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1/02 22:15:03
Name 메존일각
Subject [일반] 신년맞이 곡으로 여자친구 '밤'을 촬영해 보았습니다.
안녕하세요, 메존일각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좀 예전 노래이지만 전여친, 아니 여자친구의 '밤'은 한 해를 보내고 새해를 기념하며 촬영해 본 영상입니다.
이번에도 촬영 후기를 함께 써보겠습니다.

예전부터 저희 팀원들 사이에서는 밤을 찍고 싶다는 얘기가 나왔는데요.
개인적으로도 좋아하는 곡이어서 반대하는 입장이 아니었고,
연말 영상을 준비하는 와중에 여러 팀원들이 참여하는 곡으로 밤을 촬영하자고 의견이 모아졌지요.

[퍼포먼스 영상]


[원테이크 영상]



이번 곡의 테마는 곡의 이름처럼 역시나 '밤'이었습니다. 밤이라는 분위기에 딱 맞는 스튜디오를 찾는 게 그리 쉽지는 않았는데요. 저희의 촬영 일정과 여건 하에서는 최선을 다했지만 팀원들의 대형을 더 넓은 공간에서 보여줬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은 있습니다.

DXgFOB7.jpg

영상의 컨셉. 저는 처음에 뮤비의 분위기처럼 해가 막 저문 어스름한 초저녁 느낌을 담아보면 어떨까 생각했어요. 하지만 팀원들의 의견이나 레퍼런스가 된 무대 의상에 따라 밤 분위기를 잘 표현하는 쪽으로 결정했는데요. 팀원들이 다 함께 트위드 재질의 원피스를 맞췄는데, 달밤의 체조...가 아닌 달밤의 군무 느낌이 물씬 잘 드러난 것 같아요.

onUSxnm.jpg

밤의 분위기를 내기 위해 푸르딩딩한 빛깔에 보라빛이 살짝 섞고, 휘영청한 달로 표현한 백라이트를 포인트로 두었지요. 밤구름 자욱하게 낀 보름달 밤에 환한 달빛이 댄서들의 머리와 어깨를 비추는 모습을 표현해보려고 했고, 때문에 포그를 자욱하게 섞어봤습니다. 이번 곡에서 달의 존재감에 팀원들도 마음에 들어 했고 저 역시 마음에 들었어요.

촬영 때는 가사의 일부를 카메라 프레임에 담아보려고 했고, 편집 때는 편집 때는 다양한 앵글을 담아보려고 노력했습니다. 특히 02:54부터 브릿지 부분에서 유주 파트의 감정선은 프레임을 한 프레임씩 재면서 컷을 잘랐고, 이어지는 03:10부터 코러스 부분의 은하 파트의 표현에 최선을 다해봤습니다. 고민의 흔적이 느껴지셨을지 모르겠네요.

전체적으로는 결과물이 잘 나왔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으로 워낙 좋아하는 곡이라 더 잘 찍지 못한 부분에서 저의 부족함을 느낀 곡이기도 합니다.

이상 여자친구의 '밤' 촬영 후기를 마칩니다.
즐겁게 감상해주시면 더 바랄 게 없겠습니다.

제 영상에 대해서는 가차없는 비판을 해주셔도 괜찮고,
저희 팀원들에 대해서는 예쁜 말씀만 부탁드립니다. :)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철판닭갈비
24/01/02 23:00
수정 아이콘
와~정말 좋아하는 노래인데!!
무대컨셉에 신경쓰신게 보이네요 잘 봤습니다 :-)
메존일각
24/01/02 23:35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무대 연출을 위해 조명을 6개 썼습니다. 흘흘.
24/01/02 23:30
수정 아이콘
안무 자체가 뻗고 숙이는 동작이 많아서 목이랑 허리에 무리가 상당히 가는 곡인데 연습 많이 하셨나 보네요.
조명 연출도 멋졌고 간간히 들어간 클로즈업 샷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잘 봤습니다.
메존일각
24/01/02 23:36
수정 아이콘
인트로와 아웃트로 동작에서 특히 자세 고정이 많다 보니 앉는 팀원들이 꽤 힘들어했습니다. ^^;;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909 [정치] 대한민국은 왜 살기 쉽지 않은가-연결 단절의 사회 [27] 프리템포8364 24/02/15 8364 0
100908 [정치] 윤 대통령 독일 덴마크 갑작스러운 순방 연기와 후유증 [149] 빼사스12804 24/02/15 12804 0
100907 [정치] 한림대 의대 4학년 '동맹휴학'…"1년간 학업 중단, 함께해 달라" [274] 시린비15566 24/02/15 15566 0
100906 [정치] 오늘자 민주당 및 국민의힘의 공천 현황 [121] 아우구스투스12291 24/02/15 12291 0
100905 [일반] 고려거란전쟁 중간 리뷰 [24] 드러나다7448 24/02/15 7448 13
100904 [일반] MS의 새 아웃룩을 사용하려면 엣지가 설치되어 있어야 함 [23] SAS Tony Parker 6681 24/02/15 6681 1
100903 [일반] <해피 투게더> - '해피', '투게더'. 가깝고도 멀다. [11] aDayInTheLife3841 24/02/14 3841 3
100902 [일반] 쿠팡이 기자들의 명단을 입수해 회사 블랙리스트에 등재시켰네요. [58] 버들소리11224 24/02/14 11224 8
100901 [정치] MLB 서울시리즈 첫날 시구를 일본 기시다 총리가 한다는 카더라가 돌고 있습니다. [79] 매번같은9151 24/02/14 9151 0
100900 [일반] 드디어 기다리던 S24울트라 티타늄 오렌지 [14] 겨울삼각형8406 24/02/14 8406 1
100899 [일반] 중국, 이르면 내년부터 탄소 배출량 감소 [108] 크레토스8619 24/02/14 8619 18
100898 [정치] 대통령실, '명품백 정보공개 청구' 거부 통지‥"국가 중대 이익 해칠 우려" [65] 자칭법조인사당군10364 24/02/14 10364 0
100897 [일반] 테슬라 주식의 미래는 암울함 그 자체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109] 보리야밥먹자11348 24/02/14 11348 5
100896 [정치] 與, 권영세·나경원·박정훈·조은희·배현진 등 25명 단수공천 [128] 유료도로당10196 24/02/14 10196 0
100895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2) 시흥의 둘째 딸, 안양 [3] 계층방정21155 24/02/14 21155 6
100894 [정치] 방심위 "물고기 떼죽음 화면, 의도 있다"... MBC 후쿠시마오염수 보도 중징계 [44] 베라히9297 24/02/14 9297 0
100893 [일반] [역사] 고등학교 때 배운 화학은 틀렸다?! / 화학의 역사② 원소는 어떻게 결합할까? [8] Fig.14595 24/02/13 4595 14
100892 [정치] 조국이 신당을? [112] 시드11108 24/02/13 11108 0
100891 [일반] 상장 재시동 건 더본코리아 [56] Croove12076 24/02/13 12076 2
100890 [일반] 상가 투자는 신중하게 해야 되는 이유 [96] Leeka9942 24/02/13 9942 4
100888 [정치] 정부의 의사 파업 강경대응 방침 때문에 전공의협의회 지도부가 파업을 주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33] 홍철15583 24/02/13 15583 0
100887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 시흥의 첫째 딸, 영등포 [49] 계층방정26398 24/02/12 26398 2
100886 [일반] 설날을 맞아 써보는 나의 남편 이야기 [36] 고흐의해바라기9282 24/02/12 9282 6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