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0/04/21 14:21:14
Name 히로요
Subject [펌]사람을 쏜적이 없거나 부상자의 비명을 듣지 못한 자만이 피와 더많은 복수와 파괴를 외친다..
General William Tecumseh Sherman (윌리엄 티컴쉬 셔먼 장군)
美남북전쟁 당시 북군 지휘관, 1820-1891

남북전쟁당시 남부연방인들이 "악마"라 부르며 두려워했던 장군입니다..
철저한 파괴와 초토작전으로 남부연방을 말그대로 "석기시대"로 돌려보냈고
농작물들을 모두 불태워버려 남부연방인들이 전쟁후에도 굶주림에 떨도록 만들었으며
그 상처를 치유하는데만 1세기가 걸렸다고 할정도로 남부연방을 철저히 파괴한 인물입니다..
하지만 이런 셔먼이 사실은 평화주의자에
자유민이된 해방노예에게도 땅을 나눠줘야됀다고 주장했던  사실은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실제로 전쟁중  "특별 야전 명령 15호"를 통해 땅을 나눠줬으며 군에서 기르던 노새들까지 나눠줬습니다..
물론 링컨 다음 대통령에 의해 그의 계획은 백지화 돼기는 했지만..)


"You cannot qualify war in harsher terms than I will. War is cruelty, and you cannot refine it."
"나보다 더 거친 말로 전쟁을 설명할 수는 없을 겁니다. 전쟁은 잔학행위이며 아무도 더 세련되게 말할 수 없습니다."

"I am tired and sick of war. Its glory is all moonshine.
It is only those who have neither fired a shot nor heard the shrieks and groans of the wounded
who cry aloud for blood, for vengeance, for desolation. War is hell."
"나는 전쟁이 넌덜머리가 난다. 전쟁의 영광이란 건 완전히 헛소리다. 사람을 쏜적이 없거나 부상자의 비명을 듣지 못한 자만이 피와 더많은 복수와 파괴를 외친다.. 전쟁은 지옥이다."

이 말을 보면 남북전쟁 당시 윌더니스전투가 생각납니다..갈대밭에서 전투중 불이나서 쓰러져있던 수백명의 부상병들이 산채로 타죽는데..그들이 지르는 비명소리를 듣던 북군총사령관 그랜트장군이 막사로 돌아가 엉엉 울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오죠..

If the people raise a great howl against my barbarity and cruelty, I will answer that war is war, and not popularity seeking.
"만약 그 사람들이 내 야만성과 잔인함에 큰소리로 으르렁댄다면 내가 할 말은 전쟁은 전쟁이며 인기나 모으는 짓거리가 아니라고 대답하겠다."

There is many a boy here today who looks on war as all glory, but, boys, it is all hell. You can bear this warning voice to generations yet to come. I look upon war with horror.
"오늘날 전쟁을 완전히 영광으로만 보는 어린 것들이 꽤 있다. 그러나 꼬마들아. 그 것은 모두 지옥이었다. 너희들이 다가올 세대에게 이 경고를 들려 주어야 한다. 나는 전쟁을 공포로 바라본다고..."
-셔먼장군의 유언입니다..

War is cruelty, and you cannot refine it; and those who brought war into our country deserve all the curses and maledictions a people can pour out.
"전쟁은 잔학행위이며 세련된 말로 표현할 수 없다. 그리고 우리나라에 전쟁이란 놈을 가지고 오는 놈들은 국민들이 퍼부을 수 있는 모든 저주와 악담을 들을만한 자격이 있다.

War is cruelty. There's no use trying to reform it, the crueler it is the sooner it will be over.
"전쟁은 잔악행위이다. 그걸 바꿀 필요는 없다. 잔인하면 잔인할수록 더 빨리 끝나니까."

In our Country... one class of men makes war and leaves another to fight it out.
"우리나라에서, 한 계층의 인간들은 전쟁을 벌이고 다른 계층의 인간들을 끄집어내서 싸우게 한다."

