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9/12 15:30:12
Name 휘군
Subject [일반] 성범죄에 대한 몇 가지 기억
1. 친구 부부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고 있었습니다. 셋이 같이 문가에 있었는데, 자리 하나가 나서 친구 와이프 (이하 제수씨)보고 앉으라고 했습니다. 제수씨가 그 자리에 가고 친구와 저도 천천히 따라가고 있었는데, 제수씨가 자리에 앉자마자 벌떡 일어나더니 옆에 앉은 아저씨한테 "아저씨 왜 만져요?" 하는 겁니다.
상황을 들어보니 제수씨가 앉으려고 할 때 옆 자리 남자가 손을 내려 제수씨가 그 손을 깔고 앉은 상태가 됐고, 남자가 엉덩이를 움켜쥐었다는 겁니다.

그 남자는 꾀죄죄한 행색에 낡은 등산 티셔츠를 입은, (외모로 선입견을 가질만한) 사람이었는데, 그냥 잠결에 손이 내려간 것 뿐이다 횡설수설하더니 다음 정거장에 내리려고 시도하였습니다. 그래서 친구와 저, 제수씨가 같이 내려 그 남자를 잡았고 신고한 경찰이 출동해 연행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남성은 벌금형을 받았습니다.

그 상황에서 증거는 오로지 제수씨의 증언밖에 없었습니다. 어쩌면, 정말 어쩌면 그 남성은 잠결에 손이 옆좌석으로 떨어졌을수도 있고 움켜쥐지는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제수씨가 착각한 것일수도 있죠. 반대로 그 남성은 상습적으로 그런 일을 하고는 '잠결에 그랬네?'하고 넘어가던 상습범일지도 모릅니다. 그 일의 실체적 진실을, 저는 잘 알지 못하겠습니다. 그저 제가 제수씨의 품성을 오래 보아 왔고 그녀가 괜한 남성을 무고하지 않았을 거라는 것만 알 수 있을 따름입니다. 그런데 또 생각을 해보면, 이런 경우 - 비좁은 곳에서 생긴, 개인의 촉감에서 비롯된 상황 - 의 판결에 만약 '증언 말고 다른 무엇'이 더 필요하다고 하면 유죄를 어떻게 밝힐 수 있을까 싶기도 합니다.

저 일이 끝나고 친구랑 둘이 술을 먹은 적이 있습니다. 친구가 그러더군요. 와이프 증언만 가지고도 유죄가 나는 걸 보면서 당연한 일이었고 잘 정리되어 다행이라고 생각했지만 동시에 '앞으로 조심해야겠다'고도 생각했다고.  

2. 고등학교 시절의 일입니다. 흔한 남고처럼 저희 학교도 짐승들을 가둬놓은 우리에 불과했습니다. 그 중 제가 속한 무리에 있던 한 녀석은 취미가 여자 엉덩이 만지는 것이었습니다. 어떻게 만졌냐고요? 만원 버스나 지하철에서 주머니에 손을 넣고 그 위로 앞에 선 여자의 엉덩이를 덥썩 잡는답니다. 그럼 여자가 뒤돌아보는데, 주머니에 손 넣고 있다는 걸 보여준 뒤 자기 주변 다른 남자들을 의심스럽게 쳐다보면 끝이라는 겁니다.

그 녀석이 진지하게 강의해줬던 '여자 엉덩이 만지는 법'을 따라서 해본 다른 녀석이 얼마나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 녀석이 1~2년 계속 그랬다고 치면 아마 피해자가 백명은 넘었겠죠. 한 명이, 수 백 명의 피해자.

그 녀석은 어떻게 됐냐고요? 대학 다니고 연애하면서부터 그런 짓은 안 했고 (본인 말로는) 지금은 딸 둘 키우는 정상적인 아빠입니다. 딸들 아주 끔찍이 이뻐해요. 저는 그거 볼 때마다 그 녀석의 강의가 떠오르지만.



