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8/31 10:24:03
Name 성상우
Subject [일반] 한국(KOREA)형 제품모델 (수정됨)
한국(KOREA)형 제품모델

어렸을때 대구 황금동에 있을때 아버지께서 사진관과 함께 보석방을 운영하셨다. 보석방에는 온갖 보석들이 있었는데 여러 손님들이 오셔서 물건을 사가시곤 했다. 아버지께서는 자수성가를 하셨고 손재주가 뛰어나셔서 여러가지 일을 감당하실수가 있었다. 지금도 백화점이나 책, 잡지등에서 보석을 볼때마다 그때의 일이 생각난다. 보석들중에서는 다이아몬드가 으뜸이고 가장 인기있는 보석중에 하나이다. 서양카드에 보면 또 마크중에 다이아몬드가 있다. 일단 한국(KOREA)형 제품모델을 설명하기 전에 배경이 되는 서양카드에 대해서 이야기하고자 한다.

트럼프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한 서양카드는 원래는 동양에서 고안된 것이었는데 13세기 무렵 실크로드를 따라 서양에 전래된 후로 많은 발전을 보게 되었다. 처음에는 각각 성배(聖杯)와 칼, 화폐 그리고 곤봉을 나타내던 네 종류의 패가 시간이 지나면서 차례로 하트, 스페이드, 다이아몬드, 그리고 클로버로 형상화되었으며, 17세기에 이르러서는 그림의 주인공들도 당시 유럽의 대표적인 왕가를 모델로 하게 되었다. 하트는 프랑스의 부르봉왕가, 스페이드는 합스부르크왕가, 다이아몬드는 잉글랜드의 스튜어트왕가, 그리고 클로버는 북방의 사자 스웨덴 왕실을 상징하고 있었다.

앞의 내용은 오세용작가의 '베니스의 개성상인'에서 발췌한 부분이다. '베니스의 개성상인'은 조선의 개성상인인 유승업이라는 주인공이 임진왜란에 포로로 일본에 끌려갔다가 이탈리아의 프란체스코 카를레티와 함께 이탈리아로 건너가 베니스의 대상인으로 성장하고 활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베니스의 개성상인'에서 주인공인 유승업은 당시 세계무역의 중심지였던 베니스에서 안토니오 코레아라는 이름으로 활동한다. 오세영작가의 '베니스의 개성상인'은 네델란드의 화가 루벤스의 '한복을 입은 남자'을 보고 작가가 영감을 얻어 집필한 픽션소설이다.    

또 서양카드에 대한 더 상세한 설명을 위해서 두산백과사전에서 발췌한 내용을 인용하도록 하겠다. 카드는 실내게임용구의 하나로 정식 명칭은 플레잉 카드(playing card) 또 트럼프(trump)라고도 하는데 이 말은 카드 용어로서 으뜸패를 뜻하므로 잘못된 호칭이다. 보통 52장의 카드와 1~2장의 조커(joker)가 1벌로 되어 있다. 52장의 카드에는 스페이드(spade), 하트(heart), 다이아몬드(diamond), 클럽(club)의 4가지 중 한 마크가 붙어 있다. 이 마크를 카드 용어로는 수츠(suits)라고 한다.

각 수츠에는 A(ace), K(king), Q(queen), J(jack), 10, 9, 8, 7, 6, 5, 4, 3, 2의 13매가 있으므로 4개의 수츠를 합하면 52장이 된다. K, Q, J를 그림카드라고 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A와 10도 그림카드로 취급한다. 기원에 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으나, 동양에서 발생하여 유럽으로 전해졌다는 점에서는 거의 일치하고 있다. 각 기원설을 들면 다음과 같다.

첫째, 중국에서 점을 칠 때 쓰던 화살이 놀이나 점을 치는 데 사용되는 막대기로 변했고, 종이가 발명됨에 따라 카드가 만들어졌다는 설이 있다. 둘째, 카드와 장기가 유사점이 많다는 것을 근거로 하여 장기가 인도에서 발명된 것이 거의 확실하므로 카드도 인도에서 발생하였다는 설이다. 셋째, 18세기에 쿠르 드 제블랭(Court de Gebelin)이 제기한 이집트 기원설이다. 제블랭은 22장의 타로카드를 카드의 기원으로 보았는데, 타로카드를 일종의 상형문자이며 이집트 고대서적의 변형인 우의화(寓意畵)로 보았다.

