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8/30 10:19:26
Name 우히히히
Subject [일반] 살아가는 방법들

뭐 잘하는 법 (운동, 화장, 돈 버는법)부터 시작해서 온갖  분야의 정보가 넘쳐난다.
이런 정보중에 자신이 원하고 필요한 정보를 찾는 것도 힘이 든다. 어쩔수 없이 구글, 포털의 가이드를 따를수 밖에 없다.
예전보다 개인들이 의견을 낼 통로가 많아졌지만 반대로 의견을 듣는 통로도 많아졌다.
결국 우리의 의견이 사회에 전파되는 영향력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적다. 아니 많아졌지만 받는게 더 크다.
오히려 우리의 생각이 다른이의 생각에 영향받고 있다. 개인의 생각을 정립하고 유지하는 것이 예전보다 더 어렵다.

사람들은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고,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잘하는 일을 하고, 돈이 되는 일을 한다.
나도 생계 때문에 일하고 있다. 한가지 더 갖췄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하다.
물론 그렇다고 옳지 않은 일은 아니다. 다만 남을 돕거나 사회 정의같은 덕목이 없을 뿐이다. 있으면 더 보람 있겠지만.
그것이 다 일치하면 좋겠지만 그렇게 사는 사람은 얼마 없을 것이다.
왜 네글자가 세글자로 바뀌었는지 모르지만 먹고 살기 힘든 시대라서 그렇다고 생각한다.

예전에도 그랬을까..
먹고 살기 힘든 시대이다. 또한 그만큼 돈이 중요한 시대다. 다들 돈돈돈 한다.
물론 그 와중에 금수저, 은수저 같은 이들은 잘 살고 있다. 나보다 힘들게 사는 사람들도 있다.
나도 남들이 보면 나쁘지 않을 수 있다. 또 누군가에게는 불쌍해 보일수 있다.
중간 어딘가에 위치하고 있지만 위를 보면 끝없는 불만족 과 동기부여가 생각나고
아래를 보면서 만족감과 우월감이 생각난다.
긍정적으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생각을 지키는 것이 쉽지 않다.
어떤 생각으로 사는 것이 더 옳고 행복할까 하는 생각을 한다.

잡생각을 하다가도 다들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며 나도 열심히 일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그 와중에 내 생각을 유지하며 살고 싶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9/08/30 10:44
수정 아이콘
생각을 생각으로 그치지 않고 실천에 옮긴다는게 참 어려운거 같아요.
슬레이어스박
19/08/30 11:06
수정 아이콘
넘쳐나는 정보들 중에 남들이 어떻게 사는지도 다 보이니까, 서로서로 더 비교하게 되는 것 같네요.
19/08/30 12:09
수정 아이콘
이렇게 살아야 옳다 저렇게 살아야한다.. 진짜 가짜부터해서, 옥석 가리기가 너무 힘든 것 같아요. 그리고 타인의 욕망들과 비교하기 쉬운 사회다보니, 자기가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알기도 어렵네요.
-안군-
19/08/30 16:51
수정 아이콘
회사에서 밤샘작업을 하고 지하철 첫차를 타고 집에 돌아가는데, 사람들이 바글거리는 모습을 보며 숙연해졌던 기억이 나네요.
다들 열심히 사는구나, 내가 열심히 산다고 자랑할게 못되는구나...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316 [일반] 현실시뮬레이션 기술 VR에서 AR로 완전히 넘어가나 (삼성 VR 서비스 종료) [9] VictoryFood3779 20/05/19 3779 0
86315 [일반] 해외에서 입국하는 과정 [22] 파핀폐인3803 20/05/19 3803 10
86314 [일반]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 임상 실험이 성공했다는 소식입니다 [59] 되나요10523 20/05/19 10523 5
86313 [일반] 저는 중국의 민주화를 바라지 않습니다. [18] 데브레첸4718 20/05/19 4718 8
86312 [일반] 재난지원금 잘 쓰고 계신가요? [42] 풀풀풀4789 20/05/19 4789 0
86311 [일반] 인천 확진자의 거짓말이 계속해서 밝혀지고 있습니다 [66] Leeka9255 20/05/19 9255 5
86310 [일반] 무엇이 사람을 추하게 만드는가 [6] Ethereum3018 20/05/18 3018 2
86309 [일반] 한국 드라마 추천 -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7] emonade2050 20/05/18 2050 1
86307 [일반] [삼국지] 이엄 정방에 대한 변호. [15] 육의2057 20/05/18 2057 1
86306 [정치] 그래서 자한당 찍은 사람의 잡설. [193] 움하하9418 20/05/18 9418 0
86305 [일반] 가창력이 좋은 것과 노래를 잘 하는 것, 그리고 나플라 [22] 222421 20/05/18 2421 3
86303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들.-음주운전중? [3] 공기청정기1281 20/05/18 1281 0
86301 [일반] 사회인 야구의 흐름 (초 장문 주의) [58] 목화씨내놔3384 20/05/18 3384 36
86300 [일반] [권장견적] [3300X 국룰 조합 예상도] [29] 토니파커2741 20/05/18 2741 3
86299 [일반] 일하기 싫어 써보는 숙취해소 물약 먹기 이야기 [29] 크림샴푸2136 20/05/18 2136 0
86298 [일반] 현재 미국의 식료품 상황.... [16] 쿠키고기6949 20/05/18 6949 7
86297 [일반] 스마트폰 재난 지원금 구입 관련 정보 [6] Leeka3368 20/05/18 3368 2
86296 [일반] 5.18 주남마을 총격사건 생존여성이 청문회에서 들었던 말 [27] 늅늅이4620 20/05/18 4620 6
86295 [일반] 불멸의 게이머, 기억하고 계십니까? [20] htz20154517 20/05/18 4517 10
86294 [정치] 나라의 주류가 바뀌었다는 말에 아직은 동의하기 힘듭니다 [181] Gunners7665 20/05/18 7665 0
86293 [일반] 나이가 들어갈수록 먹는게 단순해지는 것 같습니다 [35] 프란넬3327 20/05/18 3327 1
86055 [일반] PGR21 개발운영진을 모집합니다. [37] 당근병아리5771 20/04/29 5771 24
86291 [일반] 폴킴의 초록빛... 표절 느낌이 납니다. [45] 다이버시티8874 20/05/18 8874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