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3/30 22:31:54
Name 아케르나르
Subject [일반] 우유+분유의 역사. 아니, 국사?
최근에 쌀라떼라는 걸 첨 먹어봐서 이거 전지분유맛이네... 라고 말했더니 타준 분이 전지분유가 뭔지를 모르시더군요. 그래서 관련해서 이야기를 좀 하다가 문득 전지분유에 대해 궁금증이 일어서 검색을 해보고, 또 타고타고 우유에 대해서도 좀 알아보다가 관련 정보를 모아서 글로 써볼까 싶어서 두드려봅니다.


사람이 소젖을 처음 먹게 된 시기는 B.C. 3,500년 전후로 추정한다고 합니다. 유프라테스계곡 인근에서 관련 벽화가 발견된 적이 있다는군요. 유명한 성경 구절인 '젖과 꿀이 흐르는 땅, 가나안' 이야기는 B.C. 3,000년 이전이고, 부처가 우유와 꿀로 만든 음식을 먹었다는 이야기는 BC. 600년경 인도 베다에 기록이 있다고 하네요.

한반도에서 소를 기르고 이용하기 시작한 때는 고조선 시기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그 중에 우유를 이용한 기록은 정확치는 않지만 삼국시대쯤부터인 것 같고 - 백제가 일본에 유락이라는 유가공품을 전해준 기록이 일본측에 전해진다는군요. - 정확한 기록은 고려 때 일연 스님이 지은 삼국유사에 농축유제품을 뜻하는 '낙' 이라는 음식명이 처음 나온다네요.

고려 말엽에 유우소라는, 우유를 이용하기 위한 소를 기르는 기관을 설치해서 우유와 낙소(치즈와 버터 비슷한 유제품)을 생산해서 왕과 귀족들용으로 소비했다고 합니다. 세종대에 혁파 여론이 있어서 유우소를 폐지하고 젖소들은 다른 곳에 옮겨서 사육하게 했는데, 폐단이 좀 있긴 해도 적게나마 길러서 우유를 소비했던 것 같습니다. 명종때까지는 간간히 기록이 있고, 임란 이후로는 없다가 순종때에 기록이 다시 나오는 걸 보면 이때에 젖소를 다시 들여온 모양입니다.

국내에서 근대적인 낙농업은 1902년 프랑스인 쇼트 씨가 홀스타인 소를 도입해서 목장을 시작한 것을 시발로 보는 것 같네요. 1937년에 시유(市乳, 우유를 소포장해서 판매하는 것. 마트에서 흔히 보는 포장된 유제품 같은 것을 뜻합니다.)를 처음 판매하기 시작했답니다. 이후에도 젖소 사육두수는 점차 늘었었지만 6.25사변을 겪으면서 크게 줄었습니다. 그리고 60년대부터 뉴질랜드 등지에서 젖소를 꾸준히 도입해서 60년대 후반 약 1,100여톤에 이르던 우유 생산량은 2019년 기준으로 200만톤이 넘는 성장을 이루었다는군요.


이 글을 쓴 계기가 된 전지분유, 분유는 그 기원이 13세기 동방견문록에 서술된  몽골 병사들의 비상식량으로 추측됩니다. 이들은 우유를 끓여 위에 뜨는 지방은 건져내 버터로 소비하고 남은 것을 말린 후 굳혀서 휴대하고 다니다가 고기와 함께 끓여먹었다고 합니다. 전지분유...는 아니고 탈지분유를 휴대식량으로 쓴 거죠.

현대의 분유는 전지분유, 탈지분유, 가당분유, 조제분유 등으로 나뉘는데, 큰 원통 표면에 데운 우유를 뿌려서 건조시키는 드럼건조법, 더운 공기에 우유를 분사해서 탈수시키는 분무건조법(이건 커피믹스용 커피 분말 만드는 데도 쓰이는 방법으로 알고 있습니다.) 등을 써서 만든다고 합니다. 지방을 뺀 우유로 만든 게 탈지분유고, 당을 더한 게 가당분유, 특정 목적을 위해 성분을 조정한 게 조제분유입니다.

6.25전쟁통에 구호물자로 받기 시작한 품목 중 하나가 분유로, 전후에도 한동안 우유와 함께 배급되기도 했고, 농협 구판장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어서 물에 타서 새참대신 먹는 경우도 흔했다고 하는군요. 60년대까지도 구호물자로 들여온 옥수수가루와 함께 옥수수죽, 우유죽의 형태로 배고픈 사람들에게 배급이 됐다고 합니다. 70년대 후반생인 제 기억에도 전지분유 포장지가 집에 있었고, 그걸 먹어봤던 게 기억나는 걸 보면 이후에도 꽤 오랫동안(80년대까지도) 유아용 이외에도 분유가 일상적으로 소비됐던 것 같습니다.

