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05/10 14:12:28
Name 김보노
Subject 하반신 마비 극복기(1) +내용추가 (수정됨)
무거운 자게 글쓰기 버튼을 이런 일로 누르게 될지는 몰랐네요. 하반신 마비가 대부분 겪을 일이 없는 일이지만 혹여나 저와 같은 일을 겪는 분이 있다면 참고가 되셨으면해서, 그리고 저도 제 상황을 정리하고 마음을 다잡아보고자 글을 적어봅니다. 혹시 비슷한 경험을 해보시거나 주변에서 본 케이스가 있다면 댓글로 공유 부탁드립니다.


지난 5월 1일, 다리에 힘이 풀려 거리에서 쓰러진 뒤 지금까지 다시 일어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원인은 4-5번 디스크 파열로 인한 척수 신경 손상. 의사 선생님 말씀으로는 완치는 어렵고 다시 못 걸을 확률도 있다고 합니다.

증상을 자세히 말하자면 발목 쪽 운동 신경이 거의 마비 되어서 발등을 들어올리거나 까치발 서는 동작이 전혀되지 않습니다. 발가락 움직임도 아예 불가능하구요. 발바닥이 받쳐주질 못하니 서 있는 것도 불가능하죠. 그 외에 대소변 쪽 장애도 있었는데 다행히 수술 후 조금 나아져서 시원한 배변감은 없지만 정상인처럼 처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직 훌륭한 피쟐인이 되기엔 일렀나 봅니다 흐흐.
한가지 더 문제라면, 발기가 되지 않습니다. 성기 쪽 촉감도 둔하고.. 이러다 영영 불가능하면 어떡하지? 란 걱정이 드는데, 어차피 쓸 곳도 없고 걷지도 못하는 와중에 이런 고민하는게 웃기기도 하네요.

처음에는 재활 한달 정도 생각했는데 수술 일주일이 지나고보니 몇 달은 걸릴 듯 싶습니다. 아니, 몇 달이 걸려도 걸을 수 있을까? 란 생각도 드네요. 회사를 그만둬야하나? 지금까지 쌓아온게 아까운데. 문돌이에 경력도 애매하고 다리도 불편한 나를 받아 줄 곳이 있을까? 다시 누구를 만나 남들처럼 연애는 할 수 있을까? 란 쓸데없는 걱정이 밤만되면 머리를 가득 매우네요.

재활은 지루하고 힘듭니다. 기존에 운동하는건 쉬운거였어요. 그래도 움직이는 걸 운동하는거잖아요? 옴짝달싹도 않는 몸을 움직이려고 힘쓰는 건 지칠뿐더러, 좌절감만 느껴집니다.

그래도, 힘을 내야하는 건 부모님 때문입니다. 걷지 못하는 제 미래보다, 앞으로 수십 년간 장애를 가지고 사는 아들을 봐야하는 부모님의 마음이 더 걱정이에요. 그래서 부모님을 생각하며 힘을 내고 있습니다.

재활 중 남는 시간에 핸드폰으로 긴 글을 적다보니 두서없이 적은거 같습니다. 음.. 결국 하소연하고 위안 받고 싶어서 글을 쓴거 같아요. 제목을 극복기라고 적었는데 1부다보니 극복한 모습을 보여드리진 못했습니다. 다음에 글을 적을 땐 좀 더 나아진 모습을 전해드릴게요.

참, 평소에 허리 아프시다면 꼭 제대로 검사 받으세요. 약간의 건강 염려증이 큰 일을 막아줍니다.

