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2/19 09:44:41
Name 경계인
Subject [일반] 일본과 미국에서의 일반의약품 및 원격진료 경험담
저는 15년차 통풍 환자 입니다. 만성관리는 하지 않았고, 1년에 1~2회 통증이 있을때 소염제로 대처해왔습니다.
보통 맥주와 고기를 거하게 먹고나서 2-3일후에 오른쪽 발목이 뻣뻣해지면, '아 올 것이 왔구나' 하면서 소염제를 찾게 됩니다.
한국에서는 본인처방을 했었습니다. 어차피 진찰료는 청구안되고, 처방전만 들고 약국가면 되니까 편했습니다.
보통은 비스테로이드 계열, 심할때는 스테로이드를 2-3일 먹으면 대부분 좋아졌습니다.

일본으로 유학갔을때는 한국에서 비상약을 들고 갔습니다. 어차피 제가 먹던 방식으로 4년만 버티자는 계획이라서 큰일이 없었는데,
제가 일본에 있을때는 코로나때문에 한시적으로 원격의료를 허용한 기간이었는데, 최근에는 정식으로 일본에서 원격의료가 허용되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전체 진료 4%정도가 원격의료로 시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당시에는 라인에 연동해서 원격의료를 신청하는 시스템이었는데, 딱히 경험은 없습니다.

문제는 미국으로 오면서 약을 다 잃어버리고 멘붕에 빠지게 됩니다. 안그래도 언어의 장벽에 허우적대고 있을때라 어떻게 미국의사에게 설명해야 하나 싶어서 전전긍긍했습니다. 일단 미국약국에서 구한 나프록센(naproxen)을 몇알을 먹어도 해결이 되지 않았습니다.

'아, 이럴때 스테로이드 먹으면 딱 해결되는데~~병원가서 뭐라고 하지? 검사하자고 하면 어쩌지? 비싸면 어쩌지? 내가 한국에서 의사였다는 말을 안믿으면 어쩌지? 직장에는 뭐라고 말하지, 미국은 개인적인 일로 자리 비우면 업무상 문제가 된다고 하던데...'

라는 별 오만 잡생각이 다 들지만, 이미 제 오른발목은 붓기 시작하면서 걷기가 어려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제가 가입한 의료보험에서 원격진료 메뉴를 발견했습니다.

이거라면 반차를 쓸 필요도 없고, 무엇보다, 진찰료 50불을 보험회사에서 부담하고, 본인부담금은 없다는 말에, 밑져야 본전이니 신청했습니다.

진료전 정보를 입력하는 칸에, 저의 과거력과 '나는 통풍 환자고, 난 스테로이드가 필요하다' 입력하면

의사를 선택하는 리스트에는 대부분 일차 진료의 (Primary Care Physician) 혹은 Physician Assistant(PA) 입니다. PA가 더 많았습니다.
솔직한 마음으로 제가 미국에서 PA를 한번도 만나본 적이 없다보니, 진료수준을 가늠할 수 없어서 가장 빠르게 매칭되는 의사를 찾았습니다.

클릭하고 얼마 안되어서 저에게 영상통화 링크를 보내주더니, 원격의료가 시작되었습니다. 근무중에
------------------------------------------------
진료의:'부라부라 간략한 자기소개, 약필요해?'

본인: '어, 나 한국에서 온 의사인데, 한국에서 먹던 약좀 처방해주라.'

진료의: '몇일'

본인: 혹시 3일? (이때 넉넉히 1주일 불렀어야 했는데, 괜히 책찾아보고 3일 불렀습니다.)

진료의: 오케이

본인:고마워

진료의: 혹시 먹고 문제 생기면 다시 연락줘, 처방전은 가장 가까운 약국에 보냈어, 굿바이
----------------------------------------------------------
총합 2분이 안되서 진료가 끝났습니다. 그렇게 아픈다리를 이끌고 지정해준 약국에 가보니, 제 처방약은 이미 제조가 되어있었고,
기다림 없이 약을 받고 지불한 돈은 5불 정도, 통풍 증상은 호전되었습니다만, 통증은 남아있었습니다. 그래서 약을 좀 더 달라고 다시 한번 원격의료를 신청했는데, 이때는 더 짧은 통화를 마치고 1주일 처방전이 나왔습니다. 솔직히 이때는 미국 의료시스템 만세! 라고 불렀습니다.
(사람 마음이 간사한지, 왜 내가 약국을 갔을까, 약을 배달해달라고 하면 되는데 싶더군요. 이미 아마존을 비롯한 미국의 약국체인들은 처방된 약을 배달하는 서비스가 활성화 되어있었습니다.)