I hate newspapermen. They come into camp and pick up their camp rumors and print them as facts.
I regard them as spies, which, in truth, they are.
"나는 신문기자란 인간들을 증오한다. 그들이 하는 짓은 주둔지에 들어와 낭설을 주워 모아 사실이랍시고 인쇄하는 짓뿐이다. 나는 신문기자들을 스파이로 간주하고 실제로 스파이였다."

If I had my choice I would kill every reporter in the world,
but I am sure we would be getting reports from Hell before breakfast.
"만약 내가 뭐든 할 수 있다면 나는 이 세상의 기자란 놈들은 전부다 죽여 버리고 싶다. 하지만 아침식사도 하기 전에 지옥에서 그놈들이 들이닥치리라 확신한다."

"If forced to choose between the penitentiary and the White House for four years, I would say the penitentiary, thank you."
"만약 내가 교도소에서 몇 년을 지낼지 백악관에서 몇 년을 지낼지 억지로 택해야 한다면 교도소를 택하겠다고 말하고 싶군요. 고맙소 여러분." - 지지자들의 대통령 출마 권유에 대해서.

"If nominated I will not run; if elected I will not serve."
"만약 후보로 지명되면 난 선거운동을 안 할 거요. 만약 당선되면 일을 안 할 거고."
- 종종 인구에 회자된다는 "Sherman Statement(셔먼 성명) 입니다"

==============================================
출처는
http://mlbpark.donga.com/bbs/view.php?bbs=mpark_bbs_bullpen09&idx=254049&cpage=1&s_work=search&select=ss&keyword=남북

아마도 이 출처의 분도 다른 곳에서 퍼오신 것 같은데, 원출처는 표기하지 않으셨네요..
생각해 볼 거리가 많은 듯해 피지알에 옮겨와봤습니다...
저는 이 글의 제목으로 뽑은 말이 제일 와 닿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0/04/21 14:27
수정 아이콘
"평화"와 "인간"이라는 본연의 가치에 좀 더 중점을 두는 사회로 한걸음 더 나아가길..
yellinoe
10/04/21 14:39
수정 아이콘
몰랐던 인물입니다. 알고싶어지고, 되새김질하고픈 말씀들 난국에 대처하는 비상식량으로 삼고자 합니다.
steellord
10/04/21 14:48
수정 아이콘
넵 당연히 전쟁은 절대 일어나선 않됩니다.
전쟁을 겪어보진 않았지만 군대도 다녀왔고 전쟁이 일어나면 얼마나 비참해 질지에 대해서는 제법 생각해봤습니다.
하지만 이것과는 별개로

전쟁을 하기 싫고 평화를 유지하고 싶다면 전쟁을 두려워해선 않되고 평시에 전쟁준비에 소홀함이 없어야 합니다.
인간세상에서의 평화란 단지 힘의균형을 의미하는것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역사속에서도 평화만을 즐기다 전쟁의 참화에 빠지는 수많은 사례들을 잊어선 않되겠죠.
이건 전쟁자체를 목표로 하는것과는 분명히 다른 문제입니다.

그리고 전쟁을 부르짖는 일부 극우세력들?
그들은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걸 알기 때문에 그러는겁니다.

전쟁이 진짜 일어날거 같으면 제일먼저 숨을 사람들입니다.
10/04/21 15:43
수정 아이콘
셔먼 전차가 이분의 이름을 따서 지었다죠...
모범시민
10/04/21 16:00
수정 아이콘
그렇죠 평화만을 부르짖는것은 어리석음의 극치입니다

