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0/03/10 20:29:50
Name 흑태자만세
Subject [일반] 2009 리드머 어워드 수상자 명단입니다.
흑인음악 음악 웹진인 리드머가 2009년 리드머 어워드를 선정했습니다.
흑인음악을 좋아하시는 PGR 회원 분들이 많으실 거 같아서 올려봅니다.

자세한 내용은...

http://blog.rhythmer.net/392

이 곳에서 보시면 되겠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이 쪽 장르의 음악은 잘 몰라서 지난 번에 쓴 제7회 한국대중음악상 예상에도 힙합이나 알앤비는 패스를 했는데 리드머 어워드 선정작을 바탕으로 이번 한국대중음악상의 힙합 및 알앤비 부문의 흐름도 파악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그 부분을 조금 더 언급하겠습니다.

최우수 랩&힙합 음반

드렁큰 타이거 - Feel Ghood Muzik : The 8th Wonder → 2009 리드머 어워드 수상작
버벌진트 - The Good Die Young → 2009 리드머 어워드 후보
언스포큰 - Rainbow 7 → 2009 리드머 어워드 후보
펜토 - Pentoxic → 2009 리드머 어워드 후보
피-타입 - The Vintage

최우수 랩&힙합 노래

다이나믹 듀오 - 잔돈은 됐어요 (keep The Change)
드렁큰 타이거 - Monster (English ver.) → 2009 리드머 어워드 후보
라임어택 - K-bonics → 2009 리드머 어워드 후보
버벌진트 - 무간도 (無間道)
오버클래스 - San E - Rap Genius → 2009 리드머 어워드 수상작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

김신일 - Soul Soul Soul
디즈 - Envy Me → 2009 리드머 어워드 수상작
라디 - Realcollabo → 2009 리드머 어워드 후보
올댓 - Touch Me → 2009 리드머 어워드 후보
정엽 - Thinking Back On Me

최우수 알앤비&소울 노래

2NE1 - I Don't care → 2009 리드머 어워드 후보
디즈 - Devil's Candy
올댓 - 잊지 못해서 → 2009 리드머 어워드 수상작
정기고 - Byebyebye → 2009 리드머 어워드 후보
정엽 - You Are My Lady

P.S : 이 쪽 장르는 문외한이기도 하고 락이나 일반 팝에 비하면 잘 듣지도 않는 편인데 그래미 시상식을 통해 알게 된 맥심 아니 맥스웰의 Pretty Wings은 정말 좋더군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총사령관
10/03/10 20:32
수정 아이콘
저렇게 결과가 나왔군요..제 귀가 아직도 먹통이라 취호형님의 랩은 아직도 익숙하지가 않았는데..
산이의 랩천재를 들을때는 충격이였죠 아 산 정말 잘해요 수상하신 모든 뮤지션들 축하드립니다
피타입의 더 빈티지도 괜찮은 앨범이였는데..
10/03/10 20:59
수정 아이콘
정기고가 아마 이루펀트 앨범에 피쳐링 참여했던 그 분인가요?
목소리가 상당히 괜찮았는데...
10/03/10 21:08
수정 아이콘
I Don't care는 표절곡인데 후보에 올라갔나요..
Sucream T
10/03/10 21:08
수정 아이콘
뢈어택의 K-bonics가 후보로... 저에겐 실망X100만을 안겨줬던 곡. (이게 공개곡으로 나와서 앨범을 안샀습니다-_-;;)

그나저나 굿다이영이 최우수 음반에 뽑히지 않다니요ㅜ 이것보다 좋은 앨범을 어떻게 내라고... 물론 '무명'이 VJ 최고의 앨범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굿다이영도 상당히 좋은데 말입니다
Legend0fProToss
10/03/10 21:15
수정 아이콘
다듀 이번 앨범 대박이라고 생각했는데 후보에도 못올랐네요...
나만바라봐때 태양이 R&B쪽에서는 상 다 받았던거 같은데
이번에 웨얼유엣이나 웨딩드레스나 그냥 그런것 같더니 역시 후보에도 못올랐네요
정어리고래
10/03/10 21:19
수정 아이콘
디즈 이번앨범 진짜 후덜덜했는데 상을 받네요....

