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2/22 13:30:24
Name youcu
Subject [정치] 이낙연 "국힘 압승하고, 민주 참패할 것"
https://n.news.naver.com/article/031/0000814641

금일 라디오에 출연해서 한 발언이네요.

민주당에서 5선 국회의원
전남도지사
당대표
국무총리

까지하신분이 이제는 민주당 망하라고 저주를 쏟아냅니다.
본인이 몸담았던 당이 망하건 말건,
여당이 잘되건말건 관심없는거죠.

망하면 더 좋겠죠. 구세주처럼 본인이 등판할테니
아니 이제 할 소리입니까 진짜.

그렇게 당에서 어거지로 쫒겨나서
대놓고 유혈입성을 운운했던 이준석대표도
이번 총선 국힘망하고 민주당이 대승할거다
라는 류의 소리는 안합니다.

이게 민주당에서 20년을 넘게 정치하신 분의
일국에 총리를 지내신 분에 수준이라니 참담합니다.

방탄정당어쩌구도 운운하셨던데
국회 표결로 구속영장 심사까지 받은 사람한테 할소린지
대장동 이슈도 본인이 제일 먼저 주장하셨죠.
끝까지 추하게 보입니다.

이번 목표가 30석이라고 하셨는데,
본인 최측근이었던 윤영찬 의원도
본인 지역구 물려줬던 이개호 의원도 못데려오는 정치력으로
얼마나 당선시킬지 참으로 궁금해집니다.

정말 끝까지 가슴을 옹졸하게 하시는 분이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앨마봄미뽕와
24/02/22 13:32
수정 아이콘
으잉….? 싶은 발언이네요..
24/02/22 13:33
수정 아이콘
바닥 밑에 바닥이 있음을 증명 중 어차피 선거 끝나면 안보일 사람이니, 정치인 이미지 절대 믿으면 안되겠어요
raindraw
24/02/22 13:33
수정 아이콘
이낙연 맨얼굴이 드러나고 있는거죠.
Like a stone
24/02/22 13:34
수정 아이콘
뭐 갈때가지 갈 양반이니 저래도 이해합니다. 똥물 뿌릴 수 있는데까지 뿌리겠다는것데 보고 잘 배웁니다.
노욕이라는게 뭔지 말이죠 껄껄껄
사람되고싶다
24/02/22 13:35
수정 아이콘
이낙연 발언과는 별개로 생각보다 국힘은 선전하고 민주는 못할 것 같긴 합니다. 의석수야 당연히 민주당 압승이겠다만 180석 수준에는 미치지도 못하겠죠. 범야권 200석까지도 불가능은 아니라 생각했는데 여권이 의사 패기가 성공적으로 나머지를 다 묻어버린 모양새라.
클레멘티아
24/02/22 13:36
수정 아이콘
근데.. 이준석은 이미 국힘 멸망할꺼라고 예전부터 이야기한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24/02/22 13:38
수정 아이콘
하지만 민주당이 대승할거란 소리는 안하죠.
국힘 망해도 내가 이긴다는 소리를 하죠
jjohny=쿠마
24/02/22 13:37
수정 아이콘
본문의 주된 논지에 반박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고요,

이준석 대표는 심지어 국힘에 있을 때조차도 국힘 참패 예고를 한 적이 있습니다.
https://imnews.imbc.com/news/2023/politics/article/6532652_36119.html

지금 이준석 대표가 '국힘 참패/민주 대승'을 굳이 언급하지 않는 것은, 현재 구도에서 '국힘 참패/민주 대승' 각이 뚜렷하게 보이지 않아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24/02/22 13:41
수정 아이콘
알고보니 영혼의 단짝 이런건 아니겠죠 크크크크
Lich_King
24/02/22 13:38
수정 아이콘
개콘은 명함도 못내밀겠네요.
안철수
24/02/22 13:38
수정 아이콘
이준석은 국힘 소속일때도 총선 85석 떠들고 다녔습니다.
누구세요
24/02/22 13:42
수정 아이콘
종로를 버려라~
개가좋아요
24/02/22 13:45
수정 아이콘
그렇게 되야 한다가 아니고 그렇게 될수도 있다니깐
24/02/22 13:53
수정 아이콘
심정은 알겠는데 꺼낼 발언은 아니었죠.
진짜 감없다 싶습니다.
뿌엉이
24/02/22 13:5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압승은 좀 지금 분위기면 국힘이 이기는 그림인데 이겨도 과반은 힘들고 몇석 차이 안날듯
아직 비례정당이 몇석이나 가져갈지 확실하지가 않아서 정부지지율이 안나오긴 하는데
정당지지율은 추세로 다 역전했죠 거기에 비례정당도 민주당이 불리한 지형이죠
24/02/22 14:5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아무리 국힘에 긍정적인 if가 다 터져도 국힘은 130석이 한계라고 봅니다.
분쇄기
24/02/22 13:58
수정 아이콘
진짜 안철수보다도 못한 인간을 볼 줄은..
24/02/22 14:03
수정 아이콘
낙연이형 이건 아니잖아요...
꽃이나까잡숴
24/02/22 14:04
수정 아이콘
이낙연 억하심정있는거 같다 이런거 떼고
그냥 발언 그 자체만 놓고보면

