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14 06:27:33
Name 계층방정
Link #1 https://brunch.co.kr/@wgmagazine/29
Subject [일반] 왕비(妃), 배(配)달, 비(肥)만의 공통점은? - 妃, 配, 肥 이야기

지난 글, 半(반 반)에서 파생된 글자들의 마무리를 맡은 글자는 胖(살찔 반)이었다. 중국어로 비만을 비반(肥胖)이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비(肥)의 자원은 무엇일까?

얼핏 보면 고기 육(肉)이 뜻을 나타내고 꼬리 파(巴)가 뜻을 나타내는 형성자 같으나, 肥의 옛 모양을 보면 이는 착각임을 알 수 있다.

666ae8951389d.png?imgSeq=26461

왼쪽부터 비(肥)의 금문, 소전. 출처: 小學堂

肥의 오른쪽 부분이 巴가 아니다. 이건 병부 절(卩)이다. 그러므로 肥는 肉과 卩이 합한 글자다. 卩은 병부라는 뜻도 있지만 꿇어 엎드린 사람을 그린 글자기도 하다. 시라카와 시즈카는 꿇어 엎드린 사람의 허벅지를 가리키는 데에서 肥가 살찌다는 뜻이 나왔다고 해석했다. 이대로라면 肥는 형성자가 아니라 회의자다.

이렇게 쉽게 결론을 내릴 수 있으면 좋겠지만... 肥가 들어가는 요렇게 생긴 한자가 있다.

666ae9d2e11c4.png?imgSeq=26462

위에는 肥, 아래에는 女(여자 녀)가 들어가 있는 이 한자는 妃(왕비 비)의 다른 형태다. 자기 기(己) 대신 肥가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은 이 부분이 소리를 나타내는 부분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혹시 妃에서 己도 肥처럼 卩이 잘못 쓰인 것이 아닐까?

이에는 두 가지 대립하는 의견이 있다. 이는 妃의 갑골문으로 보는 글자에 두 가지 다른 형태가 있기 때문이다.

666aeb69ccfab.gif?imgSeq=26463 

왕비 비의 갑골문 1. 출처: 甲骨文硏究网

5983-1242618783.jpg

왕비 비의 갑골문 2. 출처: 漢語多功能字庫

갑골문 1은 子(아들 자)+女로 볼 수도 있고 巳(뱀 사)+女로 볼 수도 있는데, 子+女면 好(좋을 호)고 巳+女가 妃에 해당한다. 巳는 뱀 사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태아의 형태다.

갑골문 2는 女+卩로, 肥(살찔 비)의 옛 형태와 같이 卩이 들어간다. 이 의견대로라면 卩이 肥와 妃에서 비슷한 구성 요소로 들어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의견에 힘을 더 실을 수 있는 이유는 妃와 음과 뜻이 비슷한 配(나눌/짝 배)가 있기 때문이다. 配의 갑골문과 금문은 아래와 같다.

666aedb32f143.png?imgSeq=26464

왼쪽부터 나눌 배(配)의 갑골문과 금문. 출처: 小學堂

配의 갑골문은 술항아리를 뜻하는 酉(닭 유)+卩의 형태이나, 금문에서 卩이 己로 와전되어 지금의 자형이 되었다. 따라서 妃 역시 女+卩이었다가 지금의 女+己로 와전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妃, 肥, 配의 옛 형태를 검토해 본 결과 세 글자 모두 예전에는 女+卩, 肉+卩, 酉+卩로 썼었다. 그리고 음도 비, 비, 배로 비슷하며, 이 세 글자의 상고음도 마찬가지로 비슷하다. 卩의 한자 음이 옛날에는 사실 비나 배였던 것은 아닐까?

《시경·동문지선》에서는 밤 률(栗)·집 실(室)·곧 즉(卽)을 같은 라임으로 썼고 곧 즉은 병부 절(卩)이 소리인 한자다. 그러므로 卩의 소리는 률·실과 같이 지금의 -l, 고중세 중국어로는 -t에 해당한다는 증거가 된다. 그렇다고 벌써부터 실망할 필요는 없다. 한자 중에는 가끔 한 형태가 두 개의 다른 음을 가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卩의 음이 절이라고 비나 배가 꼭 아니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다.

이런 사정이 있기 때문에 卩에 다른 소리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한다. 일설에는 配나 肥 등에 들어가는 卩은 妃의 간략형이라고 하기도 한다. 또는 포지도(布之道)의 《광운형성고》(廣韻形聲考)에서는 옛 卩에는 PƏI라는 독음이 있다고 하기도 했다. '配、妃为什么是「己」声?'라는 블로그 글에서는 卩이 服(복종할 복)의 일부분으로서 服에서 소리를 가져와 배, 비 등이 되었다고 하기도 한다. 중국의 문자학자 추 시구이는 妃는 무릎 꿇은 남자(卩)와 여자(女)가 같이 앉아 짝을 나타내는 것이고 여기에서 왕비라는 뜻이 파생되었다고 해석했다.

아직까지는 수수께끼 같은 점이 있기는 하나, 妃, 肥, 配 그리고 圮(무너질 비) 네 글자는 卩이 와전된 글자(己, 巴)를 공유하고 소리가 비·배로 비슷하기 때문에 卩이 '비'라는 소리를 나타내는 형성자라는 가설을 세워볼 수 있다. 配는 술항아리에서 사람이 술을 '나눈다'라 할 수 있고, 肥는 살이 서로 짝지어 붙어 '살찌다'라고 해볼 수도 있겠다.

이제 卩에서 파생되며 '비'나 '배' 음을 공유하는 한자들을 정리해 보자.

