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1/26 18:50:10
Name Leeka
Subject [일반] 유럽연합의 규제에 맞춘, 애플의 서드파티 스토어 허용 + NFC 개방 발표


* 아래 내용은 모두 ios 17.4 부터 적용됩니다.
(현재 베타버전이 나왔으며, 정식 업데이트는 2024년 3월 예정)



1 - 외부 앱스토어 개방


: 외부 앱스토어는 다음 제한이 적용됩니다.

- 외부 앱스토어를 운영할 수 있는 개발사는
> 애플의 심의과정을 거쳐야 하며
> 최소 A- 등급 이상의 금융기관으로부터 발급받은 100만 유로의 신용장 제출
>> 이 신용장은 매년 갱신될 수 있어야 함.

2 - CTF 수수료 신설


Croe Technology Free
'다운로드 건당' 애플에 0.5 유로 수수료 지불 (1년 이내 재다운로드시에는 부과하지 않으나, 1년 이후 다운로드시엔 다시 부과함)

앱스토어 또는 서드파티 스토어 통합 '연 100만 다운로드 이상' 에 적용되는 수수료입니다. 


3- 유럽 애플스토어 수수료 인하

유럽 신규 직접 결제 : 10%
유럽 신규 애플 결제 : 13%
유럽 기존 직접 결제 : 17%
유럽 기존 애플 결제 : 20%
> 그 외 국가는 직접 결제 27% / 애플 결제 30% 유지


4 - 사파리가 아닌 서드파티 브라우저를 기본 브라우저로 설정할 수 있음

17.4 업데이트 후 실행시 선택화면을 통해 기본 브라우저를 선택할 수 있게 됩니다. 

5 - NFC 외부 개방

NFC 기능을 서드파티들도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우와!!! 하시는 분들이 많을텐데


'위 1~5번 변경은 모두' Only EU 에만 적용되며
해당 기능 확인을 위해

- 애플ID의 결제 청구지 주소
- 사용자의 현재 위치
- ios 설정의 지역 설정
- 기기종류 

'4가지에 대한 개인정보를 수집하여 위 기능이 오픈될지 / 차단될지를 컨트롤 한다고 합니다. 


즉 '유럽 결제 수단을 등록하고, 유럽에 위치한 상태로, 유럽 언어로 설정한 사람만' 

NFC 서드파티, 외부 앱스토어, 기본 브라우저 변경 등의 기능을 애플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 외 국가에서는 기존과 동일하게 NFC 서드파티 금지 / 외부 앱스토어 금지 / 기본 브라우저 변경 불가. 가 적용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지그제프
24/01/26 19:18
수정 아이콘
아이패드로 작성하는 중이지만 애플은 진짜 "중간욕" 같아요.
24/01/26 19:19
수정 아이콘
외부 스토어에서 다운 받는데도 수수료 일부를 애플한테 준다는 소리인데 황당한거 아닌가..
수채화
24/01/26 19:56
수정 아이콘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 결제도 아이폰 시리즈온 어플에서 하면 네이버 검색창에서 시리즈온 검색 후 하는 거보다 비싸더군요. 이게 대체 뭔 상황인지.
24/01/27 09:07
수정 아이콘
이건 안드도 비슷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앱에서 결재하면 수수료만큼 더 받는거 같아요.
랜슬롯
24/01/26 20:00
수정 아이콘
문득 드는 생각인데 만약에 EU에서 USB-C 써라고안했으면 여전히 라이트닝 썼을려나..
소독용 에탄올
24/01/26 20:04
수정 아이콘
급나누기로 프로 맥스만 바꿔서 USB-C의 혁신을.....
랜슬롯
24/01/26 20:18
수정 아이콘
하도 아이폰 오래써서 그냥 바꾸기 귀찮아서 쓰고 있는데 흐흐 이래도 쓸거야? 이런 꼬라지들보니까 그냥 바꿀까 라는 마음이 점점커지게 만드는 애플..
24/01/26 20:39
수정 아이콘
CTF가 사람 죽이는거네 0.5유로면 와우 심지어 갱신까지
24/01/26 21:21
수정 아이콘
와 악독하다. 이래도 애플 쓰는건가?
24/01/26 21:24
수정 아이콘
c타입이야 하드웨어부분이니 타지역소비자도 혜택본거지 저런 소프트웨어부분은 얄짤없죠
애플입장에서 EU빼고 해줄 이유가 없을수밖에..
타지역이 저런거 꼬우면 EU처럼 갈궈야 하는데
24/01/26 21:38
수정 아이콘
c타입도 애플이 마음먹었다면 eu만 c타입 타지역은 라이트닝도 가능했습니다 크크
하아아아암
24/01/26 22:52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건 애플도 노리스크가 아니긴 하니까요

