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05 23:46:05
Name 3.141592
Subject [정치] 유급에 관한 어떤 기억
정치와는 직접적으로 상관없는 글이지만 그냥 정치얘기 나올거 같아서 정치 카테고리로 씁니다. 제가 겪은 일입니다.

1.A는 해당 대학(A가 다니는 학과 말고 다른 학과의) 교수 아들이었다.

2.A는 공부를 못했다.

3.A는 이미 전년도에 유급위기를 가까스로 벗어난적이 있었다.

4.유급위기를 벗어날 때에 빡빡하기로 소문난, 부모와 친한 다른 교수 B가 이례적으로 재시험 없이 최하점 C+를 보장해주었다. 그렇게 살아났다.

5.당해년도 1학기에도 A는 유급 위기였다.

6.또 다른 교수 C가 당해년도부터 개설하게 된 과목이 있었다.

7.교수 C 역시 깐깐하기로 유명한 교수였다

8.A는 그 과목의 족보(????????)를 혼자 공부하다가 모종의 이유로 들켰다.

9.난리가 났지만 한국식 정이 발휘되어 어떻게 덮이고 당학기 유급도 안당하고 A는 휴학하고 1년뒤 복학하여 잘먹고 잘살고 있다고 한다.

뭐 그냥 술 마신 김에 한국 현실이 이렇다고 쓰고 싶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센터내꼬야
19/09/05 23:49
수정 아이콘
비일비재한 일인거 같네요.
호느님
19/09/05 23:52
수정 아이콘
개인의 단편적인 경험이 한국의 현실이다라고 하는건 너무 비약인 것 같고 A의 부친이 개입을 했는지는 알 수가 없는거 같네요
3.141592
19/09/05 23:55
수정 아이콘
굳이 더 자세한 정황은 안 썼는데 A 본인 입으로 말한 상황설명상 문제 빼돌리는것부터 개입한게 맞긴 합니다.
참돔회
19/09/05 23:58
수정 아이콘
이런 것도 다 적폐죠.
싸그리 다 전수조사해서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cluefake
19/09/05 23:58
수정 아이콘
뭐 저희 학과에도 1.7 연속 두번 살아난 로열이 있긴 합니다.
불타는로마
19/09/06 00:04
수정 아이콘
로열이라는 단어가 괜히 있는게 아니죠.
19/09/06 00:07
수정 아이콘
공공의 적에서 자기를 찌른 아들 손톱을 삼키는 어머니처럼 못난 자식이라도 잘 되도록 힘을 쓰는 것이 보통 상식이겠죠. 한국 현실이라서가 아니라 다만 힘이 얼마나 더 있느냐에 따라서 커버쳐주는 능력이 차이가 있을뿐이지 내새끼 챙기는 데는 다른 사람의 사정형편을 염두하기 어려운 것이 오히려 당연한 것이 아닌가 싶네요. 교육이나 유명인사들 자식 청탁 사건들이 점점 논란이 되면서 조금씩 당연하지 않은 것처럼 교육되는 것일뿐.
19/09/06 00:08
수정 아이콘
이런거 좀 없애라고 적폐청산하라고 세워놨더니 하는 짓들은..
참돔회
19/09/06 00:44
수정 아이콘
그런 면에서, 골드만삭스 뉴욕본사 취직한 미 시민권자 아들을 굳이 입사 포기시켜가며 해병대 입대시킨 동양대 총장님이 정말 대단해 보입니다

그리고 조국일가의 행동은 정확히 그 반대에 있네요
할 수 있는 한도 내에서 정말 최선을 다해 지위의 세습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뭐 여기까진 부모로서 당연한 거기도 한데..
여러 불법정황들중 하나라도 진실로 밝혀지면 그건 평범한 “힘 있는 부모”에서 벗어난 거겠죠
19/09/06 05:56
수정 아이콘
그놈의 '당연' 소리 좀 그만 하면 안되나요?

사람이 돈안주고 일꾼 부리고 싶은건 '당연'한거고 여태껏 관례로 이어져 왔으니 신안염전에 정신지체 장애인들을 강제노동 시켜도 된다고 하면 학을 뗄 사람들이...

