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3/12 03:24:13
Name 소집해제
Subject [일반] 희미한 기억 속 남아있는 몇몇 선명한 순간들
0.
어느 정도 큰 지금은 이런 대화를 할 일이 거의 없지만,
어렸을 시절(초~중고등학교)에는 종종 부모님과 나와 동생의 영유아 시절 이야기를 많이 했던 것 같다.

아버지가 우리를 얼마나 애지중지 애쓰며 키웠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시며
'아빠가 얼마나 잘해줬는데 기억 안 나? 엄마나 이모한테 물어봐 봐~'를 던지면
'아빠가 나 무등 태우다가 문턱 위쪽에 이마 박고 떨어진 기억은 나'라고 대답하는 게 단골 레퍼토리였다.

무려 말도 못 할 시절 딱 한번 일어난 사고였다는데, 고통이 매우 컸는지 선명히 기억나는 게 부모님도 나도 신기해했다.
지금도 선명하다.


1.
중학교 시절 친구의 자전거를 가로채 학교에서부터 집 근처 골목을 뺑뺑 돌며 잡힐랑 말랑 약 올렸던 적이 있었다.
그 녀석의 화가 점점 차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었지만 서로 늘 짓궂은 장난을 치던 사이였던 터라 아랑곳하지 않았던 것 같다.

친구가 여러 번 지쳐 주저앉은 뒤에서야 나는 손잡이를 돌렸고,
친구에게 자전거를 돌려준 보답으로 나는 발로 복부를 아주 강하게 걷어차였고,
뒤도 돌아보지 않고 자전거를 타고 떠나는 친구의 뒷모습을 바닥에 뒹굴며 볼 수 있었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한순간도 빼놓지 않고 늘 함께 돌아다니던 가장 친한 내 친구. 그런 친구에게 처음으로 감정이 실린 발차기(?)를
맞았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해 당황했고, 고통보다는 이 친구를 영원히 잃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길거리 한복판에서 엉엉 울었었다.

지금 생각하면 아주 귀여운 다툼이지만, 이때 처음으로 아무리 친한 친구끼리도 '선'을 넘으면 안 된다는 걸 어렷품이 느낀 것 같다.



요즘은 여자친구랑 알콩달콩 노느라 이 녀석 얼굴을 많이 못 본다. 마지막 치맥은 내가 샀는데. 나쁜 놈.
기억하고 있다


2.
중학교 3학년 반 회장을 맡았을 때, 반에 꼭 한 명씩은 있는 양아치(속칭 일진)에게 찍힌 적이 있다.
수업이 시작해도 선생님이 안 오시자 가지 말라는 일진의 말을 무시하고 선생님을 모시러 내려간 것이 화근이었다.

결국 수업이 끝나자마자 벽에 강하게 밀쳐지며 학교 끝나고 보자는 아주 식상한 협박 멘트를 난생 처음 직접 듣게 되었고,
앞으로 남은 1년의 생활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
학교 끝나고 끌려가서 맞게 되는 건가? 엄마한테는 어떻게 말해야 하지 친구들은 도와줄까? 공부는 제대로 할 수 있을까? 죽고 싶다.
16년 짧은 인생에서 가장 큰 공포를 느끼며 동시에 가장 많은 생각을 한 순간이 아니었을까 싶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절망감에 눈물이 찔끔 날 찰나, 다른 양아치가 나를 협박하던 아이를 진정시키며 데려갔다. 겁에 질려 대화를 제대로 듣지는 못했지만 이 한마디가 똑똑히 들렸었다.

'쟤 공부 잘하는 애야'


결과만 말하자면 남은 1년 별 탈 없이 중학교 시절을 끝마칠 수 있었다.
왜 그 말이 나왔는지 당시에는 몰랐지만 아마 학교 선생님들의 관심을 많이 받기 때문에 피곤해질 수 있다 정도의 의미가 아니었을까?
(당시 과학고등학교를 준비하며 나름 최상위권에 속했었다. 떨어졌지만)

열심히 공부해서 다행이라는 생각에 안도감이 들면서도, 별게 아닌 일로 한순간에 인생이 박살 날 수 있었던 경험은 영 달갑지 않았다.
만약 내가 그저 그런 평범한 학생이었다면 어떻게 되었을지는 주변을 통해 쉽게 볼 수 있었기 때문에.. 절대 빠져나갈 수 없는 늪처럼.