圮(무너질 비) - 퇴비(頹圮) 등, 어문회 특급

妃(왕비 비) - 비빈(妃嬪), 왕비(王妃) 등, 어문회 준3급

肥(살찔 비) - 비만(肥滿), 퇴비(堆肥) 등, 어문회 준3급

配(나눌/짝 배) - 배달(配達), 교배(交配) 등, 어문회 준4급

그리고 肥에서 파생된 글자도 있다. 급수 외 한자지만 국어사전에 당당히 올라가 있다.

淝(물이름 비): 동비하(東淝河 - 옛 이름 비수), 비수 싸움(淝水-) - 급수 외

666b5f29c1971.png?imgSeq=26465卩(병부 절/비?)에서 파생된 한자들.

요약

妃(왕비 비)·肥(살찔 비)·配(나눌/짝 배)·圮(무너질 비)에 들어가는 己나 巴는 실은 卩(병부 절)이었다.

따라서 卩에는 '비'나 '배' 음이 있었거나, 그런 한자의 생략형으로 쓰였을 수 있다.

卩에서 圮(무너질 비)·妃(왕비 비)·肥(살찔 비)·配(나눌/짝 배)가, 肥에서 淝(물이름 비)가 파생되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MurghMakhani
24/06/14 09:32
수정 아이콘
제목을 배달비 만원으로 읽어버린 걸 보니 전 지금 배가 고픈 게 분명합니다. 아침을 거르면 이게 쉽지 않더라구요

아무쪼록 글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흐흐
계층방정
24/06/15 06:17
수정 아이콘
아침에 배가 많이 고프셨군요!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4/06/14 09:38
수정 아이콘
가르쳐 주셔서 고맙습니다. 잘 배우고 갑니다.
계층방정
24/06/15 06:18
수정 아이콘
항상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4/06/14 19:52
수정 아이콘
오 왕비 비의 다른형태 굉장히 신기하게 생겼네요 크크 잘 봤습니다
계층방정
24/06/15 06:18
수정 아이콘
그렇죠? 저도 우연히 알게 된 글자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절충절충
24/06/16 12:36
수정 아이콘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다음 글도 기다리겠습니다.
계층방정
24/06/17 12:47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다음 글도 재미있게 쓸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931 [정치] [속보] 바이든, 미 민주당 대선 후보직 사퇴 [28] watarirouka8750 24/07/22 8750 0
101930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6] 공기청정기2520 24/07/21 2520 5
101929 [일반] (글말미 약스포)「Despicable Me 4」(슈퍼배드4): 뜨끈한 국밥 한그릇 Nacht2085 24/07/21 2085 3
101928 [정치] 윤석열 각하와 김건희씨덕분에 대한민국 정부의 위계질서가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51] 아수날11542 24/07/21 11542 0
101927 [일반] [서평]《자아폭발》 - 모든 인류 역사의 비극을 자아 탓으로 돌릴 수 있는가? [5] 계층방정1893 24/07/21 1893 3
101926 [일반] 임진왜란의 2차 진주성 전투, 결사항전이냐 전략적 후퇴냐 @.@ [20] nexon3307 24/07/21 3307 3
101925 [일반] 안락사, 요양원, 고령화, 독거 노인.. 거대한 재앙이 눈앞에 있습니다. [57] 11cm6483 24/07/21 6483 16
101922 [일반] [팝송] 프렙 새 앨범 "The Programme" [6] 김치찌개2327 24/07/21 2327 1
101921 [일반] 질게에 글올린지 1년된 기념 적어보는 인생 최고점 몸상태 [20] 랜슬롯5870 24/07/20 5870 11
101920 [일반] 인간은 언제 태어나는가 [6] 번개맞은씨앗3739 24/07/20 3739 5
101919 [일반] 안락사에 대하여(부제: 요양원 방문 진료를 다녀본 경험을 바탕으로) [64] 아기호랑이6358 24/07/20 6358 27
101918 [일반] 삼성전자. 버즈3 프로 사전 판매 문제 공지 [70] SAS Tony Parker 10715 24/07/19 10715 2
101917 [일반] 윈도우 블루스크린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보안프로그램) [16] 윙스7763 24/07/19 7763 1
101916 [일반] 국내 엔터주들의 연이은 신저가 갱신을 보고 드는 생각 [93] 보리야밥먹자12803 24/07/19 12803 5
101915 [일반] 동성부부 피부양 자격 인정 [78] 9315 24/07/19 9315 90
101914 [일반] 억조 조(兆)에서 파생된 한자들 - 홍수를 피해 달아나다 [6] 계층방정3452 24/07/19 3452 5
101913 [일반] 책 추천 - 왜 국장에 투자하지 말아야 하는지 이유가 궁금하다면 쉽게.. [13] lexial6193 24/07/18 6193 6
101912 [일반] 국장에서 매출 10조, 영업이익 1.4조 알짜 회사에 투자하면? [59] 사람되고싶다8879 24/07/18 8879 1
101911 [일반]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90년대 일본 드라마 오프닝 곡들 [19] 투투피치2712 24/07/18 2712 3
101910 [일반] 티비,영화에서 많이 들었던 추억의 여자 보컬 팝송 [3] Pika482432 24/07/18 2432 2
101909 [일반] 꾸이린, 너는 계수의 숲을 보았니? [4] 가위바위보2256 24/07/18 2256 4
101908 [정치] 외신에 실린 낯뜨거운 ‘尹비어천가’ 칼럼...수미 테리, 외교부 요청 받고 썼다 [27] 크레토스8306 24/07/18 8306 0
101907 [일반] [서평] 자본 없는 자본주의, 우리는 무형의 경제로 나아갈 수 있을까 [13] 사람되고싶다3016 24/07/18 3016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