+내용추가 : 오래전부터 디스크 증세가 있었습니다. 평소 조금만 무리하면 허리가 아프곤 했는데 병원 다녀오거나 쉬면 낫기 때문에 이번에는 좀 심한가보다, 하고 안일하게 생각하다 터진거죠. 더군다나 쓰러져서 응급실에 실려가고 다음날 mri촬영하고 수술으루하냐마냐 결정하느라 쓰러진후 48시간만에 수술을 받아 손상이 더 심해졌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평소에도 안좋았다고 그냥 넘어가시지 말고 병원에서 검사하시고, 심한것 같으면 시술이나 수술 꼭 받으세요!
+2: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분씩 감사드리지 못해 죄송해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8/05/10 14:15
수정 아이콘
극복기 완결 기대하겠습니다. 힘내세요
18/05/10 14:16
수정 아이콘
하루 아침에 이런 일이 생길 수도 있군요..
힘드실텐데, 꼭 극복기가 이어져서 작성되길 바랍니다!
요즘 어깨-목 통증에 두통이 심한데, 잘 자면 낫겠지 싶어서 무시하고 있었거든요. 경각심이 생깁니다.
롤스로이스
18/05/10 14:17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오늘부터 응원하겠습니다
회복되시고 다시 극복후기 부탁드리겠습니다
18/05/10 14:17
수정 아이콘
힘내시길. 극복기 완결편을 기대하겠습니다.
18/05/10 14:17
수정 아이콘
잘 이겨내시고 멋진 극복기 올려주세요!
18/05/10 14:17
수정 아이콘
꼭 완결 내주세요. 기다리겠습니다.
구름과자
18/05/10 14:17
수정 아이콘
꼭 해피엔딩일거라 믿습니다! 소식 기다리고 있을게요!
아린어린이
18/05/10 14:19
수정 아이콘
평소에 증상이 없으셨나요??
힘내시고 좋은 결과 바랄게요.
웨인루구니
18/05/10 14:22
수정 아이콘
느닷없이 파열된건가요? 아니면 원래 디스크 증상을 가지고 계셨었나요?
완쾌하시길 바랍니다.
덴드로븀
18/05/10 14:22
수정 아이콘
재활 열심히 하고 긍정적으로 지내시다보면 분명 언제그랬냐는듯 잘 걸어다니실수 있을겁니다.
내년에 극복기 완결 기대하겠습니다! 크크
ItTakesTwo
18/05/10 14:24
수정 아이콘
현재 재활병원에서 일하는 물리치료사입니다.
현재 20대 SCI 환자 2명을 치료하고 있습니다.
SCI같은 경우는 대체적으로 회복기간이 길다고 보고가 많이 되고 있는 편입니다.

힘드시더라도 절대 재활치료 포기하지 마시고 보행 뿐 아니라 휠체어를 사용한 이동 및 일상생활동작 훈련도 꾸준히 지속하셔서
독립적인 일상생활을 영위하실 수 있기를 기원하겠습니다.
18/05/10 14:25
수정 아이콘
평소에 멀쩡하다가 갑작스럽게 그런 증상이 생기신 건가요..?
아무쪼록 다시 힘차게 걸을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나스이즈라잌
18/05/10 14:25
수정 아이콘
2부 기다리겠습니다.
18/05/10 14:26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해내실수 있습니다.
재활 마치시고 멋진 인증샷 기다리겠습니다. 화이팅
베가스
18/05/10 14:29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완결 지어야죠!!
18/05/10 14:29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응원하겠습니다!
李昇玗
18/05/10 14:31
수정 아이콘
아이고 힘내십시오..
응원하겠습니다
문정동김씨
18/05/10 14:32
수정 아이콘
건승하십시오
보로미어
18/05/10 14:33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2부 기다릴게요!
18/05/10 14:35
수정 아이콘
꼭 완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힘내세요!
18/05/10 14:40
수정 아이콘
극복기라고 적혀있어서 경험을 쓰신 줄 알았는데 실시간 극복기이군요. 2부를 기다리며 꼭 극복하시길 기원합니다!
스테비아
18/05/10 14:46
수정 아이콘
아이고.... 힘내세요..
하우두유두
18/05/10 14:46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B와D사이의C
18/05/10 14:47
수정 아이콘
머지않은 시간안에 2부를 꼭 쓰실 수 있을거에요. 힘내세요... 홧팅.!!!!!!!!!!!!!!
쭌쭌아빠
18/05/10 14:47
수정 아이콘
꼭 완쾌되시길 빌겠습니다. 포기하지 마시고 기운내세요!
CaféMocha
18/05/10 14:49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사슴왕 말로른
18/05/10 14:55
수정 아이콘
응원합니다. 꼭 완쾌하시길 바랍니다.
레드벨벳
18/05/10 14:56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사악군
18/05/10 14:57
수정 아이콘
2부 기다리겠습니다!
18/05/10 14:57
수정 아이콘
닥치고 추천!!!!!
네오크로우
18/05/10 14:58
수정 아이콘
응원합니다! 꼭 극복하세요~!
설탕가루인형
18/05/10 15:03
수정 아이콘
저도 내일 MRI 찍으러 갑니다...
일 때문에 미루려다 빨리 받는 게 좋을 듯 해서요.