요즘은 분유가 아기들용으로나 쓰임이 있을 것 같았는데, 찾아보니 생각보다 여기저기 많이 쓰더라고요. 우유의 보관 기간이 그리 길지 않기 때문에 과잉생산된 우유를 분유로 만들어 부피도 줄이면서 장기간 보관할 수 있도록 한다고 합니다.  그 분유에 다시 물을 타서 판매하는 걸 환원유라고 부르는데, 초코/딸기/바나나우유, 요거트, 쿨X스 등등의 유제품들이 이 환원유로 만들어집니다. 환원유 함량을 줄이거나 탈지분유에 아쟈유 등을 넣어 지방을 보충해서 파는 경우도 많다는군요. 분유는 또 제빵용으로도 쓰는 경우가 있다네요. 환자식으로 성인용 조제분유도 판매된다고 하고요. 앞서 언급한 쌀라떼도 성분을 보니 탈지분유+야자유가 주성분이더군요. 허허....

이렇게 알아보다가 요즘 우유가 비싸니 전지분유는 좀 싼가 싶어서 찾아봤는데 1kg들이 한개 평균  16,000원 내외(배송비 별도)에 판매중이더라고요. 생각보단 별로 안 싸네요. 대충 분유 1kg 에 물 8L 비율로 넣으면 우유와 비슷한 농도가 된다니까 1/9하면 리터당 1800원정도 될까요? 탈지분유 가격도 보니 분명 버터를 빼고 파는 건데 더 비쌉니다.(저지방우유도 일반우유보다 싸지 않던데...) 벤딩밀크라고 이름붙여 파는 좀 더 싼 것들은 탈지분유에 식물성 유지랑 우유향 등 이것저것 넣은 물건으로, 자판기에서 우유로 판매되던, 말하자면 커피 크리머와 비슷한 물건이니 참고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 출처 ==
낙농 진흥회/우유의 역사 : https://www.dairy.or.kr/kor/sub02/menu_03_1.html
위키백과/유우소 : http://dh.aks.ac.kr/sillokwiki/index.php/%EC%9C%A0%EC%9A%B0%EC%86%8C(%E4%B9%B3%E7%89%9B%E6%89%80)
조선왕조실록 : https://sillok.history.go.kr/main/main.do (유우소, 유우 등 검색)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분유 : https://encykorea.aks.ac.kr/Article/E0024853
나무위키/분유 : https://namu.wiki/w/%EB%B6%84%EC%9C%A0
서울신문/1963년 우유죽 타먹으려 줄 선 사람들 : https://www.seoul.co.kr/news/editOpinion/2013/02/05/20130205031003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소독용 에탄올
24/03/30 23:42
수정 아이콘
아버지 세대에선 학교에서 솥에다 분유 끓여서 나눠주던 기억이 있으시다고 하지요....
VictoryFood
24/03/30 23:45
수정 아이콘
삼각우유 생각나네요.
24/03/30 23:51
수정 아이콘
멸균우유 먹은지 2년쯤 되가네요
가격연동제 좀 어떻게..
24/03/31 01:20
수정 아이콘
우유와 분유의 역사

• 우유는 기원전 3,500년경부터 소비되었고, 한국에서는 삼국시대부터 우유를 이용한 기록이 있습니다.

• 고려시대에는 유우소라는 우유를 이용하기 위한 소를 기르는 기관이 설치되었고, 세종대에 혁파 여론이 있어서 유우소를 폐지하고 젖소들을 다른 곳에 옮겨서 사육하게 했습니다.

• 근대적인 낙농업은 1902년 프랑스인 쇼트 씨가 홀스타인 소를 도입해서 목장을 시작한 것을 시발로 보는 것 같습니다.

• 분유는 13세기 동방견문록에 서술된 몽골 병사들의 비상식량으로 추측됩니다.

• 현대의 분유는 전지분유, 탈지분유, 가당분유, 조제분유 등으로 나뉘며, 과잉생산된 우유를 분유로 만들어 부피도 줄이면서 장기간 보관할 수 있도록 합니다.
24/03/31 01:20
수정 아이콘
길럭시 요약기능이 있길래 처음으로 테스트해봤습니다. 글끈 분 입장에서 봤을 때 잘 요약이되어서 전달하는거 같나요?
아케르나르
24/03/31 03:37
수정 아이콘
큰 줄기는 잘 잡아놓은 것 같습니다. 정보전달용으론 좋을 거 같고, 소설이나 시 등 문학작품용으로 쓰면 좀 재미없을 거 같네요.
만렙법사
24/03/31 04:23
수정 아이콘
분유는 확실히 맛있죠 우유보다 더 맛있습니다 형 몰래 조카의 분유를 입에 한 입 가루 채로 털어넣고 우유 한 입하면 그게 바로 쾌락입니다 조카의 분유를 뺏어먹을 때의 쾌감이란…
틀림과 다름
24/03/31 09:43
수정 아이콘
형수님의 등짝스매쉬가 두렵지 아니합니까?
24/03/31 07:16
수정 아이콘
보관이나 유통이 편한 것보다 공정이 하나 더 추가되다보니 퀄리티에 비해서 가격이 크게 변하지 않나 봅니다.
아케르나르
24/03/31 08:11
수정 아이콘
퀄리티는 의외로 별 차이가 없고, 법률상으로 환원유는 우유라고 부를 수 없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딸기우유에는 우유가 안 들어간다는 농담도 있고요.