지금 분위기는 야당에게 점점 하루하루 안좋아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계속 이런 그림으로 가면 실제로 여당이 (심지어 수도권에서도) 이길수도 있다고 봅니다.

물론 이런저런 분석의 결과 이낙연이 저 발언을 했다 뭐 그런뜻은 아닙니다.
냉이만세
24/02/22 14:05
수정 아이콘
진짜 권력욕 만큼 무서운게 없구나~
다시 한번 느낍니다.
24/02/22 14:07
수정 아이콘
깜냠이 애초에 안되었던 인물이죠 본인이 모두 자초한 셈
백도리
24/02/22 14:08
수정 아이콘
낙연씨 저런 정치감각으로 아직 붙어계신게 신기방기
안철수도 저런말은 안할낀데 윤은 할법하네요
수지짜응
24/02/22 14:09
수정 아이콘
갠적인 견해로 민주당은 선한 컨셉, 약자를 대변하는 컨셉 안버리면 당분간은 선거 계속해서 어려울겁니다.
내로남불을 이겨낼 만큼 무결하게 깨끗하던가, 아니면 자기합리화를 버리던가 둘 중 하나는 해야 시민들 마음이 다시 옮겨갈텐데
지금처럼 말과 행동이 다를때 같은편끼리 눈 감아주고 넘어가고 하는 식이면 계속 힘들지 않을까요

최근에 오킹 이슈만 봐도 대중들이 이중잣대에 얼마나 예민하고 엄격한지 알 수 있는거 같아요
24/02/22 14:14
수정 아이콘
이중잣대를 정면으로 보여주시는 분이 지금 대통령이니까요
대중들이 얼마나 엄격한지 총선에서 보여주겠죠
수지짜응
24/02/22 14:19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요.. 국민들이 어느쪽을 더 심하게 느끼는지 아마 결과로 나올 것 같습니다
개인의선택
24/02/22 14:11
수정 아이콘
미친놈인가?
자칭법조인사당군
24/02/22 14:13
수정 아이콘
이낙연이었으면 찍었다는 분들 많았는데요
진면목을 제대로 보여주네요 이낙연 정말 이상한 정치인이에요
네모필라
24/02/22 14:17
수정 아이콘
민주당은 모르겠고 일단 자기 다음 선거는 확실하게 박살내고 계시군요
24/02/22 14:17
수정 아이콘
뭐 반반싸움만 되어도 국힘 압승 민주 참패라 할만하니 그런 의미로 이야기한걸로 봅니다. 단독 200석이니 어쩌니 하던 판세에서 지금분위기면 이미 꽤 말은거긴 하니...
블리츠크랭크
24/02/22 14:18
수정 아이콘
이낙연 발언과 별개로 비슷한 소리 한 사람들, 당에 분탕 친 사람들 여전히 많아요. 오죽하면 민주당이 힘뭉쳐서 가는게 이상한거라고 했을까요
24/02/22 14:19
수정 아이콘
전부터 주변인피셜이 꽤나 안 좋았던 정치인으로 알고 있습니다.
김건희
24/02/22 14:20
수정 아이콘
이낙연은 흑화한 건지, 원래 흑이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흐흐
24/02/22 14:35
수정 아이콘
이런 인재를 왜 국힘에서 안대려갔을까요.
...And justice
24/02/22 14:41
수정 아이콘
저 정도 그릇밖에 안되는 인간이었네요
한 여름의 봄
24/02/22 14:51
수정 아이콘
근데 민주당 박살날 거 같긴 합니다. 지금 모든 정치적 이슈가 국힘 아니면 개혁신당 쪽으로 몰려있어서...
DownTeamisDown
24/02/22 14:59
수정 아이콘
아직 50일정도 남아서 아직 모릅니다.
민주당이 지금은 망할것 같은데 50일전 어땠는지 생각해보면 모릅니다.
아 한가지 확실한건 있습니다. 이낙연 폭망이요.
스덕선생
24/02/22 15:02
수정 아이콘
(수정됨) 국힘이 초기 예상보다 훨씬 좋은 결과가 나올거 같긴 합니다.

