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3/23 07:58:07
Name 복타르
Link #1 https://www.hankyung.com/article/2024032310127
Subject [일반] 모스크바 콘서트장에서 대규모 총격테러 발생 (수정됨)
무장괴한 3~5명이 모스크바 크로커스 전시장 1층에 난입해 학살극을 벌였습니다.

현재까지 40명이 사망하고 100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라 희생자는 더 늘어 날 것으로 보이네요.

미국에서는 "극단주의자들이 콘서트를 포함한 모스크바에서 대규모 모임을 표적으로 삼을 계획이
임박했다는 보고를 모니터링했으니, 미국 시민들은 앞으로 48시간 동안 대규모 모임을 피하도록 권고 합니다."
라고 대사관에서 미리 경고를 한 걸 보면 미국은 뭔가 알고 있었나 봅니다.

하지만, 러시아는 이를 무시하였고 실제로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ISIS 에서는 모스크바 테러 배후라고 자처하였고,

러시아 당국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우크라이나가 배후에 있다면 보복하겠다고 경고하였습니다.

--
우크라이나는 테러와 무관하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62명이 사망하고 146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확인된다고 하였지만,
병원에 위중한 부상자들이 많아 사망자수는 더 늘어날것으로 보이네요.

테러범들은 테러이후 차량을 이용해 탈출하였고, 러시아 특수부대들이 추적중이라고 합니다.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7583987
테러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고 합니다. 차량에서 타지키스탄 여권 등이 발견되었다고 하네요.
IS의 테러 소행일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만...

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683142?type=breakingnews
러시아는 테러 핵심 용의자 4명을 포함해 이 사건 관련자 총 11명을 검거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용의자가 우크라이나 방향으로 도주해 우크라이나 와 접촉하려 했다는군요... 헛웃음만 나오네요.
이날 오후까지 테러로 인한 사망자수는 93명입니다.
--
24일 현재 137명 사망으로 발표하였습니다.
한 테러전문가는 테러당시의 범인들과 체포된 사람과 너무 다른 모습(테러 당시 영상을 분석해보면
철저하게 훈련받은 것처럼 보였는데 체포된 사람은 그냥 일반인처럼 보인다고...)
테러범들은 이미 국외로 탈출해버려서, 일반인을 체포한게 아닌가 의심된다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3/23 08:32
수정 아이콘
아.. 코로나 종식 이후로 세상이 점점 미쳐 돌아가네요 뭐가 어떻게 되려고 이러는지 정말
24/03/23 08:41
수정 아이콘
슈카월드에 나올것 같은..
강가딘
24/03/23 21:16
수정 아이콘
내일 생방에 백프로 나옵니다
강동원
24/03/23 08:48
수정 아이콘
두려워요
겟타 세인트 드래곤
24/03/23 09:00
수정 아이콘
이슬람쪽이라고 하는거 같던데 말이죠
24/03/23 09:03
수정 아이콘
미국의 정보력은 역시!
성야무인
24/03/23 09:14
수정 아이콘
방금 BBC 뉴스 보고 왔는데

미국에서는 작년 11월 부터 ISIS가 대규모 테러를 준비하고 있었다는 걸

감자하고 있었답니다.

그리고 48시간 전에 미국인들에게 러시아 대도시 사람 많이 모이는 곳을 가지 말라고 했다는데

이거 보면 미국에서 벌써 정보는 가지고 있었다고는 합니다.

문제는 이번에 테러당한 콘서트 홀에서 공연할 그룹이

2014년 러시아가 강제 합병한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공연했던 그룹이라

러시아도 우크라이나가 테러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도 가능하다는 게

변수긴 합니다.
척척석사
24/03/23 11:00
수정 아이콘
10년전에 거기에서 공연한게 합리적인 뭐시기 인가요?
푸틴도 속으로는 그렇게 생각 못할거같네요
성야무인
24/03/23 11:10
수정 아이콘
뭐 푸틴이 어그로 끈거 생각하면 주장은 할 수도 있겠죠.

이 사람이야 우크라이나라는 키워드가 있으면 이성적인 판단이 안되는 사람이라서요.

이성적인 사람이었다면 전쟁까지도 안갔을 겁니다.
척척석사
24/03/23 11:48
수정 아이콘
당연히 주장이야 하겠죠 그래서 "속으로는" 푸틴도 그렇게 생각 안 할거라고 한 거구요
누가 저걸 "합리적" 이라고 보냐 이거죠 크크 아묻따 주장인거지
성야무인
24/03/23 12:04
수정 아이콘
그게 말이죠.

