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07 01:03:31
Name 나와 같다면
Subject [일반] [10] 이제 추석에는 좀 놀아야지
“기자가 어떻게 빨간날이라고 노냐”

어찌저찌 인터넷신문이라는 판에 입문에 근 3년간 이 말을 당연하게 여기고 살았는데

올해에는 뭐 아주 편-안하게 추석에 쉬게 됐습니다.
(실질적 갓수라서 그렇게 됐지만-_-;;)

근 3년 저는 아래와 같은 이야기를 많이도 듣고 살았는데요.


정보를 다루는 직업인데 어떻게 빨간날을 다 노니(는 휴일 수당 없어)

정보를 다루는 직업인데 명절이라고 어떻게 다 쉬니

정보를 다루는 직업인데 어떻게 야근을 안 하니.(는 야근 수당 없어)

당연히 주말에는 당직을 해야지.(는 당직 수당 없어)

당연히 추석에도 명절 근무를 해야지.(는 명절 근무 수당+대체휴일 없어)

(...)

뭐 어느 정도로도 소명의식이 충만하신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이제 그정도로는 안 할래요.


기자라는 타이틀만 똑같을 뿐, 내부자들 같은 영화에 나오는 권력자들과
그냥 [기사노동자]로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친구들은 사실상 완전히 다른 유형의 인간이라 할 수 있습니다.
(머 똑같이 기레기라고 불리긴 하지만-_-;)

전자의 경우에는 제가 그 근처 그림자도 못 밟아봤기 때문에 전혀 모르지만, 후자의 경우에는 그래도 어느 정도는 좀 안다고 할 수 있는데

결국 그들이 체크 제대로 못한 기사, 질 낮은 기사를 생산하게 되는 것도 결국은 충분히 생각할 시간, 충분히 리프레시할 시간을 보장받지 못한 상태에서 글을 써제꺼야 하는 환경 안에 있어서-라고 저는 생각해요(+급여는 당연히 짜고)

그냥 인간 자체가 삐뚤어진 경우도 없다고는 못하겠습니다만, 세속주의가 제대로 자리잡지 못하는 공간에 다른 사상들이 파고 들고 있어서 그런 삐뚤어짐이 강화되고 있다는게 저의 의견입니다. 타 부서는 (제가 안 가봤으니깐) 모르겠는데 연예부는 확실히 좀 그게 피부로 느껴지는 면이 있어요.

잡플래닛 뉴스사 리뷰 보면서 '이게 무슨 엘리트야-_-;;'라는 생각을 정말 많이 하는데요.

알파고님이 강림하시더라도 이 직업 자체는 그럭저럭 계속 존속이 된다고 한다면
권력의 크기는 크게 줄고, 직업으로서 매력은 약간 더 올라가는게 바람직하지 않나 싶어요.

아무튼, 저는 이번 추석에 놀거고, 앞으로도 되도록이면 놀 수 있는 삶을 추구하려고 합니다.

물론 빨간날에 이런저런 이유로 못 놀 수는 있겠지만, 그게 '당연하다'고는 이 쪽 분야에 앞으로 오게 될 친구들에게 얘기해주고 싶지 않아서요.

이에 저는 올 추석에 귀여운 쌈무 영상을 보면서 알차게 보내려고 합니다.

여러분, 김쌈무 귀엽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리리컬 매지컬
19/09/07 01:38
수정 아이콘
방송국(뉴스쪽)에서 2년정도 일한적이 있는데 이쪽 오우...
남들이 놀때 더 바빠지는 직업 오우...
추석 교통대란 그림찍으려고 전날에 아예 당직실에서 자고 새벽3시에 일어나서 차 타고
고속도로로 나가던거 생각나네요....
아스미타
19/09/07 17:27
수정 아이콘
이제는 현업 아니시니.. 실물 본 아이돌 중에 누가 젤 사진빨 안받았나요?
나와 같다면
19/09/07 17:41
수정 아이콘
케이요. 화면에서는 동글큐티인데 실제로는 동글떽띠.
치열하게
19/09/08 01:42
수정 아이콘
뭐라도 챙겨줘야 야근을 하고 잔업을 할텐데.... 뒹굴뒹굴 살찌는 추석 되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513 [일반] 프로야구 심판의 문제 [26] BTK3621 20/06/02 3621 2
86512 [일반] "나쁜 짓은 해도 돼, 걸리지만 마" [37] Finding Joe7247 20/06/02 7247 6
86511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전략과 병법을 공부하는데 있어 유익한 책들 [21] 성상우2236 20/06/02 2236 2
86510 [일반] 제가 생각해본 G7참가국 확대관련 한국의 이점과 문제점 [37] 대항해시대5735 20/06/02 5735 2
86509 [일반] (삼국지) 유염, 끝내 입으로 자멸한 자 [24] 12회차 글쓰기 이벤트글곰2683 20/06/01 2683 20
86508 [일반] 최근 한국은 지표상으로 좀 더 성평등하게 바뀌었나? [115] kien6642 20/06/01 6642 1
86506 [일반] [개미사육기] 불꽃심장부족!! (사진 있어요) [64] ArthurMorgan4644 20/06/01 4644 53
86505 [일반] 돈가지고 질척거리면 사람 열받죠... [26] 공기청정기8089 20/06/01 8089 13
86504 [일반] 이젠 동물과 식물도 성인지 감수성을 적용해야 할 때인가 봅니다. [223] 치열하게10127 20/06/01 10127 38
86502 [일반] 외국인에게 '이야 한국말 잘 하네, 한국 사람 다 됐어' 가 칭찬일까? [196] 유대감8898 20/06/01 8898 23
86501 [일반] 귀여운 초코 네코 사진 [20] 소이밀크러버3564 20/06/01 3564 5
86500 [정치] 윤미향 의원은 강행돌파할 모양세네요. [435] Nexus714500 20/06/01 14500 0
86499 [일반] 개미를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63] ArthurMorgan6101 20/06/01 6101 26
86498 [일반] 배경화면으로 하면 안드로이드가 죽는 이미지? [14] 及時雨5777 20/06/01 5777 0
86497 [일반] 숲속에 숨겨진 작은 공동묘지 이야기 (미국) [17] boslex2612 20/05/31 2612 3
86496 [정치] 류호정 의원의 행보가 심히 실망스럽네요 [160] 그말싫12098 20/05/31 12098 0
86495 [일반] 유튜브 채널 4번째 삭제.. 더이상 삭제할 필요는 없겠죠? [47] 헤일로10224 20/05/31 10224 2
86494 [일반] 간송미술관이 재정난으로 보물 2점을 경매에 내놨는데 유찰되었습니다. [30] VictoryFood7945 20/05/31 7945 3
86493 [정치] 대학등록금과 합리적 복지/규제. [31] kien3796 20/05/31 3796 0
86492 [일반] 한국 성씨 가문들의 문장(대통령과 재벌가의 문장) [45] 대항해시대6793 20/05/31 6793 3
86491 [일반] [장문, 수정] 자기만의 세계를 넘어서려는 어느 극한의 아싸 이야기 [26] 데브레첸3187 20/05/31 3187 19
86490 [일반] 삼국지 각편의 정사 취급에 대해 구당서, 신당서는 어떻게 기록하나? [12] 서현123189 20/05/30 3189 28
86489 [일반] 방탈출카페 이야기 [44] 바둑아위험해6039 20/05/30 6039 1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