힘내시고 잘 극복하셔서 완결까지 써주시길 바랍니다!
18/05/10 15:05
수정 아이콘
이렇게 담담하게 어딘가에 풀어놓고 힘내겠다고 하시는 것부터 용기있고 칭찬받으실 분인 것 같습니다.
멋진 분이세요.
곧 완쾌되실거라 믿습니다.
견우야
18/05/10 15:05
수정 아이콘
꼭 완쾌하시길 바랍니다.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혜우-惠雨
18/05/10 15:06
수정 아이콘
잘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18/05/10 15:12
수정 아이콘
헐.. 힘내세요.
나아가고 있다는 소식으로 다시 뵙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오럽이
18/05/10 15:14
수정 아이콘
힘내십시오~!! 극복기 기대합니다!
Maria Joaquina
18/05/10 15:16
수정 아이콘
저도 허리가 안좋아서 남일같지 않네요. 꼭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18/05/10 15:17
수정 아이콘
극복가 기대하겠습니다
은하관제
18/05/10 15:21
수정 아이콘
꼭 나으시길 바랍니다 힘내세요
진주삼촌
18/05/10 15:23
수정 아이콘
아...쓰러지기 전까지는 딱 내 이야기인데...ㅜㅜ 빨리 병원가야겠다...아니 가고싶다...
힘내시고 꼭 극복하시기를 바랍니다.
18/05/10 15:27
수정 아이콘
극복기 완결을 기다립니다. 잘 해내시리라 생각합니다.
동네형
18/05/10 15:29
수정 아이콘
무조건 나으시길 바랍니다.
사랑기쁨평화
18/05/10 15:30
수정 아이콘
꼭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18/05/10 15:35
수정 아이콘
간절히 기원합니다 힘내세요...
마음속의빛
18/05/10 15:42
수정 아이콘
해외쪽 뉴스를 보니
가상현실 프로그램으로 재활치료(?)를
하다가 무의식적으로 하반신이 움직였다는
소식이 있었던 거 같네요.

