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6/11 18:13:24
Name Crystal
Subject [일반] [웹소설] 조선출신 중국 대군벌
문피아에서 역사소설중에서 특이한 소설 입니다.
주인공이 정치학과 학생인데 중국정치학 기말고사 치르고 뒷풀이로 중국유학생이랑 술먹다  중국 시진핑이 13 개나라에 핵미사일을 발사하고 서울의 호프집에서 술마시다 죽어서 청나라 말기 홍콩에서 조선족으로 태어나 중국 대군벌이 돼서 2차 세계대전을 펼치는 내용입니다.
요즘 유행하는 소설이 미국가서 성공하는 소설이 주류인데  주인공이 중국인이 돼서 중국을 정복하고 중국이 1황되는 점과 지금 중국과는 완전 반대 되는 자유민주주의 중국이 돼서 오히려 인종차별 쩌는 서구랑 맞다이 까는 웹소설 입니다.
여기에서 중국 대군벌 인물,일본장군,공산당 마오쩌둥도 나오고 김일성도 나오고 한국 공산주의자도 나오고 다채로운 인물이 많이 나옵니다.
최종빌런이 미국이라서 나중에 이런거 써도 되나 자기검열도 하게 되는 웹소설 입니다.
요즘에 되게 흥미롭게 보는데 유료 구독자수가 별로 안나와서 안타까워 추천을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iberalist
24/06/11 18:23
수정 아이콘
이 작품이 인기 없는건 초중반에 검머대 표절 논란 터진게 클겁니다. 그거 때문에 독자들 많이 떨어져 나갔죠. 저도 그 지점에서 하차했고요;;

그와는 별개로 제가 읽었던 회차까지 재미는 확실했습니다만 음...
세인트
24/06/11 18:29
수정 아이콘
이런쪽 용어를 잘 몰라서 그러는데, 검머대가 무슨 뜻인가요?
Blooming
24/06/11 18:31
수정 아이콘
'검은머리 미군 대원수'라는 유명한 대체역사소설입니다.
세인트
24/06/11 18:35
수정 아이콘
아하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제주용암수
24/06/11 18:50
수정 아이콘
저 그럼 검머대는 꿀잼일까요?
24/06/11 18:54
수정 아이콘
재벌집 막내아들이랑 투탑이요.
앤서니 디노조
24/06/11 18:58
수정 아이콘
검머대는 장르 불문 제겐 웹소 고트입니다 크크
늘지금처럼
24/06/11 19:32
수정 아이콘
대체역사소설계의 고트급이죠
이른취침
24/06/12 18:00
수정 아이콘
패튼 캐릭은 진짜 전설급
미숙한 S씨
24/06/13 17:32
수정 아이콘
일단 대체역시물 좋아하는 사람들 조사해보면 고트 확실히 먹을겁니다.

이전까지 좀 묵직한 느낌이 많던 대역물이, 검머대 이후로 가벼운 느낌으로 싹 바뀌었죠.
드라고나
24/06/11 19:30
수정 아이콘
초반에 좋았던 인기를 작가가 말아먹은 소설이라 근래 연재분에 구매량이 적은 겁니다
플레스트린
24/06/11 19:51
수정 아이콘
(수정됨) 스포가 될까봐 너무 자세하겐 안달겠습니다만, 내용적으로도 중반부에 처지는 감이 있었습니다.

주인공이 적들을 다 때려잡고 중국 1인자가 되거든요? 이거야 뭐 작품 제목에서부터 뻔히 예상되는거니 말할 수 있겠죠.

(이 뒤는 스포 걱정되시면 안읽고 잽싸게 뒤로가기 해주세요.)

.
.
.
.
.
.
.
.

근데 그 뒤가 좀 호불호가 갈려요. 주인공이 권력 내려놓는다는 명분 하에 물러난 결과, 적폐 군벌들이 스리슬쩍 원상복구되서 그간의 노력이 다 도루묵되었다... 는 전개로 기억되네요. 그렇게 자라난 군벌들을 다시 제압하기 위해 2부 시작! 이라는 되돌이표 전개였죠.

중국 개혁하는거 쉽지 않고 반동이나 분탕 많은거 충분히 이해하지요. 그런데 미래지식을 아는 주인공이 미래의 위험분자를 방치하고 너무 안일하게 행동하더군요. 2부 연재용 분량 늘리려고 일부러 위기 키우나 싶었을 정도였습니다.

물론 그 전까지의 재미는 기복은 있어도 훌륭했긴 해요.

또 도루묵 전개가 있을지언정 그부분만 대충 그려려니 넘기면 예전과 비슷한 전개는 이어지니 무지성으로 킬링타임 할 만은 합니다.

