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1/06 22:58:43
Name Cand
Subject [일반] 최근 본 만화 이야기
거두절미!


XL

철야의 노래 / 코토야마 글, 그림 / 리디 기준 16권까지 발매

다가시카시라는 만화...를 아실까요? 아신다면 이야기가 빠를텐데요.
막과자 + 달달한 연애 만화로 약간 알려진 다가시카시의 작가가 그 다음으로 그려낸 만화가 요겁니다.
초기에는 남주인공의 일탈 및 개성적인 여주인공을 둘러싼 일상물-비슷하게 나갈것 같은 분위기다가 권수가 쌓일수록 이런저런 이야기들에 살이 붙어가며 독자들을 사로잡는 전개네요.
적당히 달달한 연애물 + 씁쓸하지만 그래도 끝은 적당히 좋은 이야기(?)를 좋아하신다면 추천합니다.

주제는 밤(夜)이 기본입니다. 이외의 키워드는 흡혈귀, 그리고 사랑.


XL

단다단 / 타츠 유키노부 글, 그림 / 리디 기준 10권까지 발매

현재 연재되는 만화 중에서 내로라할만한 작화 + 액션씬 + 연출을 겸비한 4차원 만화입니다.
1권부터 내용이 참신하다 못해 ??? 스러운 전개를 보여주고 있는데 10권까지도 그 템포가 어느정도 유지되고 있지요.
캐릭터 이쁘고 작화 수려하고 액션 호쾌하고 뭐 여튼 다 괜찮습니다. 다만 너무 전개가 초차원적이라 잘 따라가셔야합니다 ㅠㅠ
애니화 예정 작품!

주제는 외계인과 귀신. 이외의 키워드는 액션 및 황당함, 그리고 청춘



XL

주식회사 마지루미에 / Sekka Iwata 원저 Yu Aoki 그림 / 리디 기준 7권까지 발매

언젠가 피지알 유게인가 자게인가에서 보고 요거 꼭 봐야겠다 하다 질렀습니다.
결과는 전년도 본 만화 중 철야의 노래, 지옥락,  엑소시스트를 타락시킬 수 없어와 함께 보길 잘했다 하는 만화로 꼽고 있네요.
많이 깔끔한 그림체, 적당히 즐기기 좋은 전개, 매력적인 캐릭터 및 나쁘지않은 유머센스 등등으로 높은 점수를 주고 있습니다.
애니화도 된다니 기대되는군요 캐릭터들 너무 이뻐요 ㅠㅠ


L_509197.jpg

플라잉 위치(flying witch) / 이시즈카 치히로 글, 그림 / 리디 기준 12권까지 발매

이 역시 위와 같이 마법소녀 이야기군요. 아니 마법소녀라기보단 정통파 마녀? 이야기입니다.
담백한 캐릭터들로 황당한 이야기를 담백하게 풀어가는 치유계 비스무레한 장르라고 보면 될것같습니다.
딱히 비교할만한 작품이 없긴 한데 뭐 그래도 설명해보라면 여고생이 주인공인 요츠바랑의 마법포함 버전 정도?
...전달력이 부족해서 죄송합니다 흑흑. 그래도 한번 읽어보긴 나쁘지 않은 작품이에요. 뭐 기본적으로 여캐가 이쁘면 다 좋습니다. 전 (...)



XL

안녕 에리 / 후지모토 타츠키 글, 그림 / 단편완결

단편의 악마이자 체인소맨의 작가인 후지모토 타츠키의 작품입니다.
해당 작가에게 단편의 악마란 별명을 만들어준 룩백도 괜찮았지만 개인적으론 룩백보다 이게 더 좋더군요.
내용은......단편의 내용을 스포하는건 있어선 안될 일이므로 자세한 소개는 넘어갑니다. 사이트 소개글만 살짝 내려놓고 가죠.

〈체인소 맨〉, 〈룩 백〉 후지모토 타츠키 작가 최신작! 〈이 만화가 대단해! 2023 남성편 2위〉 수상작!