물론 저의 경험이 일반적이라고는 할 수 없겠습니다만, 오히려 원격진료야 말로 저같은 만성질환 환자들에게는 편리한 시스템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2/19 10:06
수정 아이콘
사실 미국은 원격진료가 없으면 안될정도로 땅덩어리가 큽니다.
24/02/19 10:33
수정 아이콘
딱히 그렇지는 않은게 코로나 이전에 원격진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극히 미미했습니다.
2019년만 해도 보험 처리되는 케이스 중 원격진료의 비율이 0.1%에 불과했다가 코로나를 계기로 여러 제약들이 완화되고 시스템이 편리화, 간소화되며 대폭 증가한 결과 2021년에 5% 정도로 늘어났습니다.
https://www.ncbi.nlm.nih.gov/pmc/articles/PMC9035352/
경계인
24/02/19 10:43
수정 아이콘
이제는 본격화 된 느낌이고, 현재까지는 등급에 따라서 보험사에서 진찰비를 거의 상당부분 커버를 해주는등 유인책이 많습니다.

미국에서 현직에 있는 한국의사들도, 자기 오피스에서 진료보고, 남는 점심시간이나 짜투리 시간에 파트타임 아르바이트 하듯이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24/02/19 10:12
수정 아이콘
대한민국에서는 이익단체들의 반발이 커서 어려울 것 같은 일이로군요
24/02/19 10:26
수정 아이콘
지금 이미 경증 질병등에는 원격 처방 해주지 않나요? 수면무호흡 같은 경우도 원격 진료 보고 처방해주던데요.
JP-pride
24/02/19 10:38
수정 아이콘
탈모도 비대면으로 약처방 받고그런다더라구여
푸끆이
24/02/19 11:27
수정 아이콘
탈모약 비대면처방 23년 12월부로 막혔습니다. 다른 대부분의 약들도요.
JP-pride
24/02/19 11:39
수정 아이콘
아 코로나때문에 임시적으로 했었던가보군요
24/02/19 10:38
수정 아이콘
그렇군요. 원체 병원을 잘 안가서 머릿속 지식이 시대의 흐름과 맞지 않았나 봅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경계인
24/02/19 10:38
수정 아이콘
제가 한국을 나온지가 5년이 넘어서 한국 상황을 업데이트를 못했나 보네요.
아린어린이
24/02/19 10:22
수정 아이콘
한국이야 약국만큼 의원이 많고 가까운데, 어차피 약국은 갈거라면 병원도 가면 되지 않나요??
양현종
24/02/19 10:32
수정 아이콘
일반적으로는 거의 그런데
특정 약이 필요해서 일부러 멀리 있는 병원을 가야되는 경우도 있다보니 약 배달 까지 받을 수 있다면 더 편하긴 합니다.
파고들어라
24/02/19 10:34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미국처럼 큰 땅덩어리도 원격진료 +a 로 어떻게 버티는데, 우리나라 사이즈에서 지방 의료원이 꼭 필요할까요?
원격진료 + 약 배송으로 수도권에 의료기관을 집중시키면 지방 의사 부족은 다 해결 할 수 있는게 아닌지...
도르래
24/02/19 10:46
수정 아이콘
약 배달까지 쉽게 되는 상황이라면 미국 약사들이 약국 운영하면 한국 약사들 개국한 것처럼 돈을 잘 버는지 궁금하네요. 한국에서 약국 운영하시는 분들은 소득수준이 상당히 높더라구요.
흰긴수염돌고래
24/02/19 11:03
수정 아이콘
미국 같은 경우는 약국이 편의점을 겸하는 편이라 도처에 약국 체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뉴욕 같은 경우는 몇블락에 한 곳 약국이 있어요
24/02/19 10:46
수정 아이콘
근데 여담이지만 피지알분들은 참으로
의료분야에 관심이 많네요 댓글수도 엄청나고
각댓글도 본문만큼이나 장문이고..

다들 의료인도 아니신거같은데. 하루에 몇개씩이나
의료분야글이 올라오네요
일간베스트
24/02/19 11:02
수정 아이콘
의료분야가 현재 가장 논쟁적인 사안인 동시에, 여러 전문 분야들 중 가장 자주 겪고 삶과 직결되는 분야이니 당연하다고 봅니다.

