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2/12/03 15:02:34
Name 대한민국질럿
Subject [일반] 흰눈
원문:http://hopeless91.egloos.com/3000106

------------------------------------------------------------------------

눈 말이야.

사람머리에 두개달린 눈 말고, 하늘에서 내리는 새하얀 눈.

왠지모르게 내리길 기다려지고, 또 괜히 내리길 기대하게되는 바로 그 눈.

티비나 영화같은 데서 새하얗게 그득 쌓인 탁트인 곳을 보면, 정말 내 기분도 새하얘지는것만 같고 왠지 뻥 뚫리는것 같고.. 그런 느낌을 주는 바로 그 눈 말이야.






눈이 내리는 밤길을 걸어본 기억은 다들 한번쯤 있을거야.

어두운 밤에 새하얀 눈이 내리면, 가로등과 네온사인 불빛을 반사시키며 반짝반짝 빛이 나지. 그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몰라. 그런데 있잖아, 그렇게 새하얗고 반짝거리는 눈에 취해 걷다 걷다 집에 돌아와서 신발 밑창을 보면, 그 아름답던 눈은 온데간데 없고 웬 진탕밭을 지나온 것만 같이 더러워지고 축축해져서, 발가락이 시리고 젖어서 기분나쁜 느낌밖에 안들게 돼. 참 이상하지? 내가 지나온 길은 정말 반짝거리고 그림같던 눈길인데 내신발은 왜 이모양이 되었을까. 세상사 참 알다가도 모를일이야. 그지?

그리고 있잖아, 눈 내린 다음날의 거리는 정말 가관이야. 어저께 내 신발 밑창에 들러붙었던 바로 그 더럽고 축축한것들이 온통 거리에 쫙 깔려있어. 또 눈내린 다음날이 흐리지? 그럼 그것들이 다 꽝꽝 얼어버려서 길걷는것 조차 힘들게 돼. 물론 안얼어있어도 거리는 온통 진창이 되어버려서 길걷기 불편한건 마찬가지고 말이야.

분명히 우리가 기다렸고 기대했고 또 그만큼 새하얗고 반짝거리고 아름답던 눈인데, 왜 눈 깜짝할 사이에 이렇게 더럽고 축축하고 기분나쁜것이 되어버렸을까? 그건 나도 잘 모르겠어. 넌 혹시 왜그런지 알겠니? 알면 대답 좀 해주라.















분명히 우리는 서로를 기다렸었고 기대했었고 또 우리의 만남은 그 기다림과 기대만큼 새하얗고 반짝거리고 아름다웠는데..왜 눈 깜짝할 사이에 이렇게 되어버린걸까? 난 잘 모르겟어.. 넌혹시 왜그런지 아니? 알면 좀 가르쳐 줄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설탕가루인형
12/12/03 15:20
수정 아이콘
좋은 글 잘 봤습니다.
글을 보니 갑자기 생각나서 패닉의 '눈 녹듯' 가사 올려봅니다.



그 밤 눈이 펑펑 왔지 빛의 조각들처럼
골목 가로등 아래 반짝이는 눈 속에
나는 두 손 모아 빌었지

그리 아름답던 그 눈이 모두 녹을 줄이야
구두 위에 어지럽게 묻어 있는
얼룩이 하나 남은 흔적일 줄이야

난 밤이 새도록 너의 집 앞에
사랑한다고 돌아오라고 글씨를 썼지만
해는 높이 떠오르고 나의 맘은 녹아 내리고
가는 자전거 바퀴에 흩어졌던 걸

그리 아름답던 그 눈이 모두 녹아버린 날
우리 함께 한 일도 마치 없던 것처럼
작은 물방울 되어

남은 건 아무 것도 없었지
그저 수줍은 내 고백은 눈물로
누군가의 발에 밟혀 흙탕물로 그리고
어제와 똑같이 뒤 덮혔지 사람들로
저 많은 사람들 중에 내 마음과
같은 사람 아마 있겠지
그 사람 역시 아무도 모르게
사라진 흔적 찾아 방황하고 있겠지

난 밤이 새도록 너의 집 앞에
널 사랑한다고 내게 다시 돌아오라고
내 맘 가득 담아 흔적을 남겼지만
해는 높이 떠오르고 나의 맘은 녹아 내리고
가는 자전거 바퀴에 흩어졌던걸

그리 아름답던 그 눈이 모두 녹아버린 날
우리 함께 한 일도 마치 없던 것처럼
작은 물방울 되어

내겐 마지막 몸부림과 같았던
어느 눈 오던 날
대한민국질럿
12/12/03 15:26
수정 아이콘
이런 노래도 있었군요..

