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9/02 12:06:30
Name 밀리어
Subject 윤석열검찰총장 관련 글이 내려가서 올리는글
윤석열의 행보
-1991 사시 합격
-1994 사법연수원 수료후, 대구지방검찰청 검사
-1996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 검사
-1997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검사
-1997 (김대중정부)박희원 뇌물수수혐의로 수사
-1999 서울지방검찰청 검사
-2001 부산지방검찰청 검사
-변호사로 잠시 있다가 적성안맞아서 검찰로 복직
-2002 (노무현정부)안희정,강금원 수사
-2003 광주지방검찰청 검사, 2002년 대선 불법대선자금 수사팀 검사
-2005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검사
-2006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감찰연구관
-2006 현대자동차 비자금 수사중 사직서내밀고 당시 정상명 검찰총장에게 정몽구회장 구속수사해야한다고 조언.
-2008(이명박정부) BBK특검 파견검사
-2008 대전지방검찰청 논산지청장
-2009 대구지방검찰청 특별수사부 부장검사
-2010 대검찰청 중수 2과장
-2011 대검찰청 중수 1과장
-2012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별수사 제1부 부장검사
-2013 수원지방검찰청 여주지청장
-2013 (박근혜정부) 국정원 여론조작 수사. 수사과정에서 국정원 압수수색.
-2014 대구고등검찰청 검사
-2016 대전고등검찰청 검사,박근혜게이트를 수사. 국정원 압수수색,체포영장 청구사실을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다며 수사팀에서 배제됨.
-2017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청구.
-2018 양승태 대법원장 사법농단의혹 수사
-2019 승리게이트 수사
제 43대 검찰총장. 현재 조국 수사.

이정도 움직임이라면 검찰개혁은 윤석열을 믿고 가면될텐데요

조국의 동생과 처남의 자택을 압수수색한걸로 보면 조국임명에 반대하는 국민들이 조국 딸에 대한 비판이 대부분인것과는 달리 사모펀드나 웅동학원에 정조준하는 모습입니다.

7월에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윤석열은 상기한대로 오랜기간에 축적된 경력과 청와대, 행정부, 집권세력의 의혹에 대해 수사한 능력도 있고 경험이 풍부하며 딱히 어느 색깔이 있지는 않습니다.  조국과는 대립인 상황이지요. 문재인은 조국을 끌어안다가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는데 2030남자들의 하락은 뼈아프다는걸 갈수록 체감하게 될겁니다. 문재인의 굳건한 콘크리트 지지자들인 호남도 언제까지 갈순 없습니다. 조국과 윤석열 손에 둘다 쥘수도 없습니다.문재인은 조국이 아니라 윤석열이 필요할것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9/02 12:17
수정 아이콘
윤석열이 아무리 올바른 사람이라고 해도 검찰을 외부에서 견제할 힘은 필요하죠
마바라
19/09/02 12:24
수정 아이콘
조국은 낙마해도 되는데
공수처는 만들었으면 좋겠는데 그것까지 물건너 갈까봐 염려되네요
19/09/02 12:24
수정 아이콘
저는 검찰출신은 검찰개혁이 불가능하다고 보는 입장이라 외부인이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조국이 괜찮다고 생각했었는데 ㅠㅠ
적울린 네마리
19/09/02 12:24
수정 아이콘
조직 내에서 스스로 조직을 개혁한다.??
아무리 대쪽같은 총장이라도 조직내에서의 조직적반발은 쉽게 제압되긴 힘들 겁니다.
타협하기 마련이고 그간의 경험들이 얘기해주고 있죠.
19/09/02 12:27
수정 아이콘
윤석열 총장이 장기적으로 재직할 수 있는 시스템도 아닐 뿐더러
민주주의는 한명의 유능한 철인에게 의지해서는 안되는 시스템이지요

검찰의 수장이 현재 정권의 색이 물들지 않은 중립성이 강하다는 점에 있어 검찰에 관한 사법개혁의 적기라고 봅니다.

