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3/12 11:00:14
Name 엘케인
Subject [일반] [잡담] 북괴집 이야기
1.
국민학생 시절, 담벼락을 사이에 두고 출입문이 마주보고 있는 집에 중학생 형이 하나 있었다.
부모님이 굉장히 나이드신 일본분들이셨고, 매우 예의바르신 분이었던 기억에 비해
그 형은 잘 생긴 얼굴과 다르게 사고를 곧잘 치고 다닌 것 같았다.

어느날, 아마도 나는 방학이고 중학생은 보충수업 기간이었던 것 같은데
그 형이 날 중학교에 데려간 일이 있었다.
어차피 몇년 뒤면 다닐 학교이기도 하고,
과자도 사준다고 하고 버스비 80원도 내준다고 해서 그냥 따라갔었나보다.

2.
O촌중학교앞에서 내리자마자, 북괴집부터 데려갔다.
북괴집은 작은 구멍가게였는데, 불을 켜 놓지 않아서 낮인데도 좀 어두컴컴했었고
그 형은 나에게 끊임없이 말을 걸면서 가방을 열고 베지밀을 몇 병 넣었다.

바짝 얼어서 가게방을 나와 라이터로 툭 따준 베지밀을 마셨고
이후로 몇년간 베지밀을 좋아하지 않게 되었다.

3.
그리고 그 기억을 잊고 살았는데,
몇년이 지나 중학교 입학을 하자마자 기억이 바로 날 수 밖에 없었다.
학교앞 정거장에 북괴집이 그대로 있었고,
3학년이 되기 전에 1,2학년들이 갈 수 있는 구멍가게는 거기가 유일했으니까.

4.
북괴집을 왜 북괴집이라고 부르냐.
중학생이 되서도 잘 모르고 있었다. 간판도 없고 전화번호부를 뒤져봐도 북괴집 북개집 다 없었는데 말이다.
의문은 좀 싱겁게 해결되었다.
면에 하나 있는 중학교여서, 이모들과 외삼촌들이 죄다 거기 출신이었기 때문에.

아주 오래전 그 건물이 지어질때, 양철 슬레이트로 마감된 건물 이마부분에 "북괴는 노린다"라는 글자가 크게 쓰여있었단다.
그게 비바람에 지워져서,
외삼촌이 다닐때에는  '북괴' 두 글자만 남아서 북괴집이라고 부르기 시작했고
8살 차이 막내이모가 다닐 때부터는 아무 글자도 남아있지 않았음에도 계속 북괴집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5.
뜬금없이 왜 이 북괴집이 다시 떠올랐냐면,
얼마전 유머사이트에서 본 '친구를 10년동안 업고 다닌 소년'이란 게시물 때문이다.

6.
사실
북괴집을 처음 갔을때,
가게 안쪽 방에 웅크리고 슈퍼마리오를 하고 있던 아이를 봤었다.
당시에 그 시골에서 보기 어려운 게임기보다 더 내 주의를 끌었던 건
그 아이의 툭 튀어나온 등이었고, 그 놀라움이 채 가시기도 전에 옆집 형의 손에 이끌려 북괴집을 나왔었다.

중학생이 되고 그 작은 아이가 나랑 같은 학년임을 알게 되었고,
곧 아침저녁으로 그 친구의 발이 되어주는 동일이란 친구도 알게 되었다.

7.
소아마비가 있던 정화는 햇볕을 잘 못봐서인지 앙상한 팔뚝은 늘 창백했고,
키는 작지만 장사체형에 동네에서 팔씨름을 제일 잘하던 동일이의 등에 업혀서 매일 등교를 했다.
유머싸이트에서 본 외국친구들과 같은 멋진 사이는 아니었지만,
둘이 티격태격하는 모습도 어린 내 눈엔 멋있게 보였다.
지금 돌아보면 자기 스스로 걷지도 못하는 그 친구의 멘탈도 대단했었던 것 같다.
생각보다 고집도 셌고, 그냥 딱 그 나이의 친구였으니.

오히려 그 친구를 매일같이 업어서 다니던 동일이가 연구대상이었다.
사실 그 친구는 학내 폭력조직(?) 세븐의 멤버였고, 이름에서 보이듯이 싸움으로 순서를 매기면 열손가락안엔 들어가는 녀석이었다.
땅딸막한 키였지만 온몸이 근육으로 뭉쳐있는 느낌이었고, 혀가 짧아서 발음이 웃겨도 절대 앞에서 웃지 못할 정도로 인상도 험악했었지만,
정말 3년을 늘, 정화를 업고 등교를 하고 하교를 했었다.

졸업식때 무슨 작은 상을 받았었던 것 같긴한데, 친구를 업고 다니던 수고에 비하면 정말 아무것도 아니었다고 본다.
혜택이라면 3년간 늘 맨 뒷자리가 고정이었다는 점 정도?


