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8/29 21:40:42
Name Colorful
Subject [일반] 새 여왕벌을 모셔야 할 때 (수정됨)

지금의 아내를 만난 것에 감사한다.


자유연애에 대한 신념. 만난 여자들에 대한 혐오을. 그녀의 남자들에 대한 증오에 공감을.
다신 만날 일 없는 침대의 대화라 믿었는데
지날 수록 그녀를 다시 만지고 싶고 또 이야기할 편견들이 쌓여갔다.




1년



그녀의 프로포즈
이전까진 그녀와 서로에게 계속 돌아오는 특별한 관계를
마치 연인처럼
그래서 그녀와의 결혼은 사상개조가 아닌 아닌 원의 구심점을 잡아
나와의 관계를 더 정교한 이론 속에서 재정의
동시에 대외적으로는 세련된 형태의 흥분
유혹의 뉴메타까지 미리 생각해 놓은듯 했다.



잠시 그녀가 화냈던 모습이 떠올랐다.

음식점에서 내가 김밥에 마요네즈를 빼달라했는데 아줌마가 중간에 바뀌면서 어찌저찌 넣게 되었고
조심스레 얘기하니 아주머니가 진작에 말해야지!! 라고 버럭 화를 내셨다.
나는 그냥 아 네-_- 하고 그냥 먹으려했는데 옆에 있던 그녀가 그 아줌마랑 똑같이 목소리를 높이는 탓에
김밥다시만들어라vs그럴거면돈더내라 싸움으로 갈뻔했다.

음식점에서 나와서
겨우 김밥 가지고 왜그랭
아니 우리가 잘못한게 아닌데 화를 내자나
난 그녀에게 앞으로 그러지 말라는 식으로 타일렀지만 속으로 왠지 기분은 좋았다.




별일 아닌 터프한 모습과 겹쳐
어두운 밤 아래 조용한 그녀의 검은 머리와 고백에 대한 대답을 기다리는 절제된 얼굴을 보고 씨익 웃었다.








협상따위는 안하는 그녀

사소한 거로 2시간 논쟁을 이어가기도 하고 매일 싸웠던 것 같다.
그렇게 한쪽이 논리적으로 승산이 안보이면 물리적인 방법을 택한다.
바로 상대의 성기를 잡는 것.


가끔씩 다른 남자와 놀다 온거 같은 날엔 조금 짜증이 나긴 하지만
조금은 안정감있는 밤대화를 나누면 결혼이 나쁘진 않다 느꼈다.



혼인신고 이후에 다른 여자와 관계를 가진 적이 없는 건 아니지만
굳이 다른 여자랑? 인 경우가 더 많았다.






몇달 전부터 강남에서 학원 행정업무 아르바이트를 하는데 일일 강사 한 분이 오신 적이 있었다.
흰 피부에 건강해 보이는 바디. 그녀가 놓고 간 파일케이스를 돌려주면서 번호를 물어보았다.
뒤돌아가는 그녀의 엉덩이를 만지고 싶었다.





이쁘게 생겼으면서 맹한 부분이 많았다.
파일케이스만 놓고 다니는게 아니라 지갑도 자주 잃어버리고 데이트하면서 핸드폰도 내가 찾아준게 3번이다.
귀여웠다.
한 사람만 좋아하는건 힘들죠
저는 가능할거 같은데?
처음에는 결혼한 나에 대한 철벽인줄 알았다.
매너를 싫어하는 여자는 없다
특히나 그녀같은 여자는 몇 가지 꼼꼼하게 잘 챙겨주고 서브를 잘하면 없을 때 생각날 수 밖에 없다.
접대에 자신있는 나한테는 가장 쉬운 타입
물론 얼굴이 중요하긴하다


같이 장을 보고 술도 사고
요리를 하러, 종지부를 찍으로 그녀와 같이 그녀의 집으로 향한다.
좋은 곳에 살길래 조금 놀랐다.

그 순간 전화가 왔다.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어머니의 전화였다.






일주일 뒤에 그녀에게 전화가 왔다.
나는 나중에 더 좋은 맛있는 걸로 준비해 가겠다고 했다.

우리 같이 살래요?
그녀의 존댓말






한 사람만 좋아하는건 힘들죠
저는 가능할거 같은데?







결혼한 이후 우리는 항상 대원칙 명제를 지켜왔다.

반드시 제자리로 다시 돌아올 것

그녀는 대답을 기다린다 하고 끊었다

한 번도 믿음이 흔들린 적이 없었는데

새로운 그녀가 압도적으로 이쁘거나 매력이 있는게 아니였다.

아내가 별로라 느껴진 것이었다.

