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4/10 23:51:59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411791794
Subject [일반] 창작과 시샘.(잡담)
저는 영화를, 음악을, 그리고 주로 소설을 좋아합니다. 양심상, 책을 좋아한다고 이야기 하긴 좀 애매하고, 대체로 소설, 혹은 이야기거리를 좋아하는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예전에는 제가 어떤 기승전결을 좋아한다고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좋아하는 것들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또 그안을 더 자세히 들여다보다보면 어떤 맥락을, 가끔은 우연을, 그리고 어떤 인과관계를 읽어내는 걸 좋아한다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이상하게도 제가 좋아했던 두개의 과목은 과학과 역사였습니다. 원인과 결과가 있고, 어떤 흐름이 있으며, 논리적이면서도 또 괴상하기도 하니까요.

여튼, 그런 것들을 좋아해서 이것저것 접하면서 저는 조금씩 나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해봤던 것 같습니다. 어떤 글을 쓰고, 때때로 악기를 다뤄보기도 하고, 영화 관련 워크숍도 해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걸 남들에게 보여주고, 이야기를 듣는 건 참 민망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구요. 일단, 제가 스스로 자신감이 많이 부족한 사람이긴 하지만, 또 그렇게 표현을 한 걸 드러내는 건 조금 더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비슷하게, 제가 커뮤니티나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도 쓴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주변에 어쩌다보니 있긴 한데, 막상 그 사람들에게 '글을 읽어 달라'라던가, 혹은 제가 보여준 경우는 또 되게 드문 것 같습니다.

어떤 것을 좋아하지만, 그런 것들을 잘 하지 못한다는 걸 깨닫는 건 굉장히 아픈 경험입니다. 잘하고 싶고, 재능이 있었으면 하지만, 그 재능이 없다는 걸 깨닫는 건 뼈저리고 굉장히 시무룩한 일이죠. 특히나, 그게 굉장히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 시기에 깨닫게 된다면요. 저는 굉장히 빠르게 철이 들었고, (라고 생각하고) 저는 굉장히 빠르게 주변 환경과 제 상황에 대해서 수긍한 케이스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내가 잘 할 수 없는 것들을 굉장히 빠르게 깨달아 버렸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저는 그런 '창작자'들에게 일종의 경외감, 내지 시샘을 하는 것 같습니다.

어떤 세상을 만들어낼 수 있고, 어떤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으며, 어떤 생각을 그 이야기와 세상 속에 담아 사람들에게 말할 수 있다는 것. 너무 부러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또 저는 저와 반대되는 이야기들을 만들어내는 사람들을 더더욱 부러워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조금은 내성적이고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조금 어둡거나 복잡한 사람이라, 그와 반대되는 낙관적이거나 긍정적인 이야기나 사람들에 대해서는 마치 '제가 도달할 수 없는 지점'에 도달한 사람들인 것만 같다는 생각이 들고는 합니다.

오늘 갑자기, 이런 생각을 정리해서 쓰고 싶다는 욕심이 든 이유는, 그냥 오늘 아무것도 안해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집중의 문제인지, 의욕의 문제인지, 혹은 뭐 다른 것들의 문제인지 책을 읽거나 게임을 하거나 영화를 보거나 음악을 집중하거나 같은 걸 못하고 그냥 이래저래 시간에 끌려다니면서 하루를 보낸 것 같아서요.
전에 제가 넷플릭스 영화 '틱, 틱.... 붐!'을 보면서 굉장히 많은 공감을 했다는 글을 짧게 나마 쓴 것 같습니다. 무엇도 하지 않았고, 또 무엇도 시도하지 않았으면서도 그저 부러워하고만 있는 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면서도 또 막상 나와 내가 만들어낸 무엇인가를 드러내는 건 너무나도 부끄럽고 위험한 일처럼 느껴집니다. 그래서 저는 아직까지 주저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그런 측면에서 모든 창작물에 대해 일종의 애증을 가지고 있는 건 아닐까 되돌아보게 됩니다. 나도 저런 걸 쓰고 싶다는 부러움과 질시, 그러면서 나라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과 가정 같은 걸요. 저는 그런 측면에서 리뷰를 쓰는 사람으로서, '평론가는 창작자가 되지 못한 사람들이다.'라는 이야기가 모든 경우를 담진 못하지만, 저라는 사람은 담는 건 아닐까 싶긴 합니다.