HW 이원화하면 개발, (SW포함) 유지보수, 생산관리, 품질관리, 재고관리 등 모든 면에서 악영향을 끼치니 계산기 두드려보고 단일화가 낫겠다고 결정했을겁니다. 특히 커넥터 부분은 외부랑 연결되는 부분이라 호환성 테스트 등 여러가지로 복잡해지긴할거에요.
24/01/26 23:03
수정 아이콘
근데 지금도 북미판만 mmwave 지원 넣고 (안테나랑 하우징 설계가 달라지죠) 물리심 슬롯 없고
중국판만 위성통신 모듈 빼놓고 물리심 2개짜리 슬롯 넣고
나머지 국가들도 이것저것 짬뽕하는 식으로 하드웨어 제조를 이원화 삼원화 사원화 하고는 있습니다
그래서 말씀하신 문제는 애플 입장에서 큰 걸림돌은 아닐 겁니다
하아아아암
24/01/26 23:53
수정 아이콘
음 그럴수도 있긴하겠네요. 그렇지만 역시 애플이 소비자를 위해 전체 C타입을 하진 않았을거같긴한데 내부 의사결정 과정이 궁금하긴 하네요
24/01/27 00:02
수정 아이콘
네 그 말씀에 동의합니다
뭔가 계산기 엄청 두들겨서 나온 결정이겠지요
manymaster
24/01/27 00:44
수정 아이콘
그런데 저러면 개인정보보호법이나 위치정보법 위반 소지가 있지 않을까요?
24/01/27 01:21
수정 아이콘
와 EU가 큰일했네요.
24/01/27 06:20
수정 아이콘
이제 애플 쓰면 품위유지비 내야한다는 말이 농담이 아니라니까요...
24/01/27 07:59
수정 아이콘
그러든 말든 앞으로도 잘 팔리겠죠...
24/01/27 08:46
수정 아이콘
저는 평생 아이폰 쓸일 없겠네요
Quarterback
24/01/27 09:23
수정 아이콘
(수정됨) 글쎄요.

애플이 키워놓은 플랫폼에 나도 좀 떼먹어보자 라는 개발사들과 왜 유럽에서는 미국과 같은 빅테크 기업이 안나오지 고민하다가 자국산업보호가 해결책이라는 헛다리 짚은 결과 서로 이익이 맞아서 공정, 상생 온갖 좋은 말을 붙여서 만들어낸 것이 이 결과입니다.

현실은 경제전쟁에서 세상은 그리 아름답지 않다. 애플은 지난 한해 역대급으로 잘 팔렸다. 그렇게 지난 10년 간 노력했지만 글로벌 시장에 성공을 한 새로운 유럽 테크기업은 없다. (아마 스포티파이 정도? 그 스포티파이가 이 분쟁에 중심에 서 있는 것은 아마도 우연이겠죠.)