조금씩 상처받는 그녀의 진보적인 사상

하지만 그것은 지금까지 내가 감당해온 수준이었다



아내는 프리랜서지만 일을 너무 안한는 거 같아서 한 번은 노후계획 있는지 그녀에게 넌지시 물어보았다.
40대 되고 생각하지 뭐. 카톡만 바라보며 대답했다

그때부터 내가 먼저 그녀를 만지고 싶은 기분이 생기질 않는다. 그녀와 그리 대화하고 싶지도 않다.
그때의 조그만 고구마 때문에 난 아르바이트를 시작한건가. 새로운 그녀를 만날 때 더 즐거웠다.

예전 같으면 짜증냈을 일도 아무말 없이 넘어간다.
분노게이지를 조금씩

한계를 향한 끝을 목표로 천천히 항해 중이다.
아내는 똑똑하다. 그녀는 이미 변화를 인지했을테지만 누가 이기는지 치킨 게임을 벌이고 있는건가


역시나 오늘 저녁도 완숙 계란이 식탁에 왔구나
이런 그녀를 예상하기에 평소같으면 요리하기 전에 반숙이나 이런저런 주문을 넣고 노예부리듯 장난도 치고 했는데

안먹을래
배고프다매
졸려 그냥 잘래

나는 침대에 누웠다.








이혼하자
엉엉 울며 미안해 내가 잘못했어
꺼져 쌍욕

다른 옵션도 있다

이혼하자
엉엉 울며 미안해 내가 잘못했어
미안해 부디 행복하렴



아내가 침대로 들어와 아무말 없이 등을 대고 누웠다.

난 갑자기 무서웠다

이혼하자
그래
win-win



이건 내가 바라는 전개가 아니다.
갑자기 아내와 웃고 떠뜬 기억들이 떠올랐다.

한 번은 아내랑 부부동반산악회 가입해서 모임에 나간 적이 있다.
다들 우리보다 연상인건 알고 있었지만 이런 경험도 재밌을거 같았다.

막상 갔는데 알고 있던 나이들보다 4~5살 다들 많아 보였고
말도 많고 추했다.

귓속말
나갈래?


그녀와 나는 화장실가는척 도망치듯 거기서 빠져나왔다.
그날밤 침대에서 거의 그녀를 죽일 듯 했다.
그렇게 열정적인 관계는 너무 오랜만이었고
다음날 오후 4시
상쾌한 정신으로 일어난게 기억난다.



그녀의 등에 손을 댈려다 참았다.

대업이 감정에 휘둘리면 안된다
불안한 이 관계를 지속할 순 없다
비지니스 마인드 please
그녀와의 결혼은 충분히 나의 성장에 도움이 되었고
이제는 극복해야된다









결혼하는 건 자신감 없는 애들이나 하는 짓

지금의 아내를 만난 것에 감사한다.

감정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iPhoneXX
19/08/29 21:48
수정 아이콘
컬쳐쇼크네요
슈로더
19/08/29 21:50
수정 아이콘
흠..
처음과마지막
19/08/29 21:5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음 결혼했다 이혼하고 다시 재혼 하신건가요?

픽션을 가장한 솔직한 글 같아보이기도 합니다

저는 아직 싱글이라서 결혼은 잘모르겠습니다

요즘 젊은 친구들은 상당히 개방적이고 외모는 정말 잘가꾸고 정말 매력적이더군요

근데 가벼운 연애는 쉽지만 결혼까지 할만큼 여자의 마음을 얻는건 정말 힘들더라구요

그냥 저도 요즘 트랜드에 맞게 즐기면서 살아야겠어요

한사람만 평생 사랑할자신이 없다면 연애만 하는 독신주의가 답일지도요
19/08/29 22:00
수정 아이콘
군데군데 주술 호응이 안되서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있어서 몇번 고쳐 읽어봤습니다만
방어기제만 가득한 채 바람난 사람의 비린내나는 감정만 느껴질 뿐이네요. 본인 얘기가 아니길 바랄 뿐입니다. 잘 읽었어요.
미적세계의궁휼함
19/08/29 22:12
수정 아이콘
글 잘쓰시네요. 내용에 대한 호오를 떠나 그게 맞네요.
착한아이
19/08/29 22:44
수정 아이콘
먼저 글을 읽고 도덕성 얘기 할 생각은 전혀 없다는 점 알아주세요. 이 글을 읽고 난 소감은... 문장이 너무 뚝뚝 끊기고 맥락이 이어지질 않아요. 좀 정돈하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근데 잘 쓰셨다는 분도 있어서 또 모르겠네요. 요즘 유행하는 문체인데 제가 적응을 못하는 걸 수도 있어서... 타박하는 걸로 느끼지 않으셨으면 좋겠고, 여러 생각을 이끌어낼 수 있는 글로 보이니 조금 더 정돈하시면 어떻겠느냐는 권유 정도로만 봐주세요.
19/08/29 23:39
수정 아이콘
글이 제 스타일은 아니네요. 잘 읽었습니다.
아이고배야
19/08/30 00:50
수정 아이콘
가오가 정신을 지배하는 글 같은 늑김이네요..
헤헤헤헤
19/08/30 01:22
수정 아이콘
전 너무 잘 읽었습니다. 제 스탈이네요
19/08/30 02:17
수정 아이콘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9/08/30 02:26
수정 아이콘
그 글하고 내용상 이어지지가 않네요. 둘 다 픽션인 듯.
19/08/30 02:28
수정 아이콘
그러네요 글쓴분 글 다 읽고왔는데