여러 사건에 마음이 복잡한 요즘입니다.
뭐가 옳고 그른지를 떠나 결론은, 조심 또 조심해야겠다는 겁니다.
다들 조심합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카롱카롱
18/09/12 15:45
수정 아이콘
누군가의 아버지이고 아들이며 남편...누군가의 어머니고 딸이나 아내인데 참 극단적으로 싸우다보니 아이고..
18/09/12 15:55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당장 저부터도 이성들과 저녁에 술자리 하는 걸 자제하게 되었습니다. 사회분위기가 이렇다보니 신경을 안 쓸 수가 없네요...
Zoya Yaschenko
18/09/12 15:48
수정 아이콘
전자는 참 뭐라하기 힘들군요.
'자리 하나가 나서 친구 와이프 (이하 제수씨)보고 앉으라고 했습니다'
도망도 못가게 대놓고 일행이 있는데 손을 갑자기 아래로 내려서 깔리게 만들어 빼도박도 못하게 한다?
하지만 고의성이 없다고 한들 이미 만지게 되었으니, 벌금형 또한 타당하다 볼 수 있네요. 있나..?

후자의 경우는 사람은 절대 변하지 않습니다.
정상적인 아빠라는게 그냥 생물학적인 정상이겠죠.
18/09/12 16:02
수정 아이콘
전자의 경우에 그 옆자리 남성은 저와 친구를 못 봤을 수도 있습니다. 그 장소로 도착한 시간에 시차가 좀 있거든요.
후자는... 저는 서른 넘어서 사람이 거의 안 변한다고는 생각합니다만 10대는 변화의 여지가 있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Zoya Yaschenko
18/09/12 16:06
수정 아이콘
자기합리화가 끝난 안 들킨 범죄자일 뿐이죠. 자수 했을리도 없을테고요.
리스크 때문에 변화 당한걸 변했다고 생각할 뿐입니다.
18/09/12 16:15
수정 아이콘
글의 주제와 달라서 리플을 달기 조심스럽습니다만,
리스크 때문에 변화 당한 것도 변화 아닌가요...?

굳이 성범죄가 아니더라도 10대 시절에 경범죄를 저질렀지만 그 선에서 멈추는 예도 많죠.
중학교 시절 학교 앞 슈퍼 겸 문방구 사장님이 실수로 아이스크림 냉장고에 자물쇠를 안 걸고 퇴근을 했어요.
그 날 귀가하던 학생들 약 50명이 아이스크림 냉장고를 털어서 죄다 먹었고, 담 날 단체기합을 받았습니다.
그 날 아이스크림 훔쳐먹었던 50명 (리스크가 없다고 생각했겠죠 사장이 퇴근했으니까) 보고
너희들은 품성이 안 변할 천상 도둑놈이다라고 하는 것도 가혹한 일 아닌가요.

한 마디로, 걸려서 얻을 게 적어지거나 잃을 게 많아지면 범죄를 안 하게 됩니다. 그게 사회화구요.
Zoya Yaschenko
18/09/12 16:23
수정 아이콘
의견이 갈릴 수 있겠네요.
잃을게 많아져서 범죄를 안 하고 있다면 이를 변화한 상태라 볼지, 변화한 척 하는 것 뿐인지. 즉 참고있는건지요.
만약 그 사람이 이제 잃을게 없어져버린 상태라면 어떨까요, 기존 범죄를 저지르지 않은 일반인과 같은 상태라고 할 수 있을까요?

아이스크림 건도 별반 다를바 없다고 봅니다. 가혹할 순 있지만 분명 일반인과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일반인은 애초에 추행할 생각도 안하고, 뭐가 안 잠겼다고 그걸 도둑질할 생각도 하지 않잖아요?
글라이더
18/09/12 20:17
수정 아이콘
그게 변화한거 아닌가요. 그리고 그런 리스크를 강제하는게 사회적 규율? 혹은 법? 일거구요.
전 어떤 사람이 마음속으로는 살인충동을 강하게 가지고 있는 살인마여도 실제 행동으로 옮기지 않고 아무도 그걸 모르게 평생 감추며 산다면 그 사람은 그냥 평범한 일반인이라고 정의하는게 맞다고 생각해요.
18/09/13 08:11
수정 아이콘
그건 그사람이 잃을게 없어진 뒤 뭘 하는지 보고 판단하면 되죠; 님 말씀대로면 살면서 욕 한번이라도 해본 사람은 평생 인간쓰레기로 낙인찍혀도 싸겠군요 덜덜
18/09/12 16:33
수정 아이콘
증거없으니 무죄추정에 의하면 안만진거랑 같죠
18/09/12 15:52
수정 아이콘
요즘 인터넷 분위기라면 제수씨가 페미나치 꽃뱀이네요
18/09/12 16:02
수정 아이콘
인터넷 분위기가 좀 무섭기도 합니다. 다들 너무 격앙되어 있는 것 같아요.
18/09/12 15:55
수정 아이콘
1번의 경우는 범인이 이미 자기가 만진건 사실이라고 인정한 거 아닙니까.
그럼 여기서는 엉덩이를 만진 것에 고의성이 있었느냐로 판단의 영역이 넘어가는거죠.

