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10 08:01:21
Name aurelius
Subject [토막글] 고대 로마의 회화 (수정됨)

중세시대의 회화는 대부분 리얼리즘보다는 상징을 추구하였고,

주제도 거의 전적으로 종교에 국한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주제가 종교에 편향되었다는 것은 그렇다쳐도, 회화의 정밀함이나

조각상의 정교함이 고대시대보다 많이 떨어진다는 것은 금방 알아볼 수 있습니다.

과거의 기술들이 실전되고, 르네상스에 이르러 다시 회복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얼마전에 고대 로마의 프레스코화 처음 봤는데...생각보다 훨씬 사실적이어서 놀랍더군요.

그 중 몇가지를 소개해 드립니다. 

특히 초상화는, 오히려 중세 이후의 것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입니다. 


그리고 아래 자연풍경 벽화는 초대 황제 아우구스투스의 아내 리비아 드루실라의 개인별장에 있던 실내정원(?)이었다고 합니다. 실내에서 자연풍경을 보고 싶어했던 그녀의 취향이 반영되었다고 하네요. 

 

File:Livia Prima Porta 10.JPG

mania-done-eb35db74ce0f1586b35121578487cebe.jpg 

 

Detail with pine tree and pomegranate in the garden fresco from the Villa of Livia at Prima Porta in Rome at the Palazzo Massimo alle Terme, Rome, 30â20 B.C.E. Photo by Carole Raddato, via Flickr.

 

Detail of the cubiculum (bedroom) from the Villa of P. Fannius Synistor at Boscoreale, ca. 50â40 B.C.E. Courtesy of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Fresco depicting a Bacchian rite from the Dionysiac Mysteries in the Villa of the Mysteries, Pompeii, ca. 50 B.C.E. Photo via Wikimedia Commons.

 

Fresco showing a garden scene from the House of the Golden Bracelet, Pompeii, midâ1st century C.E. Photo via Wikimedia Commons.

 

roman frescoes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941c4fce93c08fbb1e04e40772324748.jpg

 

a5068f5eb5ab6788c4432d44d17b1a2f.jpg

 

008ef9408ffaf8ea935507dc6f3b8371.jpg

 

c9c2c35565ae85b89813d3e219a96919.jpg

 