사족으로 다른 사법개혁의 주무 부처에도 이에 버금가는 인물이 수장이 되었으면 하네요
ArcanumToss
19/09/02 12:28
수정 아이콘
공수처, 국민소환제 두 개는 꼭 이뤄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벌써2년
19/09/02 12:28
수정 아이콘
전 이번 조국 건 이후 공수처 반대로 돌아섰습니다.
조국 같은 사람이 주도하는 공수처라 신뢰가 안가요.
일각여삼추
19/09/02 12:30
수정 아이콘
조국 같은 인물이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안 하느니 못한 검찰 개혁인 듯합니다.
19/09/02 12:31
수정 아이콘
문체가 어디서 많이 보던 문체네요.
어차피 조국은 임명될꺼고 그때부터 재밌겠네요.
나경원건도 포함해서 다 파헤치는지 법무부 장관만 파헤쳐서 식물장관 만들려는 속셈인지
두고보면 알겠죠.
마바라
19/09/02 12:31
수정 아이콘
공수처장은 따로 뽑을텐데요 뭐
문재인정부 초기에 국민들이 가장 원하는 개혁이 검찰개혁이었고 그 핵심이 공수처였는데
이제는 흐지부지 되어가는 느낌이라

저도 조국은 낙마하는게 맞다는 입장인데
돌이가는걸 보니 강행하겠네요
ArcanumToss
19/09/02 12:32
수정 아이콘
누가 해도 해야 할 일입니다.
stowaway
19/09/02 12:32
수정 아이콘
윤석열 총장님이 초대 공수처장으로 제일 적합한 인물이긴 하죠.
강호금
19/09/02 12:40
수정 아이콘
조국은 강행하고 정작 사법개혁은 흐지부지 되는 결론이 될꺼 같습니다.
ArcanumToss
19/09/02 12:44
수정 아이콘
'공수처와 검찰 개혁을 하려는 자 vs 저지하려는 자'의 싸움이 진행중인데 검찰 내부의 쥐들이 정보를 자꾸 흘리고 있다고 봅니다.
'공수처와 검찰 개혁에 반대하는 검찰 세력'이 언론과 자유당과 짬짜미가 되어 있다고 봐야죠.
이쥴레이
19/09/02 12:44
수정 아이콘
비밀의숲 같은 시나리오가 필요하기는 하죠.
초코타르트
19/09/02 12:45
수정 아이콘
검찰이 권력 앞에서 어떻게 되는지는 지금까지 많이 보여줬고 한 사람만으로 크게 바뀌지 않을거란 생각이 들긴합니다.
공수처 같은게 필요하긴 할텐데 공수처가 과연 잘 돌아갈지 궁금하긴하네요.
공수처장과 공수처 소속 검사의 문제는 결국 현 검찰과 같으니까요.. 결국 현 검찰의 문제를 공수처가 그대로 가져가는게 아닌지라는 걱정은 들어요.
공수처내 검사 인재풀을 계속 유지한다면 고인물은 썩을 것이고 검찰과 인사교류가 잦아진다면 검찰과 다를 바가 없어질거구요.
처장 임명과정도 추천위 리스트랑 대통령 임명이라는 것 보면 조금 불안하기도 합니다.
권한도 처음 계획과 달리 애매해진 감이 있고.. 공수처도 영 감이 안잡히네요. 물론 있는게 무조건 낫다고 생각은 합니다.
단지 만들 때 잘 만들지 않으면 허울뿐인 조직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봐요.
지금 검찰총장과 국세청장이 대통령의 양칼인데 잘못하면 공수처장까지 삼도류가 될수도 있단 생각이 듭니다
강미나
19/09/02 12:48
수정 아이콘
지금 공수처 법안대로면 공수처장 심의위원회에서 추천해서 대통령이 임명하는걸텐데
이번 조국 건에서 문대통령하는 거 보면 전 못믿겠습니다.
六穴砲山猫
19/09/02 12:57
수정 아이콘
사법개혁, 공수처 설치 둘 다 반드시 해내야 될 과업이죠, 조국 임명을 반대하는 입장에서도 사법개혁을 하지 말자는게 아닙니다. 다만 조국이 그 책임자로 적합한 인물인가?? 라는 문제에 있어 부적격자로 보인다는 거죠.
벌써2년
19/09/02 12:58
수정 아이콘
법무부 장관 되면 아무래도 영향력이 크겠죠.
게다가 자한당 총선 폭망삘이라 국회도 민주당이 다수당 될텐데, 현재 민주당 영끌 쉴드의 한 가운데에 조국이 있고, 대통령은 강행의지 보이고요.
반면 조국 조사한다고 윤석열은 민주당 지지자들에겐 역적 분위기. 가리지 말고 조사하라더니 정작 그 칼끝이 자기들 겨누니 불편해하죠.
이런 상황이라 공수처에 점점 회의적이 되네요.
무엇보다 저도 대통령 이젠 못 믿겠습니다.
참돔회
19/09/02 13:01
수정 아이콘
그런데 이렇게 위선에 차서 남에겐 살벌하지만 자기에겐 한없이 관대한 사람이 주도하는 개혁이라....
절대 령이 설리가 없죠
마바라
19/09/02 13:01
수정 아이콘
문대통령이 국민 절반 이상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막무가내식 밀어붙이기로 임명을 강행하려는 모습은 
저도 참 실망이고 당황스럽습니다만 