힘드시겠지만 힘내세요.
남극소년
18/05/10 15:47
수정 아이콘
디스크 파열로 인한 Cauda equina syndrome이신가 봅니다.ㅠ.ㅠ
그래도 척수손상중에서는 예후가 좋은 편이니 열심히 재활하시고 좋은 결과 있었으면 합니다.
18/05/10 15:52
수정 아이콘
제 직업이 작업치료사인지라 아무래도 이런글을 보면 의식할수밖에 없네요.
처음에 힘드시더라도 조금 힘든 정도로 하시는게 좋습니다.
일단 근육의 피로감을 느끼고 안느끼고가 큰 차이가 있습니다.
SCI환자같은 경우에도 요즘 이론에 따르면 신경연접의 변화가 일어난다고 합니다.
근데 이게 감각을 최대한 많이 받아야 해요.
아마도 님도 누군가 치료사와 재활을 진행하고 계실겁니다.
건투를 빕니다. 화이팅!
스타카토
18/05/10 15:52
수정 아이콘
완결편 기대합니다!!!!!!
18/05/10 16:05
수정 아이콘
멘탈이 건강하시니 금방 떨치고 일어나실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힘내세요.
18/05/10 16:15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티파남편
18/05/10 16:17
수정 아이콘
2부 걷고 3부 달리고 4부 결혼
기다리겠습니다. 힘내세요!!
비바램
18/05/10 16:28
수정 아이콘
화이팅입니다.
풍류랑
18/05/10 16:32
수정 아이콘
극복기 완결 해피엔딩으로 내 주세요, 꼭이요! :)
Janzisuka
18/05/10 16:38
수정 아이콘
극복기 기대하겠습니다.
꼭 쾌차하실 수 있기를 바라요. 힘내세요!
태바리
18/05/10 16:40
수정 아이콘
'극복기'라면서요! 꼭 극복하시기 바랍니다!
콩탕망탕
18/05/10 17:03
수정 아이콘
머잖아 완결편 올리시길 기대하겠습니다. 힘내세요.
케로니
18/05/10 17:10
수정 아이콘
극복기 완결편 꼭 기다리겠습니다.
힘내세요.
살랑살랑
18/05/10 17:47
수정 아이콘
꼭 나으실 겁니다. 완치 극복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화이팅입니다.
윌모어
18/05/10 17:52
수정 아이콘
극복기를 꼭 보고싶습니다.
세바준
18/05/10 18:04
수정 아이콘
극복하실거라 믿습니다!! 꼭 완쾌 소식 들려주시면 그때 또 댓글달겠습니다!! 김보노님 파이팅!!!!!
vanillabean
18/05/10 18:06
수정 아이콘
다음 글에서 좋은 소식 있었으면 좋겠네요.
及時雨
18/05/10 18:25
수정 아이콘
승리하실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18/05/10 18:43
수정 아이콘
댓글 잘안쓰는대 .. 힘내세요 완치하시길 기원합니다
초반3분
18/05/10 18:53
수정 아이콘
힘내시라고 응원하겠습니다.
파인애플빵
18/05/10 19:11
수정 아이콘
해드릴껀 없고 힘내시라고 추천 드립니다. 화이팅!
18/05/10 20:05
수정 아이콘
힘내십시오! 응원합니다!
18/05/10 20:12
수정 아이콘
기도할게요
Biemann Integral
18/05/10 20:33
수정 아이콘
극복합시다!! 힘내세요!!
일체유심조
18/05/10 20:38
수정 아이콘
2부 기대하겠습니다 화이팅!화이팅!
임나영
18/05/10 20:43
수정 아이콘
응원하고 싶어요.
글을 읽으며 인간이 참 무력하다는걸 느끼면서도 이를 이겨내는 사럼들은 더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힘내시고요. 충분히 할 수 있을겁니다.
화이팅!!
나제아오디
18/05/10 21:03
수정 아이콘
마음은 거의 완치 되신 듯 하고.. 몸이야 뭐 완치 얼마 안남은 듯 싶네요. 힘내세요!!
저글링앞다리
18/05/10 22:27
수정 아이콘
저도 허리때문에 병원을 다니는지라 남 일 같지가 않네요. 부디 쾌차하십시오. 화이팅!
Notorious
18/05/10 22:28
수정 아이콘
극복기라고 하셔서 극복하신줄... ㅠㅠ 실제로 극복하셔서 2편 쓰시기 진심으로 바랍니다.
곰돌이우유
18/05/10 22:46
수정 아이콘
2부 기대하겠습니다. 화이팅!!
생각하기나름
18/05/10 23:24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화이팅!
loveyuna
18/05/11 00:04
수정 아이콘
쾌차하시길 응원합니다!
아마데
18/05/11 01:42
수정 아이콘