3db201e59b48ca7a760771220af21808.jpg

Datei:Fayum-11.jpg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계층방정
19/09/10 08:21
수정 아이콘
전 미술을 잘 모르지만, 마지막 그림 세 개를 보니 비잔티움 제국의 벨리사리우스 모자이크랑(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Meister_von_San_Vitale_in_Ravenna_013.jpg) 같은 모자이크에 있는 테오도라 황후(https://commons.wikimedia.org/wiki/File:Meister_von_San_Vitale_in_Ravenna_008.jpg)와도 분위기가 비슷하네요. 비잔티움 제국이 로마 제국이니 당연한 거려나요?
최종병기캐리어
19/09/10 08:30
수정 아이콘
도대체 중세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거지....
BurnRubber
19/09/10 08:40
수정 아이콘
AD가 로마인상이었다니..
흑백곰
19/09/10 09:22
수정 아이콘
벽화 중에 고대 로마 도시를 그린듯한 그림이 매우 인상적이네요. 투시원근법이 이미 적용되어 있네요.
aurelius
19/09/10 09:26
수정 아이콘
저도 그게 놀랍더군요. 원근법은 르네상스 이후에 발견된 것으로 배웠던 거 같은데...
19/09/10 10:54
수정 아이콘
엥? 너무 정교한데요? 뭔가 미술 시간에 배우던 회화 발전 단계를 뛰어 넘은 것 같네요?
Ryan_0410
19/09/10 11:15
수정 아이콘
고대 로마 시대는 정말 엄청났던 것 같네요.
오렌지꽃
19/09/10 12:26
수정 아이콘
고대 그리스 모자이크화 보면 저거보다 한술 더 뜹니다.
봄블루
19/09/10 12:49
수정 아이콘
그림이 주는 느낌이 중세시대보다 더 생기발랄하네요.
우중이
19/09/10 12:54
수정 아이콘
공중에 목만 있는 그림은 좀 호러네요
와일드볼트
19/09/10 18:13
수정 아이콘
투시 원근법과 같이 표현하는 방식 자체는 고대 그리스 시절부터 있었다고 합니다.
다만 투시 원근법을 15세기 르네상스 시절부터 치는것은 초기 르네상스 시절 까지는 투시 원근법에관한 정확한 이론이 없어 원근법이 적용된 그림들도 정확하게 소실점으로 투영선들이 모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092 [일반] 전 정말이지 여성혐오란 단어가 싫습니다. [53] 김아무개5781 19/10/12 5781 4
83091 [정치] [게임] 블리츠청 제재와 블리자드의 대응에 대해 [55] 러브어clock4404 19/10/12 4404 0
83090 [일반] 서문표(西門豹) 이야기 [27] 신불해4617 19/10/12 4617 39
83088 [일반] 모태솔로, 번탈남, 인셀 등의 단어가 욕설로 쓰이는 세상. [140] Volha9060 19/10/12 9060 37
83087 [일반] [일상,스포X]어제 조커를 보고 집에 가다 느낀공포.. [10] 파쿠만사4586 19/10/11 4586 4
83086 [정치] 대법원이 허가한 리얼돌 계속 금지하겠다는 관세청 [191] VictoryFood12398 19/10/11 12398 0
83085 [일반] 홍콩 시위 참석한 15세 소녀 변사체로 발견+홍콩경찰의 만행 [76] 파이어군11377 19/10/11 11377 19
83084 [일반] [단상] 러시아의 화려한 귀환 [49] aurelius7236 19/10/11 7236 11
83083 [정치] 여상규의원의 x신과 이은재의원 그리고 국회 속기록 [13] 능숙한문제해결사6408 19/10/11 6408 0
83082 [일반] 점령 당한 실시간 검색어? [78] 여름별9868 19/10/11 9868 7
83081 [일반] 생애 첫차 구매기 [83] 건투를 빈다7141 19/10/11 7141 23
83080 [정치] 대구 경북 차세대 리더 1위 [39] 갈색이야기8767 19/10/11 8767 0
83079 [정치] 전쟁이 끝나자 트럼프가 사냥개를 삶아먹다. [86] 오리공작10014 19/10/11 10014 0
83078 [일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스리랑카전 직관 다녀왔습니다. [7] 광개토태왕3405 19/10/11 3405 1
83077 [일반] 코리안 조커 장대호 [27] Inevitable6671 19/10/11 6671 48
83076 [정치] 법무부 "기소 이후 사건도 공소사실 공개 금지" [132] 공휴일9404 19/10/10 9404 0
83075 [일반] 나는 왜 유재석 먹방에 빠졌는가 [26] 10월9일한글날7660 19/10/10 7660 9
83074 [일반] 정부는 자유로운 한국어 번역을 허락 하라! [45] 캣리스6691 19/10/10 6691 9
83073 [일반] (삼국지) 정욱, 누가 나이를 핑계 삼는가 [67] 글곰4543 19/10/10 4543 46
83072 [정치] 언론, 검찰 vs 유시민 구도를 만든 10월 9일자 알릴레오 인터뷰 [128] 아찌빠12256 19/10/10 12256 0
83070 [일반] [통계] 통계청 자료로 보는 인구절벽 [152] aurelius7580 19/10/10 7580 4
83069 [일반] 층간소음에 미쳐버려 탑층으로 이사한 후기입니다. [66] goEngland7579 19/10/10 7579 1
83068 [일반] 이번에는 귀가 뚫릴까? (영어학습 유튜브 채널 소개) [8] 바다로3643 19/10/10 3643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