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09/09/08 13:07:29
Name 히로요
Subject 배철수 음악캠프에서 조사한 가장 좋아하는 비틀즈 노래 1위만 남았네요..


9위 Across The Universe

8위 Come Together

7위 Ob-La-Di, Ob-La-Da

6위 I Want To Hold Your Hand

5위 All You Need Is Love

4위 I Will

3위 Yesterday

2위 Hey Jude

1위 ???

---------------------------------------------------

비틀즈 리마스터링 앨범 발매 기념해서 배철수의 음악캠프 홈페이지에서 있었던 조사인데, 이제 한 곡만 남았네요..

아마도 Let it be 가 차지할 거라고 생각합니다만, 여러분들 생각은??

그나저나, Yesterday, Hey Jude, Let it be 세곡의 인기는 우리나라에서 정말 대단하네요.

올 초에 있었던 7080이 좋아하는 팝송에서는 Yesterday가 1위, Let it be가 2위를 차지했었죠..

나름 팝 매니아들이 즐겨 듣는 방송인지라,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는 약간은 다른 결과가 나올 거라고 예상했습니다만, 결과는 비슷하네요..

그러고보니 이제 리마스터링 앨범 발매가 바로 내일입니다..

어흑.....어찌해야 하나...ㅠ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09/09/08 13:09
수정 아이콘
All You Need Is Love 이 노래가 러브액츄얼리 결혼식 장면에 나오는 그 노래 맞죠?

전 이 노래가 너무 좋습니다. -_-=b
戰國時代
09/09/08 13:11
수정 아이콘
LET IT BE 확정이군요 쩝 재미없다.
리콜한방
09/09/08 13:12
수정 아이콘
그래도 9위가 Across the universe인게 신기하네요
彌親男
09/09/08 13:12
수정 아이콘
Let it be가 100%겠군요.... 개인적으로는 Lucy in the sky with daimonds가 가장 좋은데...
KnightBaran.K
09/09/08 13:14
수정 아이콘
1위가 너무 보이네요 -_-;
명왕성
09/09/08 13:14
수정 아이콘
따져볼 것도 없군요 ^^
최유형
09/09/08 13:15
수정 아이콘
1위는 렛잇비겠죠. 저만해도 소시적 '난 렛잇비 한 곡 만으로도 폴이 존보다 위대하다고 봐' 요런 소리하고 다녔거든요.
순위에 올라올 곡들이 올라왔어요. 물론 순위에 없는 좋은 곡들이 다섯 트럭이지만, 인 마이 라이프나 마이 기타 젠트리 휩스 같은곡이 올라왔어도 깜짝 놀랐을거 같아요. 9위의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반갑네요.
반년전만해도 리마스터링 나오는날 박셋으로 바로 살거라 생각했는데, 정작 통장 잔고는 시궁창이에요. 슬퍼요.
리콜한방
09/09/08 13:19
수정 아이콘
9위 Across The Universe (레논)
8위 Come Together (레논)
7위 Ob-La-Di, Ob-La-Da (맥카트니)
6위 I Want To Hold Your Hand (둘이 같이)
5위 All You Need Is Love (레논)
4위 I Will (맥카트니)
3위 Yesterday (맥카트니)
2위 Hey Jude (맥카트니)
1위 아마도 Let it be (맥카트니)

역시 이런 대중적인 투표 순위에선 맥카트니의 압승.
너무 뛰어난 대중 친화적인 음악 색깔때문에 그 안에 담긴 맥카트니만의 철학은 레논보다 항상 저평가된다는게 좀 슬픔.
후니저그
09/09/08 13:20
수정 아이콘
이젠 저도 말할 수 있겠군요 "Let it be가 1위에 제 손목을 겁니다" ^ ^; 전 예스터데이가 1위일꺼라 생각했는데 3위군요 ^ ^;
렛잇비가 순위에 전혀 들지 않는다는건 말이 안되죠~~ 1위가 너무 보인다~
09/09/08 13:22
수정 아이콘
A day in the life가 순위에 없군요. 어디선가 비틀즈 최고의 명곡으로 꼽히는거 보고서 그럭저럭 납득한 적이 있었는데...
하고 다시보니 인기투표...;
戰國時代
09/09/08 13:24
수정 아이콘
비틀즈는 정말 사기 그룹이었죠.
두명의 천재 아티스트가 한 그룹이었다니.... 후덜덜
한국으로 치자면 서태지와 아이들에서 이주노 빼고 이현도 혹은 테디.... (이주노씨 팬들께는 죄송)
컴퍼터
09/09/08 13:37
수정 아이콘
그래도 저만의 1위는 막내 조지의 곡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입니다. 2위 역시 조지의 Here comes the sun 이네요. 막내가 너무 울 나라에선 인기가 없네요~
zephyrus
09/09/08 13:40
수정 아이콘
1위 렛잇비는 뭐 당연하네요..