당장 여당 파이는 갈라먹을 곳이 딱히 없어서 (굳이 따지면 개혁신당 정도인데, 여기도 민주당 이미지에 가까워졌죠) 한동훈 체제에서 거리낌없이 좌클릭하는 반면, 민주당은 각종 군소정당 외에도 조국신당 등 표를 갈라먹을 소집단들이 많죠.
24/02/22 15:17
수정 아이콘
건국전쟁이나 보는 한동훈이 무슨 좌클릭을 한다는건지 궁금하네요. 김건희와 선도 제대로 못 긋고 있는데... 현재까지 이준석이 기대했던 것처럼 공천 파동을 만들지 않고 공천 관련 잡음을 최소화한 것은 인정할 만 하지만, 그 이상 잘한 것은 하나도 없죠. 똥볼도 좀 찼고요.
스덕선생
24/02/22 15:19
수정 아이콘
당장 부정선거 논란에 대해 일축하는 인터뷰를 하기도 했는데, 여권 지지자들의 성향을 감안하면 상당히 이례적인 반응이라 봅니다.

일반적인 여권 인사들이 묵인 내지 선관위 비판 정도의 태도를 취하는것에 비하면 말이죠.
24/02/22 15:19
수정 아이콘
조국신당은 비례용 정당이고
사실상 완전히 열린민주당 포지션이라 의미가 없습니다
밀리어
24/02/22 15:14
수정 아이콘
기사내용만 봐선 걱정에 가까워보이는데 민주당지지자는 다르게 느낄수도 있겠네요
24/02/22 15:16
수정 아이콘
메신저가 석연찮아서 그렇지 메세지는 어느정도 동의하고