최근 문제가 되는 것은 당사자가 인정하지 않고 아니라고 해도 유죄에서 시작하는 점이죠.
카롱카롱
18/09/12 15:59
수정 아이콘
스친거냐 만진거냐, 고의냐 아니냐, 사과했냐 아니냐...

판사 욕하지만 판사 입장에서는 전력없고 멀쩡한 여자가 평생 첨보는 사람대상으로 일관성있게 내.엉덩이를 '움켜쥐었다'(그냥 스치거나 만졌다도 아닌)고 주장하는데 완전히 배척하기 어렵긴 할거 같아요.

근데 그걸 당사자가 인정 및 사과 안한다고 판사가
괘씸하게보고 징역때려서 사회적 말살 시키는건 진짜 괘씸한거 같습니다
18/09/12 16:04
수정 아이콘
범인은 '손이 닿았을 뿐'이라고 했죠.
가까이 있었지만 진실 여부는 잘 모르겠습니다...
18/09/12 15:5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는 남중남고 나와서 그런가 후자같은 사람 많이봐서 '사람은 고쳐쓰는거 아니다', '사람은 안변한다' 이런 말에 전혀 동의가 안됩니다. 개중에 커서도 비슷한 놈들이 있긴하지만 대부분은 아주 잘 고쳐요, 다른 사람되고요. 크크
18/09/12 16:06
수정 아이콘
저도 2번 같은 친구들 꽤 많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당장 제 경우에도 그 친구가 애들 모아놓고 저런 얘기할 때 '이거 범죄자네' 라고 반응한 애들 없거든요. 다들 '그러다 걸리면?' 같은 식으로 반응했죠. 대부분 그 정도의 윤리의식 - 걸리면 혼나니까 안 해 - 였을 겁니다.
만년실버
18/09/12 16:46
수정 아이콘
원래 인터넷엔 세상착하고 법잘지키는사람밖에 없죠 크크크 인터넷여론이 못믿을거라는 반증도 되구요
율리우스 카이사르
18/09/12 22:00
수정 아이콘
그만큼 사회화가 무서운겁니다. 본성은 안변해요. 고친게 아니라 윗분 말대로 가진것이 많아지면서 리스크가 늘었을 뿐입니다.
18/09/12 22:11
수정 아이콘
리스크의 문제가 아니라 성인이 되면서 그냥 가치관이 변했거나 도덕규범을 확립했다고 봐야죠. 리스크의 문제도 없다고는 못하지만 그건 두번째 아니 별로 고려할 가치도 아니라고 봅니다. 안변한 애들은 리스크 신경쓰다 술먹고 훅가거든요크크
akb는사랑입니다
18/09/12 16:07
수정 아이콘
전자는 참 유즈얼한 일인 것 같고, 후자가 사람이 됐다 정상인이 됐다...
저도 중고등학교 때 야동을 수백수천편 섭렵한 친구가 있었고 맨날 여자애 하나 스토킹하듯이 따라다닌 애도 있었고 여고애들이랑 미팅하면서 야한 게임 하고 싶다고 안달 난 친구도 있었지만, 저런 케이스는 글쎄요 정상인이 됐을까요. 확실하게 선을 넘은 행동이고, 한 번 넘은 선을 두 번 넘기는 아주 쉬워서, 친구로야 별 탈 없이 지낼 수 있지만... 휘군님의 좋은 친구시겠지만 저라면 걸어다니는 시한폭탄 그 이상 이하도 아니라고 느낄 것 같습니다.
18/09/12 16:19
수정 아이콘
지금은 2~3년에나 한 번씩 만나는 친구가 됐습니다... 친구이긴 하지만 저도 불편하긴 합니다.
데오늬
18/09/12 16:08
수정 아이콘
2는 스스로 고등학교 때 잠깐 그랬었고 지금은 변했으니까 하고 가볍게 하하하 넘어가겠지만
2에게 성추행 당한 피해자들은 평생 더러운 기억으로 남을 겁니다.
2가 변했거나 말거나 그 당시 한 짓이 성추행이었다는 것은 변하지 않죠.
딸이 둘이나 있다니 언젠가 역지사지할 양심이라도 있기 바랍니다.
18/09/12 16:20
수정 아이콘
같은 마음입니다. 피해자들은 무슨 죌까요.
18/09/12 16:08
수정 아이콘
전자 : 당황해서 스스로를 제대로 변호하지 못하느 사람들도 종종 있습니다.