문대통령이 천년만년 대통령할건 아니니 
그래도 이번에 제도를 만들어놓지 않으면 
앞으로 검찰의 기소독점을 깰 기회가 다신 안올것 같아서요
19/09/02 13:09
수정 아이콘
검찰총장 직선제가 차라리 나을듯
벌써2년
19/09/02 13:10
수정 아이콘
전 민주당 지지자는 아니지만 그래도 문재인에게 이런 건 하지 않을거다. 이건 지킬거다 하는 일종의 리스펙이 있었거든요. 이게 조국건 바라보며 다 사라졌어요.
‘조국도 못 버리면서 무슨 사법 개혁? 저거 다 말뿐 아니야? 내 사람 걸리면 봐주고 상대만 치려고?’ 이게 요새 드는 솔직한 심정입니다.
홍승식
19/09/02 13:10
수정 아이콘
사법개혁에 찬성하지만 조국이 만드는 사법개혁안은 못 믿겠습니다.
공수처도 대통령이 임명하더라도 추천은 국회에서 받아서 임명해야 한다고 보구요.
강호금
19/09/02 13:11
수정 아이콘
그냥 조국이 진짜 혐의가 있어서 성역없이 성실히 수사하고 있는것 뿐일수도 있죠.
이 가능성은 왜 생각을 안하는지 모르겠네요. 다른 사람도 아니고 그 윤석열인데 말이죠.
아스미타
19/09/02 13:12
수정 아이콘
공수처 설치는 문대통령의 의중이죠
조국은 그 칼 역할을 해야 하는데
적합하지 못한 사람으로 보입니다