평화를 원한다면 그 평화를 지킬 힘 역시 필요한거죠

아무런 댓가없이 평화만을 원하는 사람과 자신이 안전할 것을 알기때문에 전쟁하자고 외치는 자들은

둘다 동급의 쓰레기들입니다
싼달아박
10/04/21 18:13
수정 아이콘
이 분과 가장 대조적인 미국 장군으로 패튼 장군이 있지요.
"제기랄~!! 난 전쟁이 너무 좋아~!!"
점박이멍멍이
10/04/21 18:56
수정 아이콘
극렬 반전주의를 가지고 있는 제가
전쟁영화를 즐겨보는 모순된 짓을 하는 것에 대한 설명이 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2475 [일반] [펌]에반게리온의 세계관 및 설정 파해치기 VOL1(스압) [5] 히로요8312 11/10/20 8312 0
30516 [일반] 메이저 리그에서도 희귀한 3루수 라인드라이브 아웃... [24] 히로요9112 11/07/25 9112 0
22454 [일반] [펌]민주주의와 선거에 관한 여러 옛 말들.. [7] 히로요3792 10/06/01 3792 0
21297 [일반] [펌]사람을 쏜적이 없거나 부상자의 비명을 듣지 못한 자만이 피와 더많은 복수와 파괴를 외친다.. [7] 히로요3962 10/04/21 3962 0
18164 [일반] Ob-La-Di, Ob-La-Da 첫 라이브가 12월 2일에 있었네요... [11] 히로요4168 09/12/09 4168 0
15812 [일반] 배철수 음악캠프에서 조사한 가장 좋아하는 비틀즈 노래 1위만 남았네요.. [36] 히로요5636 09/09/08 5636 0
15750 [일반] 비틀즈 팬이라면 아주 반가울만한 TV 광고가 나왔네요.. [22] 히로요4441 09/09/05 4441 0
15637 [일반] 어제 방송했던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의 간접적인 지 드래곤 표절 언급.. [174] 히로요9690 09/09/01 9690 2
15390 [일반] G 드래곤의 표절 논란에 대한 소니ATV뮤직퍼블리싱 한국지사 입장 전문 [47] 히로요7954 09/08/21 7954 1
15214 [일반] YG, G드래곤은 진퇴양난의 위기네요.. [63] 히로요10077 09/08/14 10077 1
15132 [일반] 비틀즈 좋아하시면 한 번 도전해 보세요..방송에 나왔던 매니아 퀴즈입니다... [6] 히로요4237 09/08/11 4237 0
5326 [일반] [퍼온글]시골 의사가 본 의료보험 제도 논쟁.. [26] 히로요5963 08/04/16 5963 3
1760 [일반] 지구 방위대 드림팀 놀이 재밌네요:) [12] 히로4044 07/07/03 4044 0
1307 [일반] 부대복귀를 30분 남기고 [14] 히또끼리4342 07/05/14 4342 0
78342 [일반] 로마의 전설, 비밀의 이름 [20] 히나즈키 카요6396 18/09/24 6396 15
77140 [일반] 파르마의 레전드, 루카렐리 은퇴선언 [29] 히나즈키 카요7362 18/05/29 7362 9
77093 [일반] 미국이 밝힌 북한이 어긴 약속들 [94] 히나즈키 카요13157 18/05/25 13157 23
77022 [일반] 파르마의 세리에A 복귀, 그야말로 영화와 같은 일이 벌어졌네요. [32] 히나즈키 카요10009 18/05/19 10009 17
76925 [일반] 1차 세계대전에 참가했던 유대계 독일인들 [20] 히나즈키 카요6712 18/05/10 6712 6
76884 [일반] 통일 뒤에 국방비를 줄일 수 있을까? 중국의 도련선 전략. [85] 히나즈키 카요10973 18/05/05 10973 16
76449 댓글잠금 [일반] (칼럼 번역)House of 1000 manga-강철의 연금술사 [302] 히나즈키 카요7627 18/04/02 7627 22
76282 [일반] 문통의 사과메시지 제안에 난색을 표한 베트남 정부 [43] 히나즈키 카요13998 18/03/24 13998 5
35446 [일반] 프로야구 10구단, 전북지역 기업이 공개가 되었네요. [63] 7302 12/02/20 730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