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5/21 16:28:51
Name 겨울삼각형
Subject [일반] 한미 국뽕영화 시청 후기 (수정됨)
어제 퇴근후 넥플릭스를 통해서 영화두편을 보았습니다.

1. 2019년 개봉한 [미드웨이]

2. 노량


미드웨이는 평범한 미국국뽕영화입니다.

그런데 밀리터리를 좋아하는 사람이면 나쁘진 않은 영화였습니다.

몇가지 이상한점들이 있지만..
(진주만공습을 하는 일본함재기들이 어뢰나 급강하가 아닌
[기총사격]을 위주로 공습을 한다던가..

미드웨이 전투 그 "운명의 5분" 전투에서 미국 SBD돈틀리스들이 급강하중에 많은 피해를 입은것 처럼 연출된다던가..
- 미드웨이 전투때 대공포로 추락한 돈틀리스는 단 1기)

뭐 전체적으로 너무 과장된것도 없고
설명도 너무 장황하지도 않았구요.

그런데 이것 배경지식이 있는 사람들한텐 그렇지만

잘 모르는 사람들이 보기엔 친절한 영회른 아니었습니다.

둘리틀 특공대의 정치적 배경이나 효과나..
잠깐 언급되는 어뢰스캔들이나..


아무튼 영화자체는 실제 경험담 위주라서 반쯤은 다큐성으로
진행이 됩니다.

마지막에 히류를 폭격할때

너무 대놓고 일장기를 타겟으로 폭격을 하는게
어찌보면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고 볼 수도 있지만..

실제 급강하폭격기 조종사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한 것입니다.

"일본 항모들은 갑판에 커다랗게 일장기를 그려놔서
[폭격할때 타겟]으로 삼기 아주 좋았다" 라고요..


영화를 보고 혹시 부족하신 분이 있으시다면

국방티비(최근 KFN 으로 이름 바꿈) 역전다방 태평양전쟁시리즈를 시청하시면 됩니다.
거의 1년짜리 장기 프로그램인데 정말 알찹니다.
(최근엔 6.25 전쟁이 진행중이고 곧 휴전회담이 시작될 예정입니다)



다음 노량

흠 제가 한산 명량 노량을 전부 보긴했는데

노량이 가장 실망스럽더군요.

일본 지휘관은 똥폼으로만 일관하고
코에이삼국지 일러스트에 나올법한 명나라 장수들은
어쩔수 없이 짧은 대사로만 일관하고..
(그냥 한국어로 대화치지...)


극 초반 원숭이는 백발에 늙은이인데(사망당시 61세)
너구리영감은 너무 젊게 나온다던지..(당시 55세)

그리고 고니시를 구하기 위해서 온 일본 구원부대는
시마즈 요시히로, 다치바나 무네시게 등
기존 규슈지역군대가 주력이었는데,

정작 고니시 본인은 원숭이가 규슈 정벌후 알박기로 박아둔 다이묘였습니다.(그것도 가토랑 한쿠니를 반갈해서..)

이때 규수 병력들이 갈갈이 찢겨나가서

이후 일본에서 벌어진 세키가하라에서 서군세력이 힘이좀 달리는 원인이 되는 전투인데 이런이야기도 없는게 조금 아쉽더군요.

더 긴 흐름으로 보면

고니시는 세키가하라때 망하고
가토는 조금 더 너구리 밑에서 버티다 결국 히데요리 보호하려다 축출 당하고..
시마즈가는 세키가하라때 나름 용맹을 보여줬으나 패배했지만 다행히 가문은 지켰고(원래 대다이묘라서..)
모리가도 가문은 지켰는데..

더 후대인 메이지 유신의 중심세력인
사츠마번(시마즈..) 죠슈번(모리..) 가 되었다 정도..
까지는 너무 긴 이야기가 될 수도 있겠지만 흐흐


그리고 약간 한산때도 그랬는데
왜 자꾸 함대를 축차투입하는 연출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해전은 축차투입하면 개망한다는게 여러 전투에서 입증이 되었는데 ㅡㅡ
(바로 위에 있는 미드웨이도.. 일본이 함대를 축차 투입했다가 대차게 말아먹은..)


뭐 결론은.. 노량은 좀 많이 아쉬웠다.