화자가 여성이된글도있고 픽션같아요
한사영우
19/08/30 03:33
수정 아이콘
내용상에 여왕벌 비슷한 여성이 보이질 않네요
오히려 허세 가득한 성장하지 못한 남자만 보이네요
최씨아저씨
19/08/30 04:50
수정 아이콘
실화면 재밌겠네요.
무난무난
19/08/30 07:48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다른 얘기는 안하겠습니다. 제목과 내용의 상관관계가 궁금하네요 크크 전혀 관련없어보여서...
In The Long Run
19/08/30 10:38
수정 아이콘
가오가 정신을 지배한 글이네요
Supervenience
19/08/30 10:51
수정 아이콘
명징하게 직조하지 않은 글쓴이가 나빠!
김솔로_35년산
19/08/30 15:13
수정 아이콘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387 [일반] 아베의 사임이 머지 않은듯 합니다. [59] 어강됴리13346 20/05/24 13346 8
86386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들 [8] 공기청정기2000 20/05/24 2000 0
86385 [일반] [팝송] 제가 생각하는 2016 최고의 앨범 Best 10 [8] 김치찌개1915 20/05/24 1915 7
86384 [정치] 선관위는 정말 일을 똑바로 하고 있는가? [301] antidote10988 20/05/23 10988 0
86383 [일반] 내가 좋아하는 영화 트릴로지들 [29] 시지프스3807 20/05/23 3807 2
86382 [일반] 사고가 났는지 인지하지 못하면 뺑소니 아니다 [68] VictoryFood6123 20/05/23 6123 3
86381 [일반] 도로에 타르를 도포하는 동안 차량을 통과시키네요? [14] worcester5702 20/05/23 5702 1
86380 [일반] [보건] 세대별 코로나 확진자 수 [28] Leeka4416 20/05/23 4416 4
86379 [일반] 웹툰추천(2)-요번주 주말에 몰아보기 괜찮은 웹툰 [26] lasd2415370 20/05/23 5370 3
86378 [일반] 이혼 변호사가 본 부부의 세계+이혼 과정 [11] kien7722 20/05/23 7722 4
86377 [일반] 아는 기사가 연락이 왔습니다. [31] 공기청정기9248 20/05/23 9248 2
86376 [일반] 코로나로 인해 점집을 가지 않기로 했습니다. [68] 그랜즈레미디8289 20/05/23 8289 4
86375 [일반] [팝송] 더 위켄드 새 앨범 "After Hours" [15] 김치찌개1483 20/05/23 1483 1
86374 [일반] (번역) 코로나 이후에 다가올 미-중간 디커플링에 대한 글. [8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8841 20/05/22 8841 39
86373 [정치] 기재부 재난지원금 100% 지급 반대가 쇼였다면? [35] 므라노8898 20/05/22 8898 0
86372 [정치] 갤럽에서 실시한 정부 정책에 대한 선호도 조사 결과 [73] Leeka6426 20/05/22 6426 0
86371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6] 공기청정기1782 20/05/22 1782 0
86370 [일반] [코로나] 인천에서 확진자 나온 학원의 대표의 모범적 대처가 있었네요 [28] Croove9326 20/05/22 9326 18
86369 [정치] 윤미향 두고 엇갈리는 민주당…"압수수색 유감·가짜뉴스 엄벌" [173] 미뉴잇10829 20/05/22 10829 0
86368 [일반] 철학의 새로운 방향 [74] 성상우5146 20/05/22 5146 8
86367 [일반] 스타크래프트 오케스트라 버전을 듣고...... [22] 표절작곡가3152 20/05/22 3152 7
86366 [일반] 민식이법 관련 다른 관점. [24] 時雨4400 20/05/22 4400 5
86365 [정치] 정대협 원로들 윤미향 옹호 입장문 발표. 그런데.. [116] 사악군8473 20/05/22 847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