다른 청렴한 사람을 써야 사법개혁도 더 탄력 받을 거 같아요
오프 더 레코드
19/09/02 13:13
수정 아이콘
공수처는 반드시 해야죠. 결국에 권력기관간에 견제를 해야하니까요.
그 공수처장을 윤석열로 했으면 합니다.
사악군
19/09/02 13:14
수정 아이콘
옥상옥
마바라
19/09/02 13:14
수정 아이콘
소통의 중요성을 매우 강조한 정부였는데다 도로아미타불 되었죠
이번건은 비판받아도 할말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지지자 중에서도 돌아서는 사람이 많을듯 합니다
LightBringer
19/09/02 13:20
수정 아이콘
사법개혁도 공수처도 동의하지만 그 리딩을 조국이 하는건 반대합니다 윗분 말대로 차라리 윤석열이 더 믿음직하겠네요
오스맨
19/09/02 13:32
수정 아이콘
이거 이러다가 윤석열 총장이 사법개혁하고 나중에 조국이 '그래 그거면 된거야' 짤 나오는거 아닙니까
ArcanumToss
19/09/02 13:33
수정 아이콘
정보를 흘리고 있는 걸로 봐선 그든 그의 아랫선이든지에서 그러는 걸 막지 못하거나 막을 수가 없거나라고 봐야죠.
19/09/02 13:34
수정 아이콘
다른 수사는 다 납득이 가는데 BBK 파견 검사 사건은 왜 기소 조차 못하고 끝난거져?
당시 당선자 신분으로 조사 받아서 실적을 못낸건가요? 당시에도 증거는 넘쳐 났던거 같은데
ArcanumToss
19/09/02 13:35
수정 아이콘
위선자인지 여부가 확증된 게 없죠.
어쨌든 해야 할 일은 누구든 해야 합니다.
근데 검찰이 자꾸 정보를 흘리는 걸 보면 반대 세력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는 것이라 걱정됩니다.
고기덕후
19/09/02 13:38
수정 아이콘
적폐로 적폐를 잡겠다는게 참
최초의인간
19/09/02 13:54
수정 아이콘
확증의 수준을 얼마나 높게 잡느냐는 개인차가 있을수 있지만, 교수시절 쏟아내던 스스로의 날선 비판들을 견딜만한 후보자냐고 묻는다면.. 아니라고 봐야겠죠.
참돔회
19/09/02 14:17
수정 아이콘
조국 교수님 진도가 너무너무 빠르셔서... 넘 많은 일이 지나갔습니다
위선은 그냥 확정입니다. 과거 자기가 남에게 일갈한 트윗들을 그대로 자기 자신에게 적용하면 일단 장관 후보자부터 사퇴해야 합니다. 조사 중인 것만으로도 장관직 물러나라 했었고요
남에겐 왜 교수 딸이 장학금 받냐고, 그러지 말라 일갈한 적도 있고
장학금은 성적이 아니라 가정형편 보라 한적도 있고 등등
19/09/02 14:38
수정 아이콘
공수처하나 뭐 요새보면 이게 과연 제대로 돌아갈지도 의문입니다. 그냥 권력의 칼정도로만 계속 뺑뺑이 돌아가면서 쓸것같아요. 애초에 지금 상황에서 정말 조국을 그자리에 쓰겠다면 이건 야권지지자들 뿐만아니라 일부 여권 지지자들도 인정하기 어려울텐데 말이죠. 똥묻은개가 겨묻은개 나무란다고. 이런 검찰개혁 등이 민주당이 20년 장기집권을 고민하는 과정가운데 계속 나오는 것 같아서 이게 과연 정말 사회를 위하는 건지도 의문이 듭니다. 적어도 조국은 낙마시키고 새 적임자 찾았어야 한다고 봐요.
19/09/02 14:54
수정 아이콘
"조국과 윤석열 손에 둘다 쥘수도 없습니다." 라고 하셨는데요. 이 부분은 동의가 안됩니다.
운석열은 이미 검찰총장이고, 조국은 임명되면, 그럼 둘다 쥐게 되는거 아닌가요?

"문재인은 조국이 아니라 윤석열이 필요할것입니다." 이 부분도 동의가 안됩니다.
문재인은 검찰개혁을 위해 공수처 설치를 하려고합니다.
공수처 설치 법무부장관을 통해서하려고하는데, 윤석렬은 이미 검찰총장입니다.
이 상황에서 필요한건 법무부장관에 앉힐 수 있는 조국이죠.
19/09/02 15:00
수정 아이콘
사돈에 팔촌까지 탈탈 털어 먼지 안나는 사람을 찾는 다면, 그런 사람은 없습니다.