회계사, 변호사 볼 일이야 평생에 한 번이냐 있겠냐마는, 의사는 매주 보시는 분들도 많죠.
경계인
24/02/19 11:03
수정 아이콘
사실 저는 이럴 때 아니면 글쓸 기회가 없어서, 물들어올때 노젓자는 마음으로 쓰고 있습니다.
유료도로당
24/02/19 11:03
수정 아이콘
유독 다른 분야 대비 의료이슈 있을때 관련글이 많이올라오는 느낌이긴하죠. 아마 의료인 비중도 높고 고학력자 비중도 높은 커뮤니티라 그런것 같기도 하고요... 크크
파이프라인
24/02/19 10:49
수정 아이콘
대형마트도 가기 싫어서 쿠팡으로 배송하는데, 원격진료..배송.. 좋네요
지탄다 에루
24/02/19 10:55
수정 아이콘
만성 비염 같은 증상도 원격 진료 받으면 좋겠네요
항상 환절기땐 씨잘을 처방받아 먹는데 기다리는 것도 쉽질 않으니
푸끆이
24/02/19 11:43
수정 아이콘
한국 의료횟수가 많고 접근성이 좋은 통계가 나오는거에 의약품에 대한 제한이 큰것도 한몫할겁니다

약 주기적으로 드시는분들이 병원가서 약 처방받을때 이걸 왜 의사를 봐야하지? 라는 의문 다들 한두번씩 드셨을걸요

저조차도 탈모약 처방받는데 그냥 처방전값입니다. 3달치에 15000원 반년치에 2만원... 진료는 3초컷. 코메디죠

외국은 비대면진료도 많이하고 약국 편의점에서 처방없이 살수있는 의약품을 폭이 훨씬넓고
우리는 처방전이 필요하니 강제로 진료봐야하고... 이것도 건보재정 낭비죠
홈스타욕실세정제
24/02/19 12:05
수정 아이콘
거꾸로도 있습니다.
그 덕분에 약제 오남용이 비교적 적다고 해석할 수도 있거든요.
강제로 진료를 보면 (물론 의사마다 다르고 환자마자 다르고 약마다 다르겠지만) 어쨌든 게이트키핑이 한 단계 더 있는 거니까요.
푸끆이
24/02/19 12:13
수정 아이콘
미국에 펜타닐 중독자가 많아진게 아마 그런이유겠죠. 다 장단점이 있다고 생각되네요. 전문의약품 처방받을때 '처방전값'이 엄연히 있는 상황에서, 그래도 부작용이 적게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주기적으로 약처방 받으러 가시는분들은 첫진료때만 좀 진료보고 그 이후에는 진료보다는 처방전 사러 병원 가는느낌이거든요. 마약성분이 있는 의약품들은 더 엄격하게 관리하면 될거같습니다.
홈스타욕실세정제
24/02/19 12:15
수정 아이콘
맞는 말씀입니다.
다만 그 처방전 사러 가는 느낌이 드실 때에도 누군가는 한 번 체크를 하는 부분이 없지는 않을 것이고 그 부분의 중요성 내지는 필요성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을 수 있다고 봅니다.
Q=(-_-Q)
24/02/19 11:43
수정 아이콘
어젯밤에 겪은 일인데 저도 글쓴분처럼 통풍을 앓고 있습니다.
어제 아침 오른쪽 발등에 발작이 와서 걷기 힘든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두 달전 갔던 의원에 와이프를 시켜 대리진료를 부탁했는데 거절 당했네요.
결국 아픈 다리를 이끌고 와이프와 동행해서 의원으로 가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상담은 1분만에 끝났구요.
나름 검색해서 대리진료가 가능한 상황인지, 어떤서류가 필요한지도 확인해서 갔는데 정작 해당의원에 확인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었습니다. 흑흑
붉은벽돌
24/02/19 16:52
수정 아이콘
http://www.snuh.org/content/M001004011.do

아마 대한민국 어느 의원에 가셨어도 대리처방 불가능했을겁니다.
Q=(-_-Q)
24/02/19 17:10
수정 아이콘
대리진료는 상당히 까다롭군요^^ 감사합니다!
오쇼 라즈니쉬
24/02/19 12:53
수정 아이콘
경증처럼 보이지만 사실 진찰해봤을 때 응급인 경우라든가가 있어서 비대면진료를 좋아하진 않지만, 환자 입장에서 편하긴 합니다. 인공눈물 처방하는데 병원 방문할 필요는 없죠. (애초에 의사처방이 필요한 항목인지도 의문이긴 하지만요)
유료도로당
24/02/19 13:45
수정 아이콘
[속보]비대면진료 전면 허용…모든 의료기관서 환자 제한없이 진료
https://news.mt.co.kr/newsflash/frame_article.html?sec=mt&no=2024021910430891378&type=all