글만 읽어도 멘탈이 훌륭하신 걸 알 수 있네요. 힘내세요!
헛스윙어
18/05/11 05:11
수정 아이콘
화이팅!
민방위면제
18/05/11 10:36
수정 아이콘
이어지는 극복기 기대하겠습니다!!!. 힘내세요!!
추억이란단어
18/05/11 12:05
수정 아이콘
주위에 실제 허리로인해 하반신이 마비 됬던 사람이 있었는데..약 한달정도 지나니..조금씩 다시 회복 하다니 지금은 정상인과 다름 없더라구요..
희망 잃지말고 힘내십시오..쾌차하시길 빕니다.
GreatObang
18/05/11 12:57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이시하라사토미
18/05/11 14:52
수정 아이콘
아이고.. 제발 좋은 소식 들렸으면 좋겠습니다. 힘내세요!
蛇福不言
18/05/12 10:20
수정 아이콘
머지않아 진짜 극복했다는 이야기 남겨주시기 빌겠습니다.
현직백수
18/05/12 11:45
수정 아이콘
응원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6015 [일반] [뉴스 모음] 묻히든 말든 그냥 쓰는 뉴스 모음 [37] The xian8434 18/03/06 8434 134
75533 [일반] 무쇠팬 vs 스테인레스팬 vs 코팅팬 [83] 육식매니아32081 18/01/22 32081 133
74979 [일반] 군 장병은 왜 아픈가? [76] 여왕의심복7281 17/12/14 7281 133
73513 [일반] "출산휴가도 그렇게 안쓴다" [78] 삭제됨13499 17/08/30 13499 133
78190 [일반] 엄마와 인연을 끊었습니다. [98] 산호11735 18/09/11 11735 132
61009 [일반] [1][우왕] 야동찬가, 깊은 좌절 [137] 남극소년12992 15/09/18 12992 132
63740 [일반] 필리버스터의 긍정적 효과 "함께 지자" [115] 에버그린13078 16/02/26 13078 131
54169 [일반] 글쓰기 버튼의 무거움, 삭제 버튼은 가벼움? [351] azurespace11468 14/10/07 11468 131
50094 댓글잠금 [일반] 이거 뭐 무서워서 글 올리겠나요 [559] 김치찌개18640 14/02/27 18640 131
76476 [일반] 우리나라 보건의료정책의 이해 [141] 여왕의심복28050 18/04/04 28050 130
51456 [일반] 어째서 노동자들은 박근혜 퇴진을 외치는가 [84] nickyo8613 14/05/01 8613 130
48510 [일반] 안녕들 하시냐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에 답합니다. [66] 당근매니아10105 13/12/14 10105 130
76918 [일반] 하반신 마비 극복기(1) +내용추가 [85] 김보노9543 18/05/10 9543 129
69178 [일반] 시간을 다시 되돌려서 알아보는 2일 탄핵 실패의 책임 [259] ZeroOne12127 16/12/04 12127 129
58495 [일반] 일 좀 하세요. [170] The xian11810 15/05/28 11810 129
82056 [일반] 신입이 들어오질 않는다 [65] 루루티아9675 19/07/31 9675 128
67481 [일반] 2030남성을 때리는 진보 언론(지식인들)의 게으른 시선 [193] 로빈11612 16/09/08 11612 128
80008 [일반] 소박했던 진정한 영웅을 떠나보내며....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윤한덕 선생님 부고 [65] 여왕의심복7844 19/02/07 7844 126
80750 [일반] "우리가 이 시대에 있었음을, 우리의 시대를, 결코 지워지게 하지 않기 위해." [39] 신불해9732 19/04/11 9732 125
77413 [일반] 이슬람 난민에 대한 저의 어리석은 사견 [179] 류지나12218 18/06/26 12218 125
67895 [일반] 같이 살자 [28] Eternity8233 16/10/10 8233 125
42883 [일반] 탕수육으로 본 조선시대 붕당의 이해 해석본 [68] 순두부248895 13/03/27 248895 125
83365 [일반] 한국 저출산의 미래, 영향 그리고 대책. [518] 아리쑤리랑15155 19/11/06 15155 1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