지금 당연한거 처럼 보여도 나중에 시간이 흐르면 당연하지 않은게 돼요. 그 흐름을 만들려면 지금 처럼 적나라하게 드러난 사례는 커버치지말고 엄히 처분하면 되고요.
19/09/06 08:42
수정 아이콘
염전노예처럼 불법으로 했으면 차라리 쉽겠지만 다만 소위 금수저 계급아 하는 방식이 편법이나 제도를 잘 이용하는 것이라는 것에서 처분이 아니라 부끄러운 짓이라는 인식을 뿌리심어야 해서죠
서린언니
19/09/06 08:50
수정 아이콘
전원책 변호사가 이런말 했죠 [대한민국은 마피아 문화]
19/09/06 09:27
수정 아이콘
조국 자녀의 논문 문제와 대비되겠네요. 이렇게 큰 폭풍이 한번 불었으니 이제부터는 상류층에서 자녀부분에 일반 국민들 시선을 좀 더 고려하게 되겠죠.
19/09/06 09:40
수정 아이콘
문재인, 조국 지지자들한테는 적법한 행동이라 아무 문제 없는 행동들이네요 크크크
곽철용
19/09/06 11:39
수정 아이콘
비일비재하고
A아버지가 법무부 장관을 하면 안되겠죠
강미나
19/09/06 21:17
수정 아이콘
이렇게 당연한 게 많은 나라에서 기업가가 말 몇마리 주는 거에는 왜 그렇게 분개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 사람들이 어리숙했던건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470 [정치] 투병 노태우 '5.18 참회의 꽃'···장남 노재헌 통해 묘지 헌화 [45] 강가딘4902 20/05/29 4902 0
86469 [정치] 윤미향의원에게 던저야 할 핵심을 찌르는 질문 하나 [40] 79년생5861 20/05/29 5861 0
86468 [일반] 네이버멤버십 ‘월 4900원’ 확정 [92] 及時雨9078 20/05/29 9078 3
86467 [정치] "김홍걸이 집안 뒤통수 쳐…노벨상 상금까지 털어갔다" [91] 미뉴잇8758 20/05/29 8758 0
86466 [일반] 자녀의 문제에 과민반응하는걸 당연시 하는 사회 [69] nada825128 20/05/29 5128 21
86465 댓글잠금 [일반] 순위조작 안준영 1심 징역 2년 선고, 김용범CP 1년 8개월 선고 [356] 어강됴리10466 20/05/29 10466 4
86464 [정치] 윤미향 당선인이 입장 발표를 했습니다. [437] 덴드로븀16516 20/05/29 16516 0
86463 [일반] 수도권 코로나 확진자 추이 업데이트 (5/29) [36] 손금불산입5248 20/05/29 5248 3
86462 [일반] 무려 '4개의 외국군대'가 주둔해있는 키프로스 섬 [22] 대항해시대4388 20/05/29 4388 14
86461 [일반] 게임 좋아하는게 뭐 어때서 [94] 뒹구르르4258 20/05/29 4258 41
86460 [일반] 미운 네 살이 앓고 있는 병들 [66] 비싼치킨4742 20/05/29 4742 35
86459 [일반] [역사] 건축으로보는 기독교 성당의 역사 [7] aurelius1263 20/05/29 1263 8
86458 [일반] 미국 인종차별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비극적인 사건: 46세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 [75] 랜슬롯9149 20/05/29 9149 28
86457 [일반] 한국(KOREA)형 주류모델(8) [33] 성상우1841 20/05/29 1841 7
86455 [일반] 여자가 남자보다 급여가 적은 이유. (경험담) [272] 움하하16639 20/05/28 16639 30
86454 [일반] 코로나 이후의 고등학교 생활 [72] 피잘모모7292 20/05/28 7292 31
86453 [정치] 경기도 계곡 철거 전후사진 비교 [82] 대항해시대9470 20/05/28 9470 0
86452 [정치] 장자연씨와 관련된 기자 사건 대법원 무죄가 났습니다. [32] 맥스훼인7478 20/05/28 7478 0
86451 [일반] 여러분 제가 몸짱이되었습니다. [46] 차기백수7390 20/05/28 7390 19
86450 [일반] 혹시 나도 젊은 꼰대는 아니었을까? [18] esotere4315 20/05/28 4315 7
86449 [일반] 로(Law)이론 [43] 성상우2422 20/05/28 2422 6
86448 [일반] 코로나 대책은 바뀌어야 한다. [100] 포스9809 20/05/28 9809 7
86447 [일반] 고대 이스라엘의 유일한 여왕.... [15] 표절작곡가5168 20/05/28 5168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