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07 01:03:31
Name 나와 같다면
Subject [10] 이제 추석에는 좀 놀아야지
“기자가 어떻게 빨간날이라고 노냐”

어찌저찌 인터넷신문이라는 판에 입문에 근 3년간 이 말을 당연하게 여기고 살았는데

올해에는 뭐 아주 편-안하게 추석에 쉬게 됐습니다.
(실질적 갓수라서 그렇게 됐지만-_-;;)

근 3년 저는 아래와 같은 이야기를 많이도 듣고 살았는데요.


정보를 다루는 직업인데 어떻게 빨간날을 다 노니(는 휴일 수당 없어)

정보를 다루는 직업인데 명절이라고 어떻게 다 쉬니

정보를 다루는 직업인데 어떻게 야근을 안 하니.(는 야근 수당 없어)

당연히 주말에는 당직을 해야지.(는 당직 수당 없어)

당연히 추석에도 명절 근무를 해야지.(는 명절 근무 수당+대체휴일 없어)

(...)

뭐 어느 정도로도 소명의식이 충만하신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이제 그정도로는 안 할래요.


기자라는 타이틀만 똑같을 뿐, 내부자들 같은 영화에 나오는 권력자들과
그냥 [기사노동자]로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친구들은 사실상 완전히 다른 유형의 인간이라 할 수 있습니다.
(머 똑같이 기레기라고 불리긴 하지만-_-;)

전자의 경우에는 제가 그 근처 그림자도 못 밟아봤기 때문에 전혀 모르지만, 후자의 경우에는 그래도 어느 정도는 좀 안다고 할 수 있는데

결국 그들이 체크 제대로 못한 기사, 질 낮은 기사를 생산하게 되는 것도 결국은 충분히 생각할 시간, 충분히 리프레시할 시간을 보장받지 못한 상태에서 글을 써제꺼야 하는 환경 안에 있어서-라고 저는 생각해요(+급여는 당연히 짜고)

그냥 인간 자체가 삐뚤어진 경우도 없다고는 못하겠습니다만, 세속주의가 제대로 자리잡지 못하는 공간에 다른 사상들이 파고 들고 있어서 그런 삐뚤어짐이 강화되고 있다는게 저의 의견입니다. 타 부서는 (제가 안 가봤으니깐) 모르겠는데 연예부는 확실히 좀 그게 피부로 느껴지는 면이 있어요.

잡플래닛 뉴스사 리뷰 보면서 '이게 무슨 엘리트야-_-;;'라는 생각을 정말 많이 하는데요.

알파고님이 강림하시더라도 이 직업 자체는 그럭저럭 계속 존속이 된다고 한다면
권력의 크기는 크게 줄고, 직업으로서 매력은 약간 더 올라가는게 바람직하지 않나 싶어요.

아무튼, 저는 이번 추석에 놀거고, 앞으로도 되도록이면 놀 수 있는 삶을 추구하려고 합니다.

물론 빨간날에 이런저런 이유로 못 놀 수는 있겠지만, 그게 '당연하다'고는 이 쪽 분야에 앞으로 오게 될 친구들에게 얘기해주고 싶지 않아서요.

이에 저는 올 추석에 귀여운 쌈무 영상을 보면서 알차게 보내려고 합니다.

여러분, 김쌈무 귀엽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리리컬 매지컬
19/09/07 01:38
수정 아이콘
방송국(뉴스쪽)에서 2년정도 일한적이 있는데 이쪽 오우...
남들이 놀때 더 바빠지는 직업 오우...
추석 교통대란 그림찍으려고 전날에 아예 당직실에서 자고 새벽3시에 일어나서 차 타고
고속도로로 나가던거 생각나네요....
아스미타
19/09/07 17:27
수정 아이콘
이제는 현업 아니시니.. 실물 본 아이돌 중에 누가 젤 사진빨 안받았나요?
나와 같다면
19/09/07 17:41
수정 아이콘
케이요. 화면에서는 동글큐티인데 실제로는 동글떽띠.
치열하게
19/09/08 01:42
수정 아이콘
뭐라도 챙겨줘야 야근을 하고 잔업을 할텐데.... 뒹굴뒹굴 살찌는 추석 되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054 [일반] NBA 판타지 리그 모집합니다 [34] bifrost1980 19/10/09 1980 2
83053 [정치] 홍콩 시위에 대한 정부의 입장 [105] 나디아 연대기9355 19/10/09 9355 0
83052 [일반] 나만의 한글날 특사(?) [10] 회전목마2199 19/10/09 2199 2
83051 [일반] [NBA] 돈보다 원칙을 택한 느바 [77] 흙수저9416 19/10/09 9416 24
83050 [일반] 부국제 추천작(두 교황, 결혼 이야기) [5] 물만난고기1519 19/10/09 1519 1
83049 [일반] (삼국지)팽양, 교만함으로 스스로를 파멸시키다 [15] 글곰3021 19/10/09 3021 17
83048 [일반] 조커가 아니라 파커였다면? (조커의 배경은 몇년도 일까요?) [5] 박진호2643 19/10/09 2643 2
83047 [일반] 자기야 사랑해 [10] 자기야사랑해2454 19/10/09 2454 3
83046 [일반] 닉네임을 바꿨습니다. [129] VictoryFood4980 19/10/09 4980 5
83045 [일반] (주식글)저의 투자론 [17] 주본좌2685 19/10/08 2685 7
83044 [일반] 페이코우리체크카드가 발급 중단되네요. [17] 은여우5623 19/10/08 5623 0
83043 [정치] 무고하고 순결한 피가 강물처럼 흐르길 [26] 개념적 문제4822 19/10/08 4822 0
83042 [일반] [일상글] 화요일 밤 아내와 와인 한잔 [17] aurelius2380 19/10/08 2380 1
83041 [일반] 내 빨대 뽑지 마라 [23] 츠라빈스카야3972 19/10/08 3972 9
83040 [일반] 먹고 살려니 어쩔 수 없이 침묵해야한다는 말 [83] 개념적 문제6643 19/10/08 6643 18
83039 [정치] 中 압박 거셀수록 미소 짓는 차이잉원 [21] 나디아 연대기5692 19/10/08 5692 0
83038 [일반] 제 사진을 찍는게 무섭네요 [12] 메자이의 학점약탈자3768 19/10/08 3768 1
83037 [일반] 내가 아이에게 가르친 투자와 트레이딩의 차이 [16] KBNF3695 19/10/08 3695 6
83036 [정치] 홍콩 시위에 NBA가 '흔들'? 미 정치권 "사과 왜했어?" [82] 청자켓8750 19/10/08 8750 0
83035 [일반] 재수없게도 찾아온 사랑은.. [20] 짹짹3486 19/10/08 3486 4
83034 [일반] 서브폰에 기본료 0원 알뜰폰 요금제 2개 사용 [25] 프란넬4170 19/10/08 4170 0
83033 [정치]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가 제대로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83] ArcanumToss6334 19/10/08 6334 0
83032 [일반] 투자와 트레이딩의 차이 [33] 청운지몽3732 19/10/08 3732 1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