양 쪽 모두 소비자들을 명분으로 내세우지만 결국 각 기업의 이익을 위한 파워싸움입니다. 수수료가 내려가면서 단기적으로는 그 혜택이 소비자들에게 돌아갈 수도 있지만 수익성이 좋아진 개발사들이 장기적으로 돈을 마다한다? 단통법짤이 생각나지 않을 수 없습니디.
24/01/27 11:00
수정 아이콘
그런식으로 얘기하면 모든 정책이 다 각자 이익을 위한 싸움이 전부죠
결국 EU덕분에 C타입이라도 받았는데 소비자 이득이지 그걸 애플편들어줄 이유는 주주말곤 없죠
Quarterback
24/01/27 14:37
수정 아이콘
먼저 굳이 앱마켓 이슈에 USB-C을 언급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업계 입장에서는 이건 OS 간 스위치 이슈에 가깝죠. 진성 아이폰 유저라면 충전기를 구입해야 하니 빡칠 수도 있고요. 어쨌든 이건 어느 진영이든 누구든 장기적으로 큰 이슈는 이닐 겁니다. 다만 말에 나온 김에 EU에서 교체형 배터리까지 의무화 추진한다는데 이런 건 진정한 뻘짓이고요.

다시 원래 이슈로 돌아가서 단언컨데 안드로이드 유저들은 신경 꺼도 되는 이슈고 아이폰 유저라면 당장 앱 가격 내려가는 것에 단기적으로는 이익 오히려 보안 등의 취약점이 생길 수 있어서 장기적으로는 약 손해일 수도 있습니다.

전 기본적으로 규제당국을 믿지 않아요. 기술의 발전은 너무나도 빠른데 철지난 이슈로 생색만 내지 소비자들에게 정말 이익이었는지는 두고 봐야 할 문제입니다.

위 댓글들 보면 앱개발사가 본인들 직장이라면 이해하겠는데 그것도 아니고 애플 쓰지도 않고 심지어는 유럽에 살지도 않는데 뭐 대단한 일이나 생긴 것처럼 단편만 보고 이야기 하는 것 같아서 한마디 적었을 뿐입니다. 저는 애플 안쓰고 오히려 스포티파이 진정유저이지만 위 정책이 제 삶에 별 영향 없다는 것 정도는 압니다.
24/01/27 12:55
수정 아이콘
EU 속내야 그게 맞을거 같은데, 그 속내야 어찌되었든 최종 소비자의 이익을 고려하면 EU 결정이 맞죠. 애플에 돈이 몰리는 거보다야 각 국 앱 개발사들에게 돈이 돌아가서 산업이 더 활성화되고 세금도 더 받는게 각국에도 이익이고요. 애플이야 당연히 징징대겠지만 세금도 제대로 안내는 주제에 뭐 어쩌라고? 불만이면 팔지 말든가 하면 애플도 할 말이 없죠. EU라는 선례가 생겼으니 한국도 애플 구글 입장 같은건 알빠노로 과징금 낭낭히 때려서 지금까지 탈세해온 거 좀 돌려받고, 한국 소비자도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잘 따라가면 좋겠습니다.
Quarterback
24/01/27 14:53
수정 아이콘
최종 소비자들에게 무슨 이익인지 모르겠네요. 그냥 이건 기업 간의 싸움이예요. 앱개발사들이 무슨 절대 정의라도 되나요? 지금까지 그 애플 수수료를 소비자들에게 전가해온건 오하려 개발사들이고 확실치도 않은 고객이익이라는 프레임 잡아서 본인들 수익성 개선하려고 하는거죠. 정말 EU가 소비자들을 위한다면 유럽 통신사들이 쓰레기업 고객폰에 강제로 설치하는 것을 막아야겠지만 그런건 또 하세월이죠.

