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1/15 17:37:37
Name 대장햄토리
Subject [일반] 나는 15살에 무엇을 했는가.. (tuki.- 만찬가, 한 송이 꽃)
노래가 나온 지는 몇 달 되긴 했지만..
현재도 유튜브 재팬 주간 인기곡(1.5~11) 최상위권 요아소비,ado사이에 끼여있는 tuki.라는 가수의 晩餐歌(만찬가) 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이 tuki.라는 가수 08년생으로 만 15살인데..
몇 달 전 만찬가 이 곡을 혼자 작사 작곡하고 (싱어송라이터니 크크)
단숨에 유튜브 1000만뷰를 찍더라고요.. (그전엔 틱톡에서 활동)
나이에 맞지 않게 목소리에 호소력도 짙고..
아버지가 빚지고 뮤비도 만들어줬다는데 대단한 것 같습니다..
전 15살 때 손에 흑염룡이 한 마리 살았던 것 같은데..크크크
여하튼 간 tuki. 노래 추천하면서 마무리를..


晩餐歌(만찬가) 공식


晩餐歌(만찬가) 팬이 만든 자막 버전


晩餐歌(만찬가) 優里(유우리)와 같이 부른 버전 공식


晩餐歌(만찬가) 優里(유우리) 팬이 만든 자막 버전


一輪花(한 송이 꽃) 공식


一輪花(한 송이 꽃) 팬이 만든 자막 버전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종말메이커
24/01/15 19:24
수정 아이콘
들어올땐 민찬기였는데... 죄송합니다
대장햄토리
24/01/15 21:36
수정 아이콘
민찬기는 일본에서..크크크
사바나
24/01/16 09:46
수정 아이콘
민찬기 선수가 15살에 데뷔전 했었나 생각하고 들어옴..
SkyClouD
24/01/15 21:05
수정 아이콘
최근 일본 음악 트렌드를 보여주네요.
일본 대중음악의 3두 마차라고 할만한게 밴드음악 / 아이돌 / 싱어송라이터였는데, 싱어송라이터의 영역을 보카로 튜너들이 잠식하다가 최근에는 그쪽이 아예 대세가 된 것 같아요.
대장햄토리
24/01/15 21:40
수정 아이콘
일본 차트 보면 고인물 잔치던데..
한 곡이긴 하지만 대단하긴 해요 크크
아직 나이도 어리고..
욱상이
24/01/26 00:03
수정 아이콘
처음 듣고 가수에 대한 정보를 듣고는 너무 놀란 노래네요.
저런 나이에 저런 가사와 멜로디를 쓸 수 있다는 게... 앞으로의 음악이 참 기대되는 가수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040 [정치] Pa간호사 시범사업과 의료사고처리특례법 [14] 맥스훼인5570 24/02/27 5570 0
101039 [일반] (뻘글) 유대인과 한국인과 지능과 미래인류의 희망 [41] 여수낮바다5438 24/02/27 5438 5
101038 [정치]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해결책은... 무려 표창장 수여!? [34] 사람되고싶다7667 24/02/27 7667 0
101037 [일반] 뉴욕타임스 1.16. 일자 기사 번역(미국의 교통사고 문제) [4] 오후2시4905 24/02/26 4905 5
101036 [일반] 아이돌 덕질 시작부터 월드투어 관람까지 - 1편 [4] 하카세3370 24/02/26 3370 5
101035 [정치] 대통령실 "4월 총선 이후 여가부 폐지를 예정대로 추진" [133] 주말13497 24/02/26 13497 0
101034 [일반] 갤럭시 S22 울트라에서 S23 FE로 넘어왔습니다. [10] 뜨거운눈물6164 24/02/26 6164 5
101032 [일반] 마지막 설산 등반이 될거 같은 2월 25일 계룡산 [20] 영혼의공원5555 24/02/26 5555 10
101031 [정치]  해방후 적정 의사 수 논쟁 [10] 경계인6568 24/02/26 6568 0
101030 [일반] 메가박스.조용히 팝콘 가격 인상 [26] SAS Tony Parker 7979 24/02/26 7979 2
101029 [정치] 이재명 "의대 정원 증원 적정 규모는 400~500명 선" [84] 홍철14704 24/02/25 14704 0
101028 [일반] 진상의사 이야기 [1편] [63] 김승남6944 24/02/25 6944 33
101027 [정치] 필수의료'라서' 후려쳐지는것 [53] 삼성시스템에어컨9772 24/02/25 9772 0
101025 [정치] 그래서 필수의료를 살리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 [151] 11cm9203 24/02/25 9203 0
101024 [정치] 소위 기득권 의사가 느끼는 소감 [102] Goodspeed12374 24/02/25 12374 0
101023 [일반] 의료소송 폭증하고 있을까? [116] 맥스훼인10262 24/02/25 10262 42
101022 [일반] [팝송] 어셔 새 앨범 "COMING HOME" 김치찌개2775 24/02/25 2775 1
101021 [정치] 아사히 “미-일 반도체 회사 합병시키려 윤 정부가 SK 압박” [53] 빼사스10280 24/02/25 10280 0
101020 [정치] 의료유인수요는 진짜 존재하는가 (10년간 총의료비를 기준으로) [14] VictoryFood4995 24/02/24 4995 0
101019 [일반] 의대 증원에 관한 생각입니다. [38] 푸끆이6350 24/02/24 6350 44
101018 [일반] 팝 유얼 옹동! 비비지의 '매니악' 커버 댄스를 촬영했습니다. [12] 메존일각3583 24/02/24 3583 11
101017 [일반] 우리는 왜 의사에게 공감하지 못하는가 [331] 멜로14484 24/02/24 14484 53
101016 [일반] <파묘> - 아쉬움이 없진 않지만, 그럼에도.(풀스포) [54] aDayInTheLife5729 24/02/24 5729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