솔직히 호랑이앨범은 저는 잘 안듣게 되던데....
abrasax_:JW
10/03/10 21:27
수정 아이콘
어이없이 지금에서야 나오네요. 일단 어이가 없습니다.

San E의 랩 지니어스, 프로듀서 부문에서의 라디는 정말 공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9582 [일반] 평범한 30대 여자사람의 성별 논쟁에 대한 생각 [328] 희랑18043 19/01/02 18043 134
35911 [일반] [오행시짓기 당첨 인증] 작년 말 오행시 짓기 이벤트 기억 하시나요? [5] 희돌3692 12/03/13 3692 0
61496 [일반] 하위계층은 진짜로 있는 걸까? [49] 흥함냉면8791 15/10/14 8791 27
90927 [일반] 법률 문외한의 여러 의문점들 [4] 흥선대원군2626 21/03/16 2626 2
90472 [일반] 40대, 혹 그 이상인 분들은 어디서 재미/의미를 찾으시나요? [76] 흥선대원군6626 21/02/17 6626 11
19786 [일반] 차세대 FPS 배터리 [28] 흡혈귀3886 10/02/25 3886 0
73658 [일반] 33살 먼가 사람들에 비해 뒤쳐지는거 같네요..우울증도온듯 [65] 흠캐늅11948 17/09/09 11948 9
91260 [일반] 현재 인공지능 기술의 한계 (부제: 특이점은 아직 멀었다) [108] 흠음6247 21/04/10 6247 14
86102 [일반] 윈도우즈 한글 영문 입력 상태 쉽게 확인하는 autohotkey 스크립트 [2] 흠음4691 20/05/08 4691 6
4807 [일반] 한 프로게이머의 몰락이 너무 안타갑네요.. [56] 흠야...12490 08/03/12 12490 1
20254 [일반] [와우이야기]여러분은 게임을 왜 하세요? [29] 흠냐5315 10/03/16 5315 0
8253 [일반] 맘마미아를 보고 - 스포있음 [12] 5058 08/09/08 5058 0
90059 [일반] 대 코로나 시대라 그런지 삶의 낙이 없음 [27] 흙흙수저6944 21/01/18 6944 4
85226 [일반] 20억에 나라를 팔아먹은 미국 상의원 [70] 흙수저12314 20/03/20 12314 4
83345 [일반] 'Ok Boomer': 네 다음 꼰대. [47] 흙수저9709 19/11/07 9709 11
83051 [일반] [NBA] 돈보다 원칙을 택한 느바 [77] 흙수저12755 19/10/09 12755 24
84600 [일반] 부산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11명, 총 16명 [45] 흘레바람9320 20/02/23 9320 0
28426 [일반] 슈퍼로봇대전 좋아하세요? (오늘 20주년 작품 발매!) [52] 흑태자만세8175 11/04/14 8175 0
27437 [일반] 제8회 한국대중음악상 결과 [15] 흑태자만세6272 11/02/23 6272 0
26916 [일반] 제8회 한국대중음악상 후보 및 간략한 예상 (2011년 올해의 음반 정리) [36] 흑태자만세5828 11/01/25 5828 1
22757 [일반] 김태균 선수의 MVP 수상 가능성에 대해서... [14] 흑태자만세4859 10/06/09 4859 0
20707 [일반] 제7회 한국대중음악상 결과 (+유머게시판 글 사과) [53] 흑태자만세7081 10/03/30 7081 0
20092 [일반] 2009 리드머 어워드 수상자 명단입니다. [11] 흑태자만세4428 10/03/10 442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