아마도 분유로 바꿔서 보관하는 비용 역시 우유가격에 반영돼 있고, 분유 가격 자체에도 우유가격이 일부 적용이 돼서 별 차이가 없는 게 아닐까 하는 추측이 드네요.
24/03/31 09:39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 유제품에 낙자가 계속 들어가는군요. 생각해보니 타락죽에도 락 자가 들어가고.
그래서 찾아보니 酪 쇠젖 락이란 한자로군요.
낙농업의 낙도 이 글자고.

아무튼 글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지니팅커벨여행
24/04/01 07:25
수정 아이콘
그러고 보니 비락 우유가 있었죠
ekejrhw34
24/04/03 15:59
수정 아이콘
저도 식객에서 봤던 타락죽이 생각났네요
24/04/01 08:38
수정 아이콘
흥미롭네요! 우유의 역사라는 책이 있는데 너무 지엽적이고 미국 중심이라 보기 어려웠던 기억이 있네요. 역시 우리나라의 역사로 보아야 재밌는 것 같아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405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1) 시흥의 막내딸, 금천 [6] 계층방정13358 24/05/05 13358 6
101404 [일반] 신난다 어린이 날, 즐겁다 어린이 날 [7] 착한아이6298 24/05/05 6298 8
101403 [일반] (락/메탈) Silverchair - Without You (보컬 커버) [5] Neuromancer4653 24/05/05 4653 1
101402 [일반] <스턴트맨> - 우린 그럼에도 액션영화를 만든다.(노스포) [11] aDayInTheLife5913 24/05/05 5913 5
101401 [일반] [팝송] 피더 엘리아스 새 앨범 "Youth & Family" 김치찌개4506 24/05/05 4506 0
101400 [일반] 예전 닷컴버블때와는 달리 지금은 AI버블이 일어나기 힘든 이유 [36] 보리야밥먹자13231 24/05/04 13231 3
101399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0) 소래읍이 오지 않았다면 [4] 계층방정14701 24/05/04 14701 3
101398 [일반] (미국주식)간략하게 보는 2분기 유동성 방향 [20] 기다리다8070 24/05/04 8070 1
101397 [일반] 못생겨서 그렇지 제기준 데일리 러닝용으로 최고의 러닝화.JPG [18] insane9806 24/05/04 9806 2
101396 [정치] 채수근 상병 순직 특검법 21대 회기 중 본회의 통과 [60] 사브리자나8030 24/05/04 8030 0
101394 [일반] 최근 내 삶을 바꾼 제품들 총 6선 - 전구, AI에서 태블릿 pc까지 [33] Kaestro8170 24/05/04 8170 9
101392 [일반] 수학은 커녕 산수도 헷갈리는 나, 정상인가요? [67] 만렙법사10713 24/05/03 10713 4
101391 [일반] 가정의 달 5월이네요 [8] 피알엘9111 24/05/03 9111 4
101390 [일반] 키타큐슈의 등나무 정원, 카와치후지엔 (河内藤園) [4] 及時雨8264 24/05/02 8264 4
101388 [일반] 영화 스턴트맨 보고(스포 미량) [17] PENTAX6534 24/05/02 6534 3
101387 [일반] 소장하고 있는 영화들을 다시 꺼내어 볼때면 [16] 머스테인7008 24/05/02 7008 0
101386 [일반] MV의 유튜브 조회수는 믿을 수 없다: 유튜브 프로모션 [99] 최적화15145 24/05/02 15145 10
101385 [일반] 비트코인, 미국 재정적자, hard asset, 투자, 장기적 관점 [148] lexial11523 24/05/02 11523 7
101384 [일반] 합격보다 소통을 목표로 하는 면접을 위하여(2) - 불명확한 환경에서 자신을 알아내기 위해 안전지대를 벗어나고, 이를 꾸며서 표현하는 방법 [2] Kaestro5580 24/05/02 5580 3
101383 [일반] 최근 읽은 책 이야기(교양서 셋, 소설 둘) [6] 수금지화목토천해6032 24/05/02 6032 3
101382 [정치] 오늘(2024.5.1.)부터 온라인상에 병역 면탈을 조장하는 글을 쓰면 형사처벌 [22] Regentag5736 24/05/01 5736 0
101381 댓글잠금 [일반] [후원] 유니세프 페이커 패키지 기부 동참 이벤트 [1] 及時雨7787 24/05/01 7787 0
101380 [일반] 떡락하는 4차 산업혁명 [135] 차은우15977 24/05/01 15977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