역사를 살펴보면 유럽에서는 대항해시대가 있었고 또한 유럽의 제국주의 열강이 뻗어나가는 시기가 있었다. 이런 치열한 경쟁속에서 영국은 적극적으로 해외를 개척하여 세계각지로 진출하였고 인도를 차지하는등 세력을 확장하고 경쟁에서 승리하여 대영제국으로서 세계를 움직였다. 영국은 포르투갈과 에스파냐와 네델란드등 많은 강력한 경쟁국가들이 있었는데 모두 이겨내고 영국은 세계중심국가가 되었다. 가장 강력한 세력중의 하나였던 프랑스의 황제 나폴레옹1세도 영국을 중심으로 한 연합국의 견제에 무릎을 끓고 말았다.

역사에서 영국은 너무나 위대한 강대국이었으며 '해가 지지 않는 나라'라는 이름을 얻었고 대영제국으로 전세계에 엄청난 영향력을 미쳤다. 이런 역사를 생각할때 나는 한국이 영국과 같이 세계중심국가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카드에서 영국을 의미하는 다이아몬드를 사용해 다이아몬드형주사위를 착안하였다. 다이아몬드형주사위는 다이아몬드형태에 각 면에 숫자가 그려져 있는 주사위이다.

나는 한국이 반드시 영국과 같이 여러 경쟁국가들과의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하고 세계중심국가가 되리라고 확신하고 한국을 한량없이 축복한다. 그리고 또한 한국이 일본과 같은 주변 여러국가들과의 경쟁에서도 반드시 승리할거라고 확신한다. 왜냐하면 한국민족의 우수성과 무한한 잠재력을 생각하기 때문이다. 한국은 오천년역사를 가지고 있고 빛나는 문화유산을 이룩했으며 수많은 외침과 어려움속에서도 꾿꾿히 견뎌내었다. 한국은 많은 고난속에서 인고하였고 이제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으려고 하고 있다. 앞으로의 역사에서 반드시 한국의 시대가 온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캐모마일
19/08/31 10:56
수정 아이콘
오 엄청난 의식의 흐름속에서 예언을 하셨다!
김솔로_35년산
19/08/31 11:00
수정 아이콘
누구보다 한국을 사랑하는 성상우님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해주세요.
Zodiacor
19/08/31 11:06
수정 아이콘
1줄요약
-아무튼 한국이 최고임
메가트롤
19/08/31 11:51
수정 아이콘
가을이 오나봅니다
추천 박고 갑니다
외력과내력
19/08/31 11:55
수정 아이콘
착안 되게 좋아하시네요. 실천해 보신 것 있나요?
벙아니고진자야
19/08/31 13:11
수정 아이콘
#상우님을 국회로
아프리카왕달팽이
19/08/31 13:32
수정 아이콘
그래서 한국형 제품모델의 종류는 다음편에 나오나요?
성상우
19/08/31 13:50
수정 아이콘
여러 관심과 지적에 대해서 감사합니다. 한국을 사랑한다고 해주시고 법무부장관으로까지 생각해주시다니 진심으로 축복합니다. 앞으로의 시대에 정말 한국이 최고가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요즘 여름이 가고 기온이 떨어져서 며칠전부터 확실히 날씨가 서늘해짐을 느낍니다. 추천해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착안은 많이 했는데 아직까지 실천해보지는 못했습니다. 다음에 꼭 실천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지적과 의견에 대해 감사합니다. 저를 국회로까지 생각하신다니 진심으로 축복합니다. 한국(KOREA)형 제품모델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계속적으로 나올 것으로 생각하고 한국(KOREA)형은 계속 고민하고 구상하고 있습니다. 격려와 지적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안초비
19/08/31 14:09
수정 아이콘
항상 글 잘 읽고 있습니다
19/08/31 17:21
수정 아이콘
저는 궁금한게 조회수에 연연하실지가 궁금합니다 점점 사람들이 익숙해지면서 반응이 적어지는 상황인데
성상우
19/08/31 20:43
수정 아이콘