이건 그냥 기업 간의 이익 다툼이고요. 결국에는 내편 니편도 없어요. 본인이 앱개발하거나 그 회사 다니는거 아니면 이득 없습니다. 애플은 협력업체 없나요? 당장 메모리 어디서 사가나요? 결국 다 연결되어 있는데 단편만 보면 많은 것을 놓치죠. 애플 세금 이슈는 한국이 아니라 미국 정부가 제일 빡칠 이슈고요. 아쉽지만 애플은 앞으로도 더 잘나갈 것이고 규제로 어떻게 해보려고 해도 유럽에서 빅테크가 나오긴 쉽지 않을 겁니다. 그리고 당장 무슨 과징금을 때리나요? 이번 조치로 애플이 지불할 과징금은 없습니다. 위반 시 과징금이 나오는거죠. 결국 한국도 이 이슈로 과징금 받아낼 건은 없을 가능성이 높아요.
24/01/27 16:06
수정 아이콘
당장 이번 조치만 봐도, 최종 소비자에게 이득이 아닌 부분을 찾기가 어려운데요?

1. 외부 앱스토어 경쟁
스토어 사이의 경쟁 자체가 불가능하던 애플 생태계에서 경쟁이 발생하겠네요. 당장 안드로이드에서도 원스토어가 사람들 끌어오려고 이리저리 혜택 주잖아요.

2. CTF 수수료 신설
아직 정신 못 차렸네요. 더 쳐맞을 필요가 있네요.

3. 애플스토어 수수료 인하
단통법 짤이 생각날 수 있는데, 그로 인해서 개발사의 역량이 올라가거나 개발사가 앱 가격을 인하할 가능성이 있지요. 개인 개발자도 많을텐데, 그들의 소득도 올라가고요. 어찌되었든 지금처럼 애플이 30% 다 가져가는 상태보다는 낫네요. 애플이 30% 다 가져가는 상태를 유지하는 게 오히려 단통법 짤이 적용되어야 하는 상황이 아닐까요?

4. 5.는 애초에 애플이 쌩양아치 짓하던거라 뭐. 저거 개방되면 최종 소비자에게 이득이면 이득이지, 손해날 부분이 있나요?

애플이 지금과 같은 애플 생태계를 형성해서 만든 노력이 있고, 그로 인해서 발생한 수익을 가져갈 권리는 있죠. 그런데 그것도 정도껏 해야죠. 기업간의 경쟁이라고 하지만, 사실상 스마트폰 생태계를 반분하고 있고, 자기 생태계 내에서는 독점적인 지위를 갖고 있는데, 앱개발사와 애플 사이에 기업간 경쟁이라는 말이 성립할 수 있는지조차 의문입니다.

말씀대로 조치에 따라 유불리가 발생할 뿐 니편 내편은 없으며, 그 과정에서 EU가 반사이익을 보겠지요. 그런데 이번 조치는 명분도 충분하고, 그 결과로 최종 소비자의 후생이 증가할 것은 명확하므로, 굉장히 타당한 조치로 보입니다. 애플이 CTF 수수료 같은 걸로 여전히 수작질을 시도하고 있지만, EU에 아이폰 안 팔아먹을 거도 아니고 시키는 대로 해야지요.