생소한 중일전쟁기 역사를 탐구하는 용도로도 좋은 소설이구요.
닉네임바꿔야지
24/06/11 20:14
수정 아이콘
1부 완결까진 표절 논란에도 그냥 봤는데, 2부 접어들 때 좀 그렇더라고요. 그래서 거기서 하차 했는데 단순히 검머대 표절로 묻고 지나가기엔 가치가 있는 소설이었어요. 중국 군벌 시대도 흥미로운 이야기라서요.
24/06/11 22:22
수정 아이콘
중국군벌시대 관심있어서 찍먹하려다 검머대 표절 건으로 생각을 접었던 소설이네요
테네브리움
24/06/11 23:50
수정 아이콘
표절이라니 하필..
24/06/12 13:35
수정 아이콘
해당 소설은 잘 모르지만 중국 군벌시대가 재밌긴 하더라구요. 카이저라이히 하면서 느꼈습니다.
율리우스 카이사르
24/06/12 14:48
수정 아이콘
중국여행갔을때 화청지? 인가에서 장학량? 아들이 장개석 잡아놓은 이야기를 처음 접하고 중국군벌시대를 열심히 파봤는데, 정말 재밌는 시대더라고요..
24/06/13 21:29
수정 아이콘
이걸 보니 간다왼쪽 팀이 썼던 '트로츠키와 함께 우리 조선 빨갛게 빨갛게'란 사회주의, 공산주의를 소재로 한 소설이 생각나네요.
후반부가 좀 늘어져서 읽기가 조금 힘들긴 했는데 이제 한국에도 이런 소재로 대역물이 나올 수 있구나란 생각이 들어 나름 신선했던 기억이 나네요. 이 소설도 그런 맥락에서 볼 수 있다고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931 [정치] [속보] 바이든, 미 민주당 대선 후보직 사퇴 [28] watarirouka8748 24/07/22 8748 0
101930 [일반] 이런저런 이야기 [6] 공기청정기2520 24/07/21 2520 5
101929 [일반] (글말미 약스포)「Despicable Me 4」(슈퍼배드4): 뜨끈한 국밥 한그릇 Nacht2085 24/07/21 2085 3
101928 [정치] 윤석열 각하와 김건희씨덕분에 대한민국 정부의 위계질서가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51] 아수날11540 24/07/21 11540 0
101927 [일반] [서평]《자아폭발》 - 모든 인류 역사의 비극을 자아 탓으로 돌릴 수 있는가? [5] 계층방정1892 24/07/21 1892 3
101926 [일반] 임진왜란의 2차 진주성 전투, 결사항전이냐 전략적 후퇴냐 @.@ [20] nexon3306 24/07/21 3306 3
101925 [일반] 안락사, 요양원, 고령화, 독거 노인.. 거대한 재앙이 눈앞에 있습니다. [57] 11cm6483 24/07/21 6483 16
101922 [일반] [팝송] 프렙 새 앨범 "The Programme" [6] 김치찌개2325 24/07/21 2325 1
101921 [일반] 질게에 글올린지 1년된 기념 적어보는 인생 최고점 몸상태 [20] 랜슬롯5870 24/07/20 5870 11
101920 [일반] 인간은 언제 태어나는가 [6] 번개맞은씨앗3738 24/07/20 3738 5
101919 [일반] 안락사에 대하여(부제: 요양원 방문 진료를 다녀본 경험을 바탕으로) [64] 아기호랑이6358 24/07/20 6358 27
101918 [일반] 삼성전자. 버즈3 프로 사전 판매 문제 공지 [70] SAS Tony Parker 10713 24/07/19 10713 2
101917 [일반] 윈도우 블루스크린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보안프로그램) [16] 윙스7762 24/07/19 7762 1
101916 [일반] 국내 엔터주들의 연이은 신저가 갱신을 보고 드는 생각 [93] 보리야밥먹자12803 24/07/19 12803 5
101915 [일반] 동성부부 피부양 자격 인정 [78] 9314 24/07/19 9314 90
101914 [일반] 억조 조(兆)에서 파생된 한자들 - 홍수를 피해 달아나다 [6] 계층방정3451 24/07/19 3451 5
101913 [일반] 책 추천 - 왜 국장에 투자하지 말아야 하는지 이유가 궁금하다면 쉽게.. [13] lexial6192 24/07/18 6192 6
101912 [일반] 국장에서 매출 10조, 영업이익 1.4조 알짜 회사에 투자하면? [59] 사람되고싶다8878 24/07/18 8878 1
101911 [일반]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90년대 일본 드라마 오프닝 곡들 [19] 투투피치2710 24/07/18 2710 3
101910 [일반] 티비,영화에서 많이 들었던 추억의 여자 보컬 팝송 [3] Pika482432 24/07/18 2432 2
101909 [일반] 꾸이린, 너는 계수의 숲을 보았니? [4] 가위바위보2256 24/07/18 2256 4
101908 [정치] 외신에 실린 낯뜨거운 ‘尹비어천가’ 칼럼...수미 테리, 외교부 요청 받고 썼다 [27] 크레토스8306 24/07/18 8306 0
101907 [일반] [서평] 자본 없는 자본주의, 우리는 무형의 경제로 나아갈 수 있을까 [13] 사람되고싶다3014 24/07/18 3014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