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5/10/25 01:34:58
Name 카나페
Subject [일반] 히든싱어(라운드 스포, 결과 스포는 X)보고 나서 드는 추억을..
1. 어렸을 때, 프로게이머분들 앨범인 G.G에서 날아라 병아리 듣고..
가사가 절절해서 엉엉 울었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그 때가 중1 때 였습니다. 정신이 성숙하지도 않고 철 모를 때 들었던 음악이었는데..
어떤 음악을 들어도 안 울었던 제가 그 가사에는 펑펑 눈물 쏟을 정도로 울었습니다.
그 노래로 알게 되었습니다. 마왕님을 처음 알게 된 게 날아라 병아리였습니다.
그 때 저희 집 강아지가 죽은 지 얼마 안된지라 가사가 절절하게 제 심장에 박히더라고요.
그 음악이외에도 그대에게 등을 들으면서 점점 감성이 풍부해져가고 있었습니다.

2. 한창 고등학생 시절에..
저는 사람들에게서, 선생님에게서 모범생 소리를 많이 들었습니다.
인사도 잘하고 공부도 그럭저럭 하고 청소도 열심히 하고 반항같은 거 안 하고..
그런 학생이었습니다.
제가 고스트 스테이션을 처음 듣기 전, 제가 기억하는 그 분의 모습은..
'감성적이고, 정말 저음 낮게 싹 깔아서 잔잔하게 진행할 거 같다.'라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자정 조금 넘어(자정에 들을라 했더니 저희 동생과 맞짱 좀 뜨다 와서) 좀 늦게 틀었습니다.
그 때 저를 반기던건..
'삐-' 비프음이었습니다.
이건 또 뭐지? 라는 느낌으로 듣는데 쏟아져나오는 오만가지 성인의 세계, 디스의 향연과 뭐라 할 수 없는 아스트랄함..
벙찐 채 끝까지 들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다음날 다시 또 들었습니다.
이번에는 락음악 관련한 얘기더라고요. 메탈관련 얘기였는데 저는 그 때 메탈보다는 사실 펑크를 좀 듣는지라..
그래도 공중파 라디오방송에서 이런 방송 해주는게 락 팬 입장에선 꽤 반갑더라고요.
계속 계속 끊지 못했어요.. 너무 중독되니까요.
진지한 상담이야기부터, 어른의 세계, 인생이야기..
교과서에 없는, 모범적인건 하나도 없는 내용들이었습니다.
저는 당시, 교과서만 달달 외우고 살아 응용은 못하고 사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모범적이라고 사람들이 얘기해 마지않던 저에게, 보수적이고 갑갑한 프레임의 집에서 살았던 저에게, 인생의 반항거리가 될 수 있는 커다란 한 교과서를 선물하셨던 그 분..

3. 불후의 명곡과 히든싱어를 보고 몇 번이고 되뇌었습니다.
특히 히든싱어에서 완벽하게 그 분의 대화와 목소리를 내셨던 모창능력자분을 보니까 더더욱 그리워졌고..
마지막 앵콜 송이었던 Welcome to the real world는 제 눈에 다시 한 번 최루탄을 쏟아냈습니다.
안 그래도 '날아라 병아리'인 2라운드에서 펑펑 쏟고 '그대에게' 3라운드에선 안 그래도 적게 남은 휴지를, 다 쓰냐고 엄마한테 욕먹어가면서 3라운드에서 휴지를 울면서 다 써버렸고 4라운드 '우리 앞의 생이 끝나 갈 때'는 10대의 저와 현재의 저를 비교하니까 다시 한 번 울 수 밖에 없더라고요. 안그래도 울면서 힘이 다 빠졌는데 Welcome to the real world 들을 때 더더욱 울었어요. 다 큰 애가 우냐는 엄마의 잔소리는 덤.
[히든싱어는 이번에 보고 제 주관적 입장에선 역대급이라 느꼈습니다.]

4. 저에게 있어서는..
저는 평범한 취준생입니다.
솔직히 만났다는 접점 하나 없고 노래만 들어온, 위트있는 오만가지 명언만을 들어온, TV에서 밖에 볼 수 없었던 사람이지만..
오늘 불후의 명곡과 히든싱어를 보면서 맥주만 3캔 뜯었습니다. (원래 저 적게 마시는데..) 정말 그리웠기에..
땅콩과 맥주를 함께 하니까 더 절절하게 그리웠습니다.
많은 영향을 받았던, 하지만 지금은 많이 옅어진 10대를 다시 더듬으며 오늘 짤막한 후기를 적습니다.