XL

짐승의 길 / 맛타쿠 모스케-유메우타 그림 / 리디 기준 11권까지 발매

맛간 주인공들의 맛간 이세계 이야기입니다.
노멀한 이세계물은 잘 안보는 편인데 이 작품이나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같은 많이 정신나간 내용의 이세계물은 좋아해요.
등장인물들이 이멋세에 비해 정신나감 수치는 좀 떨어지는 편인데 저쪽엔 카즈마라는 브레이크가 있는 반면 여긴 브레이크가 없거나 작동을 못하는 편이라 발생하는 에피소드의 정신나감은 비슷한것 같습니다 크크
사실 만화만 줄창 보는 저도 이번에 사서 보기전까지 뭐하는 작품인지 하나도 몰랐고 지금도 뭐 딱히 유명한 만화는 아닐겁니다.
그래도 발견해서 다행이에요...참 재밌게 봤습니다. 리디 마크다운인가 메가마크인가 고마워요 흑흑.




XL

지옥락 / 가쿠 유지 글,그림 / 13권 완결

이번 소개글의 마지막 작품입니다. 배경 설정 및 사람이 몹시 쉽게 죽어나가는게 마치 무한의 주인을 보는듯한 기분이 들었던 만화네요.
본편은 19금이라 일단 팬북 사진을 올려보았습니다. 야한내용은 없고 그냥 잔인한게 많아서 19금 달렸을겁니다.
개성적인 캐릭터들과 앞을 알 수 없는 전개, 그리고 적당한 인간찬가 등을 섞어서 버무린 작품입니다.
누구나에게 추천할 수 있는 작품도 아니고 완결된지도 애니화한지도 좀 된 작품이라 이 이상의 확장성을 가진 만화는 아닙니다만...
그래도 전 재밌게 봤습니다. 무한의 주인을 좋아하신다면 아마 취향에 맞으시지 않을까 싶네요. 뭐 아니라도 한번 봐주십쇼!






....이상입니다. 해당 작품들의 감상평, 혹은 다른 추천 만화나 기타등등의 이야기들 기다리겠습니다. 모쪼록 좋은 밤 되시길 ( _ _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눕이애오
24/01/06 23:37
수정 아이콘
다가시카시는 취향이 아니라서 보다 말았는데 철야는 되게 재밌게 봤습니다. 액션도 상당히 잘 그리고
24/01/06 23:59
수정 아이콘
저도 목록중에 마지막에 본게 철야의 노래인데 와 이건 널리 알리는 편이 좋겠다 하고 쓴 글입니다 크크

근데 20권 완결이라고 하고 다음 17권에 이번 챕터 끝날것같은데 다음권들 언제 나올지 흑흑
24/01/06 23:52
수정 아이콘
목록 중에서는 철야의 노래, 단다단만 봤는데 둘 다 추천할 만 합니다.
24/01/07 00:00
수정 아이콘
재밌죠 단다단도 애니화된다고 하고 철야를 많이 재밌게 봐서 애니 한번 볼까 했는데 라프텔 한정이네요 ㅠㅠ
강박관념
24/01/07 00:15
수정 아이콘
그냥 생각난 추천할만한건 부덕의 길드, 정직부동산, 아르티스트
24/01/07 00:35
수정 아이콘
부덕의 길드는 소장중이고 나머지 두개는 처음 듣네요 감사합니다 찾아봐야겠어요
스웨이드
24/01/07 00:57
수정 아이콘
최근 본 만화중에 다음권이 기다려지는건 단다단하고 위치워치밖에 없네요....
24/01/07 01:48
수정 아이콘
여럿 보시면 또 다르실겁니다 ㅠㅠ

취향을 고려한 개인적인 추천작은 엑소시스트를 타락시킬수없어, 라그나 크림슨정도 있네요. 보셨다면 별수없...
찹쌀탕수육
24/01/07 01:03
수정 아이콘
지옥락!! 저도 작년 소비한 컨텐츠 베스트 10에 넣을 정도로 좋아하는데, 목록에 있어서 넘 반갑고 좋았어요.
정성스런 추천글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주식회사 마지루미에 처음 들었는데 그림이 너무 예쁘네요! 추천해주신 만화들 다 재밌게 보고 있어서 믿음으로 결제+감상 달려보겠습니다 흐흐!

