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1/14 20:25:53
Name 그때가언제라도
Subject [일반] (스포)요즘 본 영화 잡담 ​








1. 택시 드라이버


너무 오래된 영화라 조금 걱정했는데 재밌게 봤습니다.

아저씨 같은 건 줄 알았는데...전혀 아니더군요.

영웅이란 선하지도 않고 이런 복잡한 인간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조금 무섭네요.

그런데...저렇게 불법총기로 아무리 범죄자라지만 두 명이나 죽였는데 다시 일상 복귀가 가능한가?






2. ​미스트


워낙 유명한 영화로 짤로만 봤는데 최근에 봤네요.

영화 주제: 지레짐작 하지말자






3. 슬픔의 삼각형


계층 풍자, 블랙코미디 영화인데 재밌게 봤습니다.







4. 스파이더맨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미국 애니메이션 극장판이 확실히 돈 많이 들이니 대단하긴합니다.

상대적으로 우리나라에서 인지도가 떨어지는 배드 가이즈란 애니메이션 영화도 몇백억 들어간 걸로 아는데...


스파이더맨 대난동 ~

후속이 무조건 나와야되게 끝난 걸 보니 자신이 있었나 봅니다.






5. 릴리 슈슈의 모든 것


러브레터 감독의 ​아픈 청춘 이야기입니다.

일본의 이지메, 아동 성매매, 강간 등 어두운 이야기도 나와서 조금 보기 힘들기도 했습니다.

영화가 갖고 있는 이미지나 풍경, 음악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릴리 슈슈는 가공의 가수였고요.






6. 소나티네


폭력이 나올때 일상의 순간에서 컷을 자른듯이 연출하는게 인상적이었습니다.

분위기도 특이하고 ost도 좋네요.

작가의 주제의식이 꽤 들어간 영화 같은데...하나비도 한 번 나중에 봐야겠네요.







7. 너의 눈을 들여다보면


청각 장애인 여자 복서의 이야기입니다.

최근 영화인데도 옛날 영화 필름, 비율을 일부러 준듯하네요.

드라마 장르로 조용하니 보기 좋은 영화입니다.






8.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


사랑이란 힘들때 곁에 있어주는 것...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No.99 AaronJudge
24/01/14 21:38
수정 아이콘
어우 좋은것들만 보셨네요 흐흐흐
그때가언제라도
24/01/14 21:53
수정 아이콘
이제는 평론가 평점 높은 거 위주로 영화 봐서요 크크
마스터충달
24/01/14 22:11
수정 아이콘
릴리 슈슈의 모든 것 < 이와이 슌지 영화 중 최애는 아니지만 (솔직히 감정적으로 너무 힘들어요) 최고를 꼽으라면 무조건 이 영화를 꼽습니다.
그때가언제라도
24/01/14 22:54
수정 아이콘
작가가 본인 유작으로 꼽는다 하더라고요..매운맛 청춘 영화
과수원
24/01/15 00:33
수정 아이콘
스파이더버스 시리즈는 영상화할 때부터 3부작으로 제목까지 맞춰서 들어가는 거라...
(우리는 유니버스 시리즈라고 되어 있지만 원제는 스파이더버스(스파이더맨 멀티버스를 다룬 코믹스 타이-인 시리즈) 시리즈입니다.)
1편은 인투 더 스파이더버스(국내 개봉 뉴 유니버스) - 2편은 어크로스 더 스파이더버스 - 3편은 비욘드 더 스파이더버스 이렇게요..

