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2/22 12:45:54
Name 그렇군요
File #1 Screenshot_20240222_124350_Gallery.jpg (1.15 MB), Download : 32
File #2 20240222_073103~01.jpg (1.64 MB), Download : 26
Subject [일반] 폭설이 온날 등산 (수정됨)




아무리 조심하고 미끄러짐에 대비한 특별스킬을 연마했음에도 3~4번 미끄러졌네요. 그나마 스킬덕에 10번 넘어질 뻔한 거에서 이 정도..
강제로 주6일 500m 정상 찍고와야되서..
신발은 왜 저 꼴이냐면 돈 없어서요.. 아이젠 돈아깝습니다. 저는 신발 밑창이 다 뜯어져 두 동강이 날 때서야 바꾸거든요 키
결국 미끄러지고 눈먹어서 핸드폰 물기경고 떴는데 4시간 강풍으로 말리고 잘 쓰는중.. 수명닳기 전에 백업을..
내년엔 가방메고 거기다 폰넣고 다녀야겠습니다. 내려오다 뒤늦게 생각나고 후회막심..

'???: 저 강원도에서 군생활할 때가 떠오르네요'(강원도는 5월에도 눈이 온다지요? 후덜.. 저는 시력때문에 공익잼)
'???: 저도 공무원인데 오늘 새벽제설 진짜 힘들었습니다.'
'???: 출근하는데 미끄러질 뻔 했네요'

저는 일을 안하고 공부 핑계로 몇 년째 백수라.. 출퇴근하시는 분들 직장인분들 다들 블랙아이스 피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저는 내일도 등산을.. 안가면 불호령이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2/22 12:52
수정 아이콘
고생하셨네요;;
사진 잘봤습니다 크크
더 잘 아시겠지만 조심조심 다니세요~
츠라빈스카야
24/02/22 12:54
수정 아이콘
아이젠 돈아깝다고 하다가 병원비로 몇백배 나갑니다...
리듬파워근성
24/02/22 12:56
수정 아이콘
아이젠 안쓰신다구욧??!!!
그렇군요
24/02/22 12:57
수정 아이콘
(수정됨)
파워풀한 '하산 전용 스킬'을 터득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바로 짐승처럼 손발 네 곳으로 땅딛고 뒷걸음질치면서 기어서 내려오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을 쓰니 전에 눈왔을 때 단 한번도 안 고꾸라졌거든요. 효과가 대단했는데 반드시 '두꺼운 장갑아이템'을 착용해야합니다.
특히 급경사에서 매우 효과적이더라고요.

이 방법을 쓰면 인간을 제외한 대다수 동물들이 왜 사족보행을 하는지, 직립보행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점을 절절히 느낄 수가 있지요. 크크
하고나면 심하게 어지럽고 훨씬 힘들지만 혈액순환도 되고 좋더라고요.