였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김재규열사
24/05/21 17:03
수정 아이콘
노량은 그래도 일본군 장수 묘사에 꽤나 공을 들인 것 같아 그 부분에서는 한산 명량보다 좋은 점수를 주고 싶네요. 다만 이순신 장군의 최후를 그리는 대목에서 옛날 영화처럼 질질 끌어서 그게 좀 보기 힘들었고요. 
자가타이칸
24/05/21 17:27
수정 아이콘
노량은 마지막에 북만 안쳤거나 짧게 쳤어도 100만은 더 들어왔을 듯..
24/05/21 18:02
수정 아이콘
백번 동의합니다 흐흐흐
아Jo씨
24/05/21 17:35
수정 아이콘
기총 사격이 주를 이루는 이유는 제작비 때문이라고 하네요.
https://youtu.be/BevGc9N7efo?si=LFmuWli-MB4imEVG
미드웨이
24/05/21 17:35
수정 아이콘
원래 영화는 보여주는게 더 중요해서 폭격기는 어쩔수없다고 봅니다.
파일럿들에게 위기를 주고 그걸 극복해서 끝내 일본 항모를 박살내는 과정을 통해 관객에게 긴장감을 준 후 카타르시스로 마무리하는 장면이라
No.99 AaronJudge
24/05/21 17:53
수정 아이콘
미드웨이가 확실히 뽕맛?이라고 해야하나 눈의 즐거움에는 충실했던것같아요
24/05/21 18:05
수정 아이콘
미드웨이 영화관에서만 두번 봤는데
요즘 스케일 큰 전쟁영화가 오랜만이었죠
상영시간 내에 너무 많은걸 담은 느낌은 있는데 재미는 있었습니다 크크
그리고 엔딩씬이 너무 멋있엇어요
24/05/21 18:32
수정 아이콘
역전다방도 박태균 교수님 빼면 사실 나무위키 수준이라고 봐야...
Jedi Woon
24/05/21 18:54
수정 아이콘
마이클 베이의 진주만이 진주만 폭격 장면 빼고는 좀 지루했는데 미드웨이는 눈이 즐거운 영화 였습니다.
콜옵의 태평양 미션이 있었다면 그걸 영화로 옮긴 듯한 느낌이였죠.
Rorschach
24/05/21 21:11
수정 아이콘
전 미드웨이 재밌게 보긴 했는데, 영화가 뭔가 너무 중간지역(?)에서 애매하게 만들어졌어요.

미드웨이 해전 포함한 태평양 전쟁사를 잘 아는 사람들한테는 뭔가 너무 사실 나열적인 전개가 됐고,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불친절한 영화가 되어버림...

뭐 그래도 영화적 과장이나 왜곡이 조금 들어갔다고는 하지만 마지막 폭격 장면은 참 좋았었습니다. 넷플에 공개됐다고 하던데 여유있을 때 다시 한 번 봐야겠어요 흐흐
요슈아
24/05/21 22:11
수정 아이콘
국뽕 미드(?) 씰팀 도 추천드립니다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739 [일반] 巳(뱀/여섯째지지 사)에서 유래한 한자들 - 늪, 제사, 빛남 등 [4] 계층방정1138 24/06/21 1138 4
101738 [일반] 제106회 고시엔이 시작합니다. [22] 간옹손건미축3579 24/06/20 3579 5
101737 [일반] 애호박이 맛있어진다 [14] 데갠4228 24/06/20 4228 2
101736 [일반] 아래 "노아 이야기"의 속편을 AI에게 써보라고 시켰습니다만... [15] 스폰지뚱3788 24/06/20 3788 0
101735 [일반] 건방진 소리 [3] 번개맞은씨앗3924 24/06/20 3924 4
101733 [일반] [소설] 노아 이야기 [5] 짬뽕순두부4364 24/06/20 4364 6
101732 [일반] 네안데르탈인에 대해 알아봅시다 [24] 식별5875 24/06/19 5875 48
101731 [정치] 전 의대교수 유투버 추천 합니다. 의대증원 사태 이해 하기 쉽습니다. [240] Crystal17718 24/06/19 17718 0
101729 [일반] 삼식이 삼촌 완결 감상후기(스포 많음) [27] 스폰지뚱5659 24/06/19 5659 5
101728 [일반] 값비싼 인건비의 시대 : 저렴한 외식의 종말 [119] 사람되고싶다11738 24/06/19 11738 37
101727 [일반] 얼마간 유튜브 예능 프로그램들을 보며 느낀 소감. [47] 메존일각6960 24/06/19 6960 13
101725 [일반] 대충 우리집 딸기 자랑하는글 [28] 김아무개5383 24/06/19 5383 22
101724 [일반] 맥주쏟고 가게 망하게 하겠다고 행패부린 공무원 근황 [39] Leeka10077 24/06/19 10077 0
101723 [정치] 공무원은 다른 사람의 정보를 무단열람해도 죄가 아닙니다 [26] VictoryFood8544 24/06/18 8544 0
101722 [정치] 6/19 12사단 훈련병, 시민 추모분향소 운영 + 어머님 편지 공개 [53] 일신6573 24/06/18 6573 0
101721 [일반] TSMC 3nm 스냅드래곤 8 4세대 25%~30% 인상 전망, 갤럭시 S25 울트라 가격 상승 가능 [29] SAS Tony Parker 5720 24/06/18 5720 2
101720 [일반] 박세리 기자회견 : 골프가 내 꿈인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까 다른 사람 꿈이였다 [49] Leeka12194 24/06/18 12194 23
101719 [일반] 己(몸 기)에서 파생된 한자들 - 벼리, 일어남, 기록 등 [12] 계층방정2778 24/06/18 2778 9
101718 [일반] 2024년 방콕 중심지 지도 업데이트 [30] 쿠릭6716 24/06/18 6716 43
101717 [일반] [역사] 예나 지금이나 같은 킥보드 문제 / 전동 킥보드의 역사 [17] Fig.14308 24/06/17 4308 12
101716 [일반] 사이코패스 엄인숙 [18] 핑크솔져8526 24/06/17 8526 0
101715 [일반] "임용도 안 된 게'…기간제 교사 물에 담그고 넘어뜨린 남학생 [90] Leeka11550 24/06/17 11550 16
101714 [일반] [단독] 연돈볼카츠 점주들 “백종원은 마이너스의 손”…공정위 신고 [128] Leeka13767 24/06/17 13767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