우크라이나 영토 합병한 후 최초로 공연했던 그룹이

오늘 테러당한 콘서트 홈에서 공연하기로 했던 그룹이라는 겁니다.

그래서 우크라이나 입장에서 테러를 강행한다면 상징성이 높아

합리적이라는 이야기를 했구요.

아묻따 주장이라고 하긴 좀 그렇습니다.
척척석사
24/03/23 12:14
수정 아이콘
14년에 공연한게 뭐 어쩌란소리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합병한 후 최초로 공연했던 그룹" 은 그것보다 좀 더 그럴싸하긴 하네요
여전히 그게 뭐 대단한 상징성이 있는 것 같진 않고 딱히 합리적이지도 않아보이는데 그래도 좀 더 나은 것 같습니다
헛웃음나오는 얘기에서 → 별로 공감안가지만 말은 꺼내볼만한 명분으로 바뀐 정도?

근데 그런 정보는 웬만하면 아무도 모르고 혼자 알고 계실 것 같은데 말씀 안해주시면 다른 사람들이 몰라용
혹시 다른거 알고계시면 다 풀어주세요 예를 들면 걔네들이 원래 그러고 다니는 정치밴드다 이런게 있다면 더 그럴싸해지겠죠
24/03/23 09:22
수정 아이콘
미국이 지난주에도 강력 경고하는걸 푸틴이 개소리 노노 하고 무시하더니 결국...
모나크모나크
24/03/23 09:29
수정 아이콘
무섭네요 정말..
24/03/23 09:40
수정 아이콘
정상적이라면 푸틴과 FSB의 위신이 박살날 일이지만 그렇게 흘러갈지는...
강문계
24/03/23 09:57
수정 아이콘
우크라이나가 한걸로 만들고 싶은게 아니고?
군림천하
24/03/23 09:59
수정 아이콘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불암용산
24/03/23 10:04
수정 아이콘
미국은 미리 알고 있었나 보네요 덜덜...
Extremism
24/03/23 10:18
수정 아이콘
ISIS가 했다고 하는데 한국포함 세계적으로 반러친미 위주의 언론이니 사실확인은 좀 더 두고봐야하고 (그런데 나오는 소식들을 보면 거진 맞아보이긴합니다).누가했던 우크라이나가 사주했다면서 우크라이나 침공 명분으로만 써먹겠죠.
복타르
24/03/23 11:05
수정 아이콘
러시아 입장에서는 어떤 증거가 나오든 결론은 우크라이나 라 하겠지요...
아우구스티너헬
24/03/23 12:19
수정 아이콘
명백한 증거가 나오지 않는한 프로파간다로 우크라이나 비난하는데 쓸가능성이 매우 높죠

근데 우크라이나도 s300 요격미사일이 오발되어 폴란드인가 떨어젔을때 러시아 공격이라고 프로파간다했죠 미국이 아니라고 그래도 맞다고 우기고 나토 공격했으니 나토 참전해야 된다고..자기들은 쏜적 없다고 구라치고

원래 착한 전쟁은 없습니다.
랜슬롯
24/03/23 12:46
수정 아이콘
우크라이나가 했을가능성은 낮지않을까싶긴합니다. 우크라이나가 피해자라는 그런 관점보다는 우크라이나가 현재 미국의 지원을 받으면서 전쟁을 하고 있는데 미국의 허락없이 저런 행동을 할만한 깡이있을려나..
한국화약주식회사
24/03/23 12:50
수정 아이콘
이번에 러시아는 과연 심즈3를 증거물로 보여줄 것인가...
일반상대성이론
24/03/23 13:49
수정 아이콘
진짜 노러시안을 행해버렸네… 안타깝네요
No.99 AaronJudge
24/03/23 14:29
수정 아이콘
아이고;
안군시대
24/03/23 15:58
수정 아이콘
우크라이나가 배후일 가능성은 낮아보이겠지만, 푸틴은 우크라이나가 개입했다고 할 가능성이 높죠.
여태까지 푸틴이 해온 짓거리를 보면, 저 테러 정보를 사전에 알았어도 정치적으로 이용해먹기 위해서 방치했을 수도 있어요.
terralunar
24/03/23 16:30
수정 아이콘
곰을 잡아 토끼로 자백시키는 러시아의 심문술이 과연
24/03/23 17:38
수정 아이콘
한국시각 17:34분 현재 당국을 통해 확인된 사망자만 93명입니다.

이 숫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하는군요 by bbc
Myoi Mina
24/03/23 17:43
수정 아이콘
저런거 진압할 스페츠나츠를 푸틴이 우러전 흑토 비료로 써버렸으니....
(고스트를 저글링,히드라앞에 던져놓으면 어떻게 되겠냐고..)