현재 조국논란이 많아도 조국이 직접관련된게 없잖아요.
조국정도면 적합한것 같네요.
cluefake
19/09/02 15:23
수정 아이콘
조국이 개혁 주도 안 했으면 하는데, 누가 하든 아예 개혁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봅니다. 그리고 어쨌든 검찰 소속이 개혁하면 안 돼요. 윤석열은 검찰총장이라 이쪽도 원칙적으론 안 된다고 봅니다.
티모대위
19/09/02 15:28
수정 아이콘
언제까지 확증된 게 없다고 하실지....
증거가 너무 넘쳐나서 자게가 폭발할 지경인데 그게 전부 거짓이라고요?
당사자가 해명이나 제대로 하고 있으면 모를까..
아스미타
19/09/02 17:07
수정 아이콘
사돈에 팔촌까지 갈 필요도 없는데요
조국이 논란이 되는 부분은 직계비속일입니다만

공수처도입은 찬성합니다
하지만 그 적임자가 꼭 조국이 돼야할 당위는 없습니다
19/09/02 18:43
수정 아이콘
조국 사태보면 공수처라는게 그냥 정권의 칼이 될 확률이 높죠. 조국같은 인물 혹은 더 인물을 공수처장에 올리고 문재인이 휘두르는 칼로 쓰면 끔찍하겠죠. 그걸 나중에 다른 정권이 잡아도 피바람 불꺼고요. 조국임명을 강행하면서 문재인의 자신의 의도에 의문을 주게된 상황이죠.
Bartkira
19/09/02 19:00
수정 아이콘
조국은 필요 없지만 새로운 사람으로 공수처는 해야 합니다. 고여있는 권력에 파동이라도 줄 수 있으니까요
19/09/02 19:03
수정 아이콘
대통령직선제를 전두환이 주도해서 만든다고 반대할 이유가 되지는 않습니다만..
19/09/02 19:04
수정 아이콘
어차피 제도 만드는 건데요. 령이 안서면 어때요. 법으로 할건데..
19/09/02 19:06
수정 아이콘
결국 완전 포기할 때까지..
누가 지명되더라도 탈탈 털릴겁니다.
19/09/02 19:08
수정 아이콘
조국은 주도자일뿐 제도는 중립적이죠.
대통령 직선제를 전두환이 주도했다고 반대할 이유가 없듯이, 제도가 좋으면 주도자가 무슨 상관인가요. 어차피 공수처장으로 지명될 것도 아닌데.
참돔회
19/09/02 19:26
수정 아이콘
그럼 그건 굳이 조국이 해야 하나요??..
19/09/02 19:36
수정 아이콘
네. 계속 검토 해 온 책임자였으니까요.
ArcanumToss
19/09/02 20:40
수정 아이콘
그럼 전부 사실인가요?
티모대위
19/09/02 20:43
수정 아이콘
전부 사실일 필요도 없죠. 저 중의 상당수만 사실이어도 정말 흠결이 많은 것이죠.
ArcanumToss
19/09/02 20:47
수정 아이콘
그럼 거짓이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티모대위
19/09/02 20:49
수정 아이콘
제가 모든 의혹을 전부 조사해보지 못했으니 거짓이 있는지 여부는 알수 없죠.
ArcanumToss
19/09/02 20:53
수정 아이콘
티모대위 님//
그럼 확신하지 못하시는데 흠결이 많다고 하시는 거네요.
절름발이이리
19/09/03 02:51
수정 아이콘
(수정됨) 공수처가 검찰보다 정권의 칼로써 더 유용하다는 논거 없이는 무의미한 걱정이지요. 현 정권이 휘두르는 칼이 필요한 경우 그냥 검찰 장악을 하면 될 일이지, 뭐하러 잘 될지 안될지도 미지수인 공수처를 새로 만들고, 뭐하러 그걸 추진할 조국을 수사하는 소신있는 윤석열을 검찰총장 앉히는 뻘짓을 합니까.
19/09/03 07:08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왜 그렇게 능력도 검증안되고 도덕적 문제있고 말과 행실이 다르고, 문재인 연줄있는 것과 사법고시 안(못)친 것 외에 특별한거 없는 조국을 임명하려 들까요?
칼이 하나나 두개냐, 믿었던 칼이 통제를 벗어날 경우 어떻하느냐, 보여주기식으로 하나 앞에 내놓을 방패가 있는냐하는건 다르지 않을까요? 조국 입장에서는 동앗줄도 문재인 빼고 없어보이던데.
절름발이이리
19/09/03 09:01
수정 아이콘
