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3/07 21:54:59
Name 판을흔들어라
Subject [일반] [내일은 금요일] 사과는 사과나무에서 떨어진다.(자작글)
아래는 자작글 입니다.

====================================================================================

"어제 슬픈 사실을 하나 알아냈어"

라고 말을 하며 J는 커피를 한 모금 마셨다.
빨대를 입에 문 채 고개를 아이스 초코에 박고 있던 Y가 고개를 들었다.
그렇게 서로를 바라보다 Y가 입술을 움직이려던 찰나에 J의 입가만 아주 살짝 웃었다가는 이 내 굳어졌다.

"사과는... 사과나무에서 떨어져"

그 말을 들은 Y가 오른쪽 눈썹을 위로 움직이며 말했다.

"그게 뭔 소리여. 그게 왜 슬퍼"

"그냥 그게 사실이니까. 감은 감나무에서 떨어지고, 밤은 밤나무에서 떨어지잖아? 사과도 사과나무에서 떨어지고."

허리를 쭉 펴며 등을 의자 등받이에 받치고서는 Y가 물었다.

"중력이 싫은 거야? 떨어지는 게? 어제 미적분 문제라도 풀었어? 뉴턴이야?"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은 채 J는 물었다.

"잠깐 수박은 어떻지? 귤은?"

"수박은... 그 무거운 게 나무에 매달려있지는 않을 텐데. 귤은 내가 제주도에서 따 본 적 있어. 나무에 붙어 있어."

"그래... 귤도 떨어지겠구나"

"도대체 무슨 얘기를 하는 지 모르겠네"

팔짱을 끼며 고개를 갸웃거리는 Y였다.
그러나 J는 아랑곳하지 않고 질문인지 독백인지 모를 말을 계속했다.

"콩 심으면 콩이 나고, 팥을 심으면 팥이 날테고... 근데"

"근데?"

"팥을 심어도 메주를 쓸 수가 있어. 팥을 심어 팥이 나면 팥을 팔고 콩을 사서 메주를 쓰면 되잖아?"

"하긴 그러네. 음...... 그래서"

"응?"

"그래서, 뭐가 그리 슬픈 건데. 사과가 밤나무에서 떨어지지 않는 게 슬픈 거야?"

"응"

"뭐?"

"응이라고."

"아니, 음... 후."
Y가 한숨을 쉬었다.

"사과가 사과나무에서 떨어지는 게 당연하잖아. 그게 왜 슬퍼. 뭐 밤나무에서 떨어져야 하는 거야? 이상하잖아 그건.
당연한 거에 뭐 그리 슬퍼하는 거야"

"맞아, 당연하지. 근데 그게, 그 당연한 게 슬프네. 너도 알잖아"

"뭘?"

"S는 날 안 좋아해"

"새삼?"

"그래, 새삼"

씁쓸한 웃음을 지으며 혼잣말일듯하게 말끝을 흐려가며 J가 말했다.

"당연한 게 슬퍼졌어"

==================================================================================

'내일은 금요일'이란 건 언젠가 생각했던 칼럼 제목입니다.
신문 읽던 시절 여러 컬럼을 읽으면서 이런 글들은 어떻게 해야 쓰는 거지 생각했었고,
그 중 'I ♡ 건축'이라는 칼럼을 읽으면서 이런 매력적이고도 길지 않고 다양한 주제의 글을 어떻게 쓰는 거지 했었고, 써보고 싶었습니다.(참고로 제가 매력적이라 느꼈던 저 칼럼의 글쓴이가 알쓴신잡에도 나오셨던 유현준 교수님이셨습니다.)
아주 예전에 PGR에서도 썼던 특이한 글들을 무언가 하나의 '칼럼'으로 묶는 상상을 했고,
한 번 묶어보았습니다.
목요일에 쓰면 당연히 다음날은 금요일이니까 '내일은 금요일'이 잘 어울리겠지요.