저는 단다단 연재처에서 연재한 괴수 8호도 재밌게 보고있습니다! (너무 유명해서 이미 보셨을듯... 안보셨다면 추천합니다! 깔끔하고 정석적임이 삼삼한 맛집의 국밥같습니다.)
24/01/07 01:53
수정 아이콘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찹쌀탕수육님도 늘 행복하시길.

마지루미에는 진짜 볼만합니다. 철야의 노래도 괜찮으니 나중에 할인하거든 한번...
괴수8호는 말씀해주신 그대로라 좋아합니다만 진도가 느린게 아쉬워요. 신간은 항상 챙겨보고 있습니다. 작품 분위기도 그렇고 판은 계속 커지는데 신간은 띄엄띄엄한게 마치 월드트리거...
마그네틱코디놀이
24/01/07 01:38
수정 아이콘
다가시카시를 리디에서 봤던거 같은데 사라졌네요? 기억의 오류인지
24/01/07 01:54
수정 아이콘
원래 이북이 있었는데 언젠가 (2년전? 3년전?) 한방에 전 플랫폼에서 내려갔더군요. 딱히 이유를 말해주지 않아서 안산 사람만 슬퍼진 ㅠㅠ
하루04
24/01/07 05:26
수정 아이콘
일본엔 아직도 출판 만화가 많이 나오는군요
24/01/07 14:21
수정 아이콘
뭐 한국이랑은 테크트리면에서 다른 길을 갔다고 봐야죠 음음
이정재
24/01/07 13:20
수정 아이콘
지옥락과 무한의주인은 타겟층이 180도다르다고봅니다
24/01/07 14:22
수정 아이콘
선생님 각도값이 너무 큽니다...ㅠㅠ
24/01/07 19:44
수정 아이콘
단다단은 그림, 연출이 s급이긴 한데 이 작가가 이래서 그 오랫동안 히트를 못쳤구나 싶더라구요.
24/01/07 22:19
수정 아이콘
단락마다 떼서 보면 재미는 있는데 그걸 이어주는 플롯이 이상하거나 너무 짧거나 길거나 축약되거나 좀 그런것같아요 크크
Jurgen Klopp
24/01/08 00:57
수정 아이콘
잘 봤습니다 철야의 노래 땡기네요.

요새 그나마 다음권 기대하면서 사는 건 평온세대의 위타천들, 부덕의 길드, 단다단 ...
24/01/08 07:48
수정 아이콘
부덕의 길드가 그림이 썩 좋다고 하기 힘든거 말고는 기본설정이나 복선투척 및 회수 등등이 나쁘지 않고 전개도 획일적이지않다보니 좋더라구요.

근데 최근 검열펀치 쎄게 맞았...물론 그닥 그런 그림체가 아니라 없어도 되는 장면이긴 한데 그래도 짜르지말라고 19금이잖아 시밤 ㅠㅠ
육수킹
24/01/08 02:08
수정 아이콘
리스트중에선 지옥락만 봤는데

저는 너무 만족했었습니다

그외에 리스트에서는 표지만으로 끌리는건 플라잉위치네요

한번 찾아보겠습니다
24/01/08 07:50
수정 아이콘
지옥락이 덮기 전까지 쎄게 빨려들더라구요 재밌었습니다.
플라잉위치도 잔잔하게 좋은 내용이에요. 막 이야기의 흡입력이 있고 그런건 아닌데 그냥 보고있으면 좋습니다 크크
24/01/08 12:44
수정 아이콘
안녕 에리 참 재밌게 본 기억이 나네요. 개인적으로 후지모토 타츠키는 그냥 계속 단편만 그려줬으면.
24/01/08 23:09
수정 아이콘
파이어펀치는 안봐서 모르겠는데 체인소맨도 뭐 그냥저냥은 되지않나요 ㅠㅠ

