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5/10/25 01:34:58
Name 카나페
Subject [일반] 히든싱어(라운드 스포, 결과 스포는 X)보고 나서 드는 추억을..
1. 어렸을 때, 프로게이머분들 앨범인 G.G에서 날아라 병아리 듣고..
가사가 절절해서 엉엉 울었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그 때가 중1 때 였습니다. 정신이 성숙하지도 않고 철 모를 때 들었던 음악이었는데..
어떤 음악을 들어도 안 울었던 제가 그 가사에는 펑펑 눈물 쏟을 정도로 울었습니다.
그 노래로 알게 되었습니다. 마왕님을 처음 알게 된 게 날아라 병아리였습니다.
그 때 저희 집 강아지가 죽은 지 얼마 안된지라 가사가 절절하게 제 심장에 박히더라고요.
그 음악이외에도 그대에게 등을 들으면서 점점 감성이 풍부해져가고 있었습니다.

2. 한창 고등학생 시절에..
저는 사람들에게서, 선생님에게서 모범생 소리를 많이 들었습니다.
인사도 잘하고 공부도 그럭저럭 하고 청소도 열심히 하고 반항같은 거 안 하고..
그런 학생이었습니다.
제가 고스트 스테이션을 처음 듣기 전, 제가 기억하는 그 분의 모습은..
'감성적이고, 정말 저음 낮게 싹 깔아서 잔잔하게 진행할 거 같다.'라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자정 조금 넘어(자정에 들을라 했더니 저희 동생과 맞짱 좀 뜨다 와서) 좀 늦게 틀었습니다.
그 때 저를 반기던건..
'삐-' 비프음이었습니다.
이건 또 뭐지? 라는 느낌으로 듣는데 쏟아져나오는 오만가지 성인의 세계, 디스의 향연과 뭐라 할 수 없는 아스트랄함..
벙찐 채 끝까지 들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다음날 다시 또 들었습니다.
이번에는 락음악 관련한 얘기더라고요. 메탈관련 얘기였는데 저는 그 때 메탈보다는 사실 펑크를 좀 듣는지라..
그래도 공중파 라디오방송에서 이런 방송 해주는게 락 팬 입장에선 꽤 반갑더라고요.
계속 계속 끊지 못했어요.. 너무 중독되니까요.
진지한 상담이야기부터, 어른의 세계, 인생이야기..
교과서에 없는, 모범적인건 하나도 없는 내용들이었습니다.
저는 당시, 교과서만 달달 외우고 살아 응용은 못하고 사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모범적이라고 사람들이 얘기해 마지않던 저에게, 보수적이고 갑갑한 프레임의 집에서 살았던 저에게, 인생의 반항거리가 될 수 있는 커다란 한 교과서를 선물하셨던 그 분..

3. 불후의 명곡과 히든싱어를 보고 몇 번이고 되뇌었습니다.
특히 히든싱어에서 완벽하게 그 분의 대화와 목소리를 내셨던 모창능력자분을 보니까 더더욱 그리워졌고..
마지막 앵콜 송이었던 Welcome to the real world는 제 눈에 다시 한 번 최루탄을 쏟아냈습니다.
안 그래도 '날아라 병아리'인 2라운드에서 펑펑 쏟고 '그대에게' 3라운드에선 안 그래도 적게 남은 휴지를, 다 쓰냐고 엄마한테 욕먹어가면서 3라운드에서 휴지를 울면서 다 써버렸고 4라운드 '우리 앞의 생이 끝나 갈 때'는 10대의 저와 현재의 저를 비교하니까 다시 한 번 울 수 밖에 없더라고요. 안그래도 울면서 힘이 다 빠졌는데 Welcome to the real world 들을 때 더더욱 울었어요. 다 큰 애가 우냐는 엄마의 잔소리는 덤.
[히든싱어는 이번에 보고 제 주관적 입장에선 역대급이라 느꼈습니다.]

4. 저에게 있어서는..
저는 평범한 취준생입니다.
솔직히 만났다는 접점 하나 없고 노래만 들어온, 위트있는 오만가지 명언만을 들어온, TV에서 밖에 볼 수 없었던 사람이지만..
오늘 불후의 명곡과 히든싱어를 보면서 맥주만 3캔 뜯었습니다. (원래 저 적게 마시는데..) 정말 그리웠기에..
땅콩과 맥주를 함께 하니까 더 절절하게 그리웠습니다.
많은 영향을 받았던, 하지만 지금은 많이 옅어진 10대를 다시 더듬으며 오늘 짤막한 후기를 적습니다.