후자 : 실제로 피해자가 있었는지는 또 알 수 없는 일이지요. 말로만 허세 떠는 사람들도 많아서.. -_-;
18/09/12 16:24
수정 아이콘
전자는 범인의 무죄 쪽에 심증을 두시고 하신 말씀이신 거 같은데, 그에 대해서는 제가 판단할 바가 아닌 것 같습니다. 다만 제 3자로서 누구에게 감정이입하느냐... 전 아무래도 제수씨의 입장에 감정이입하게 되네요.
후자는 아무래도 실제로 했을 것 같아요. 친구 캐릭터나 디테일 상.
18/09/12 16:08
수정 아이콘
개개인의 윤리의식의 차이지만 전 2번 같은 사람은 그냥 어렸을 때부터 멀리하고 살았네요.
18/09/12 16:25
수정 아이콘
저도 그랬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선을 정하기가 참 어려워요.
쟤이뻐쟤이뻐
18/09/12 16:31
수정 아이콘
1번 케이스를 보니 안경에다 카메라달고 다녀야하는거 아닌가싶은... 솔직히 씨씨티비가 그렇게 성능좋은게 일상에 많지도 않을거고... 아 이럼 몰카인데...
임전즉퇴
18/09/12 20:31
수정 아이콘
1번은 진상을 떠나 행색이 좋았다면 모를 일입니다. 신체감각의 레벨에서부터 말이죠.. 물론 제수분이 직접 따질 정도라면 뭐가 있었구나 싶은 게 제 직관이긴 합니다. 쥐지 않은 수준에서 가장 쉬운 선택지는 안 앉고 마는 것이니까요.
2번은... 항산이 있음에 항심도 있음이 다행이라는 느낌입니다. 그가 문제가 아니라 사실 대부분 사람의 삶이 그런 것이죠. 항심이 없는 자 항산이 없는 것이 안전사회이고 항심이 있는 자 항산이 있는 것이 행복사회입니다. 좀 뻘소리인진 몰라도..
생각안나
18/09/12 21:18
수정 아이콘
2는 파라노이드 파크 생각나네요.
불타는로마
18/09/12 23:00
수정 아이콘
2번은 딸래미말고 본인이 다른 사람에게 당했으면 좋겠네요.
아점화한틱
18/09/12 23:16
수정 아이콘
애초에 저런 마인드로 살아갈 인생이라면 딱히 수치심이라든지 성추행으로 인한 불이익을 느끼며 살아갈 인간 자체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킬고어
18/09/13 00:44
수정 아이콘
전 2번이 딱히 사회적 정상 범위 스펙트럼에서 그다지 멀리 있는 사람인 것처럼 안 느껴져요. 물론 훌륭한 윤리 감각을 가진 분들도 많지만 저런 사람들도 꽤 많고 그래서 사회 분위기가 중요하죠. 한 20년 전이면 사랑해서 강간하고 서로 맺어진다는 투의 대중 영화나 소설 한국에 엄청 많았습니다. 거기에 사람들이 딱히 문제 의식을 가지지도 않았어요. 성매매도 지금에 비해서 그다지 수치스럽게 생각하지도 않았고요.
저는 성문제에 있어서는 비교적 잘못을 저지르지 않은 편이지만 부끄럽게도 남들에게 그다지 피해가 가지 않고 누가 보지 않으면 가볍게 위법 하거나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는 행동을 해도 된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사귀는 사람이 늘 정직하고 그래야 어려운 상황에서도 그 양심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오랜 시간에 걸쳐 몸으로 보여주는 것을 보고 생각을 고쳐먹고, 지금은 저도 변했다고 생각합니다. 그 친구분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세상에는 그렇게 감화되어 변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늘 자신에게 떳떳해야 그 행동이 어려울 때도 유지되고 신뢰감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된다는 것을 지금도 금과옥조로 삼고 살아갑니다. 보통 사람도 계기가 있으면 변할 수 있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2575 댓글잠금 [일반] 종교에 대해서 [157] 휴아8357 14/07/07 8357 4