제가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인 '범죄의 재구성'에서 나온 대사입니다.
'사과는 사과나무에서 떨어지는 법이지'
사실 영화상으로는 '개가 똥을 끊냐' 라는 뜻이었는데 어디선가 '당연한 일'을 표현했다는 해석을 봤습니다.
그리고 그걸 곱씹다보니 본문의 글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글은 참고로 다른 모임에서 먼저 선을 보였습니다.
어디서 봤는데 하신다면 그 모임의 6명 중 한 분이시겠지만...... 없겠죠?

여기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_ _)


ps. 사과나무 사진을 첨부하려 했는데 없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푸른잔향
24/03/07 22:12
수정 아이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한 알의 사과가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느니라
푸른잔향
24/03/07 22:12
수정 아이콘
아멘
24/03/07 22:51
수정 아이콘
왠지 S에게는 다른 사랑이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당연한 슬픔에는 당연한 이유가 필요하니까요
No.99 AaronJudge
24/03/08 00:58
수정 아이콘
앗…………..
데몬헌터
24/03/08 07:53
수정 아이콘
너무 많이 떨어져서 가격이 폭등해써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378 [일반] 합격보다 소통을 목표로 하는 면접을 위하여(1) - 20번의 면접을 통해 느낀 면접 탐구자의 소회 [21] Kaestro7331 24/05/01 7331 7
101377 [정치] 매우매우 특이한 취미를 가지고 있는 유통업체 회장 [21] 매번같은8831 24/05/01 8831 0
101376 [일반] 뉴욕타임스 4.21. 일자 기사 번역(사기가 급증한 디지털 시대) [5] 오후2시8824 24/04/30 8824 4
101375 [일반] 맴찔이가 외국 나가면서 느끼는 점 [27] 성야무인11080 24/04/30 11080 3
101374 [일반] 10km 달리기 추천 (서울하프마라톤) [33] 무민7174 24/04/30 7174 8
101373 [정치] K-패스가 5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하니 신청해보세요. [4] lemma6660 24/04/30 6660 0
101372 [일반] 3년간 역사 글을 쓴 회고 [19] Fig.17650 24/04/30 7650 43
101371 [일반] 연휴 앞두고 드라마 추천드립니다. [6] 뜨거운눈물8511 24/04/30 8511 1
101370 [일반] 엔터 vs it플랫폼 [37] kurt10762 24/04/30 10762 1
101369 [정치] 22대 총선 득표 데이터 분석 -2- 관외대장군은 여전하다. [6] DownTeamisDown5360 24/04/30 5360 0
101368 [정치] 오늘 영수회담이 있었습니다 [72] 틀림과 다름9733 24/04/29 9733 0
101367 [일반] (락/메탈) Black Veil Brides - Knives And Pens (보컬 커버) Neuromancer5507 24/04/29 5507 2
101366 [일반] 무사고 기원!! 카니발9인승 하이브리드 하이리무진 [79] 아이유IU9503 24/04/29 9503 35
101365 [정치] 일본이 LINE 지분 구조를 바꾸려 한다. [56] 겨울삼각형9248 24/04/29 9248 0
101364 [일반] 7800X3D,7950X3D 토스페이 역대가 오픈 [63] SAS Tony Parker 10317 24/04/29 10317 0
101363 [일반] 서하마 후기 [16] pecotek9838 24/04/29 9838 8
101362 [정치] 방심위원장과 단월드 [6] kurt6780 24/04/29 6780 0
101361 [일반] 방 문을 열자, 가족이 되었습니다 [10] Kaestro10479 24/04/29 10479 27
101360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9) 시흥의 열한째 딸, 시흥 [3] 계층방정16155 24/04/28 16155 8
101359 [일반] <범죄도시4> - 변주와 딜레마. [39] aDayInTheLife7835 24/04/28 7835 4
101358 [일반] [방산] 마크롱 : 미국산이랑 한국산 무기좀 그만 사 [84] 어강됴리15946 24/04/28 15946 5
101357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8) 시흥의 열째 딸, 군포 [9] 계층방정19083 24/04/27 19083 4
101356 [정치] 일본 정부는 한국을 적성국으로 보겠다는 건가 + 윤석열은 뭐하나? [34] Crochen8822 24/04/27 882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