8.
고등학교를 타 지역으로 진학하게 되고, 집도 서울로 이사를 가버리는 바람에 이 친구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잊고 지냈었다.
정화는 아직 잘 살고 있을까.
사실 알아보려면 금방 알아볼 수 있지만 그냥 물어보지 않기로 했다.
그 북괴집 아주머니가 정말 온 힘을 다해서 키워주셨는데... 괜히 슬픈 이야기를 알게 될까 두렵다.


9.
나이가 들긴 들었나보다. 그냥 월급루팡하며 본 유머글 하나에 삼십몇년전 일들을 하나하나 꺼내고 있으니..
이정도 나이가 되면, 그 북괴집에 들러서 '옛날 베지밀 값이에요'라고 웃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현실은 여전히 험난하기만 하다.
하루가 멀다하고 사고를 치고 다니는 중딩 아들들은 내 어린 시절 친구들같은 친구가 있을까?
남자아이들 흡연율이 80프로가 넘는다는 얘기를 하면 아빠의 학교 생활을 의심하려나.

건강한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학원가가 많은 동네로 이사가려고 안간힘을 쓰는게 맞는건지 모르겠지만.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김일성
24/03/12 11:22
수정 아이콘
따뜻하고 소소한 회상을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방구차야
24/03/12 14:00
수정 아이콘
제목에 이끌려 오셨군요
24/03/12 15:11
수정 아이콘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삼관
24/03/13 08:23
수정 아이콘
신기하네요. 저도 어린 시절 동창과 인터넷에 올라온 게시물을 계기로 이어진 적이 있어서 공감도 되었습니다. 세상 좁은 느낌.. 재밌게 읽었습니다.
마스터충달
24/03/15 21:37
수정 아이콘
북괴집에 살던 아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365 [정치] 일본이 LINE 지분 구조를 바꾸려 한다. [56] 겨울삼각형9103 24/04/29 9103 0
101364 [일반] 7800X3D,7950X3D 토스페이 역대가 오픈 [63] SAS Tony Parker 10148 24/04/29 10148 0
101363 [일반] 서하마 후기 [16] pecotek9686 24/04/29 9686 8
101362 [정치] 방심위원장과 단월드 [6] kurt6608 24/04/29 6608 0
101361 [일반] 방 문을 열자, 가족이 되었습니다 [10] Kaestro10307 24/04/29 10307 27
101360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9) 시흥의 열한째 딸, 시흥 [3] 계층방정15975 24/04/28 15975 8
101359 [일반] <범죄도시4> - 변주와 딜레마. [39] aDayInTheLife7644 24/04/28 7644 4
101358 [일반] [방산] 마크롱 : 미국산이랑 한국산 무기좀 그만 사 [84] 어강됴리15756 24/04/28 15756 5
101357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8) 시흥의 열째 딸, 군포 [9] 계층방정18885 24/04/27 18885 4
101356 [정치] 일본 정부는 한국을 적성국으로 보겠다는 건가 + 윤석열은 뭐하나? [34] Crochen8651 24/04/27 8651 0
101355 [정치] [단독] '이전 추진' 홍범도 흉상…'육사 존치' 적극 검토 [25] 주말8299 24/04/27 8299 0
101354 [일반] 삼성 갤럭시 S팬의 소소한 기능 [34] 겨울삼각형13308 24/04/27 13308 0
101353 [일반] (락/메탈) Killswitch Engage - My Last Serenade (보컬 커버) [5] Neuromancer6219 24/04/27 6219 3
101352 [일반] 5년 전, 그리고 5년 뒤의 나를 상상하며 [6] Kaestro7777 24/04/27 7777 4
101351 [일반] 키타큐슈-시모노세키-후쿠오카 포켓몬 맨홀 투어 [11] 及時雨8106 24/04/26 8106 13
101349 [일반] 인텔 13,14세대에서 일어난 강제종료, 수명 문제와 MSI의 대응 [63] SAS Tony Parker 13573 24/04/26 13573 9
101348 [일반] [개발] re: 제로부터 시작하는 기술 블로그(完) [4] Kaestro6968 24/04/26 6968 5
101347 [일반] 테일러 스위프트 에라스 투어 도쿄 공연 후기 (2/7) [5] 간옹손건미축8539 24/04/26 8539 12
101346 [일반] 민희진씨 기자회견 내용만 보고 생각해본 본인 입장 [326] 수지짜응22747 24/04/25 22747 10
101345 [일반] 나이 40살.. 무시무시한 공포의 당뇨병에 걸렸습니다 [51] 허스키13441 24/04/25 13441 10
101344 [일반] 고인 뜻과 관계없이 형제자매에게 상속 유류분 할당은 위헌 [40] 라이언 덕후10433 24/04/25 10433 1
101295 [일반] 추천게시판 운영위원 신규모집(~4/30) [3] jjohny=쿠마26669 24/04/17 26669 6
101343 [일반] 다윈의 악마, 다윈의 천사 (부제 : 평범한 한국인을 위한 진화론) [47] 오지의8783 24/04/24 8783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