짓이겨져 까맣게 변해버린 눈. 꽤 괜찮은 소재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이런생각을 해봤던 사람이 없다는게 더 이상한 일이었군요 갑자기 부끄러워집니다 크크크
Practice
12/12/03 16:58
수정 아이콘
눈이 나쁜 것인 이유는 눈삽 하나만으로 영내를 전부 퍼내야 하는 하늘에서 내려오는 쓰레기이기 때문이지요...
12/12/03 20:08
수정 아이콘
잘읽었습니다.
12/12/03 22:20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오늘 첫눈이 내렸네요. 눈은 참 겨울을 포근하게 감싸주는듯 합니다. 물론 누군가에겐 하얀 쓰레기일수도..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5049 [일반] 히든싱어1~3 왕중왕전 무대 모음입니다! [14] 피즈더쿠8424 14/11/23 8424 1
61666 [일반] 히든싱어(라운드 스포, 결과 스포는 X)보고 나서 드는 추억을.. [4] 카나페4803 15/10/25 4803 0
47316 [일반] 히든싱어 조성모편 결과(스포많음) [48] 민민투11690 13/10/27 11690 1
53029 [일반] 히든싱어 시즌3가 다음주로 다가왔네요. [9] 유치리이순규4511 14/08/03 4511 0
46397 [일반] 히든싱어 시즌2 첫 포문은 이분이 엽니다!! [39] 에이핑크8513 13/09/10 8513 4
49483 [일반] 히든싱어 시즌2 우승자 나왔습니다 (스포주의) [34] 성대모사달인7697 14/01/26 7697 2
47175 [일반] 히든싱어 시즌2 신승훈편 결과 (스포 많음) [43] 민민투7381 13/10/20 7381 0
47303 [일반] 히든싱어 시즌2 3번째 포문은 이분이 엽니다! [60] 에이핑크8012 13/10/26 8012 0
47163 [일반] 히든싱어 시즌2 2번째 포문은 이분이 엽니다! [18] 에이핑크6932 13/10/19 6932 0
47029 [일반] 히든싱어 시즌2 - 상금을 드립니다.(스포) [21] 유치리이순규6942 13/10/13 6942 0
42760 [일반] 히든싱어 - 모창가수의 반란 [35] 유치리이순규9520 13/03/19 9520 0
84034 [일반] 히데요시의 조선팔도 분할계획 지도 [28] 삭제됨9184 20/01/15 9184 1
15769 [일반]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둘 중 누군가 그녀를 죽였다] 범인이 누군지 좀 알려주세요. [5] 미소천사선미16377 09/09/06 16377 0
20085 [일반] 히가시노 게이고 - 방황하는 칼날(미성년자 처벌의 수위는? 스포 有) [14] 루크레티아6022 10/03/10 6022 0
53170 [일반] 흰옷을 입은 적들... [14] Neandertal5850 14/08/11 5850 4
50861 [일반] 흰쌀밥 찬양 [55] 성동구8360 14/04/03 8360 1
17068 [일반] 흰다리새우와 대하 구별법 [40] もやしもん6313 09/10/29 6313 0
40811 [일반] 흰눈 [8] 대한민국질럿3993 12/12/03 3993 0
88266 [일반] 희안과 제제 [1] 4071 20/10/02 4071 0
23814 [일반] 희비의 쌍곡선..(부제 4차 치료를 해야하냐?) [3] 아영아빠3909 10/07/28 3909 0
68402 [일반] 희비가 엇갈린 한국영화, 럭키와 아수라 [18] ZeroOne5834 16/11/04 5834 0
80381 [일반] 희미한 기억 속 남아있는 몇몇 선명한 순간들 [3] 소집해제3912 19/03/12 3912 5
81090 [일반] 희미한 그리스 문명의 불빛 속에서 날아다니는 아리스토텔레스 [35] skkp4533 19/05/10 4533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