다시 한 번, 영원한 마왕, 故신해철씨의 명복을 빕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포카리
15/10/25 01:43
수정 아이콘
오늘 아침 오래간만에 신해철 노래를 듣다가 길위에서 중 '자랑할 것은 없지만 부끄럽고 싶진 않은 나의 길..'를 듣고 마음이 울컥했습니다. 히든싱어도 현실적으로 너무 적은 곡만 다룰 수 밖에 없어서 아쉬움이 많이 남더군요. 참으로 인생이 덧없음을 느끼며..신해철이 정말 보고 싶습니다.
친절한 메딕씨
15/10/25 01:47
수정 아이콘
저도 너무 울어서 눈이 팅팅 부었네요....

불후의 명곡 부터 히든싱어까지 지금 타자를 치고 있는 이순간까지 눈물이 멈추질 않아요....
하아~~~~!!!!
후따크
15/10/25 01:52
수정 아이콘
오늘 히든싱어 역대급이었죠. 비록 미션곡에는 선정되지 못했지만 사이사이 나오는 곡들이 너무 좋았어요. 히든싱어 늘어지는 편집에 방송시간이 너무 길어져서 그간 좀 별로였는데 오늘은 하나도 길게 느껴지지 않더라구요. 정말 감동의 도가니였습니다. 저도 중간중간 훌쩍이며 봤네요. 다만 음질에서 차이가 나서 구분이 확 됐던게 아쉽습니다. 마지막에서 모창자분들 정말 잘하셨는데 말이죠.
15/10/25 12:42
수정 아이콘
4라운드는 딱 시작하자마자 음질차이 때문에 아 여기가 신해철씨 자리구나 하고 바로 느낄수 밖에 없었지만 그래도 감탄이 나게했던 목소리가 똑같던 그 분...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5049 [일반] 히든싱어1~3 왕중왕전 무대 모음입니다! [14] 피즈더쿠8424 14/11/23 8424 1
61666 [일반] 히든싱어(라운드 스포, 결과 스포는 X)보고 나서 드는 추억을.. [4] 카나페4803 15/10/25 4803 0
47316 [일반] 히든싱어 조성모편 결과(스포많음) [48] 민민투11690 13/10/27 11690 1
53029 [일반] 히든싱어 시즌3가 다음주로 다가왔네요. [9] 유치리이순규4511 14/08/03 4511 0
46397 [일반] 히든싱어 시즌2 첫 포문은 이분이 엽니다!! [39] 에이핑크8513 13/09/10 8513 4
49483 [일반] 히든싱어 시즌2 우승자 나왔습니다 (스포주의) [34] 성대모사달인7697 14/01/26 7697 2
47175 [일반] 히든싱어 시즌2 신승훈편 결과 (스포 많음) [43] 민민투7381 13/10/20 7381 0
47303 [일반] 히든싱어 시즌2 3번째 포문은 이분이 엽니다! [60] 에이핑크8012 13/10/26 8012 0
47163 [일반] 히든싱어 시즌2 2번째 포문은 이분이 엽니다! [18] 에이핑크6932 13/10/19 6932 0
47029 [일반] 히든싱어 시즌2 - 상금을 드립니다.(스포) [21] 유치리이순규6942 13/10/13 6942 0
42760 [일반] 히든싱어 - 모창가수의 반란 [35] 유치리이순규9520 13/03/19 9520 0
84034 [일반] 히데요시의 조선팔도 분할계획 지도 [28] 삭제됨9184 20/01/15 9184 1
15769 [일반]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둘 중 누군가 그녀를 죽였다] 범인이 누군지 좀 알려주세요. [5] 미소천사선미16377 09/09/06 16377 0
20085 [일반] 히가시노 게이고 - 방황하는 칼날(미성년자 처벌의 수위는? 스포 有) [14] 루크레티아6022 10/03/10 6022 0
53170 [일반] 흰옷을 입은 적들... [14] Neandertal5850 14/08/11 5850 4
50861 [일반] 흰쌀밥 찬양 [55] 성동구8360 14/04/03 8360 1
17068 [일반] 흰다리새우와 대하 구별법 [40] もやしもん6314 09/10/29 6314 0
40811 [일반] 흰눈 [8] 대한민국질럿3994 12/12/03 3994 0
88266 [일반] 희안과 제제 [1] 4071 20/10/02 4071 0
23814 [일반] 희비의 쌍곡선..(부제 4차 치료를 해야하냐?) [3] 아영아빠3909 10/07/28 3909 0
68402 [일반] 희비가 엇갈린 한국영화, 럭키와 아수라 [18] ZeroOne5834 16/11/04 5834 0
80381 [일반] 희미한 기억 속 남아있는 몇몇 선명한 순간들 [3] 소집해제3912 19/03/12 3912 5
81090 [일반] 희미한 그리스 문명의 불빛 속에서 날아다니는 아리스토텔레스 [35] skkp4533 19/05/10 4533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