덧. 최근에 본 가장 제가 '부러운' 이야기는 인터넷 도시전설 위키, SCP재단의 SCP-1342 항목이었습니다.
그 마지막 문장은 너무나도 아름답고 설레는 이야기라, 나무위키에서 꼭 검색해보시길 추천드리고 싶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코로나시즌
24/04/11 02:32
수정 아이콘
결국 그 열망으로 만들 수 밖에 없습니다. 허접하고 처참해서 부끄럽기까지한걸 말이죠.


해당 보이저 scp위키란을 보니 한국 sf중 경이감을 주는 작가인 김보영씨가 떠오릅니다. 단편 중에 [땅 밑에] 란 sf가 있는데 추천드립니다. 정말 만족하실겁니다. 단편선집에 실려 있습니다.
aDayInTheLife
24/04/11 08:14
수정 아이콘
책 추천 감사합니다.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결국 욕망이 부끄러움을 이기는 날이 오겠..죠? 흐흐
할러퀸
24/04/11 18:22
수정 아이콘
저도 창작에 미약하나마 열망(?)을 가진 사람으로 말해보자면.. 이 글도, 글쓴님이 올려주신 리뷰들도 읽을때마다 훌륭한 하나의 창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추천 누르고 있어요.
aDayInTheLife
24/04/11 18:23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506 [정치] 검찰, "김건희 여사 책 주웠다" 아파트 주민 소환 통보 [22] 조선제일검8857 24/05/19 8857 0
101505 [일반] 재미로 코딱지 파는 심리를 통계 분석해 보았습니다. [31] 인생을살아주세요4366 24/05/19 4366 19
101503 [일반] [팝송] 밴슨 분 새 앨범 "Fireworks & Rollerblades" 김치찌개2377 24/05/19 2377 0
101502 [일반]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 기본에 충실한 후속.(약스포) [16] aDayInTheLife3235 24/05/19 3235 2
101501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4) 광명, 서울과 애증의 관계를 맺다 [4] 계층방정1880 24/05/18 1880 3
101500 [정치] 일부 품목 해외 직구 금지 발표 2일만에 보류 [71] 매번같은7907 24/05/18 7907 0
101498 [일반] 요즘 본 애니 잡담 [22] 그때가언제라도2123 24/05/18 2123 2
101497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3) 우리는 다시 하나될 수 있을까 [6] 계층방정6225 24/05/17 6225 10
101496 [정치] 7공화국 개헌 논의를 조국대표가 먼저 던졌습니다. [143] 빼사스14244 24/05/17 14244 0
101495 [일반] GPT 추론능력의 본질은 무엇인가 [16] 번개맞은씨앗7078 24/05/17 7078 7
101494 [일반] 오늘자 코스닥 대참사 [50] 보리야밥먹자12944 24/05/17 12944 1
101493 [정치] 직구 규제로 제가 영향받을 (수 있는) 요소 나열해봅니다. [67] 우스타11001 24/05/17 11001 0
101492 [정치] 서울고법, 의대증원 집행정지 기각·각하 [100] DpnI10438 24/05/16 10438 0
101491 [일반] 강하다는것은 살아남았다는것 - F-4 팬텀II [14] Regentag2981 24/05/16 2981 0
101490 [정치] YTN, "소주 땡기네" 윤석열 풍자 돌발영상 삭제 파문 [36] Crochen7114 24/05/16 7114 0
101488 [정치] 22대 국회의장은 추미애가 아닌 우원식 [35] 만월7696 24/05/16 7696 0
101486 [일반] [뻘글]하체가 더운 분들 인견 팬티를 입으세요 [17] DENALI4461 24/05/16 4461 0
101485 [정치] 검찰의 이재명 수사 증거 조작 정황 [61] 선인장11408 24/05/16 11408 0
101484 [정치] 기사에 나간 대통령 사진 잘려 유감이라는 대통령실 전화 [38] 빼사스7734 24/05/16 7734 0
101483 [일반] 작고 소중한 28회의 클릭 [2] Kaestro3882 24/05/16 3882 6
101482 [일반]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 리뷰 [19] 데갠3860 24/05/16 3860 0
101481 [일반] 한국의 성장과 서울의 성장 [19] 쿠릭5610 24/05/16 5610 1
101479 [정치] 오늘 있었던 이준석의 5.18 묘지 참배 소식 [77] Restar6768 24/05/15 676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