세상이 마냥 공평하진 않구나. 나는 많은 특혜를 받고 있구나.
이 뒤로 따돌림을 당하는 다른 학우를 외면할 때마다 죄책감 뿐만이 아니라 어딘가 뒤엉킨 무언가를 더 느끼게 되었다.
매우 끈적이고 더러운 그런 기분이었던 것 같다.




* 첫 글이기에 가독성에 눈을 찌푸리실 수도 있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Normalize
19/03/12 03:33
수정 아이콘
왜 죄다 공감이 가는지...추천합니다.
구양신공
19/03/12 05:51
수정 아이콘
저희 학교 일진도 그랬어요. 공부 잘 하는 애는 안 건드렸죠. 일진이래봤자 사실상 학교 내의 권력은 선생님한테 있었고 공부 잘 하던 애들은 선생님의 관심 속에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사악군
19/03/12 13:02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많이 공감가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691 [일반] [인물] 레몽 아롱, 불멸의 자유주의자 [11] aurelius1716 21/07/27 1716 17
92690 [일반] 그 많던 형들은 다 어디 갔는가 [29] 나쁜부동산7471 21/07/27 7471 8
92689 [일반] 제갈량의 남정이후 진실을 왜곡한 역사 기록 [47] 陸議4913 21/07/27 4913 2
92688 [일반] [외신] 최근 열흘간 있었던 주요 외국소식 [12] aurelius5375 21/07/27 5375 20
92687 [일반] 통신 호구 탈출하기 - 요금 편 [41] 취준공룡죠르디4441 21/07/27 4441 9
92686 [일반] <주식> 모니시 파브라이, 알리바바 투자에 대한 변 [25] 피터린치773082 21/07/27 3082 0
92684 [정치] 간단히 요약하는 반백년 정치 역사와 현재 상황 [33] HesBlUe3046 21/07/27 3046 0
92683 [정치] 와! 임대차 3법 1년! [107] 취준공룡죠르디8369 21/07/27 8369 0
92682 [정치] 1심 때 “조국 딸, 세미나 안 왔다”던 동창 “영상 속 여성, 조씨 맞아” 말 바꿔 [88] 개미먹이10228 21/07/27 10228 0
92681 [일반] <주식> 아마존, 거품인가? [77] 피터린치774491 21/07/27 4491 4
92680 [정치] 남북 직통연락선, 차단 13개월만에 전면 복원 [81] Davi4ever5907 21/07/27 5907 0
92678 [일반] [역사] 70년 전에는 올림픽 참가하려면 복권 발행했다 / 복권의 역사 [9] Its_all_light2253 21/07/27 2253 12
92677 [일반] [역사] 1873년 일본인이 본 인도 뭄바이 [5] aurelius3435 21/07/27 3435 7
92676 [일반] 빌 게이츠의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 리뷰 [61] 삭제됨5914 21/07/27 5914 6
92675 [일반] 도움주신 여럿 회원분들께 먼저 감사인사 드립니다. [39] 꽃돌이예요9739 21/07/27 9739 82
92674 [일반] 아래 유해 발굴단 글을 보고 생각난 현역시절 유해 이야기. [2] 공기청정기2095 21/07/27 2095 9
92673 [일반] <주식> 중국 증시, 마켓타이밍의 관점에서 [66] 피터린치774454 21/07/26 4454 4
92672 [일반] 사실은 선진국의 산업인 농업에 대한 오해 [8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판을흔들어라6315 21/07/26 6315 20
92671 [일반]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에서 끔직한 의혹이 나왔습니다. [47] 파이어군10786 21/07/26 10786 10
92670 [일반] 월급 실수령 250 넘으면 이렇게 굴리세요.TXT (방송요약) [51] 비타에듀11618 21/07/26 11618 6
92669 [일반] 올해 연애 후기 [123] whenever7268 21/07/26 7268 5
92668 [정치] 나무위키 증거, 정치특검 비아냥 들었던 드루킹 특검.. 전원 유죄 성공 [165] Alan_Baxter15331 21/07/26 15331 0
92667 [일반] 유명 빨무bj에게 아무 이유없이 인격모독을 당했습니다. [191] 삭제됨25157 21/07/26 25157 6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