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2/14 23:55:56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353876636
Subject [일반] <해피 투게더> - '해피', '투게더'. 가깝고도 멀다.
왕가위 감독의 영화는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첫 번째가 '중경삼림', 두 번째가 '화양연화'였습니다. 어찌보면 가장 유명한 두 작품인 동시에 가장 상이한 두 작품이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는 이 영화, '해피 투게더'입니다.

영화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화면이었습니다. 단순히 멋진 장면, 감성적인 장면을 넘어서 그걸 담는 방식이 인상적이더라구요. 그러니까, 제가 주목한 부분은 대다수의 장면들이 핸드헬드로 찍었다는 점이었습니다. 아주 멋진 그림을 보여주지만, 동시에 화면은 흔들리고 이야기는 픽션이지만 그걸 진짜처럼 느끼게 한다는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이야기의 측면에서 이 영화는 출발점이 생략되어 있다는 점이 크게 다가왔습니다. 그러니까, 어느 순간 내던져지다 시피 도착한 아르헨티나라는 배경과 이질적인 공간, 이질적인 상황이라고 해야할까요. 그러한 독특한 환경 속에서 동성애라는 독특한 관계를 다루고 있습니다만, 묘하게 영화는 일반적이라고 생각해요. 누군가와 누군가의 관계 속에서 '내가 일방적으로 호혜를 베푸는 관계', 그리고 그 관계의 주도권에 대한 이야기기도 하구요. 어찌보면 영화는 영화 '그녀'와 '팬텀 스레드' 사이의 어느 순간을 다루고 있는 관계에 대한 영화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그래서 영화는 되게 모순적입니다. 투게더가 꼭 해피하진 않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을 찾는 사람의 이야기이기도 하구요. 어떤 측면에서는 '다시 시작하자'고 말하지만 곧바로 '다시 시작'하는 건 참 어려운 일입니다. 그 사람의 흔적이, 기억이 남아 있으니까요. 어찌보면 왕가위 감독은 지나간 시간과 그 흔적을 찾는 예술가는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누군가 자비에 돌란 감독의 '마미'를 보고 '요즘 세대의 왕가위'라고 표현한 글을 읽은 적 있는데, 개인적으로 '그래도 아직은 왕가위'를 말하고 싶어집니다. 그러니까 저는 왕가위의 직격 세대도 아니고 그 근처 세대도 아니지만, 왕가위가 그려내는 도회적 감성의 무엇인가는 참 좋네요. 그런 점에서, 묘하게 서로가 서로와 엮이지만 묶이지 않는 관계는 자주 비슷한 선에서 언급되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사람들과 겹쳐보이기도 합니다.

저에게 여전히 왕가위의 최고작은 (고작 3편 봤지만) '중경삼림'을 찍고 싶고, 아마 그 다음도 '화양연화'일 가능성이 높겠지만, 이 영화, '해피 투게더'도 굉장히 좋았네요.

p.s. 다른 영화관은 아카데미 특별 상영 중인데, 메가박스는 지금 왕가위 특별전입니다. 근데 나머지 두 편은 '화양연화'와 '중경삼림'이군요. 크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2/15 01: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왕가위 특별전은 재작년에도 극장에서 봤는데 거의 해마다 하네요 크크