마침 속보가 떴네요. 알고계셨던건가요? 크크
경계인
24/02/19 13:57
수정 아이콘
오얏나무 아래서 갓도 고치면 안되는데, 아예 제사를 지내버렸네요...뭐지 대한민국...진도가 너무 빠르잖아
유료도로당
24/02/19 13:59
수정 아이콘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4512365?sid=100
후속기사를 보니 일단 집단행동기간동안이라는 단서를 달았는데, 이런식으로 침투하게 되면 곧 자리잡게되지 않을까 하는 시장의 기대가 상당한것같네요.
https://biz.newdaily.co.kr/site/data/html/2024/02/19/2024021900191.html
이미 관련주식은 들썩이고 있다고...
임전즉퇴
24/02/19 19:41
수정 아이콘
원격치고도 이건 좀 너무 편한것같기도.. 돈냈으면 좀 다르게 쓰셨을것 같습니다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164 [일반] 이건 피지알러들을 위한 애니인가..? 스파이 패밀리 코드: 화이트 감상(스포 조금?) [28] 대장햄토리6717 24/03/21 6717 3
101163 [일반] 박노자가 말하는 남한이 사라진 가상 현대사 [102] 버들소리11540 24/03/20 11540 2
101162 [일반] 참으로 안 '이지'했던 LE SSERAFIM 'EASY'를 촬영해 봤습니다. :) [14] 메존일각5122 24/03/20 5122 9
101160 [일반] 삼성전자 990 프로 4TB 42.8만 플스 5 호환 O 떴습니다 [55] SAS Tony Parker 8656 24/03/20 8656 1
101159 [일반] [역사] 가솔린차가 전기차를 이긴 이유 / 자동차의 역사 [35] Fig.19708 24/03/19 9708 33
101158 [일반] 일러스트레이터 이노마타 무츠미 사망 [17] Myoi Mina 32013 24/03/19 32013 1
101157 [일반] [번역글] 추도:토리야마 선생 희대의 혁명아가 걸어온 진화의 길 [13] Starscream5800 24/03/19 5800 8
101156 [일반] 자애와, 동정과, 역겨움을 담아 부르는 ‘가여운 것들’ (스포일러 주의!) [10] mayuri5409 24/03/19 5409 2
101154 [일반] 평범한 개인 투자자는 주식을 어떻게 투자해야 하는가? [76] 사람되고싶다11282 24/03/18 11282 15
101152 [일반] 해외직구는 좋지만... 역차별 받는 국내 수입업자들? [123] 아서스18070 24/03/18 18070 6
101151 [일반] 슬램덩크 극장판을 얼마전에야 봤습니다. [35] rukawa7463 24/03/17 7463 0
101150 [일반] meson님이 올려주신 연개소문의 승첩에 대한 글을 보니 떠오른 기억이 있습니다. [2] 니드호그4297 24/03/17 4297 7
101149 [일반] 쓸때없이 맥북프로를 산 의식의 흐름과 10일 후기 [30] 한국화약주식회사6801 24/03/17 6801 1
101148 [일반] 이엠텍 4070 슈퍼 78만 핫딜+3D Mark 할인. 그 외 잡설 [30] SAS Tony Parker 6335 24/03/17 6335 2
101147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9. 나가며 [10] meson3570 24/03/17 3570 15
101146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8. 태산봉선(泰山封禪) [6] meson5100 24/03/16 5100 13
101145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감상​ ​ [4] 그때가언제라도5512 24/03/15 5512 0
101144 [일반] 제게 초능력이 생긴다면, 이 세상 사람들 모두가 영원히 살도록 할겁니다 [51] 보리야밥먹자8857 24/03/15 8857 0
101143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7. 선택과 집중 [10] meson5813 24/03/15 5813 9
101142 [일반] 오랜만에 랩 작업물 올려봅니다! (스파6 류 테마 등) [4] 개념치킨4084 24/03/14 4084 7
101141 [일반] 『드래곤볼』과 함께 하는 인생 (토리야마 아키라 추모글) [26] 두괴즐5716 24/03/14 5716 18
101140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6. 고구려의 ‘이일대로’ [1] meson3791 24/03/14 3791 12
101139 [일반] [역사] 연개소문 최후의 전쟁, 최대의 승첩: 5. 예고된 변곡점 [4] meson5057 24/03/13 5057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