 도서정가제 폐지 국민 청원이 올라왔네요 [52] roqur5413 19/10/14 5413 16
83117 [일반] "나 같으면 자살했다" 가장 끔찍했던 기억. [49] 캠릿브지대핳생8771 19/10/14 8771 7
83115 [정치] [단상] 포스트 문재인 시대를 위한 리더십 [130] aurelius8370 19/10/14 8370 0
83114 [정치] [속보] 조국 법무부 장관 자진사퇴 발표 [600] 興盡悲來31122 19/10/14 31122 0
83113 [정치] 조국 장관이 2차 검찰개혁 방안을 발표했는데 독소조항이 있네요. [184] 궁뎅이12192 19/10/14 12192 0
83112 [정치] 민주·한국 지지율 격차 0.9%p···文 대통령 지지율도 최저치 경신 [276] 미생13753 19/10/14 13753 0
83111 [일반] 비자발적모쏠은 평생 혼자서 살아도 되는걸까? [48] noname114973 19/10/14 4973 8
83110 [일반] (삼국지) 요화, 길었지만 결코 가늘지 않았던 삶 [28] 글곰3790 19/10/14 3790 51
83109 [정치] 요즘 일본의 불행이나 재해를 보면 조롱하는 것을 자제해야 합니다. [103] 그랜즈레미디8923 19/10/13 8923 0
83108 [일반] 초등학교 3학년때 전교생이 보는 앞에서 따귀를 맞았습니다. [54] 나이는무거운숫자5831 19/10/13 5831 15
83106 [일반] 홍콩 여행기 [16] Tzuyu3921 19/10/13 3921 6
83105 [일반] 복수는 했으나....(더러움 주의) [20] 이순4902 19/10/13 4902 23
83104 [일반] 지금도 생각하면 치가 떨리는 경찰에게 당한 폭력 [169] 겸손한도마뱀8848 19/10/13 8848 19
83103 [일반] NBA 판타지 롤링스톤즈 리그 드래프트가 완료되었습니다. [4] 능숙한문제해결사1279 19/10/13 1279 0
83102 [일반] "내 주변은 그렇지 않은데 왜 인터넷에서는..."에 대한 대답 [305] Volha13651 19/10/13 13651 43
83101 [일반] 계획없이 미역밥 먹은 이야기 [4] 존콜트레인2734 19/10/13 2734 16
83100 [일반]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25] swear8030 19/10/13 8030 16
83099 [일반] <슈퍼맨 각성제> 당신은 뿌리칠 수 있을까 [23] 일각여삼추4375 19/10/12 4375 0
83097 [일반] [일상글] 주말에 아내와 함께 만끽하는 와인 [7] aurelius2433 19/10/12 2433 11
83096 [일반] 일상의 남녀커플 그들의 데이트는 평화롭다. [46] 루덴스6373 19/10/12 6373 30
83094 [일반] [일상글] 이번주에 구매한 도서 목록 [8] aurelius1802 19/10/12 1802 3
83093 [정치] 흥미로운 문재인 정부의 (WEF가 평가한) 국가경쟁력 순위. [36] kien8122 19/10/12 812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