그냥 공수처 신설의 의지가 강하다 정도면 설명됩니다. 오버하지 맙시다.
19/09/03 09:34
수정 아이콘
윤석렬이 조국, 나경원 이번에 둘다 보내면 인정할텐데... 이런일은 안벌어지겠지요.
19/09/03 10:07
수정 아이콘
자기가 보고 싶은대로 보고 뭉개는 걸수도 있죠. 축소은폐하지 맙시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3026 [일반] 의학, 병원 정보를 올바르게 판단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79] 마법거북이5206 19/10/07 5206 2
83025 [정치] [단상] 문재인과 민주당 정권의 미래 [258] aurelius13399 19/10/07 13399 0
83024 [일반] 스크린 밖으로 따라 나온 조커 [12] 울림요정5517 19/10/07 5517 2
83023 [일반] 아이폰 유저가 적어보는 애플 생태계를 떠나기 어려움에 대한 진지한 고찰. [176] 랜슬롯9492 19/10/07 9492 12
83022 [정치] 맨큐가 본 앤드류 양과 앨리자베스 워렌의 세금안 [28] chilling3374 19/10/07 3374 0
83020 [일반] 부기영화 툰 및 동인지가 왔습니다. [27] SkyClouD4686 19/10/07 4686 1
83019 [일반] 한달정도 PGR 활동을 자제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질까 합니다. [31] 진선미7481 19/10/07 7481 4
83018 [일반] 누가 장애인인가 [48] Secundo6558 19/10/07 6558 22
83017 [일반]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끝나야 하는 이유 [25] 썰렁마왕5866 19/10/07 5866 5
83016 [일반] 동성애는 유전일까? 에 대한 과학적 대답 [57] Sunsu6746 19/10/07 6746 7
83015 [정치] 세월호 재수사에 대한 국민의 열망(검찰이 진정 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 [103] 진선미8228 19/10/07 8228 0
83014 [정치] 검찰의 공소장 변경의 법률적 문제점 정리 [64] ArcanumToss5096 19/10/07 5096 0
83013 [일반] [MLB] 류현진의 2019 시즌 정리.jpg [17] 김치찌개5546 19/10/06 5546 3
83012 [일반] 월급쟁이의 하이라이트는 무엇일까요? [74] umc/uw6913 19/10/06 6913 3
83011 [일반] <조커>가 위험한 영화인 이유 [107] 마스터충달9395 19/10/06 9395 34
83010 [정치] 스톡홀름 북미실무협상이 결렬되었습니다. [204] 아유16119 19/10/06 16119 0
83009 [일반] (가)피지알벌점관리시스템 아이디어 [14] 홍승식2400 19/10/06 2400 1
83008 [일반] 사회초년생들 타깃의 sbs, mbc 유튜브 채널 [7] style7389 19/10/05 7389 0
83007 [일반] 엄마가 되었습니다. [82] 로즈마리7290 19/10/05 7290 69
83006 [일반] 하이 빅스비 [9] 어느새아재4619 19/10/05 4619 32
83005 [일반] 신고 기능 악용을 막기 위한 방안이 있을까? [42] Quantum213017 19/10/05 3017 2
83004 [일반] 객관식 선택지로 정리해본 정치글 관리 방법(사지선다) [61] Theodore2842 19/10/05 2842 1
83002 [정치] 조국은 교수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까? [78] 물멱8238 19/10/05 8238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