전 1,2위를 렛잇비와 예스터데이가 나눠가질거라 생각했는데 예스터데이가 3위인건 조금은 의외네요.
리콜한방
09/09/08 13:40
수정 아이콘
戰國時代님//

이주노는 그래도 울나라 all-time 최고 댄서 중 1인 이라는게 일반적인 평 아닌가요?
음악을 만들고 부르는 재주는 부족했기에 항상 지금도 완불 취급당하는 주노옹..ㅠ
레빈슨
09/09/08 13:49
수정 아이콘
저도 예스터데이와 렛잇비가 1,2위 할거라 생각했는데 말이죠.
내일은
09/09/08 13:56
수정 아이콘
Hey Jude는 저도 좋아하지만, Yesterday를 밀어낸 것은 조금 의외네요.
09/09/08 13:57
수정 아이콘
리콜한방님// 저 역시 비틀즈에서의 매카트니는 레논보다 위면 위였지... 엉엉엉... 정말 명곡들이 많죠.
레논은 비틀즈 시절보다 솔로 시절이 오히려 더 빛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비틀즈 출신으로 비슷한 음악을 할 수도 있었을텐데 그렇지 않고 자신만의 색을 가진 솔로 아티스트로써 성공한 것...

지금 그룹 출신의 솔로 가수들이 늘어나고 있는 한국에서
솔로가 되어서 그룹의 이미지와 다른 음악을 하고 있는 분은 누가 있을까요...?

... 문희준씨...?
戰國時代
09/09/08 14:01
수정 아이콘
MC ONX님// 서태지씨가 있잖습니까.
체념토스
09/09/08 14:14
수정 아이콘
저거 보니 당연히 let it be네요.. 할말이 없네.. 흐흐
개인적으로 strawberry field forever를 좋아라 하는데~ 아쉽네요
가만히 손을 잡
09/09/08 14:23
수정 아이콘
맥카트니는 레논이 비극적으로 죽어버렸기에 절대 넘어갈 수 없게 되어버렸죠...비극적인 죽음은 대중에게 어필하는
아우라가 있는 지라...그렇다고 죽을 수는 없잖아요.
09/09/08 14:24
수정 아이콘
yesterday가 1위가 아니라는게 놀랍군요. 개인적으로는 penny lane을 제일 좋아합니다.
戰國時代
09/09/08 14:29
수정 아이콘
ds0904님// 매년 하는 팝 선호도 조사에서 YESTERDAY가 한 20년 1위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제 좀 지겨워들 지셨는지 몇년전부터는 HEY JUDE나 LET IT BE가 1위 먹더군요.
공업셔틀
09/09/08 14:31
수정 아이콘
저에게는 "Girl"이 최고인데...순위에 없어서 아쉽네요. 히힛.
정문에서
09/09/08 14:32
수정 아이콘
저에게 1위는 let it be
Twist and Shout, Norwegian Wood 도 좋구요..
블랙독
09/09/08 14:35
수정 아이콘
I wanna hold your hand
이 노래 정말 좋아해요!!!