이정도마저 눈가리고 아웅하면 그시절 새누리당이 재현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철판닭갈비
24/02/22 15:19
수정 아이콘
이준석이 국힘에 대해 저런 메시지 낼 때는 예의 없다고 욕먹었는데
이낙연이 민주당에 대해 저런 메시지 내니까 민주당이 현실인정 못하는게 되는거군요 크크
원시제
24/02/22 16:41
수정 아이콘
이보다 이낙연이 더 욕을 먹을수가 있나 싶게 욕을 먹고 있는거 같은데요...
24/02/22 15:40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제게 이낙연은 문재인, 윤석열급 극혐하는 정치인이 되었네요.
내년엔아마독수리
24/02/22 15:41
수정 아이콘
민주당이 참패해야 자기 자리가 생기니까 저러겠죠 크크
24/02/22 16:1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구체적인 근거와 전망을 들이대며 하는 소리면 위기의식에서 나온 말인가보다 선해할 수도 있겠는데, 국힘압승 민주참패라는 예측은 아직은 너무도 와 닿는 게 없네요.
24/02/22 16:13
수정 아이콘
이 분도 음험함을 신중함으로 오래 잘 포장해왔죠
24/02/22 16:28
수정 아이콘
낙하다 추연아
자리끼
24/02/22 16:56
수정 아이콘
피쟐 댓글이였던거 같은데
직접 만난 분이 길게 못쓰지만 영 아니라고 했던 게 기억에 남습니다.
안희정
24/02/22 17:13
수정 아이콘
국힘이 예상과다르게 좋은 결과를 가져올거같긴해요
신성로마제국
24/02/22 17:45
수정 아이콘
새삼 문득 안철수 대단
몽키매직
24/02/22 18:07
수정 아이콘
이낙연은 그냥 아무말대잔치 중이고...
당연히 민주당 낙승, 저번 총선보다 심할 수도 있다고 봤는데
절대 무난한 길을 가지 않겠다는 민주당 행보도 놀랍기는 합니다.
그래도... 민주당이 의석 더 많이 가져가긴 할 거에요.
국힘 과반수 확보는 절대 보고 싶지 않음...
임전즉퇴
24/02/22 19:31
수정 아이콘
틀리면 펠레
24/02/22 19:50
수정 아이콘
그래요 뭐 이제 앞으로 민주당에서 볼 일 다신 없겠다. 앞으로 정치 생명도 끝 날 분인데 막말 정도야 뭐.. 이해합니다 화이팅 하시길
slo starer
24/02/22 20:32
수정 아이콘
기사보면 저주하는 뉘앙스는 아닌데요. 뭐 내심은 그럴지도 모르겠지만요.
환경미화
24/02/22 23:01
수정 아이콘
참 옹졸하고 지난대선 후보 안된거도 참 다행이군요
24/02/22 23:1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 반대로, 이낙연이 민주당이 크게 이길 것 같다고 말했다면 '그럼 왜 탈당했냐?'라고 반문해야겠죠.
이낙연이 민주당을 부정적으로 평가해서 민주당을 탈당했을테니, 저건 그냥 예상되는 범위의 말을 한 거죠. 이제 민주당을 나와서 다른 당을 만든 사람인데 저 말을 가지고 추하다고 할 이유가 있나요? 같은 당이었으면 같은 당 사람 내부총질한다고 뭐라 하겠지만, 이제는 다른 당 사람인데요. 자신이 속하지 않은 다른 당끼리 비교해서 평가를 하는 것 뿐이고, 민주당을 높게 평가해줘야할 도의는 없죠. 도의를 논하려면 탈당하고 신당창당한 것을 가지고 논할 일이고요.
스테픈커리
24/02/23 11:14
수정 아이콘
저는 이번 총선에서 국힘이 참패할꺼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한 150: 120 정도의 차이라고 봅니다.
오히려 4년전보다 훨씬더 나아질꺼라고 봐요.
총선은 대선이 아니죠. 아직 60~70대가 건장한 시골은 변하지 않습니다.
정치지형이 변하려면 아직 10년은 더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150 [일반] meson님이 올려주신 연개소문의 승첩에 대한 글을 보니 떠오른 기억이 있습니다. [2] 니드호그4211 24/03/17 4211 7
101149 [일반] 쓸때없이 맥북프로를 산 의식의 흐름과 10일 후기 [30] 한국화약주식회사6730 24/03/17 6730 1
101148 [일반] 이엠텍 4070 슈퍼 78만 핫딜+3D Mark 할인. 그 외 잡설 [30] SAS Tony Parker 6247 24/03/17 6247 2
101147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9. 나가며 [10] meson3488 24/03/17 3488 15
101146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8. 태산봉선(泰山封禪) [6] meson5011 24/03/16 5011 13
101145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 [4] 그때가언제라도5435 24/03/15 5435 0
101144 [일반] 제게 초능력이 생긴다면, 이 세상 사람들 모두가 영원히 살도록 할겁니다 [51] 보리야밥먹자8779 24/03/15 8779 0
101143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7. 선택과 집중 [10] meson5731 24/03/15 5731 9
101142 [일반] 오랜만에 랩 작업물 올려봅니다! (스파6 류 테마 등) [4] 개념치킨4024 24/03/14 4024 7
101141 [일반] 『드래곤볼』과 함께 하는 인생 (토리야마 아키라 추모글) [26] 두괴즐5642 24/03/14 5642 18
101140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6. 고구려의 ‘이일대로’ [1] meson3724 24/03/14 3724 12
101139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5. 예고된 변곡점 [4] meson4983 24/03/13 4983 12
101138 [일반] [공지]선거게시판 접속 방법 안내 공지 [7] jjohny=쿠마7229 24/03/13 7229 1
101136 [일반] LG전자, 2024 울트라기어 OLED 모니터 라인업 가격 및 출시일 발표 [48] SAS Tony Parker 9760 24/03/12 9760 1
101135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4. 침공군의 진격 [5] meson4277 24/03/12 4277 11
101134 [일반] [잡담] 북괴집 이야기 [5] 엘케인5975 24/03/12 5975 20
101133 [일반] 수원 거주민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최근 1주 간 사건 3개 [22] 매번같은15615 24/03/11 15615 0
101132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3. 몽골리아의 각축 [7] meson4699 24/03/11 4699 16
101131 [일반] 비트코인이 1억을 돌파했습니다. [71] 카즈하11219 24/03/11 11219 2
101130 [일반] (스포) 고려거란전쟁 유감 [38] 종말메이커7256 24/03/11 7256 2
101128 [일반] 96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진행되었습니다. [34] Rorschach9077 24/03/11 9077 5
101127 [일반] 혐오의 과학으로 상나라를 돌아보다 [14] 계층방정7477 24/03/11 7477 3
101126 [일반] 자동차 산업이 유리천장을 만든다 [68] 밤듸10058 24/03/11 10058 4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