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12/20 19:05:34
Name 일월마가
Subject [웹소설 후기] 악(惡)의 등교 <스포주의> (수정됨)
안녕하세요! 방금 게임게시판에 엑스컴2 모드관련 글을 적고 한번 더 글을 적네요.

PGR을 하면서 하루에 2번 연속으로 글을 쓰는 건 처음이네요.. 크크

지금 시간이 아니면 글 쓰는걸 계속 미룰 것 같아서 적게 되었고..

웹소설 리뷰는 간만에 합니다. 최근에 매우 인상깊게 읽은 작품이라 짧게 리뷰를 해볼려고 합니다!

----------------------------------------------------------------------------------------------------------------------->>>>

★ 악의 등교 / 시리즈 / 완결 / 작가 - 산천 ( 다른 작품 : 천마는 평범하게 살 수 없다 外 ) ★

제가 개인적으로 학원폭력물은 매우 좋아하지 않습니다. 잘 읽지도 않구요.

예전에 학폭 피해자였다 보니 그에 따른 괴로움도 있고... 신 무협쪽이 제 코드에 가장 맞다보니 찾지 않는 장르입니다.

그런데 웹툰이 정말 잘 뽑혀서 보던차에 원작 소설이 있다고 해서 봤는데 ...

흡입력이 장난 아니더라구요. 장점을 언급해 보자면 ..

1. 학폭 피해자의 입장에서 글을 매우 잘 서술했다.

- 학원물들을 읽다 보면 생각보다 피해자의 입장에서 느끼는 괴로움이 표현되는 경우가 매우 드뭅니다.

   우리 나라 사회가 피해자의 입장에서 생각을 잘 안하는 나라다 보니 그런 것도 있구요.
  
   다른 학원물들을 보면 처음엔 일진을 가볍게 참교육 하고 나중엔 친하게 지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점이 저는 정말 싫었습니다.

   그래서 이 작품은 학폭 피해자였던 사람들이 보면 피가 끓어오르는 느낌을 줍니다. ( 이것만으로도 압도적인 장점이라 생각합니다. )

   피해자들이 느꼈던 분노의 감정을 .. 정말 잘 표현했다고 생각합니다. ( 더불어 가해자에 대한 철저한 단죄까지.. )

   피해자의 입장에 서 있었던 사람이 아니면 느낄 수 없는 감정들을 표현하신 느낌이 들어서 .. 많이 감정이입이 되었습니다.

   단점들을 감안해도 제 안의 피를 끓어오르게 하는 느낌을 주는 작품이여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작품이라 생각합니다.

2. 질질 끌지 않는다. /  조연 캐릭터들의 개성이 나쁘지 않다.

   이 부분은 장점이자 단점인데 .. 단점은 추후에 언급하고 .. 질질 끌지 않고 마무리해서 읽는 중간에 지루하지 않게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천마는 평범하게 살 수 없다" 에서는 너무 주인공이 캐리하는 느낌이라 .. 주변 캐릭터들이 쩌리게 되는게 단점이었는데 ..

   이 작품은 주인공 위주긴 해도 주변 캐릭터들의 개성도 특색이 있게 작품에 잘 녹아들었습니다.

   특히 명진 건설의 장남인 고창범은 정말 낭만이 넘치는 캐릭터여서 인상깊었구요.

   다만 다음 작품에서는 조연들의 개성을 조금 더 살렸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 패왕의 별/광마회귀 처럼... )

----------------------------------------------------------------------------------------------------------------------->>>>

단점을 언급하자면 .. 질질 끌지 않는다는 점이 여기선 단점으로 적용합니다.

웹소설 중에는 사실 .. 돈독이 오른 것 같이 지나치게 질질 끌어서 마무리를 망치는 작품이 많은데 .. 이 작품은 그렇진 않습니다.

문제는 .. 끝판왕인 골드서클 집단이 편수가 짧아서 그런가.. 너무 소규모 조직처럼 운영되는 것 처럼 느껴저서 아쉬웠습니다.

소년 만화처럼 중간 보스들을 더 추가해서 내용의 볼륨을 키웠으면 매우 괜찮았을 것 같은데 ..

최종보스인 윤현민이 너무 빨리 나왔다고 봅니다. 킹덤에서 이목이 너무 빨리 나와서 작품을 망친 것 처럼요.

물론 킹덤만큼 어이없는 전개는 아니지만 .. 편수가 203편인데 100편 정도 더 쓰셨어도 괜찮치 않았을까 싶습니다.

뭐 .. 이건 호불호의 영역일 수 있으니 .. 제 소견이라는 점만 말씀드립니다.

----------------------------------------------------------------------------------------------------------------------->>>>

최근에는 좀 현자타임이 와서 그런가 .. 예전만큼 열정적으로 읽진 않습니다. 그래도 이런 작품들을 발견할 때마다 기분은 참 좋네요.

현실은 아니라도 대리만족도 되고 .. 뭐 사회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보면 웹소설이 현실을 못 따라가는 것 같지만요.. 크크

오늘부터 날씨가 많이 추워졌는데 .. 아무쪼록 감기몸살 조심하시길 바라고 ..

올해에 적는 마지막 글이 될 것 같아서 미리 새해인사 드립니다.