진짜 프리고진이 이 꽉 물고 모스크바 돌격했으면 어떻게 됐으려나..
국수말은나라
24/03/23 19:31
수정 아이콘
콜오브듀티 노리서안을 현실로 하네요
데몬헌터
24/03/23 20:01
수정 아이콘
여기스 ISIS가 개입각을 볼줄이야..
24/03/23 22:23
수정 아이콘
잡힌 범인들이 '우리 신분은 ISIS가 맞지만, 이번 범행은 우크라이나의 사주를 받은 것이다'라고 자백하는 방송을 볼 지도 모르겠군요.
너T야?
24/03/24 08:07
수정 아이콘
잡혔다면 이제 우크라이나 소행이겠군요.
신사동사신
24/03/24 15:31
수정 아이콘
세계정세가 갈수록
무서워 지네요.
중국이 대만 건드리는순간
북한도 날뛸것같아
심히 걱정됩니다.
Daybreak
24/03/26 06:32
수정 아이콘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유리한
24/03/26 18:53
수정 아이콘
ISIS - 푸틴 암살 예고
https://youtu.be/8CcMgXmrcV0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410 [일반] [팝송] 맥스 새 앨범 "LOVE IN STEREO" [2] 김치찌개6716 24/05/06 6716 1
101408 [일반] 장안의 화제(?) ILLIT의 'Magnetic'을 촬영해 보았습니다. [13] 메존일각9119 24/05/05 9119 11
101407 [일반] [글쓰기] 아니 나사가 왜 남아? [9] 한국외대8816 24/05/05 8816 3
101406 [일반] [만화 추천]그리고 또 그리고 [12] 그때가언제라도8379 24/05/05 8379 3
101405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1) 시흥의 막내딸, 금천 [6] 계층방정13358 24/05/05 13358 6
101404 [일반] 신난다 어린이 날, 즐겁다 어린이 날 [7] 착한아이6298 24/05/05 6298 8
101403 [일반] (락/메탈) Silverchair - Without You (보컬 커버) [5] Neuromancer4653 24/05/05 4653 1
101402 [일반] <스턴트맨> - 우린 그럼에도 액션영화를 만든다.(노스포) [11] aDayInTheLife5913 24/05/05 5913 5
101401 [일반] [팝송] 피더 엘리아스 새 앨범 "Youth & Family" 김치찌개4505 24/05/05 4505 0
101400 [일반] 예전 닷컴버블때와는 달리 지금은 AI버블이 일어나기 힘든 이유 [36] 보리야밥먹자13231 24/05/04 13231 3
101399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0) 소래읍이 오지 않았다면 [4] 계층방정14701 24/05/04 14701 3
101398 [일반] (미국주식)간략하게 보는 2분기 유동성 방향 [20] 기다리다8070 24/05/04 8070 1
101397 [일반] 못생겨서 그렇지 제기준 데일리 러닝용으로 최고의 러닝화.JPG [18] insane9805 24/05/04 9805 2
101396 [정치] 채수근 상병 순직 특검법 21대 회기 중 본회의 통과 [60] 사브리자나8030 24/05/04 8030 0
101394 [일반] 최근 내 삶을 바꾼 제품들 총 6선 - 전구, AI에서 태블릿 pc까지 [33] Kaestro8169 24/05/04 8169 9
101381 댓글잠금 [일반] [후원] 유니세프 페이커 패키지 기부 동참 이벤트 [1] 及時雨7786 24/05/01 7786 0
101392 [일반] 수학은 커녕 산수도 헷갈리는 나, 정상인가요? [67] 만렙법사10712 24/05/03 10712 4
101391 [일반] 가정의 달 5월이네요 [8] 피알엘9111 24/05/03 9111 4
101390 [일반] 키타큐슈의 등나무 정원, 카와치후지엔 (河内藤園) [4] 及時雨8264 24/05/02 8264 4
101388 [일반] 영화 스턴트맨 보고(스포 미량) [17] PENTAX6533 24/05/02 6533 3
101387 [일반] 소장하고 있는 영화들을 다시 꺼내어 볼때면 [16] 머스테인7008 24/05/02 7008 0
101386 [일반] MV의 유튜브 조회수는 믿을 수 없다: 유튜브 프로모션 [99] 최적화15143 24/05/02 15143 10
101385 [일반] 비트코인, 미국 재정적자, hard asset, 투자, 장기적 관점 [148] lexial11523 24/05/02 11523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