61882 [일반] 지뢰 그리고 지뢰탐지 이야기. [26] 휴머니어6432 15/11/06 6432 4
32135 [일반] 어느 수의사의 양심고백. 이라는 제목으로 떠돌아 다니는 글입니다. [46] 휘리노이에스11436 11/10/05 11436 1
27187 [일반] 이번의 끔찍한 구제역 사태 본질을 이해하지 못한 이런 글들을 보면 정말 화가 납니다. [17] 휘리노이에스6559 11/02/08 6559 1
21907 [일반] [프야매] 쌍방울,넥센MOD운영으로 마이너 우승을 확정지었습니다-_- [37] 휘리노이에스4057 10/05/14 4057 0
21825 [일반] [프야매] 쌍방울, 혹은 넥센MOD-_-로 프야매를 즐기는 중입니다. [10] 휘리노이에스3865 10/05/11 3865 0
18454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9) 필요악, 실험동물 이야기. [13] 휘리노이에스3836 09/12/22 3836 0
18429 [일반] 실험동물에 관한 글을 쓰려 하는데 여러분들의 의견이 필요합니다. [121] 휘리노이에스4629 09/12/21 4629 0
17929 [일반] 이번 동물병원 부가가치세 신설의 핵심은 밥그릇 싸움일까요? [38] 휘리노이에스4413 09/11/30 4413 0
17899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8) 카라 니콜의 유쾌한 수의학 개론 -2 [7] 휘리노이에스5065 09/11/28 5065 0
17835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8) 카라 니콜의 유쾌한 수의학 개론. [17] 휘리노이에스6770 09/11/25 6770 0
17224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7) 닥터 스쿠르 라는 만화를 아시나요? [8] 휘리노이에스9562 09/11/03 9562 0
17039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5) 그리고 지구는 멸망했다. 2 [18] 휘리노이에스3927 09/10/28 3927 0
16411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5) 그리고 지구는 멸망했다. -1 [5] 휘리노이에스4505 09/10/03 4505 0
16301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6) 여러분, 이거 다 오해입니다. 오해받아본적 있으세요? [8] 휘리노이에스4417 09/09/28 4417 0
15907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4) 한우고기는 과연 가장 맛있는 소고기일까요? [19] 휘리노이에스4789 09/09/11 4789 0
15576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3) 여러분이 좋아하시는 종은 무엇인가요? [32] 휘리노이에스4343 09/08/29 4343 0
15501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2) 호랑이 치료해봤어요? 안 치료해 봤으면 말을 하지 마세요. [24] 휘리노이에스4802 09/08/26 4802 0
15453 [일반] 수의학, 그리고 수의사. (1) [9] 휘리노이에스3962 09/08/25 3962 0
3326 [일반] 100일 휴가 복귀 하루전입니다.... [21] 휘리 노이에스4243 07/11/19 4243 0
80416 [일반] 커질 것이다 (1) [27] 휘군6269 19/03/13 6269 33
78868 [일반] 이수역 폭행사건 [740] 휘군35445 18/11/15 35445 3
78201 [일반] 성범죄에 대한 몇 가지 기억 [34] 휘군6436 18/09/12 6436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