근데... 난 잡아줄 손이 없구나...
루크레티아
09/09/08 14:42
수정 아이콘
Let it be는 진리입니다.
戰國時代
09/09/08 14:45
수정 아이콘
블랙독님// 사실 비틀즈에게는 가장 의미있는 곡일 겁니다.
오늘의 비틀즈를 만든 곡이거든요. 말하자면 빅뱅의 [거짓말]같은 곡이죠.
닥터페퍼
09/09/08 15:11
수정 아이콘
제가 제일 좋아라하는 across the universe가 순위에 있어서 좋군요^^
스타바보
09/09/08 15:14
수정 아이콘
저는 something 제일 좋아하는데
노래 시작할 때 정말 좋아요~
근데 순위에 없네요~ 흐흐
스타카토
09/09/08 16:06
수정 아이콘
이건뭐....스포아닌 스포네요...
반전을 기대할수 없게만드는 목록입니다.
Let It Be가 목록에 없는것이 1위라는 확신을 갖게 하니 뭐...크크크
pErsOnA_Inter.™
09/09/08 17:35
수정 아이콘
revolution 9을 기대했는데.. 말도 안되는 거였군요. ㅠㅠ
팬더의 눈탱이
09/09/08 18:27
수정 아이콘
리콜한방님// 동감합니다.
폴이 죽고나면 평가가 좀 달라지지 않을까요..?^^
스칼렛
09/09/08 22:15
수정 아이콘
전 폴이 제일 좋은데 막상 좋아하는 곡들은 조지 곡들이 많네요.......
Lainworks
09/09/08 23:35
수정 아이콘
이 공연이 여왕즉위 50주년 공연이었던가요...
문화가 발달한 나라라는게 참 부럽구나~ 라고 생각했었던 공연.
윤하피아
09/09/09 00:12
수정 아이콘
내심 Hey Jude 가 1위를 하길 바랬는데 크크;;
처음으로 팝송 가사를 외워서 노래방 가서 누른 노래가 이곡이었거든요
처음들었을때 가사 내용도 모르는 주제에 뭔가 짠..했던 기억이 나네요
물수제비
09/09/09 13:36
수정 아이콘
아 조지 해리슨 곡이 하나도 없군요 ㅠㅠ
저도 첨엔 위 순위에 속한 노래들을 즐겨 들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Here comes the sun이나 While my guitar gently weeps 등도 자두 듣게 되더군요^^
뒤늦게 포텐이 빵터진 조지 해리슨을 위해서라도 1위 곡은 평소 자주 1위하는 Let it be 보단
Here comes the sun 이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2475 [일반] [펌]에반게리온의 세계관 및 설정 파해치기 VOL1(스압) [5] 히로요8317 11/10/20 8317 0
30516 [일반] 메이저 리그에서도 희귀한 3루수 라인드라이브 아웃... [24] 히로요9113 11/07/25 9113 0
22454 [일반] [펌]민주주의와 선거에 관한 여러 옛 말들.. [7] 히로요3792 10/06/01 3792 0
21297 [일반] [펌]사람을 쏜적이 없거나 부상자의 비명을 듣지 못한 자만이 피와 더많은 복수와 파괴를 외친다.. [7] 히로요3963 10/04/21 3963 0
18164 [일반] Ob-La-Di, Ob-La-Da 첫 라이브가 12월 2일에 있었네요... [11] 히로요4169 09/12/09 4169 0
15812 [일반] 배철수 음악캠프에서 조사한 가장 좋아하는 비틀즈 노래 1위만 남았네요.. [36] 히로요5638 09/09/08 5638 0
15750 [일반] 비틀즈 팬이라면 아주 반가울만한 TV 광고가 나왔네요.. [22] 히로요4442 09/09/05 4442 0
15637 [일반] 어제 방송했던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의 간접적인 지 드래곤 표절 언급.. [174] 히로요9696 09/09/01 9696 2
15390 [일반] G 드래곤의 표절 논란에 대한 소니ATV뮤직퍼블리싱 한국지사 입장 전문 [47] 히로요7956 09/08/21 7956 1
15214 [일반] YG, G드래곤은 진퇴양난의 위기네요.. [63] 히로요10079 09/08/14 10079 1
15132 [일반] 비틀즈 좋아하시면 한 번 도전해 보세요..방송에 나왔던 매니아 퀴즈입니다... [6] 히로요4239 09/08/11 4239 0
5326 [일반] [퍼온글]시골 의사가 본 의료보험 제도 논쟁.. [26] 히로요5966 08/04/16 5966 3
1760 [일반] 지구 방위대 드림팀 놀이 재밌네요:) [12] 히로4044 07/07/03 4044 0
1307 [일반] 부대복귀를 30분 남기고 [14] 히또끼리4342 07/05/14 4342 0
78342 [일반] 로마의 전설, 비밀의 이름 [20] 히나즈키 카요6397 18/09/24 6397 15
77140 [일반] 파르마의 레전드, 루카렐리 은퇴선언 [29] 히나즈키 카요7380 18/05/29 7380 9
77093 [일반] 미국이 밝힌 북한이 어긴 약속들 [94] 히나즈키 카요13161 18/05/25 13161 23
77022 [일반] 파르마의 세리에A 복귀, 그야말로 영화와 같은 일이 벌어졌네요. [32] 히나즈키 카요10013 18/05/19 10013 17
76925 [일반] 1차 세계대전에 참가했던 유대계 독일인들 [20] 히나즈키 카요6716 18/05/10 6716 6
76884 [일반] 통일 뒤에 국방비를 줄일 수 있을까? 중국의 도련선 전략. [85] 히나즈키 카요10984 18/05/05 10984 16
76449 댓글잠금 [일반] (칼럼 번역)House of 1000 manga-강철의 연금술사 [302] 히나즈키 카요7631 18/04/02 7631 22
76282 [일반] 문통의 사과메시지 제안에 난색을 표한 베트남 정부 [43] 히나즈키 카요14002 18/03/24 14002 5
35446 [일반] 프로야구 10구단, 전북지역 기업이 공개가 되었네요. [63] 7303 12/02/20 730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