근데 오늘은 정신이 나갔는지 장갑도 잊어먹고 와서 어쩔 수 없이 소매로 딛거나 게걸음으로 내려와서 3~4번 미끄러질 수밖에 없었네요.
며칠 째 날씨가 엉망이라 짜증나서 우산만 가지고 와서..
리듬파워근성
24/02/22 13:37
수정 아이콘
역시 그렇군요
사연은 알 수 없지만 항상 안전한 산행 되시길.
及時雨
24/02/22 13:01
수정 아이콘
오잉 어떤 사연으로 매일 등산을... 안전 조심하세요!
24/02/22 13:09
수정 아이콘
입산금지된 산을 올라가시는건 아니시죠?
그렇군요
24/02/22 13:13
수정 아이콘
누구나 입산 가능한 동네 뒷산이고 정해진 등산로인데 폭설로 길이 없어져서 저렇게 보이는 것입니다! ㅠㅠ
눈 아래에 다 나무 받침대 계단이 있는데 파묻혀버렸습니다.
24/02/22 13:15
수정 아이콘
아고 엄청 위험하겠네요
조심조심하시길
이명준
24/02/22 13:26
수정 아이콘
스패치라도 좀 하시지... ㅠㅠ
평범한소시민
24/02/22 13:2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장비 착용하고 겨울 산행하세요. 스틱 없으면 나무라도 하나 구해서 스틱 대용으로 사용하시구요. 위험합니다. 한번에 실수로 주위에 큰사고 당하신 산행 고수들 많이 있습니다. 안전산행 하세요.
유목민
24/02/22 14:07
수정 아이콘
저는 동네 뒷산도 눈온날은 아이젠에 각반 스틱 필수로 챙겨서 다닙니다.
겨울산은 벌건 대낮에 150고지에서도 조난사고 납니다.
항정살
24/02/22 14:22
수정 아이콘
아무리 낮은 산이어도 눈 오는날에는 기본 장비는 착용하셔야죠.
24/02/22 17:15
수정 아이콘
아이젠 만오천원이면 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160 [일반] 삼성전자 990 프로 4TB 42.8만 플스 5 호환 O 떴습니다 [55] SAS Tony Parker 8475 24/03/20 8475 1
101159 [일반] [역사] 가솔린차가 전기차를 이긴 이유 / 자동차의 역사 [35] Fig.19510 24/03/19 9510 33
101158 [일반] 일러스트레이터 이노마타 무츠미 사망 [17] Myoi Mina 31834 24/03/19 31834 1
101157 [일반] [번역글] 추도:토리야마 선생 희대의 혁명아가 걸어온 진화의 길 [13] Starscream5587 24/03/19 5587 8
101156 [일반] 자애와, 동정과, 역겨움을 담아 부르는 ‘가여운 것들’ (스포일러 주의!) [10] mayuri5213 24/03/19 5213 2
101154 [일반] 평범한 개인 투자자는 주식을 어떻게 투자해야 하는가? [76] 사람되고싶다11062 24/03/18 11062 15
101152 [일반] 해외직구는 좋지만... 역차별 받는 국내 수입업자들? [123] 아서스17853 24/03/18 17853 6
101151 [일반] 슬램덩크 극장판을 얼마전에야 봤습니다. [35] rukawa7233 24/03/17 7233 0
101150 [일반] meson님이 올려주신 연개소문의 승첩에 대한 글을 보니 떠오른 기억이 있습니다. [2] 니드호그4067 24/03/17 4067 7
101149 [일반] 쓸때없이 맥북프로를 산 의식의 흐름과 10일 후기 [30] 한국화약주식회사6627 24/03/17 6627 1
101148 [일반] 이엠텍 4070 슈퍼 78만 핫딜+3D Mark 할인. 그 외 잡설 [30] SAS Tony Parker 6116 24/03/17 6116 2
101147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9. 나가며 [10] meson3381 24/03/17 3381 15
101146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8. 태산봉선(泰山封禪) [6] meson4894 24/03/16 4894 13
101145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 [4] 그때가언제라도5322 24/03/15 5322 0
101144 [일반] 제게 초능력이 생긴다면, 이 세상 사람들 모두가 영원히 살도록 할겁니다 [51] 보리야밥먹자8665 24/03/15 8665 0
101143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7. 선택과 집중 [10] meson5616 24/03/15 5616 9
101142 [일반] 오랜만에 랩 작업물 올려봅니다! (스파6 류 테마 등) [4] 개념치킨3922 24/03/14 3922 7
101141 [일반] 『드래곤볼』과 함께 하는 인생 (토리야마 아키라 추모글) [26] 두괴즐5534 24/03/14 5534 18
101140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6. 고구려의 ‘이일대로’ [1] meson3626 24/03/14 3626 12
101139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5. 예고된 변곡점 [4] meson4870 24/03/13 4870 12
101138 [일반] [공지]선거게시판 접속 방법 안내 공지 [7] jjohny=쿠마7111 24/03/13 7111 1
101136 [일반] LG전자, 2024 울트라기어 OLED 모니터 라인업 가격 및 출시일 발표 [48] SAS Tony Parker 9625 24/03/12 9625 1
101135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4. 침공군의 진격 [5] meson4151 24/03/12 4151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