이제는 배리 젠킨스 감독의 2017년 오스카 작품상 수상작인 '문라이트'를 통해 왕가위의 영화가 헐리웃에서 어떻게 변주되었는지 감상하실 차례입니다!!
aDayInTheLife
24/02/15 06:14
수정 아이콘
문라이트는 먼저 봤습니다! 크크
24/02/15 07:25
수정 아이콘
저도 왕가위 세대는 아닌데, 그 감독 특유의 뭔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비에 돌란과는 결이 꽤 다르다고 생각했는데 비슷하단 평가가 있었군요.
중경삼림이 마음에 드셨다면 이 감독의 미국식 변주곡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도 추천드립니다.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왕가위 식이지만 전 그래도 좋더라구요 헤헤
aDayInTheLife
24/02/15 09:29
수정 아이콘
어느 한 분이 쓰신 글이었습니다. 피지알이었나 싶기도 한데…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는 너무 비슷하단 얘기가 있어서 고민되네요. 크크 왕가위의 감성은 뭔가 보편적인게 되었지만 여전히 오리지널리티가 살아있다고 생각해요.
24/02/15 09:09
수정 아이콘
해피투게더 정말 좋아하는 영화라 많이들 보셨으면 좋겠어요
aDayInTheLife
24/02/15 09:31
수정 아이콘
좋았습니다. 크크
*alchemist*
24/02/15 09:10
수정 아이콘
중경삼림은 중간에 양조위 출연장면 보려고 이따금씩 틀어보곤 합니다. 양조위가 걸어오면서 클로즈업되는 장면, 왕페이 마주치는 순간부터 나오는 캘리포니아 드리밍은 진짜 최고인듯... 예전에 화양연화는 봤는데 기억이 하나도 안나고 ㅡ.ㅡ;; 다른 영화는 아직 손을 못 대봤네요...
aDayInTheLife
24/02/15 09:32
수정 아이콘
양조위 연기의 최대치는 다른 영화일지 몰라도 매력 최고치는 중경삼림 아니면 화양연화라고 생각합니다. 그냥.. 수긍됨..
*alchemist*
24/02/15 09:35
수정 아이콘
양조위가 개연성이죠… 크크; 미노년으로 진화한 샹치에서도 양조위가 사연이 있다 하면 그 사연이 대충 그냥 납득되려던 수준이었으니 크크크
사브리자나
24/02/17 16:19
수정 아이콘
퀴어영화+갑자기 아르헨티나라는 배경이 사랑과 관계를 객관적으로 보게 하지요. 아주 추천할만한 퀴어영화라고 생각합니다.
aDayInTheLife
24/02/17 16:38
수정 아이콘
좋더라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113 [일반] <패스트 라이브즈> - 교차하는 삶의 궤적, 우리의 '패스트 라이브즈' [16] aDayInTheLife4468 24/03/09 4468 4
101112 [일반] 밤양갱, 지독하게 이기적인 이별, 그래서 그 맛은 봤을까? [36] 네?!7651 24/03/09 7651 9
101111 [정치] 정부, 다음주부터 20개 병원에 군의관·공보의 파견 [152] 시린비11922 24/03/08 11922 0
101109 [정치] 요 며칠간 쏟아진 국힘 의원들의 망언 퍼레이드 및 기타 등.. [121] 아롱이다롱이11685 24/03/08 11685 0
101108 [정치] 역사교과서 손대나... 검정결과 발표, 총선 뒤로 돌연 연기 [23] 매번같은7733 24/03/08 7733 0
101107 [정치] 개혁신당 이스포츠 토토 추진 공약 [26] 종말메이커6700 24/03/08 6700 0
101106 [일반] 이코노미스트 glass ceiling index 부동의 꼴찌는? [53] 휵스7154 24/03/08 7154 2
101105 [일반] 토리야마 아키라에게 후배들이 보내는 추도사 [22] 及時雨8857 24/03/08 8857 14
101103 [일반] 드래곤볼, 닥터 슬럼프 작가 토리야마 아키라 별세 [201] 及時雨11987 24/03/08 11987 9
101102 [정치] [정정] 박성재 법무장관 "이종섭, 공적 업무 감안해 출금 해제 논의" [125] 철판닭갈비10083 24/03/08 10083 0
101100 [일반] 비트코인 - 집단적 공익과 개인적 이익이 충돌한다면? [13] lexial5211 24/03/08 5211 2
101099 [정치] 의협차원에서 블랙리스트를 만들어라고 지시한 내부 폭로 글이 올라왔습니다 [52] 체크카드11996 24/03/08 11996 0
101098 [일반] [내일은 금요일] 사과는 사과나무에서 떨어진다.(자작글) [5] 판을흔들어라3459 24/03/07 3459 3
101097 [일반] 유튜브 알고리즘은 과연 나의 성향만 대변하는 것일까? [43] 깐부5024 24/03/07 5024 2
101096 [일반] 의사 이야기 [34] 공기청정기8239 24/03/07 8239 4
101095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4) 시흥의 여섯째 딸, 광명 [8] 계층방정22148 24/03/07 22148 9
101094 [정치] 대한민국 공공분야의 만악의 근원 - 민원 [167] VictoryFood12728 24/03/07 12728 0
101093 [정치] [중앙일보 사설] 기사제목 : 기어이 의사의 굴복을 원한다면.txt [381] 궤변16145 24/03/07 16145 0
101092 [정치] 의대증원 대신 한국도 미국처럼 의료일원화 해야하지 않을까요? [12] 홍철7283 24/03/07 7283 0
101091 [정치] 정우택 의원에 돈봉투 건넨 카페 사장 “안 돌려줘… 외압 있었다” 진실공방 [20] 사브리자나6902 24/03/07 6902 0
101090 [일반] 성공팔이를 아십니까? [29] AW6253 24/03/07 6253 7
101089 [일반] 사랑하고, 사랑해야할, 사랑받지 못하는 <가여운 것들> (약스포!) [3] aDayInTheLife3340 24/03/07 3340 3
101088 [정치] '해병대 수사외압 의혹' 피의자를 호주 대사로‥영전 또 영전 [56] lemma8725 24/03/06 872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