사실 이 외의 단편집도 있긴 한것같더라구요. 살까말까하다 드랍하긴 했는데...
24/01/09 09:53
수정 아이콘
체인소맨 2부가 너무 실망스러워서 이 작가는 연재가 길어지면 안되겠구나 싶더라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897 [일반] 테슬라 주식의 미래는 암울함 그 자체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109] 보리야밥먹자11236 24/02/14 11236 5
100896 [정치] 與, 권영세·나경원·박정훈·조은희·배현진 등 25명 단수공천 [128] 유료도로당10083 24/02/14 10083 0
100895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2) 시흥의 둘째 딸, 안양 [3] 계층방정19902 24/02/14 19902 6
100894 [정치] 방심위 "물고기 떼죽음 화면, 의도 있다"... MBC 후쿠시마오염수 보도 중징계 [44] 베라히9189 24/02/14 9189 0
100893 [일반] [역사] 고등학교 때 배운 화학은 틀렸다?! / 화학의 역사② 원소는 어떻게 결합할까? [8] Fig.14468 24/02/13 4468 14
100892 [정치] 조국이 신당을? [112] 시드10983 24/02/13 10983 0
100891 [일반] 상장 재시동 건 더본코리아 [56] Croove11953 24/02/13 11953 2
100890 [일반] 상가 투자는 신중하게 해야 되는 이유 [96] Leeka9821 24/02/13 9821 4
100888 [정치] 정부의 의사 파업 강경대응 방침 때문에 전공의협의회 지도부가 파업을 주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33] 홍철15433 24/02/13 15433 0
100887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 시흥의 첫째 딸, 영등포 [49] 계층방정25113 24/02/12 25113 2
100886 [일반] 설날을 맞아 써보는 나의 남편 이야기 [36] 고흐의해바라기9181 24/02/12 9181 67
100885 [정치] 의대 정원 증원을 순전히 정치공학적으로만 판단한다면 국힘의 총선 성적에 득보다 실이 클 것 같습니다. [135] 홍철16025 24/02/11 16025 0
100884 [일반] 무거운폰 사용시 그립톡과 스트랩. S24 울트라 후기 [33] 코로나시즌9423 24/02/10 9423 4
100883 [정치] 정치의 방향, 결과, 변명 [11] kien7340 24/02/10 7340 0
100882 [일반] 최근에 읽은 책 정리(만화편)(2) [30] Kaestro6438 24/02/09 6438 8
100881 [일반] 우리는 올바로 인지하고 믿을 수 있을까 [17] 짬뽕순두부6168 24/02/09 6168 11
100880 [정치] 제3지대 합당 합의…당명 '개혁신당' 공동대표 이준석·이낙연 [404] 베놈26863 24/02/09 26863 0
100879 [일반] 어쩌다보니 쓰는 집 문제 -조합은 왜그래? [40] 네?!6247 24/02/09 6247 5
100878 [정치] 2022년 경증질환 건보부담금은 11.8조원 [21] VictoryFood6261 24/02/09 6261 0
100877 [정치] 의사 증원은 악수는 아니나 편법에 속한다 [31] Gottfried7180 24/02/09 7180 0
100876 [일반] 최근에 읽은 책 정리(만화편)(1) [20] Kaestro5469 24/02/09 5469 6
100875 [일반] 제66회 그래미 어워드 수상자 [2] 김치찌개4834 24/02/09 4834 1
100874 [정치] 임종석은 견제하고 조국에는 입을 닫은 민주당 지도부 [154] 홍철11253 24/02/09 1125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