다시 한 번, 영원한 마왕, 故신해철씨의 명복을 빕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포카리
15/10/25 01:43
수정 아이콘
오늘 아침 오래간만에 신해철 노래를 듣다가 길위에서 중 '자랑할 것은 없지만 부끄럽고 싶진 않은 나의 길..'를 듣고 마음이 울컥했습니다. 히든싱어도 현실적으로 너무 적은 곡만 다룰 수 밖에 없어서 아쉬움이 많이 남더군요. 참으로 인생이 덧없음을 느끼며..신해철이 정말 보고 싶습니다.
친절한 메딕씨
15/10/25 01:47
수정 아이콘
저도 너무 울어서 눈이 팅팅 부었네요....

불후의 명곡 부터 히든싱어까지 지금 타자를 치고 있는 이순간까지 눈물이 멈추질 않아요....
하아~~~~!!!!
후따크
15/10/25 01:52
수정 아이콘
오늘 히든싱어 역대급이었죠. 비록 미션곡에는 선정되지 못했지만 사이사이 나오는 곡들이 너무 좋았어요. 히든싱어 늘어지는 편집에 방송시간이 너무 길어져서 그간 좀 별로였는데 오늘은 하나도 길게 느껴지지 않더라구요. 정말 감동의 도가니였습니다. 저도 중간중간 훌쩍이며 봤네요. 다만 음질에서 차이가 나서 구분이 확 됐던게 아쉽습니다. 마지막에서 모창자분들 정말 잘하셨는데 말이죠.
15/10/25 12:42
수정 아이콘
4라운드는 딱 시작하자마자 음질차이 때문에 아 여기가 신해철씨 자리구나 하고 바로 느낄수 밖에 없었지만 그래도 감탄이 나게했던 목소리가 똑같던 그 분...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693 [정치] 이준석 리스크 [115] 프리템포12869 21/07/27 12869 0
92692 [일반] 약사법 스테로이드 구매자 처벌 규정 신설 [47] 맥스훼인6041 21/07/27 6041 1
92691 [일반] [인물] 레몽 아롱, 불멸의 자유주의자 [11] aurelius1717 21/07/27 1717 17
92690 [일반] 그 많던 형들은 다 어디 갔는가 [29] 나쁜부동산7473 21/07/27 7473 8
92689 [일반] 제갈량의 남정이후 진실을 왜곡한 역사 기록 [47] 陸議4915 21/07/27 4915 2
92688 [일반] [외신] 최근 열흘간 있었던 주요 외국소식 [12] aurelius5377 21/07/27 5377 20
92687 [일반] 통신 호구 탈출하기 - 요금 편 [41] 취준공룡죠르디4441 21/07/27 4441 9
92686 [일반] <주식> 모니시 파브라이, 알리바바 투자에 대한 변 [25] 피터린치773085 21/07/27 3085 0
92684 [정치] 간단히 요약하는 반백년 정치 역사와 현재 상황 [33] HesBlUe3047 21/07/27 3047 0
92683 [정치] 와! 임대차 3법 1년! [107] 취준공룡죠르디8369 21/07/27 8369 0
92682 [정치] 1심 때 “조국 딸, 세미나 안 왔다”던 동창 “영상 속 여성, 조씨 맞아” 말 바꿔 [88] 개미먹이10232 21/07/27 10232 0
92681 [일반] <주식> 아마존, 거품인가? [77] 피터린치774495 21/07/27 4495 4
92680 [정치] 남북 직통연락선, 차단 13개월만에 전면 복원 [81] Davi4ever5911 21/07/27 5911 0
92678 [일반] [역사] 70년 전에는 올림픽 참가하려면 복권 발행했다 / 복권의 역사 [9] Its_all_light2253 21/07/27 2253 12
92677 [일반] [역사] 1873년 일본인이 본 인도 뭄바이 [5] aurelius3435 21/07/27 3435 7
92676 [일반] 빌 게이츠의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 리뷰 [61] 삭제됨5915 21/07/27 5915 6
92675 [일반] 도움주신 여럿 회원분들께 먼저 감사인사 드립니다. [39] 꽃돌이예요9743 21/07/27 9743 82
92674 [일반] 아래 유해 발굴단 글을 보고 생각난 현역시절 유해 이야기. [2] 공기청정기2095 21/07/27 2095 9
92673 [일반] <주식> 중국 증시, 마켓타이밍의 관점에서 [66] 피터린치774456 21/07/26 4456 4
92672 [일반] 사실은 선진국의 산업인 농업에 대한 오해 [8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판을흔들어라6316 21/07/26 6316 20
92671 [일반]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에서 끔직한 의혹이 나왔습니다. [47] 파이어군10790 21/07/26 10790 10
92670 [일반] 월급 실수령 250 넘으면 이렇게 굴리세요.TXT (방송요약) [51] 비타에듀11619 21/07/26 11619 6
92669 [일반] 올해 연애 후기 [123] whenever7268 21/07/26 7268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