PGR 유저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kogang2001
23/12/20 20:08
수정 아이콘
이거 웹툰으로 보고 있는데 꿀잼이더군요.
답답한 고구마없이 사이다가 팡팡터져서 좋습니다!!크크크
일월마가
23/12/20 20:12
수정 아이콘
사이다도 너무 과하면 스토리가 훼손되는데 .. 호흡조절을 하며 스토리에 적절히 넣어주는 게 좋았습니다.
이리떼
23/12/20 20:38
수정 아이콘
학원 복수물인가요?(세계관 확장 없이 학교 배경 쭉 이어지는)
일월마가
23/12/20 20:40
수정 아이콘
옙 근데 추후에 최종 보스를 잡기 위해 서울로 전학을 가긴 합니다.
23/12/21 00:09
수정 아이콘
이거 네이버 웹툰에 있어서 보려고 했는데
아직 몇편 올라오지 않아서.. 썩혀두고 있긴한데...
몇년을 썩혀야 몰아서 볼 수 있을지....ㅜㅜ
일월마가
23/12/21 08:36
수정 아이콘
그래서 가급적임 완결작 위주로 볼려 하지만.. 잘 안되지요? 크크
펠릭스
23/12/21 02:34
수정 아이콘
eagle 보고 지금 네이버 정주행중인데

우와.... 이게 사이다페스지! 하는 느낌이네요. 확실히 어른이 보는 웹툰은 어른이 만들어야 해요. 단순한 일진과 피해자의 논리가 아니라 그 뒤의 배경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절절히 드러네고 있슾셒슾. 암튼 21화 주행중입니다.
일월마가
23/12/21 08:37
수정 아이콘
과하지 않고 딱 적당한 느낌의 카타르시스를 줘서 더 좋았습니다.
23/12/21 08:53
수정 아이콘
산천작가가 질질 끌지않고 보통 300화 정도에서 끝을 내려고 하더군요. 그래서 좋아하는 작가기도 합니다
동네노는아이
23/12/23 09:03
수정 아이콘
여자도 개 패버리는 현성이의 카리스마에 놀라고갑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769 잊혀진 다이어트 - 32kg의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난 후기 [23] 랜슬롯6061 24/01/25 6061 16
100767 서천 시장 방문 관련 논란, 대통령실과 상인들의 다른 의견 [61] 빼사스11618 24/01/24 11618 0
100766 주말에 23년을 회고할 장소 추천 합니다.(feat. 홍대 T팩토리) [3] 판을흔들어라6523 24/01/24 6523 4
100765 가사를 좋아하는 노래들. [47] aDayInTheLife3661 24/01/24 3661 2
100764 이준석-양향자 합당 선언…"서로 비전·가치에 동의" [34] Davi4ever9075 24/01/24 9075 0
100763 위선도 안떠는 놈들 [179] 김홍기21494 24/01/23 21494 0
100761 [역사] 손톱깎이 777 말고 아는 사람? / 손톱깎이의 역사 [29] Fig.16558 24/01/23 6558 14
100760 우리 정치의 일면 [58] 하늘을보면9986 24/01/23 9986 0
100759 이언주 전 의원이 이재명의 요청을 받고 민주당으로 복당한다는군요. [78] 홍철12045 24/01/23 12045 0
100758 대한민국 인구구조의 변화를 왜이리 낙관적으로 예상할까요? [59] 마르키아르9017 24/01/23 9017 0
100757 윤 대통령과 한동훈 위원장 서천서 극적 만남 '화해' 모드 [103] 쀼레기11034 24/01/23 11034 0
100755 [번역] AGI 사례 연구로서의 자율 주행 [3] Charli4023 24/01/23 4023 6
100754 한국 부동산의 미래가 미국(서브프라임), 일본(거품붕괴)보다도 더 처참하게 진행될 이유 [187] 보리야밥먹자13544 24/01/23 13544 0
100753 [고향사랑기부금] 세액공제가 90,909원으로 나오는 이유 [18] Regentag7884 24/01/23 7884 2
100752 김건희 명품백 촬영 '기획자'가 국회에서 밝힌 '사건의 전말' [80] 머스테인17086 24/01/22 17086 0
100751 [자작 단편소설] 스스로 날개를 꺾은 새 [5] 시드마이어3258 24/01/22 3258 10
100750 정부, 대형마트 휴일 의무휴업과 단통법 전면 폐지, 도서정가제 개정 추진 [146] EnergyFlow13075 24/01/22 13075 0
100749 <덤 머니> - 흥미로운 소재의 재구성. [11] aDayInTheLife4364 24/01/22 4364 2
100748 구조적 저성장에 빠진 세계, AI는 이 한계를 뚫을 수 있을까 [34] 사람되고싶다9126 24/01/21 9126 30
100747 애니 나혼자만레벨업 3화까지 감상평 [28] 꽃차8226 24/01/21 8226 3
100746 윤석열 한동훈 갈등설 실화입니까? 점점 커지는데요? [294] 홍철24635 24/01/21 24635 0
100745 아버지가 보이스 피싱을 당하셨습니다 [42] 서귀포스포츠클럽9045 24/01/21 9045 33
100744 농산물유통의 빌런으로 지목받는 도매법인 [68] VictoryFood12168 24/01/21 12168 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