계속적으로 글에 대해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료를 더욱 풍성하게 준비하기 위해 도서관의 자료를 대출해서 사용하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저는 책을 대출할때 대구 중앙도서관과 대구 동부도서관을 자주 이용하는 편입니다. 사서분들께서 모두 친절하시고 책을 찾지 못할때는 정성껏 많은 도움을 주십니다. 또 가능하면 백과사전의 내용을 자료로 사용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시작단계이고 출판된 책 및 백과사전의 내용을 바탕으로 하여 글의 질과 수준을 높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신문발췌등 예외가 있을수 있지만 가능하면 책의 내용을 사용하려고 합니다. 조회수에 대해서는 제가 많이 노력하여 최대한 많은 조회수를 기록했으면 하는 것이 저의 바램입니다. 좋은 의견에 대해 감사합니다.
coconutpineapple
20/06/03 21:31
수정 아이콘
하루에 6번씩 글을 매일 계속 올리시겠다는 약속 매우 감사하겠습니다. 좋은 하루입니다. 지금보다 아주 훨씬 많이 길게 써주시면 너무너무 너무나도 감사하겠습니다. 수상을 축하드립니다
coconutpineapple
20/06/03 21:31
수정 아이콘
사마성전 맛있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359 [일반] 천 만원으로 6개월을 샀습니다. [67] 꿀행성10509 20/05/22 10509 95
86358 [일반] 미국과 영국 언론의 한국관련 기사들 변화 [39] 세인트루이스5628 20/05/22 5628 2
86357 [정치] 탈북자 월북 회유 사건을 보고 드는 생각 [49] LunaseA6023 20/05/21 6023 0
86356 [일반] 사랑니 발치 하고 왔습니다. [72] 공기청정기4717 20/05/21 4717 7
86355 [일반] PGR 게시판의 역사 [54] 파란무테3764 20/05/21 3764 6
86354 [일반] 템플(Temple)이론 [26] 성상우2558 20/05/21 2558 2
86353 [일반] [보건] 인천시, 아래 장소 방문한 분들은 꼭 검사 받으세요 [29] Leeka8233 20/05/21 8233 0
86352 [정치] 아침에 보이는 정의연 관련 뉴스들(검찰 압수수색 外) [112] 침착해9431 20/05/21 9431 0
86351 [정치] [펌]이번 정의연 사태 관련 명문 둘. [37] 사악군6709 20/05/21 6709 0
86350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18) [22] 성상우1783 20/05/21 1783 1
86349 [정치] 정의연이 조국인가.(사과가 사라지는 세상) [230] 미생13529 20/05/20 13529 0
86348 [일반] 나눔의 집을 아십니까 [30] 오만과 편견4770 20/05/20 4770 4
86347 [정치] 명단서 빠진 할머니 항의 묵살... [144] 카미트리아12180 20/05/20 12180 0
86345 [일반] 아이패드 프로 + 매직 키보드 조합 사용후기 [33] EPPM4441 20/05/20 4441 1
86344 [정치] 무효표가 유의미한 수치가 되는 날이 올까요 [64] Dunn3788 20/05/20 3788 0
86343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삼국지] 제갈량에 대한 비판. [39] 육의3843 20/05/20 3843 3
86342 [일반] 대만의 총리가 일국양제를 부정하는 연설을 했습니다.news [79] 프테라양날박치기8772 20/05/20 8772 10
86341 [일반] 12회차 글쓰기 이벤트 결과 안내입니다. [8] clover856 20/05/18 856 5
86340 [일반] 집중력이라 해야하나 뭔가 공부나 일을 한가지만 빡세게는 못하겠네요 [25] 풀풀풀3813 20/05/20 3813 0
86339 [일반] [보건] 인천 66개 고등학교가 귀가조치 되었습니다. [98] Leeka10601 20/05/20 10601 3
86338 [일반] [웹소설] 정통판타지 2편 추천합니다. [65] wlsak4542 20/05/20 4542 2
86337 [일반] AMD B550 메인보드는 총 55종 [22] 토니파커2769 20/05/20 2769 1
86336 [일반] 새상품을 구매했는데, 중고상품이 배달이 왔습니다 [29] 퐌느6693 20/05/20 6693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