또 애플에 규제를 해도 여전히 애플이 잘 나갈거면, 규제를 당해도 문제가 없고, 오히려 규제할 필요성도 있네요. 앞으로도 잘 나갈텐데 미리미리 개입해서 지나친 독점화를 방지해야지요. 메모리 후려치는 문제야 그거야말로 기업 간 이익 분쟁이니 알아서들 할 일이고요. 만약 거기서도 애플에게 독점적 지위가 인정되고, 그걸로 강짜를 부리면 국가권력이 개입할 필요가 있지요. 메모리 팔아먹는 한국 입장에서는 더더욱이요. 통신사 앱 강제설치는 그거대로 통신사를 두드릴 일이네요. 이번 조치랑은 아무 상관도 없는 내용이지만, 그거도 빨리 해 주길 바랍니다.
헨나이
24/01/27 09:24
수정 아이콘
이따위로 장사하는게 꼴보기 싫어서 아이폰 안씁니다
24/01/27 10:00
수정 아이콘
최근 갤럭시 폴드로 넘어왔는데 (아이폰은 3GS 부터 쭈욱~ 사용해 왔습니다)
카플레이 제외 모든 면에서 만족합니다.
갤폴 신형을 사면 모를까, 애플 아이폰을 다시 살 일은 없을 것 같아요.
전기쥐
24/01/27 15:49
수정 아이콘
큰일은 EU형님이 합니다.
Far Niente
24/01/27 17:48
수정 아이콘
꼴보기 싫다는 사람들 꼴보기 싫어서 아이폰 쓰는 사람도 나올 기세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038 [정치]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해결책은... 무려 표창장 수여!? [34] 사람되고싶다7580 24/02/27 7580 0
101037 [일반] 뉴욕타임스 1.16. 일자 기사 번역(미국의 교통사고 문제) [4] 오후2시4813 24/02/26 4813 5
101036 [일반] 아이돌 덕질 시작부터 월드투어 관람까지 - 1편 [4] 하카세3289 24/02/26 3289 5
101035 [정치] 대통령실 "4월 총선 이후 여가부 폐지를 예정대로 추진" [133] 주말13404 24/02/26 13404 0
101034 [일반] 갤럭시 S22 울트라에서 S23 FE로 넘어왔습니다. [10] 뜨거운눈물6068 24/02/26 6068 5
101032 [일반] 마지막 설산 등반이 될거 같은 2월 25일 계룡산 [20] 영혼의공원5478 24/02/26 5478 10
101031 [정치]  해방후 적정 의사 수 논쟁 [10] 경계인6489 24/02/26 6489 0
101030 [일반] 메가박스.조용히 팝콘 가격 인상 [26] SAS Tony Parker 7892 24/02/26 7892 2
101029 [정치] 이재명 "의대 정원 증원 적정 규모는 400~500명 선" [84] 홍철14580 24/02/25 14580 0
101028 [일반] 진상의사 이야기 [1편] [63] 김승남6820 24/02/25 6820 33
101027 [정치] 필수의료'라서' 후려쳐지는것 [53] 삼성시스템에어컨9651 24/02/25 9651 0
101025 [정치] 그래서 필수의료를 살리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 [151] 11cm9089 24/02/25 9089 0
101024 [정치] 소위 기득권 의사가 느끼는 소감 [102] Goodspeed12239 24/02/25 12239 0
101023 [일반] 의료소송 폭증하고 있을까? [116] 맥스훼인10137 24/02/25 10137 42
101022 [일반] [팝송] 어셔 새 앨범 "COMING HOME" 김치찌개2671 24/02/25 2671 1
101021 [정치] 아사히 “미-일 반도체 회사 합병시키려 윤 정부가 SK 압박” [53] 빼사스10177 24/02/25 10177 0
101020 [정치] 의료유인수요는 진짜 존재하는가 (10년간 총의료비를 기준으로) [14] VictoryFood4875 24/02/24 4875 0
101019 [일반] 의대 증원에 관한 생각입니다. [38] 푸끆이6224 24/02/24 6224 44
101018 [일반] 팝 유얼 옹동! 비비지의 '매니악' 커버 댄스를 촬영했습니다. [12] 메존일각3500 24/02/24 3500 11
101017 [일반] 우리는 왜 의사에게 공감하지 못하는가 [331] 멜로14366 24/02/24 14366 53
101016 [일반] <파묘> - 아쉬움이 없진 않지만, 그럼에도.(풀스포) [54] aDayInTheLife5645 24/02/24 5645 7
101015 [정치] 단식 전문가가 본 이재명의 단식과 정치력 상승 [135] 대추나무9523 24/02/24 9523 0
101014 [일반] “이런 사정 없이 사는 사람이 어딨냐” [136] lexicon11119 24/02/19 11119 5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