이게 월드와이드 성적은 좀 미묘한데
일단 북미 내수에서는 흥행이나 평이나 다 역대급으로 평가받는 극장판 애니메이션이죠.
딴 거 떠나서 이 시리즈가 지금 미국 애니메이션의 기술적인 뉴 유니버스를 끌고오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그때가언제라도
24/01/15 21:57
수정 아이콘
디즈니 제외하면 애니메이션 영화중에서 그래픽 최고 같아요~
24/01/15 00:34
수정 아이콘
너의 눈을 들여다보면 작년 개봉 영화 중에 가장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입니다. 16mm 필름카메라와 낡은 체육관이 조합이 주는 시너지가 정말 좋습니다. 아날로그 감성을 제대로 보여주는 영화입니다. 큰 스크린으로 보면 필름 카메라의 매력이 더 잘 느껴지고요. 정적인 영화지만 은근히 다양한 시도로 꽉 차 있죠. 일상의 소리와 자막의 활용이라든지. 그냥 하루 하루 살아갈 뿐이라는 기본적인 메세지도 감독의 철학과 어울려서 좋고요. 복싱 영화치고 지나치게 조용해서 호불호가 꽤 갈리지만 평론가들 평은 작년 모든 영화 합쳐도 손꼽힐 만큼 좋은 영화입니다.
24/01/15 00:39
수정 아이콘
전 본게 하나도 없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996 [정치] [펌] 변호사가 설명하는 전공의 처벌가능성과 손해배상책임 [78] 소독용에탄올7609 24/02/22 7609 0
100995 [정치] [의료이슈] 개인 사직 vs 단체 사직, 1년뒤는? + 제가 생각하는 방안중하나. [40] lexial4673 24/02/22 4673 0
100992 [정치] 지금 이정도 지지도면 민주당이 안 질 겁니다. [105] 삭제됨10212 24/02/22 10212 0
100991 [정치] 필수과 의사 수를 늘릴 방안이 있을까요? [237] 마지막좀비6346 24/02/22 6346 0
100990 [정치] 윤석열 지지율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네요 [159] 붕붕붕6472 24/02/22 6472 0
100987 [일반] [파묘]보고 왔습니다. (스포 제로) [24] 우주전쟁5647 24/02/22 5647 6
100986 [정치] 이낙연 "국힘 압승하고, 민주 참패할 것" [59] youcu9380 24/02/22 9380 0
100985 [일반] 지식이 임계를 넘으면, 그것을 알리지 않는다 [17] meson4536 24/02/22 4536 9
100984 [일반] 삼국지 영걸전, 조조전, 그리고 영걸전 리메이크 [26] 烏鳳4797 24/02/22 4797 16
100983 [일반] 폭설이 온날 등산 [14] 그렇군요4006 24/02/22 4006 1
100982 [정치] 포퓰리즘은 좌우를 구분하지 않는다. [12] kien5584 24/02/22 5584 0
100981 [정치] 이소영 의원 공천을 환영하는 이유 [56] 홍철8800 24/02/22 8800 0
100980 [정치] 이번엔 대한소아청소년과 회장을 입막아 끌어낸 대통령실 [129] Croove14854 24/02/21 14854 0
100979 [정치] 민주비례정당, 진보당·새진보연합에 비례 3석씩, 울산북구 진보당으로 단일화 [133] 마바라9831 24/02/21 9831 0
100978 [일반] [역사] 페리에에 발암물질이?! / 탄산수의 역사 [4] Fig.13615 24/02/21 3615 8
100977 [일반] 일본 정계를 실시간으로 뒤흔드는 중인 비자금 문제 [35] Nacht7824 24/02/21 7824 32
100976 [정치] 의사증원 필요성 및 필수의료 대책에 대해 어제 있었던 100분 토론 내용을 정리해보았습니다. [90] 자유형다람쥐9538 24/02/21 9538 0
100974 [정치] 독립기념관 이사에 낙성대경제연구소장 임명 [43] 빼사스6108 24/02/21 6108 0
100973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대전 유성 을에 허태정 전 시장이 아니라 황정아 박사를 공천했습니다. [209] 계층방정11605 24/02/21 11605 0
100971 [정치] 어쩌면 우리 사회는 한 번 공멸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29] 사람되고싶다7065 24/02/21 7065 0
100970 [일반]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심상치가 않네요 [54] 아우구스티너헬9689 24/02/21 9689 1
100969 [정치] 미국과 일본의 의사 연봉 [41] 경계인8189 24/02/21 8189 0
100968 [정치] 당장 내년에 필수의료는 누가 지망할까요? [196] lexial8068 24/02/21 806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