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1/04 10:57:19
Name 승승장구
Subject [일반] 디즈니 100주년 기념작? 위시 관람 후기(스포 약간?)
디즈니 100주년 기념작이라는 애니매이션 위시가 개봉됐습니다
최근 들어 마블 영화를 보면서 참 실망스럽기 그지 없었는데
그래도 애니는 맛집 원조 그것도 100주년이면 어마어마하지 않을까 기대감을 가지고 갔습니다

...만 뭐랄까 디즈니는 100년이란 시간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구나
아니면 100년전 초심?으로 돌아가고 싶었구나...

반전 그런거 없음 그냥 모든게 초단순 그자체의 애니매이션입니다
그래서 만화=아이용?이란 태초의 임무에 충실하다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생각해 보면 원래 그랬던거 같기도하고...)
갈등이 되는 소원 관련 소재를 유형화 시킨건 신선하게 느껴졌습니다
사람에 따라 꽤 강력한 메시지가 될 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캐릭터
- 악행을 발견하고 직진하는 주인공부터 대항하는 빌런과 주변인까지 단편적 캐릭터들의 향연 그자체
스토리
- 근래에 이정도로 단순한 스토리가 있을까 싶을정도로 큰 갈등요소도 없고 불편구간도 없고 초단순해서 좀 졸았습니다
영상미
- 비인간 캐릭터들이 나오는데 역시나 디즈니답게 꽤 귀엽게 잘 표현해서 좋았습니다
OST
-귀에 와닿을만큼 캐치한 느낌은 없고 그냥 밝고 즐거움

요새 아이들 수준도 높아졌다고는 하지만 아직 순수함을 잃지않은 크크 나이대라면 좋아할 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덴드로븀
24/01/04 11:09
수정 아이콘
예고만 봐도 너무 뻔하긴 했는데 정말 뻔하게 나왔나보군요. 크크
버벌진트
24/01/04 11:45
수정 아이콘
6살 아이랑 같이 볼만한가요 ??
승승장구
24/01/04 11:58
수정 아이콘
여자아이면 좋아할 것 같습니다
RedDragon
24/01/04 12:25
수정 아이콘
뻔한 디즈니류 스토리 좋아하는데 보러 가야겠습니다.
24/01/04 12:30
수정 아이콘
저는 오히려 이거 디즈니 100주년 작품이라 느껴졌습니다.전형적인 디즈니 문법 영화이기도 하고, 역대 디즈니 작품 오마주가 많이 들어가서 '모르면 몰라야지'의 느낌이 많이 났거든요.

막판 10분 전개가 아쉽긴 했는데, 그래도 'this wish' 노래는 괜찮았으니 이정도면 볼만했어요. 나온지도 몰랐던 바로 작년 작품보단 낫다고 생각합니다.
24/01/04 13:25
수정 아이콘
뻔한 디즈니류 스토리인데.. 캐릭터성도 없어서 너무 아쉽습니다.
악당이 주인공보다 주인공의 서사를 갖고있고, 나머지 캐릭터들은 전부 들러리에 메인테마인 소원(꿈)도 아무것도 와닿는게 없어서 하찮게 느껴질정도.
간당간당하게 돈이 아깝지는 않았는데, 스크린으로 볼 필요까지는 없는거같네요.
까만고양이
24/01/04 16:06
수정 아이콘
재미없어요 ㅠㅠ
노래는 괜찮았는데, 여러 인종이 나오는 것도 그렇고, 스토리도 그렇고 집중이 안되네요.
라이온 킹, 인어공주 등 옛날 만화가 흥했던건 카리스마있는 '악당' 이 있어서 라고 생각하는데, 점점 이 '악당' 이 매력 없어지는 것 같아요.
차라리 알라딘하고 이어져서 이래이래 해서 강력한 마법을 가졌지만 램프에 갇혔다 라는게 좀 더 흥미로웠을 것 같네요.
24/01/04 21:17
수정 아이콘
엥간하면 보려가려고했는데 평이 너무들 안좋아서 스킵합니다
흑색텔레비전
24/01/14 15:34
수정 아이콘
그냥 아무생각없이 귀여운별 재롱을 보러가시는거면 괜찮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937 [정치] 대리처방과 오더거르기에 대한 글 [138] 헤이즐넛커피10749 24/02/18 10749 1
100936 [일반] 외계인2부 를 보고 (부제 최감독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22] PENTAX5617 24/02/18 5617 7
100935 [정치] 의사들이 숨기는 거 [248] Pikachu14399 24/02/18 14399 0
100934 [일반] 기술적 특이점은 오지 않는다. 절대로. [34] brpfebjfi11299 24/02/18 11299 9
100933 [정치] 일본은 한국보다 10년 빠르다. 의사증원마저도. [321] 스토리북16983 24/02/18 16983 0
100931 [정치] 이승만 띄워주기의 피로함에 대해서. [163] 테르툴리아누스11366 24/02/17 11366 0
100930 [정치] 국민의힘 대전·세종·경남·경북 단수공천 대상자 발표 [60] 자급률8569 24/02/17 8569 0
100929 [일반] 최근에 읽은 책 정리(라이트노벨, 비문학 편) [16] Kaestro3681 24/02/17 3681 1
100928 [일반] 일본의 스포츠 노래들(축구편) [8] 라쇼3377 24/02/17 3377 1
100926 [일반] 대한민국 제조업에는 수재들이 필요합니다 [73] 라울리스타10083 24/02/17 10083 33
100924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3) 시흥의 3·4·5녀, 구로·관악·동작 [7] 계층방정20964 24/02/17 20964 9
100923 [정치] 정말 이상한 전공의 사직 [115] 헤이즐넛커피15456 24/02/17 15456 0
100922 [일반] 러시아 정치인 알렉세이 나발니 옥중 사망, 향년 47세 [31] 된장까스8503 24/02/16 8503 3
100920 [일반] ITZY의 UNTOUCHABLE 커버 댄스를 촬영해 보았습니다. :) [2] 메존일각3382 24/02/16 3382 3
100919 [정치] 22대 총선 선거구 획정 지금까지의 상황 정리 [29] 아우구스투스8091 24/02/16 8091 0
100918 [정치] 윤석열 대통령 카이스트 졸업식 축사 도중 끌려 나가는 카이스트석사졸업생 [338] 면역24854 24/02/16 24854 0
100917 [정치] 데이터로 바라본 의대 증원과 우리나라 의료 환경의 미래 [94] 여왕의심복19555 24/02/16 19555 0
100916 [정치] '건국전쟁' 흥행몰이 계속…곧 50만명 돌파 [250] 핑크솔져12835 24/02/16 12835 0
100915 [정치] 당내 내분 소식이 외부로 퍼져나오고 있는 개혁신당 +@ [114] 매번같은10027 24/02/16 10027 0
100914 [정치] 정부, 집단연가 사용불허·필수의료 유지명령 "사후구제·선처없다" [152] 시린비10053 24/02/16 10053 0
100913 [일반] 일본과 미국의 의료인력 [29] 경계인7799 24/02/16 7799 21
100912 [정치] '빅5' 전공의 19일까지 전원 사직서 제출…20일 근무 중단(종합) [419] Pikachu11183 24/02/16 11183 0
100910 [일반] 비..비켜 이건 내가 다 살 거야. (로얄 스타우트 시음기) [12] 대장햄토리6605 24/02/16 6605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